스포츠

제61회 경기도체육대회 안성에서 첫 개최… 화려한 개막

'경기도 엘리트 스포츠의 대축제' 제61회 경기도체육대회가 30일 안성종합운동장애서 화려한 개막식을 갖고 본격적인 대회 시작을 알렸다.이번 도민체전은 지난해 5월 안성시에서 제60회 대회를 치를 예정이었으나 4월 세월호 여객선 침몰 사고로 인해 대회가 취소되는 아픔을 겪었다. 그러나 안성시는 1년 동안 다시 도민체전을 착실히 준비했고, 이날 마침내 성화대에 불을 피웠다.이날 오전 11시에 열린 개회식에는 경기도체육회장인 남경필 경기도지사와 강득구 도의회 의장을 비롯해 지역 국회의원,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황은성 안성시장, 김화양 경인일보 부사장, 도의원, 시의원, 가맹경기단체장 및 임원, 체육회 임원 등이 참석해 개막을 축하했다. 또 시민, 학생 등 1만 여명이 경기장을 찾아 2년 만에 열린 도민체전을 함께했다.사전·식전 행사에 이어 공식행사에는 권병학 경기도체육회 이사가 개회를 선언했고, 내년도 개최지 포천시를 시작으로 수원시, 군포시, 고양시 등 30개 시·군 선수단이 순서대로 입장한 뒤 맨 마지막에는 시민들의 함성과 함께 안성시 선수단이 등장해 개회식의 데미를 장식했다. 또 대회기 게양에 이어 안성시청 소속 테니스 최재우와 정구 윤수정이 '정정당당히 싸우자'며 선수단을 대표해 선서했고, 안성시청 소속 정구 김보미와 안성시 장애인체육회 강주환을 시작으로 안성 바우덕이풍물단 박지나까지 이어진 성화 릴레이 끝에 남경필 도지사와 황은성 시장이 최종 점화자로 나서 성화대에 불을 지폈다.황 시장은 환영사에서 "올해 61회를 안성시에서 개최하게 돼 매우 기쁘다"면서 "도민 모두가 화합하고 단결하는 저력을 전국은 물론 세계에 과시하자"고 말했다.남 지사는 축사에서 "이번 도민체전을 위해 안성시와 도의회가 많은 도움을 주셨다"면서 "스포츠를 통해 도민들이 모두 행복해지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명종·이원근기자▲ 30일 경기도 안성시 종합운동장에서 61회 경기도체육대회가 개막, 3일간의 열전에 돌입했다. 개막식에는 남경필 지사, 황은성 안성시장과 시·군 선수단, 시민 등 1만여명이 참석했다. 개막식에서는 군악 의장대 시연과 태권도 퍼포먼스, 안성시민연합풍물단 공연 등이 펼쳐졌다. 이번 대회에는 도내 31개 시군에서 선수 7천312명이 참가해 육상, 수영, 축구 등 20개 종목에서 기량을 겨룬다. /임열수기자▲ 30일 경기도 안성시 종합운동장에서 61회 경기도체육대회가 개막, 3일간의 열전에 돌입했다. 개막식에는 남경필 지사, 황은성 안성시장과 시·군 선수단, 시민 등 1만여명이 참석했다. 개막식에서는 군악 의장대 시연과 태권도 퍼포먼스, 안성시민연합풍물단 공연 등이 펼쳐졌다. 이번 대회에는 도내 31개 시군에서 선수 7천312명이 참가해 육상, 수영, 축구 등 20개 종목에서 기량을 겨룬다. /임열수기자▲ 30일 경기도 안성시 종합운동장에서 61회 경기도체육대회가 개막, 3일간의 열전에 돌입했다. 개막식에는 남경필 지사, 황은성 안성시장과 시·군 선수단, 시민 등 1만여명이 참석했다. 개막식에서는 군악 의장대 시연과 태권도 퍼포먼스, 안성시민연합풍물단 공연 등이 펼쳐졌다. 이번 대회에는 도내 31개 시군에서 선수 7천312명이 참가해 육상, 수영, 축구 등 20개 종목에서 기량을 겨룬다. /임열수기자

2015-04-30 이명종·이원근

31개 시·군 23개종목 격돌… 안성서 경기도 최강 가린다

‘경기도 엘리트 스포츠의 대제전’ 제61회 경기도체육대회가 30일 오전 11시 안성시종합운동장에서 개막돼 3일간의 열전에 돌입한다. 안성시에서 처음으로 열리는 이번 도민체전은 도내 31개 시·군에서 출전한 선수들이 1·2부로 나뉘어 육상·수영·축구 등 20개 정식종목과 농구·당구·레슬링 등 3개 시범종목에서 시·군의 명예를 걸고 자웅을 겨룬다. 경기는 안성시 관내 23개 종목별 경기장 32곳에서 각각 진행된다.# 경기도민의 화합체전 = 이번 도민체전은 지난해 세월호 여객선 침몰 사고로 인해 제60회 대회가 취소됨에 따라 올해 안성시에서 다시 개최하게 됐다.도민체전 개회식은 30일 오전 안성시종합운동장에서 시·군 선수단 및 안성시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막을 올린다. 우선 오전 9시30분부터 사전행사로 군악의장대 시연과 태권도 퍼포먼스가 화려하게 펼쳐지고, 식전행사에는 ‘안성의 혼, 새로운 꿈이 되어’ 주제 아래 안성시립남사당풍물단을 중심으로 구성된 안성시민연합풍물단 200여 명이 대규모 풍물공연을 선보인다.공식행사에는 개식통고에 이어 31개 시·군 선수단이 차례로 입장하고, 지난해 세월호 사고로 안타깝게 유명을 달리한 희생자를 추모하는 묵념에 이어 황은성 안성시장의 환영사와 내빈들의 축사가 이어진다. 또 선수단을 대표해 안성시청 소속 테니스 최재우와 정구 윤수정(여) 선수가 선서를 한다.공식행사 후에는 인기 가수 나인뮤지스와 박현빈, 신유가 출연해 대회 분위기를 고조시키는 등 성공적인 대회 개최를 응원한다.# 안성맞춤 = 이번 도민체전은 다채로운 행사와 콘텐츠에 관심이 모아진다. 소비자가 선정한 퍼스트 브랜드 9년 연속 대상에 빛나는 ‘안성마춤’ 브랜드의 5대 농특산물 시식 및 판매 부스가 설치돼 시·군 관계자들에게 먹거리 볼거리를 제공한다.또 관내 곳곳에서 특별 문화예술 공연도 펼쳐진다. 공연은 개막식이 열리는 종합운동장과 남사당 전용 공연장, 명동거리와 내혜홀 광장 등에서 전자현악·댄스·태평무 등 다양하게 꾸며진다. 시는 공연을 통해 체전의 분위기를 고조시키는 한편 바우덕이의 고장, 안성시의 문화예술을 관람객들에게 선보일 계획이다. /이명종·신창윤기자

2015-04-29 이명종·신창윤

[인터뷰]최봉근 수원시생활체육회장

"개·폐회식을 치르지 못해 아쉽지만, 대회를 잘 치러준 생활체육 동호인들에게 감사드립니다." 수원시생활체육회 최봉근 회장은 20일 수원시 일원에서 폐막한 제25회 경기도생활체육대축전에서 "개·폐회식을 치르지 못해 아쉽지만 대회를 원활히 치를 수 있도록 도와준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그는 지난 17일 성남 판교테크노밸리 환풍구 추락 사고로 인해 개·폐막식이 취소된 것과 관련해 "사고 소식을 접했을 때 착잡했다. 개막식을 못한 것은 아쉽지만 개막식을 제외하고는 순조롭게 대회를 잘 치렀다"고 설명했다.수원시는 이번 대회를 위해 많은 준비를 했다. 그는 "도민들이 쉽게 경기장을 찾을 수 있도록 이정표를 세웠고, 경기장을 멀리서도 볼 수 있도록 애드벌룬을 띄웠다"면서 "또 깨끗한 환경을 위해 경기장 주변과 거리에 쓰레기를 치우는 등 만반의 준비를 했다"고 말했다.특히 그는 "시·군 입장식 비용을 줄여 어려운 이웃을 돕는데 동참했다. 대축전 후 각 시·군에서 소외계층과 불우이웃들에게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최 회장은 수원시 자원봉사자들의 노고도 잊지 않았다. 그는 "이번 대회를 위해 600여명의 자원봉사자들이 각자 맡은 일에 최선을 다해주셨다"면서 "이들이 대회를 빛낸 숨은 주역이다"라고 강조했다. 다만 그는 아쉬운 점에 대해 "수원에는 롤러 경기장이 없어 안양에서 진행됐다"면서 "동호인들이 즐길 수 있는 롤러 경기장이 수원에 만들어졌으면 하는 바람이다"고 덧붙였다. /이원근기자

2014-10-20 이원근

[경기도생활체육대축전 폐막]군계일학 수원시 1부 경기력·모범상

수원시가 제25회 경기도생활대축전에서 2개의 단체상을 휩쓸었다.수원시는 17~20일 수원 일원에서 막을 내린 대회 결과 1부에서 경기력상과 모범상을 수상했다.경기력상은 시·군별 성적 집계에서 가장 우수한 시·군에 주는 상이며, 모범상은 대회 기간 가장 모범적인 시·군에 수여하는 상이다.2부에선 군포시가 경기력상을, 양주시는 모범상을 각각 받았다.또 안양시와 의왕시는 1·2부에서 나란히 성취상에 선정됐다. 성취상은 시·군별 성적과 참가인원을 집계, 전년 대비 향상도를 평가해 우수한 시·군에 주어진다.경기 진행을 가장 잘한 경기도종목별연합회에 대해 시상하는 특별상은 국민생활체육 경기도축구연합회가 차지했다.이번 대회는 '펼쳐라 수원의 꿈 뭉쳐라 경기도의 힘'이라는 주제로 수원시 전역에서 펼쳐졌다. 비록 지난 17일 성남 판교테크노밸리 환풍구 추락 사고의 여파로 개·폐회식 없이 경기만 진행됐지만, 31개 시·군 1만8천여명의 동호인은 대회 기간 평소 자신들이 갈고 닦았던 실력을 유감없이 발휘했다.대회는 축구, 배드민턴, 테니스, 게이트볼 등 20개 정식 종목과 처음 도입된 당구가 시범 종목으로 진행됐고, 17일엔 어르신부가, 18~20일엔 일반 및 청소년부 경기가 열렸다.경기도생활체육회 이원성 회장은 "이번 대축전 기간 동호인뿐만 아니라 도민 전체가 한마음이 될 수 있었던 시간이었다"면서 "앞으로도 도민들이 각종 생활체육 행사에 관심을 갖고 참여할 수 있도록 도생활체육회가 앞장서겠다"고 전했다.한편, 2015년에 열리는 제26회 경기도생활체육대축전은 의정부시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이원근기자

2014-10-20 이원근

환풍구 추락사고에 생활대축전 개·폐회식 취소

"아! 이런 일이 자꾸 일어나면 안 되는데, 안타깝습니다."지난 17일 오후 발생한 성남 판교테크노밸리 환풍구 추락 사고가 또다시 체육인들의 축제에 발목을 잡았다.경기도생활체육회는 18일 오후 5시 30분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제25회 경기도생활체육대축전(이하 대축전) 개회식을 진행하려 했지만, 전날 사고로 개·폐회식 행사를 모두 취소했다.경기도생활체육회가 주최하고 수원시생활체육회와 경기도 종목별연합회가 주관한 이번 대축전은 31개 시·군에서 1만7천여명의 동호인이 참가하는 대회로 '경기도 생활체육의 가장 큰 축제'다. 이 대회를 위해 1년 동안 수원시와 수원시생활체육회는 경기장 리모델링과 대회 진행 등으로 14억여원을 쏟아부었다. 하지만 성남 사태로 대축전이 반쪽대회로 줄어들면서 수원시의 경제적 파급 효과도 감소할 전망이다. 특히 경기도는 당초 대축전을 전면 취소시킬 예정이었지만, 종목별 동호인들과 개최지인 수원시의 의견을 들어 개·폐회식을 하지 않는 대신 21개 종목의 경기만 진행하기로 결정했다.하지만 도는 주관사인 수원시에 단 한 차례의 협의도 없이 일방적으로 대회 취소를 통보하다 뒤늦게 정리하는 등 비난을 받았다.수원시생활체육회 관계자는 "주최측이 대회를 결정한다고 하지만, 그동안 준비한 대축전 행사를 협의도 없이 일방적으로 통보한 것은 섭섭하다"면서 "미리 이 문제에 대해 협의했다면 매끄럽게 대회를 운영할 수 있었는데, 아쉽다"고 밝혔다. 이어 "대축전 행사를 하루 앞두고 이런 사태가 터져 안타깝다"면서 "앞으로는 이런 사건이 발생하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다"라고 전했다. 앞서 '경기도 엘리트 스포츠 잔치'인 경기도체육대회도 지난 5월 안성시에서 개최하려 했지만, 4월 세월호 여객선 침몰사고로 무기한 연기된 뒤 결국 내년으로 미뤄졌다. 또 도체육회는 이번 사태로 21일 경기도청 광장에서 예정된 제95회 전국체육대회 경기도 선수단 결단식을 취소하는 등 도내 대형 사건으로 체육 일정이 차질을 빚고 있다. /신창윤기자

2014-10-19 신창윤
1 2 3 4 5 6 7 8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