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전국체전, 경기도선수단 종합순위 1위 확고히

경기도가 제99회 전국체육대회 종합순위 1위를 확고히 했다.도는 16일 오후 6시 현재 총 득점 2만1천523점을 획득해 개최지 전북(2위·1만7천130점)과의 격쳐를 벌리며 신기록 달성에 한발짝 다가섰다.도는 금메달 125개와 은메달 95개, 동메달 121개 등 총 341개의 메달을 따내 17개 시·도 중 압도적인 1위를 달렸다.도유도팀은 2천488점을 획득해 서울(2위1천888점)과 전북(3위1천723점)을 누르고 종목우승을 20연패를 기록했다.핀수영(1천556점)과 체조(3천320점), 검도(2천250점) 등도 종목우승을 차지하며 도 17연패에 힘을 보탰다. 다관왕에는 남고부 자전거 도로 개인독주25km에서 주소망(의정부공고)이 31분02초58의 기록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지난 12일과 14일 각각 3km개인추발과 4km단체추발 금메달을 따낸 주소망은 이로써 3관왕을 완성했다.여고부 볼링에서는 손현지(양주 백석고)와 이정민(안양 평촌고)이 5인조경기에서 금메달을 추가해 3관왕에 올랐고 남고부에서도 박동혁(광주 광남고)도 5인조경기에서 금메달을 따내 3관왕 대열에 합류했다. 2관왕에는 남대학부 400m계주에서 고승환(성균관대)이 김동재-김병찬(이상 한국체대)-김영현(성결대)과 금메달을 합작해 2관왕이 됐고 여자대학부 양궁에서는 차송희(경희대)가 개인전에서 금메달을 획득해 2관왕에 올랐다.남자대학부 테니스에서는 개인전 단식에서 홍성찬(명지대)이 금메달을 목에 걸며 대회 3연패에 성공했고 여자대학부 개인전 단식에서는 김서현(명지대)이 2년만에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육상에서는 남고부 원반던지기에서 장민수(광명 충현고)가 51.35m를 던져 금메달을 획득했고 여고부 400m계주에는 김하은-성하원(이상 용인고)-김한송-이지호(이상 태원고)가 조를 이뤄 출전해 48초24의 기록으로 제일 높은 단상에 올라섰다.익산/강승호기자 kangsh@kyeongin.com

2018-10-16 강승호

박태환 4관왕 등 전국체전 인천선수단 간판급 선수들 맹활약

마린보이 박태환(인천시청)이 '4관왕'에 오르는 등 제99회 전국체육대회에 출전한 인천시 선수단의 간판 스타들이 맹활약하고 있다.인천은 대회 닷새째인 16일 오후 6시 현재 금 44, 은 57, 동 70개를 획득하며 종합점수 1만2천358점으로 10위를 기록했다.이날 인천은 수영, 탁구, 양궁, 볼링 등 여러 종목에서 금빛 낭보가 이어졌다.박태환은 16일 계영 400m에서 인천선발팀 선수들과 3분20초71의 기록으로 또 한 번 금빛 물살을 갈랐다. 계영 800m와 자유형 200m·400m에 이은 이번 대회 네 번째 금메달이다.인천 여자탁구를 이끌고 있는 전지희(포스코에너지)는 개인전 결승에서 대구 최효주(삼성생명)를 게임스코어 3-0으로 완파하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아시안게임 금메달리스트인 홍해솔(인천교통공사)은 팀 동료(김경민, 김균남, 김상필, 김연상, 이익규)와 함께 출전한 볼링 5인조 경기에서 1위를 차지했다.양궁 남자일반부 개인전 결승에선 박주영(계양구청)이 정상에 올랐다.단체전에서도 승전보가 전해졌다.정구 남일반부 인천선발은 충남정구연맹을 2-0으로 꺾고 준결승에 진출했다. 축구 남대부에선 인천대가 1-0으로 울산대를 물리치고 결승에 올랐다. 팀 해체 위기에 놓인 여자 농구 인천 국일정공은 사력을 다해 부산대를 77-69로 이겨 준결승에 나선다. 한국 여자테니스의 미래인 한나래와 이소라(인천시청)는 강원도청을 2-0으로 제압해 단체전 결승을 준비하고 있다. 익산/임승재기자 isj@kyeongin.com

2018-10-16 임승재

전국체전 경기대표 매탄고, 대전 충남기계공고에 2-0 승리… 5년만에 결승 진출

수원 매탄고가 5년만에 전국체육대회 결승에 진출했다.매탄고는 16일 전북 익산 금마체육공원에서 열린 제99회 전국체전 축구 남고부 준결승에서 대전 충남기계공고를 상대해 2-0으로 승리했다.지난 제94회 전국체육대회 우승과 제98회 전국체육대회에서는 동메달을 차지한 매탄고는 이날 오현규와 김태환의 골로 승부를 결정지었다.주승진 감독이 이끄는 매탄고는 전반 초반부터 분위기를 만들어갔다. 양쪽 측면을 이용해 공격하는 패턴의 단조로운 공격이었지만 상대에게 부담을 주는 경기를 펼쳤다.전반 13분 오현규가 선제골을 만들어냈다. 공격에서 활발한 모습을 보인 오현규는 페널티박스 왼쪽 제자리에서 오른발 강한 슈팅으로 대전의 골망을 갈랐다.이후 매탄고는 대전에 분위기를 내주며 끌려갔고, 슈팅까지 내줬지만 실점으로 연결되진 않았다.허동호가 중거리 슛팅으로 분위기 반전을 꾀하며 전반을 마쳤다.매탄고는 후반 프리킥을 내주는 등 전반에 비해 현저히 활동량이 떨어졌다.소방수로 나선 매탄고 김태환이 양쪽 측면으로 포지션을 바꿔가며 대전을 공략했다.후반 34분 페널티박스 오른쪽 근처에서 김태환이 수비와의 싸움에서 이겨내 슈팅까지 가져가 매탄고의 두번째 골을 만들어냈다.한편, 매탄고는 이어진 울산 현대고과 포항제철고 경기의 승자와 오는 18일 11시 배산축구공원에서 결승전을 치룬다.익산/강승호기자 kangsh@kyeongin.com제99회 전국체육대회 축구 남고부 준결승에 진출한 수원 매탄고가 16일 전북 익산금마체육공원1구장에서 열린 대전 충남기계공고를 상대해 김태환이 두번째 골을 만들어 내고 있다.이로써 매탄고는 5년만에 결승에 진출했다. 익산/김금보기자 artomate@kyeongin.com

2018-10-16 강승호

[전국체전 화제의 선수]배구 대표 수원 영생고 이태호

"지난해 전국체전에서 패했던 대구 사대부고에 설욕하겠다."경기도대표로 제99회 전국체육대회 배구 남고부에 도전하는 수원 영생고 이태호의 각오다.이태호는 지난 8일 서울 청담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한국배구연맹(KOVO) 2018~2019 남자프로배구 신인드래프트에서 수원 한국전력으로부터 1라운드 3순위로 선택받았다. 드래프트 직후 인터뷰에 나선 이태호는 '대학생활을 해보고 싶지 않냐?'는 질문에 "가면 술만 먹고 정신만 흩어진다"라고 당찬 대답을 내놔 화제가 됐었다.당시 인터뷰에 대해 말을 꺼내자 이태호는 "이제 말을 조심해야될 것 같다. 어머니께 많이 혼났다"고 귀띔했다.이천에서 클럽 스포츠로 배구를 접한 이태호는 중학교 2학년때 영생고 임덕선 감독의 추천으로 순천제일고 전지훈련에 합류해 엘리트 배구를 경험했다.이후 수원 천천중으로 전학을 가 방과후 영생고 선수들과 함께 훈련을 했다.이태호는 "중학교 3학년 때 배구가 너무 좋아서 훈련하는 소리가 들리면 뛰어갔다. 청소년대표 갔을 때도 긴장과 부담이 됐는데 프로에서는 어떤 느낌일지 궁금하다. 잘하고 싶고 빨리 가서 선배들과 운동하고 싶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영생고는 1회전에서 부산시 대표 성지고를 세트스코어 3-1(25-14 23-15 25-19 25-23)로 꺾고 2회전에 진출했다. 프로에 가기 전 마지막 대회를 치르는 이태호는 "작년 대구 사대부고를 8강에서 만났는데 아쉽게 졌다"며 "2회전에서 다시 사대부고를 만나는데 좋은 성적 내고 싶다. 메달은 꼭 따내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강승호기자 kangsh@kyeongin.com이태호

2018-10-15 강승호

대회장 가설 구조물 '아찔한 응원전'

"이거 넘어가면 다 죽는거야!"15일 전라북도 익산공설운동장에서 진행되고 있는 제99회 전국체육대회 육상경기대회에서 만난 한 육상 관계자가 안전사고 발생에 대해 우려했다.익산공설운동장에는 지난 12일 오후 전국체전 개막식 당시 LED 화면과 많은 조명이 설치된 구조물이 해체되지 않아 관중석에 그대로 남아 있다.구조물 바로 아래에 위치한 육상 트랙과 멀리뛰기 경기장에서는 선수들이 메달을 향해 전력 질주를 하고 있었다.또 구조물 위에는 경기를 가까이서 보기 위해 육상 관계자와 관중들이 올라가 응원을 하고 있었다.지난 2014년 성남 판교 환풍구 사고 이후 공연장 안전 제도가 개선됐지만 익산공설운동장은 이런 변화에서 제외된 듯 구조물 주변에는 안전 바리케이드를 비롯해 경고판이 설치 되어 있지 않았다.구조물은 폐회식이 진행되는 18일까지 관중석에 그대로 남아 있을 예정이어서 주의가 필요하지만 안전관리를 위한 인력 배치도 없었다.전국체육대회에 참가한 한 육상 관계자는 "저렇게 두다가는 저기 있는 사람들뿐만 아니라 밑에 있는 사람들도 모두 죽을지 모른다"며 걱정을 했다. 익산/강승호기자 kangsh@kyeongin.com15일 제99회 전국체육대회 육상경기가 열리고 있는 전북 익산시 익산공설운동장에서 관중들과 선수들이 개막 공연 당시 설치했던 조명기기 구조물에 올라 응원을 하고 있다. 익산/강승호기자kangsh@kyeongin.com

2018-10-15 강승호

앞으로… 앞으로… 제자리 찾은 경기도

15년만에 종목우승 차지한 조정등금 99·은 79·동 93 '압도적인 1위'인천 기대종목들 '노 골드'로 부진2관왕 마린보이 박태환, 위안거리경기도가 제99회 전국체육대회 종합순위 1위로 올라서며 대회 17연패 달성에 청신호를 켰다.'광역시 1위, 종합 7위'를 목표로 삼은 인천시도 치열한 순위 경쟁을 이어가고 있다.경기도는 15일 오후 6시 현재 총 득점 1만3천658점을 획득해 경남(1만1천293점)과 개최지 전북(4위·1만347점)을 따돌리고 선두를 질주했다.경기도는 금메달 99개, 은메달 79개, 동메달 93개 등 총 271개의 메달을 따내 17개 시·도 중 압도적인 1위를 달렸다.경기도조정팀은 1천288점을 획득해 충북(1천282점)과 서울(1천276점)을 누르고 15년만에 종목 우승을 차지했다.남일반부 공기소총 단체에 출전한 김설아-김보민(이상 경기도청)-윤단비-이승연(이상 화성시청)이 조를 이뤄 출전해 1천871.9점을 기록, 대회신기록(종전 1천871점)을 새롭게 썼다. 이로써 김설아는 공기소총 개인전에 이어 단체전에서도 금메달을 획득해 2관왕에 올랐다.자전거에서는 여일반부 스프린트 순위종합경기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이혜진(연천군청)이 지난 12일 500m독주에 이어 2관왕에 합류했다.인천시는 금 34, 은 47, 동 47개를 획득하며 종합점수 8천487점으로 8위를 기록했다.이날 인천은 금메달을 기대했던 종목들이 '노 골드'(No Gold)로 부진하며 목표 달성에 빨간불이 켜지는 듯했지만 다행히 수영에서 2개의 금메달이 나왔다. 박태환(인천시청)이 남일반부 자유형 200m에서 1분48초71의 기록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로써 박태환은 계영 800m에 이어 대회 2관왕에 올랐다. 이도형(인천시청)도 남일반부 평영 200m에서 2분15초53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태권도도 선전했다. 정찬호(강화군청)는 남일반부 54㎏급에서, 김은빈(경희대)은 여대부 67㎏급에서 각각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레슬링 남고부 자유형 97㎏급 최민기(대인고)도 우승을 차지했다. 익산/임승재·강승호기자 kangsh@kyeongin.com김화양 경인일보 대표이사 사장, 경기도 선수단 격려-15일 제99회 전국체육대회가 열리고 있는 전북 익산공설운동장에 위치한 경기도선수단 상황실에서 김화양 경인일보 대표이사 사장, 박상현 도체육회 사무처장을 비롯한 체육회 직원들이 17연패를 향한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익산/김금보기자 artomate@kyeongin.com

2018-10-15 임승재·강승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