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제98회 전국체육대회]인천시 3관왕 3명 배출

한국 수영의 대들보 박태환(인천시청)과 김경민·홍해솔(인천교통공사)이 제98회 전국체육대회 3관왕에 올랐다.수영 남일반부 800m 계영과 자유형 200m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박태환은 이날 400m에서 3번째 금메달을 따냈다. 목 근육이 뭉쳐서 제 컨디션이 아니었던 박태환은 3분50초89의 다소 아쉬운 기록을 내며 정상에 섰다.김경민·홍해솔은 2인조전과 3인조전에 이어 팀 동료들과 함께 나선 이날 5인조전에서도 정상에 올랐다.핀수영 남일반부 짝핀-100m에선 유경현(해양경비안전본부)이 42초35로 한국신기록을 세우며 가장 먼저 터치패드를 찍었다. 육상에선 여고부 3천m 장애물에서 최수아(인천체고)가 깜짝 우승을 차지했으며, 여일반부 계주 400m에서도 강다슬(인천시청), 김경화, 염은희, 한경민(이상 인천 남동구청)으로 구성된 인천선발이 정상에 올랐다. 체조 남고부 마루운동에서도 김대호(인천체고)가 금메달을 차지했다.또한, 체급 종목의 태권도 여일반부 62㎏급 김휘랑과 73㎏이상급의 김빛나(이상 인천 동구청)가 나란히 금빛 발차기를 선보였으며, 레슬링 남고부 58㎏급 한상호(인천체고)도 금빛 메치기를 선보였다.스쿼시 여고부 개인전에서 서효주(연수여고)가 이날 금메달을 목에 건 가운데, 단체 구기종목에선 축구 인천대와 럭비 현대글로비스, 탁구 포스코에너지가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인천시는 24일 오후 7시 현재 금 34개, 은 51개, 동 73개를 획득하며 종합점수 1만454점으로 전날 보다 2계단 떨어진 9위를 마크 중이다. 충주/김영준기자 kyj@kyeongin.com

2017-10-24 김영준

[체전 영광의 얼굴]레슬링 남고부 자유형 한상호

"후련합니다. 선생님들을 비롯해 주위에서 도와주신 분들에게 보답하고 싶었는데, 금메달로 어느 정도 보답한 것 같습니다."한상호(인천체고·사진)는 24일 충주 호암제2체육관에서 열린 제98회 전국소년체전 레슬링 남고부 자유형 58㎏급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번 대회 레슬링에서 나온 인천 선수단의 유일한 금메달이다.지난 6월 강원도 평창에서 열린 제45회 문화체육부 장관기 전국 학생 레슬링 선수권대회에서 정상에 선 한상호는 이번 대회에서도 우승 후보였다.그는 "대회 전 긴장을 많이 했는데, 선생님들께서 '마음 편하게 즐기면서 해보자'고 말씀하셔서 다소 편안하게 경기를 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체력에서는 남한테 뒤지지 않을 자신이 있다"는 한상호에게 대회 전 유독 긴장을 많이 하는 부분은 스스로가 꼽는 단점이다. 그는 "마인드 컨트롤을 잘해서 좋은 성적을 이어가고 싶다"고 했다.한상호의 앞으로 목표는 대학에 진학해서도 좋은 성적을 유지하는 것과 주니어 대표가 되는 것이다.그는 "감량이 너무 힘들지만, 고교 3년 동안 목표로 한 전국체전 금메달을 위해 버텨냈다"면서 "성인 무대에서도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충주/김영준기자 kyj@kyeongin.com

2017-10-24 김영준

[체전 영광의 얼굴]세팍타크로 남자부 고양시청

"다시 정상 탈환해 기쁘다."이기훈 감독이 이끄는 고양시청(고재욱, 박현근, 이승우, 이명중, 홍승현)이 제98회 전국체육대회 세팍타크로 남자일반부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이 감독은 "추석에도 연휴를 반납하고 훈련에 매진했다"며 "전국체전 3연승 이후 작년에 동메달에 그쳤었는데 다시 정상을 탈환해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고양시청은 23일 진행된 결승에서 경상남도체육회를 상대해 1세트는 고전을 했지만 2세트와 3세트를 따내 역전승을 이뤄냈다.이 감독은 "초반에 상대의 등브로킹에 조금 당황하면서 공격이 무너졌다"며 "하지만 2세트와 3세트에는 등브로킹에 대해 생각하지 말라고 지시했고 가지고 있던 작전이 잘 들어맞았다"고 말했다.올시즌 국내 대회를 마친 고양시청의 박현근과 홍승현은 오는 12월에 태국 방콕에서 열리는 세계선수권대회 준비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이 감독은 "다음 주부터 다시 훈련을 시작할 예정이다"며 "내년에도 좋은 성적을 내기 위해 열심히 훈련하겠다"고 말했다. 충주/강승호기자 kangsh@kyeongin.com고양시청 세팍타크로팀이 23일 충북 보은국민체육센터에서 열린 제98회 전국체육대회 남자일반부 결승에서 경상남도체육회를 상대로 역전승으로 1위를 차지했다. /경기도체육회 제공

2017-10-23 강승호

[체전 영광의 얼굴]육상 200m 여대부 김예지

"부상으로 인해 힘든 시간을 보냈는데, 이번 금메달이 앞으로 운동을 해나가는 데 큰 힘이 될 것 같습니다."23일 충북 충주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제98회 전국체육대회 육상 여대부 200m에서 김예지(인하대)는 25초30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시상식 후 만난 김예지는 "지난해 대학 입학 후 허벅지 뒤 근육을 다친 데다 연이어서 허들 훈련 때 다리 인대가 늘어나면서 1년 반 동안 운동을 쉬었다"며 "긴 재활기간을 겪은 후 출전한 전국체전에서 금메달을 따내 기쁘다"고 말했다.경기체고 재학시절에도 다리를 다치면서 힘든 시기를 겪었던 김예지는 대학 때 다시 부상을 겪으면서 운동을 포기하고 싶었던 적도 있었다고 했다.그는 "당시 모든 걸 그만두고 싶었다"면서 "하지만, 우물에 빠졌을 때 그냥 매달려 있는 것보다는 바닥을 딛고 올라서야 한다는 말을 떠올리며 이겨냈다"고 말했다.김예지의 바람은 다치지 않고 건강하게 운동하는 것이다."부상으로 인해 힘든 시간을 보내서 그런지 선생님과 부모님의 바람도 다치지 않는 것이에요. 저도 '몇 초대 기록에 도달하겠다'보다는 조금씩 기록을 단축하는 과정을 통해 선수로서 발전해 나가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충주/김영준기자 kyj@kyeongin.com김예지 충주/김영준기자 kyj@kyeongin.com

2017-10-23 김영준

[종합3위 올라선 경기도]'고교생 역사' 김승환·배문수, 단숨에 3관왕 '번쩍'

카누 이예린·탁구 김석호 금메달명미나·하민아 금빛 발차기 활약제98회 전국체육대회에 출전 중인 경기도 선수단이 종합우승 16연패를 향한 시동을 걸었다.도는 23일 대회 4일째 오후 7시 현재 종합점수 7천308점(금76, 은74, 동81)을 따내 전날 보다 1계단 상승한 3위로 올라섰다. 도 보다 앞선 지역은 개최도시 충북(종합점수 9천427점·금29, 은34, 동57)과 충남(종합점수 8천8점·금31, 은34, 동33)이다.역도에서 3관왕이 2명 배출됐다. 역도 남고부 56kg에 출전한 김승환(평택 태광고)이 인상에서 106kg, 용상에서 127kg을 들어 올려 합계 233kg으로 3관왕에 올랐다. 또 남고 62kg에 출전한 배문수(경기체고)도 인상 118kg, 용상 143kg, 합계 261kg으로 3관왕 대열에 합류했다.카누 여고부 K1-200m에서 이예린(구리여고)이, 탁구 남대부 개인전에서는 김석호(경기대)가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세팍타크로에서는 남일반부에 출전한 고양시청이 금메달을 목에 걸었고 풍무고는 은메달을 따냈다. 태권도에서는 여고부 -73kg에서 명미나(안양 성문고), 여대부 -53kg에서 하민아(경희대)가 각각 금메달의 주인공이 됐다. 또 육상 포환던지기 남일반부 정일우(성남시청)가 금메달 대열에 합류했고, 근대5종 여일반부에서는 도선발(김선우·한예원·김보영)이 정상에 올랐고 체조 여고부 제1경기 단체종목에서도 김수정·류지민·박신희·함미주(이상 경기체고) 조가 우승을 차지했다. 또 수영 남일반부 평영 200m에서 신형수(고양시청), 자전거 남고부 스프린트에서 오민재(부천고), 테니스 여고부 개인전 단식에서 김채리(연천 전곡고)가 각각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충주/김종화·강승호기자 jhkim@kyeongin.com

2017-10-23 김종화·강승호

[전국체전 수영]박태환, 자유형 200m 2연패…대회 2관왕

한국 수영의 대들보 박태환(28·인천시청)이 자유형 200m에서 대회 2연패에 성공했다.인천광역시 대표 박태환은 23일 충청북도 청주시 청주실내수영장에서 열린 제98회 충북 전국체육대회 남자일반부 자유형 200m에서 1분46초23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터치패드를 찍었다.이날 오전 열린 예선에서 1분48초43으로 전체 1위를 기록한 박태환은 결승에서도 손쉽게 우승을 확정하고 '국내 최강' 자리를 다시 한 번 입증했다.박태환은 올 7월 부다페스트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유일하게 '1980년대생'으로 결승에 올라 역영을 펼쳤다.이번 대회 역시 80년대 생으로는 유일하게 결승에 진출했고, 한참 어린 후배들은 여전히 박태환 그림자만 따라가는 데 그쳤다.박태환은 지난해에 이어 전국체전 자유형 200m 2연패를 달성했다.박태환은 작년 전국체전 자유형 200m와 400m에서 좋은 기록을 내며 연거푸 우승해 재기의 발판을 마련한 바 있다.박태환의 작년 전국체전 자유형 200m 기록(1분45초01)은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기준 2위에 해당할 정도로 우수한 기록이며, 전국체전 최고 기록으로 남아 있다.박태환의 자유형 200m 최고 기록은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에서 남긴 1분44초80이다.올해 기록은 작년 대회에 미치지 못했지만, 세계선수권대회에 초점을 맞춰 전력을 다한 뒤 3개월 만에 출전한 점을 고려하면 나쁘지 않은 기록이다.전날 계영 800m에서 인천시청 동료들과 금메달을 합작해 대회 2관왕에 오른 박태환은 24일 자유형 400m에서 대회 3번째 금메달 사냥에 나선다. /연합뉴스23일 청주 실내수영장에서 열린 98회 전국체육대회 수영 남자일반부 자유형 200M 결승. 박태환(인천시청)이 레이스를 마치고 기록을 확인한 뒤 주먹을 불끈 쥐고있다. 박태환은 이 경기에서 1분46초23의 기록으로 우승을 차지했다. /연합뉴스

2017-10-23 연합뉴스

[경기도 '순조로운 레이스' 박태환과 후배들, 계영 800m 한국신기록 건지다

경륜 김혜수·역도 서정미 2관왕펜싱 플뢰레 '두각' 금 4개 수확제98회 전국체육대회에 출전 중인 경기도선수단이 대회 16연패를 위한 순조로운 출발을 보였다. 김혜수(연천고)는 22일 음성종합운동장에서 진행된 여고부 경륜과 4㎞ 단체추발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어 2관왕에 올랐다.김혜수는 여고부 경륜 결승에 진출해 하지은(인천체고)과 강채린(경북체고)을 제치고 정상에 올랐고 4㎞단체추발에서도 같은 학교 박다영, 이연경, 채세은 등과 한조를 이뤄 5분05초579를 작성하며 우승을 차지했다.역도 여일반부 58㎏에 출전한 서정미(수원시청)도 인상에서 94㎏을 들어올려 금메달을 목에 건 뒤 합계에서 206㎏을 작성해 2관왕 대열에 합류했다.펜싱에서는 도의 강세가 도드라졌다.우선 남일반부 플뢰레 단체전에서 허준과 김효곤(이상 광주시청), 김무준, 김민규(이상 화성시청) 등이 한조로 나서 부산선발을 45-30으로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또 남일반부 에페 단체전에서는 화성시청이, 여일반부 플뢰레 단체전에서는 성남시청이 금메달을 따냈다. 또 여고부 플뢰레 개인전에 출전한 최민서(성남여고)도 우승을 차지해 이날 펜싱에서만 금메달 4개를 수확했다.레슬링에서는 이승환(남대 그레코로만형 75㎏급), 이승찬(130㎏급·이상 한체대), 김민석(남일반부 그레코로만형 130㎏급·평택시청)이 우승을 차지했다.육상에서는 남대부 400m에서 고승환(성균관대)이 48초10으로 금메달 대열에 합류했고 여일반부 400m에서는 오세라(김포시청)가 57초03으로 1위에 등극했다.한편, 도선수단은 오후 7시 현재 금 52개, 은 51개, 동 55개, 종합점수 2천954점으로 4위에 이름을 올렸다. 충주/김종화·강승호기자 jhkim@kyeongin.com

2017-10-22 김종화·강승호

[체전 영광의 얼굴]펜싱 여고부 플뢰레 1위 최민서

"올해 목표로 했던 대회에서 모두 금메달을 따 기쁘다."최민서(성남여고·사진)는 고교 마지막 전국체전에서 플뢰레 개인전 금메달을 목에 걸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최민서는 22일 충남 진천군 충북체고체육관에서 열린 제98회 전국체육대회 여고부 플뢰레 개인전 정상에 오른 후 "올해 목표로 했던 대회에서 모두 금메달을 목에 걸어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최민서는 앞서 출전한 회장배와 중고연맹전국남녀종별선수권대회, 문체부장관기 등의 대회에서 정상에 올랐었다.성남여중 입학과 함께 펜싱을 시작했다는 최민서는 "우연히 테스트를 보게 됐는데 뽑혀서 펜싱을 시작했다"며 "훈련은 힘들지만 하나하나 목표를 이뤄내는 쾌감에 선수 생활의 매력을 느끼고 있다"고 전했다.최민서는 "키가 작은 단점을 스피드로 보완하고 있다. 전국체전 전에는 손동작 위주로 훈련했다"고 밝혔다.이어 최민서는 "결승에서 만난 이희진(서울 중경고)과는 다른 대회에서도 겨뤄 봤기에 서로 장단점을 잘 안다"며 "희진이가 공수가 좋아 빈틈을 보이지 않고 차분하게 경기를 풀어가자는 게 잘 맞아 들어간거 같다"고 소개했다.최민서는 "개인전에서 우승을 했지만 단체전이 남아 있기 때문에 긴장을 풀지 않고 잘 준비해 나가려고 한다"며 "대학에서 더 많은 것을 배워 후배들이 닮고 싶어하는 선수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충주/김종화기자 jhkim@kyeongin.com

2017-10-22 김종화

[체전 스코어 보드]경기도, 인천시

■경기도△축구(2회전)=매탄고 4-3 제주 제일고(남고) 포천시민축구단 1(5)-(3)1 강릉시청(남일) △야구소프트볼(1회전)=일산국제컨벤션고 19-0 김해생명과학고(여고) 도협회 8-0 서울여대(여일) △테니스(2회전)=명지대 2-0 충북대(여대) 선발 2-0 충북테니스협회(여일) △배구(1회전)=수원전산여고 3-0 천안청수고(여고) 수원시청 3-0 우석대(여일) △탁구(1회전)=경기대 3-0 동강대(남대) 선발 3-0 포항시체육회(여일) △럭비(2회전)=경희대 65-22 충북럭비협회(일반) △검도(1회전)=선발 2-1 강원(남고) △하키(2회전)=성남 이매고 1(2)-(0)1 김해고(남고) 수원 태장고 1-0 김해여자고(여고) △펜싱(1회전)=선발 45-29 부산체고(남고E) 선발 45-30 부산(남일F) 화성시청 45-20 해남군청(남일E) 성남여고 45-9 울산(여고F) 선발 45-27 전남여고(여고E) 선발 45-38 한국조형예술고(여고S) (결승) 성남시청 39-20 강원도청(여일F) △세팍타크로(준결)=풍무고 2-1 항공고(남고) 고양시청 2-0 목원대(남일)■인천시△농구(1회전)=제물포고 89-59 상산전자고(남고) △럭비(2회전)=인천 현대글로비스 46-17 연세대(남일) △배구(2회전)=인천 현대제철 3-0 e-메디원(남일) △탁구(1회전)=동인천고 4-0 천안중앙고(남고) 인천 포스코에너지 3-0 장수군청(여일) △핸드볼(1회전)=인천도시공사 54-18 영남대(남일)

2017-10-22 경인일보

인천시 '목표 7위 힘찬 시동'

인천시 선수단은 대회 사흘째인 22일 수영에서 한국신기록을 새로 쓰는 등 금메달 10개를 추가하며 목표로 삼은 종합 7위를 향한 힘찬 시동을 걸었다.수영 남일반부 경영 800m에서 인천 선발은 한국신기록(7분19초37)을 세우며 정상에 올랐다. 청주실내수영장에서 열린 경기에서 최민우(국군체육부대)-박선관-유규상-박태환(이상 인천시청)이 역영을 펼치며 금메달을 합작했다. 수영 다이빙에서도 조은비·조은지(인천시청)가 싱크로다이빙 3m에서 금메달을 추가했다.당구 남일반부 잉글리시빌리아드 결승에서 이대규(인천시체육회)는 백민후(충남당구연맹)를 2-1로 꺾고 우승을 차지했으며, 정구 남대학부 복식 결승에선 임민호·김동언(인하대)조가 강동성·정영만(한경대)조를 4-1로 꺾고 정상에 올랐다. 자전거 남고부 경륜에서 박건(인천체고)은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하면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육상에선 베테랑 이정준이 남일반부 110m 허들에서 13초91을 기록하며 금메달을 차지했다.체급 종목에서도 금빛 낭보가 이어졌다. 태권도 남고부 58㎏급 김정광(광성고)과 68㎏급 서강은(인천체고)이 연이어 금메달을 획득했으며, 유도 여일반부 무제한급의 이정은(인천시청)도 지난해에 이어 대회 2연패를 달성했다.또한, 인천 근대5종 역사상 첫 남일반부 단체전 메달이 나왔다. 김승진·최지웅(인천시체육회)은 2천828점을 획득하며 울산(2천938점)에 이어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사전 경기에서 선전했던 시 선수단은 이날 오후 7시 현재 금 13개, 은 32개, 동 34개를 획득하며 종합점수 3천257점으로 선두를 달리고 있다. 충주/김영준기자 kyj@kyeongin.com

2017-10-22 김영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