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전국체전 수영]박태환, 자유형 200m 2연패…대회 2관왕

한국 수영의 대들보 박태환(28·인천시청)이 자유형 200m에서 대회 2연패에 성공했다.인천광역시 대표 박태환은 23일 충청북도 청주시 청주실내수영장에서 열린 제98회 충북 전국체육대회 남자일반부 자유형 200m에서 1분46초23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터치패드를 찍었다.이날 오전 열린 예선에서 1분48초43으로 전체 1위를 기록한 박태환은 결승에서도 손쉽게 우승을 확정하고 '국내 최강' 자리를 다시 한 번 입증했다.박태환은 올 7월 부다페스트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유일하게 '1980년대생'으로 결승에 올라 역영을 펼쳤다.이번 대회 역시 80년대 생으로는 유일하게 결승에 진출했고, 한참 어린 후배들은 여전히 박태환 그림자만 따라가는 데 그쳤다.박태환은 지난해에 이어 전국체전 자유형 200m 2연패를 달성했다.박태환은 작년 전국체전 자유형 200m와 400m에서 좋은 기록을 내며 연거푸 우승해 재기의 발판을 마련한 바 있다.박태환의 작년 전국체전 자유형 200m 기록(1분45초01)은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기준 2위에 해당할 정도로 우수한 기록이며, 전국체전 최고 기록으로 남아 있다.박태환의 자유형 200m 최고 기록은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에서 남긴 1분44초80이다.올해 기록은 작년 대회에 미치지 못했지만, 세계선수권대회에 초점을 맞춰 전력을 다한 뒤 3개월 만에 출전한 점을 고려하면 나쁘지 않은 기록이다.전날 계영 800m에서 인천시청 동료들과 금메달을 합작해 대회 2관왕에 오른 박태환은 24일 자유형 400m에서 대회 3번째 금메달 사냥에 나선다. /연합뉴스23일 청주 실내수영장에서 열린 98회 전국체육대회 수영 남자일반부 자유형 200M 결승. 박태환(인천시청)이 레이스를 마치고 기록을 확인한 뒤 주먹을 불끈 쥐고있다. 박태환은 이 경기에서 1분46초23의 기록으로 우승을 차지했다. /연합뉴스

2017-10-23 연합뉴스

[경기도 '순조로운 레이스' 박태환과 후배들, 계영 800m 한국신기록 건지다

경륜 김혜수·역도 서정미 2관왕펜싱 플뢰레 '두각' 금 4개 수확제98회 전국체육대회에 출전 중인 경기도선수단이 대회 16연패를 위한 순조로운 출발을 보였다. 김혜수(연천고)는 22일 음성종합운동장에서 진행된 여고부 경륜과 4㎞ 단체추발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어 2관왕에 올랐다.김혜수는 여고부 경륜 결승에 진출해 하지은(인천체고)과 강채린(경북체고)을 제치고 정상에 올랐고 4㎞단체추발에서도 같은 학교 박다영, 이연경, 채세은 등과 한조를 이뤄 5분05초579를 작성하며 우승을 차지했다.역도 여일반부 58㎏에 출전한 서정미(수원시청)도 인상에서 94㎏을 들어올려 금메달을 목에 건 뒤 합계에서 206㎏을 작성해 2관왕 대열에 합류했다.펜싱에서는 도의 강세가 도드라졌다.우선 남일반부 플뢰레 단체전에서 허준과 김효곤(이상 광주시청), 김무준, 김민규(이상 화성시청) 등이 한조로 나서 부산선발을 45-30으로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또 남일반부 에페 단체전에서는 화성시청이, 여일반부 플뢰레 단체전에서는 성남시청이 금메달을 따냈다. 또 여고부 플뢰레 개인전에 출전한 최민서(성남여고)도 우승을 차지해 이날 펜싱에서만 금메달 4개를 수확했다.레슬링에서는 이승환(남대 그레코로만형 75㎏급), 이승찬(130㎏급·이상 한체대), 김민석(남일반부 그레코로만형 130㎏급·평택시청)이 우승을 차지했다.육상에서는 남대부 400m에서 고승환(성균관대)이 48초10으로 금메달 대열에 합류했고 여일반부 400m에서는 오세라(김포시청)가 57초03으로 1위에 등극했다.한편, 도선수단은 오후 7시 현재 금 52개, 은 51개, 동 55개, 종합점수 2천954점으로 4위에 이름을 올렸다. 충주/김종화·강승호기자 jhkim@kyeongin.com

2017-10-22 김종화·강승호

[체전 영광의 얼굴]펜싱 여고부 플뢰레 1위 최민서

"올해 목표로 했던 대회에서 모두 금메달을 따 기쁘다."최민서(성남여고·사진)는 고교 마지막 전국체전에서 플뢰레 개인전 금메달을 목에 걸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최민서는 22일 충남 진천군 충북체고체육관에서 열린 제98회 전국체육대회 여고부 플뢰레 개인전 정상에 오른 후 "올해 목표로 했던 대회에서 모두 금메달을 목에 걸어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최민서는 앞서 출전한 회장배와 중고연맹전국남녀종별선수권대회, 문체부장관기 등의 대회에서 정상에 올랐었다.성남여중 입학과 함께 펜싱을 시작했다는 최민서는 "우연히 테스트를 보게 됐는데 뽑혀서 펜싱을 시작했다"며 "훈련은 힘들지만 하나하나 목표를 이뤄내는 쾌감에 선수 생활의 매력을 느끼고 있다"고 전했다.최민서는 "키가 작은 단점을 스피드로 보완하고 있다. 전국체전 전에는 손동작 위주로 훈련했다"고 밝혔다.이어 최민서는 "결승에서 만난 이희진(서울 중경고)과는 다른 대회에서도 겨뤄 봤기에 서로 장단점을 잘 안다"며 "희진이가 공수가 좋아 빈틈을 보이지 않고 차분하게 경기를 풀어가자는 게 잘 맞아 들어간거 같다"고 소개했다.최민서는 "개인전에서 우승을 했지만 단체전이 남아 있기 때문에 긴장을 풀지 않고 잘 준비해 나가려고 한다"며 "대학에서 더 많은 것을 배워 후배들이 닮고 싶어하는 선수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충주/김종화기자 jhkim@kyeongin.com

2017-10-22 김종화

[체전 스코어 보드]경기도, 인천시

■경기도△축구(2회전)=매탄고 4-3 제주 제일고(남고) 포천시민축구단 1(5)-(3)1 강릉시청(남일) △야구소프트볼(1회전)=일산국제컨벤션고 19-0 김해생명과학고(여고) 도협회 8-0 서울여대(여일) △테니스(2회전)=명지대 2-0 충북대(여대) 선발 2-0 충북테니스협회(여일) △배구(1회전)=수원전산여고 3-0 천안청수고(여고) 수원시청 3-0 우석대(여일) △탁구(1회전)=경기대 3-0 동강대(남대) 선발 3-0 포항시체육회(여일) △럭비(2회전)=경희대 65-22 충북럭비협회(일반) △검도(1회전)=선발 2-1 강원(남고) △하키(2회전)=성남 이매고 1(2)-(0)1 김해고(남고) 수원 태장고 1-0 김해여자고(여고) △펜싱(1회전)=선발 45-29 부산체고(남고E) 선발 45-30 부산(남일F) 화성시청 45-20 해남군청(남일E) 성남여고 45-9 울산(여고F) 선발 45-27 전남여고(여고E) 선발 45-38 한국조형예술고(여고S) (결승) 성남시청 39-20 강원도청(여일F) △세팍타크로(준결)=풍무고 2-1 항공고(남고) 고양시청 2-0 목원대(남일)■인천시△농구(1회전)=제물포고 89-59 상산전자고(남고) △럭비(2회전)=인천 현대글로비스 46-17 연세대(남일) △배구(2회전)=인천 현대제철 3-0 e-메디원(남일) △탁구(1회전)=동인천고 4-0 천안중앙고(남고) 인천 포스코에너지 3-0 장수군청(여일) △핸드볼(1회전)=인천도시공사 54-18 영남대(남일)

2017-10-22 경인일보

인천시 '목표 7위 힘찬 시동'

인천시 선수단은 대회 사흘째인 22일 수영에서 한국신기록을 새로 쓰는 등 금메달 10개를 추가하며 목표로 삼은 종합 7위를 향한 힘찬 시동을 걸었다.수영 남일반부 경영 800m에서 인천 선발은 한국신기록(7분19초37)을 세우며 정상에 올랐다. 청주실내수영장에서 열린 경기에서 최민우(국군체육부대)-박선관-유규상-박태환(이상 인천시청)이 역영을 펼치며 금메달을 합작했다. 수영 다이빙에서도 조은비·조은지(인천시청)가 싱크로다이빙 3m에서 금메달을 추가했다.당구 남일반부 잉글리시빌리아드 결승에서 이대규(인천시체육회)는 백민후(충남당구연맹)를 2-1로 꺾고 우승을 차지했으며, 정구 남대학부 복식 결승에선 임민호·김동언(인하대)조가 강동성·정영만(한경대)조를 4-1로 꺾고 정상에 올랐다. 자전거 남고부 경륜에서 박건(인천체고)은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하면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육상에선 베테랑 이정준이 남일반부 110m 허들에서 13초91을 기록하며 금메달을 차지했다.체급 종목에서도 금빛 낭보가 이어졌다. 태권도 남고부 58㎏급 김정광(광성고)과 68㎏급 서강은(인천체고)이 연이어 금메달을 획득했으며, 유도 여일반부 무제한급의 이정은(인천시청)도 지난해에 이어 대회 2연패를 달성했다.또한, 인천 근대5종 역사상 첫 남일반부 단체전 메달이 나왔다. 김승진·최지웅(인천시체육회)은 2천828점을 획득하며 울산(2천938점)에 이어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사전 경기에서 선전했던 시 선수단은 이날 오후 7시 현재 금 13개, 은 32개, 동 34개를 획득하며 종합점수 3천257점으로 선두를 달리고 있다. 충주/김영준기자 kyj@kyeongin.com

2017-10-22 김영준

[전국체전 영광의 얼굴]펜싱 최민서 "목표로 한 대회 모두 금메달 기쁘다"

"올해 목표로 했던 대회에서 모두 금메달을 따 기쁘다."최민서(성남여고) 고교 마지막 전국체전에서 플러레 개인전 금메달을 목에 걸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최민서는 22일 충남 진천군 충북체고체육관에서 열린 제98회 전국체육대회 여고부 플러레 개인전 정상에 오른 후 "올해 목표로 했던 대회에서 모두 금메달을 목에 걸어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최민서는 앞서 출전한 회장배와 중고연맹전국남녀종별선수권대회, 문체부장관기 등의 대회에서 정상에 올랐었다.성남여중 입학과 함께 펜싱을 시작했다는 최민서는 "우연히 테스트를 보게 됐는데 뽑혀서 펜싱을 시작했다"며 "훈련은 힘들지만 하나하나 목표를 이궈내는 쾌감에 선수 생활의 매력을 느끼고 있다"고 전했다.최민서는 "키가 작은 단점을 스피드로 보완하고 있다.전국체전 전에는 손동작 위주로 훈련했다"고 밝혔다.이어 최민서는 "결승에서 만난 이희진(서울 중경고)과는 다른 대회에서도 겨뤄 봤기에 서로 장단점을 잘 안다"며 "희진이가 공수가 좋아 빈틈을 보이지 않고 차분하게 경기를 풀어가자는 게 잘 맞아 들어간거 같다"고 소개했다.최민서는 "개인전에서 우승을 했지만 단체전이 남아 있기 때문에 긴장을 풀지 않고 잘 준비해 나가려고 한다"며 "대학에서 더 많은 것을 배워 후배들이 닮고 싶어하는 선수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충북(진천)/김종화기자 jhkim@kyeongin.com펜싱

2017-10-22 김종화

전국장애학생체육대회 참가 인천시 선수단 결단식 개최

'제11회 전국장애학생체육대회'에 참가하는 인천시 선수단은 지난 12일 인천 문학경기장 내 시체육회 대강당에서 결단식을 가졌다. 이번 대회에 출전하는 시 선수단은 9개 종목 선수 선수 71명, 임원 및 관계자 58명을 포함한 총 129명으로 구성됐다.선수단은 금 21개, 은16개, 동13개 정도 획득을 통한 종합 7위 달성을 목표로 내걸었다. 육상 하태우·한영석, 수영의 차건우·김주영 등에게 다관왕을 기대하고 있으며, 올해 첫 출전하는역도의 모하정·권희정 등도 좋은 활약을 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박신옥 선수단 총감독(인천시장애인체육회 사무처장)은 "장애학생들에게 체육은 건강한 삶과 행복한 삶을 살게 해주는 원동력"이라며 "종목별로 최적의 엔트리로 선수단을 구성해 2개월간 강화훈련을 마치면서 목표 달성에 대한 기대감도 크다. 체전에 출전한 학생들이 장애를 넘어 여러 사람들과 함께 기량을 겨루고 우정을 쌓으면서 성장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결단식에는 박융수 인천시교육청 교육감권한대행, 제갈원영 시의회 의장, 유지상 시 문화관광체육국장 등 150여명이 참석, 선수단을 격려했다. /김영준기자 kyj@kyeongin.com제11회 전국장애학생체육대회에 참가하는 인천 선수단이 지난 12일 인천시체육회 대강당에서 결단식을 가진 가운데, 박신옥 선수단 총감독(인천시장애인체육회 사무처장)이 선수단기를 흔들고 있다./인천시장애인체육회 제공

2017-05-14 김영준

소년체전 인천대표단 798명 선발

제46회 전국소년체육대회에 출전할 인천 선수단의 진용이 확정됐다. 인천광역시체육회는 최근 한달 간의 일정으로 펼쳐진 인천소년체육대회를 통해 초등부 19개 종목 283명(남 145명·여 138명), 중등부 34개 종목 515명(남 313명·여 202명) 등 798명의 선수를 선발했다고 12일 밝혔다.가장 많은 선수들이 출전하는 종목은 수영으로, 초등부 34명(남 18명·여 16명)과 중등부 42명(남 20명·여 22명) 등 모두 76명이며 육상 종목이 63명(초등부 27명·중등부 36명)으로 뒤를 이었다. 승마 종목은 가장 적은 3명이 출전한다.지난해 소년체전에서 인천 선수단 중 가장 많은 금메달(9개)을 획득한 역도종목 출전 선수단은 모두 12명(남 9명·여 3명)으로 구성됐다. 또한 지난해 소년체전에서 금메달을 따낸 농구 남초부의 안산초, 핸드볼 여초부의 구월초는 이번에도 출전 기회를 얻으면서 각각 대회 2연패와 3연패에 도전한다.축구 종목에서는 지난해 소년체전 남중부에서 금메달을 따낸 광성중과 남초부 은메달을 따낸 석남서초가 탈락하고, 부평동중과 부평초가 새롭게 인천 대표로 선발돼 눈길을 끈다. 근대3종 종목에는 출전 선수를 내지 못했다.제46회 전국소년체육대회는 5월 27~30일 충남 일원에서 펼쳐진다. /김영준기자 kyj@kyeongin.com

2017-04-12 김영준

소년체전·전국체전 선발전

■성일중·매원중 남·여 하키 1위성남 성일중과 수원 매원중이 제 42회 경기도학생체육대회에서 나란히 하키 남·여 중등부 우승을 차지했다. 성일중은 지난 8일 성남 하키경기장에서 진행된 제 소년체전 도대표최종선발전을 겸해 열린 남중부 결승에서 성남 창곡중을 5-2로 꺾었다. 여중부 결승에서는 평택여중이 11명의 선수를 채우지 못해 기권을 하며 매원중이 최종선발됐다.■유병석·한현석 콤비 정구 우승유병석과 한현석(이상 안성고)이 제98회 전국체전 경기도대표 선발전을 겸해서 열린 제 42회 경기도학생체육대회에서 정상에 올랐다. 유병석과 한현석은 지난 8일 서수원 정구장에서 열린 정구 도학생체전 결승에 한 조로 출전해 같은학교 김유진-정기연 조를 꺾고 정상에 올랐다. 여고부에서는 김유진-이영주(이상 안성여고) 조가 팀 동료 권이슬-최예경 조를 꺾고 금메달의 주인공이 됐다. 남중부에서는 배지민-김두현(이천 대월중) 조가, 여중부에서는 송하영-임수진(이상 안성여중) 조가 각각 우승을 차지했다.■신현진·이지현 공기권총 동반金신현진(파주 문산고)과 이지현(경기체고)이 제 42회 경기도학생체육대회 사격 남·여 고등부 공기권총 개인전에서 나란히 우승을 차지했다. 신진현은 8일 경기도종합사격장에서 열린 제98회 전국체전 2차 선발전을 겸한 남고부 공기권총 개인전에서 236.8점을 쏴 이준광(경기체고·232.2점)과 김현수(경기체고·213.4점)를 꺾고 정상에 올랐다. 여고부 공기권총 개인전에서는 이지현이 236.2점을 기록하며 같은 학교 김소은(234.1)과 김윤희(의정부 송현고·208.8)를 제치고 우승했으며, 김민수(동수원중)와 김보경(부천북여중)은 남녀 중등부 공기권총 개인전에서 각각 560점과 376점을 쏴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이승민·우지수 롤러선발 2관왕이승민(안성 공도중)과 우지수(오산 성호중)가 제42회 경기도학생체육대회 겸 경기도대표 1차 선발전에서 롤러 남녀중등부에서 2관왕에 올랐다. 이승민은 7일 안양롤러경기장에서 열린 남중부 T300m에서 28초30을 기록하며 금메달을 목에 걸었고 이어서 진행된 1천m에서도 1분44초01로 1위에 올랐다. 우지우도 여중부 T300m에서 30초68로, 1천m에서 2분06초51로 각각 1위에 올라 2관왕 대열이 합류했다. 남·녀 고등부에서는 김태양과 엄예빈(이상 안양 동안고)이 T300m에서 각각 우승을 차지했다. /강승호기자 kangsh@kyeongin.com

2017-04-09 강승호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