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전국체전 경기대표 매탄고, 대전 충남기계공고에 2-0 승리… 5년만에 결승 진출

수원 매탄고가 5년만에 전국체육대회 결승에 진출했다.매탄고는 16일 전북 익산 금마체육공원에서 열린 제99회 전국체전 축구 남고부 준결승에서 대전 충남기계공고를 상대해 2-0으로 승리했다.지난 제94회 전국체육대회 우승과 제98회 전국체육대회에서는 동메달을 차지한 매탄고는 이날 오현규와 김태환의 골로 승부를 결정지었다.주승진 감독이 이끄는 매탄고는 전반 초반부터 분위기를 만들어갔다. 양쪽 측면을 이용해 공격하는 패턴의 단조로운 공격이었지만 상대에게 부담을 주는 경기를 펼쳤다.전반 13분 오현규가 선제골을 만들어냈다. 공격에서 활발한 모습을 보인 오현규는 페널티박스 왼쪽 제자리에서 오른발 강한 슈팅으로 대전의 골망을 갈랐다.이후 매탄고는 대전에 분위기를 내주며 끌려갔고, 슈팅까지 내줬지만 실점으로 연결되진 않았다.허동호가 중거리 슛팅으로 분위기 반전을 꾀하며 전반을 마쳤다.매탄고는 후반 프리킥을 내주는 등 전반에 비해 현저히 활동량이 떨어졌다.소방수로 나선 매탄고 김태환이 양쪽 측면으로 포지션을 바꿔가며 대전을 공략했다.후반 34분 페널티박스 오른쪽 근처에서 김태환이 수비와의 싸움에서 이겨내 슈팅까지 가져가 매탄고의 두번째 골을 만들어냈다.한편, 매탄고는 이어진 울산 현대고과 포항제철고 경기의 승자와 오는 18일 11시 배산축구공원에서 결승전을 치룬다.익산/강승호기자 kangsh@kyeongin.com제99회 전국체육대회 축구 남고부 준결승에 진출한 수원 매탄고가 16일 전북 익산금마체육공원1구장에서 열린 대전 충남기계공고를 상대해 김태환이 두번째 골을 만들어 내고 있다.이로써 매탄고는 5년만에 결승에 진출했다. 익산/김금보기자 artomate@kyeongin.com

2018-10-16 강승호

[전국체전 화제의 선수]배구 대표 수원 영생고 이태호

"지난해 전국체전에서 패했던 대구 사대부고에 설욕하겠다."경기도대표로 제99회 전국체육대회 배구 남고부에 도전하는 수원 영생고 이태호의 각오다.이태호는 지난 8일 서울 청담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한국배구연맹(KOVO) 2018~2019 남자프로배구 신인드래프트에서 수원 한국전력으로부터 1라운드 3순위로 선택받았다. 드래프트 직후 인터뷰에 나선 이태호는 '대학생활을 해보고 싶지 않냐?'는 질문에 "가면 술만 먹고 정신만 흩어진다"라고 당찬 대답을 내놔 화제가 됐었다.당시 인터뷰에 대해 말을 꺼내자 이태호는 "이제 말을 조심해야될 것 같다. 어머니께 많이 혼났다"고 귀띔했다.이천에서 클럽 스포츠로 배구를 접한 이태호는 중학교 2학년때 영생고 임덕선 감독의 추천으로 순천제일고 전지훈련에 합류해 엘리트 배구를 경험했다.이후 수원 천천중으로 전학을 가 방과후 영생고 선수들과 함께 훈련을 했다.이태호는 "중학교 3학년 때 배구가 너무 좋아서 훈련하는 소리가 들리면 뛰어갔다. 청소년대표 갔을 때도 긴장과 부담이 됐는데 프로에서는 어떤 느낌일지 궁금하다. 잘하고 싶고 빨리 가서 선배들과 운동하고 싶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영생고는 1회전에서 부산시 대표 성지고를 세트스코어 3-1(25-14 23-15 25-19 25-23)로 꺾고 2회전에 진출했다. 프로에 가기 전 마지막 대회를 치르는 이태호는 "작년 대구 사대부고를 8강에서 만났는데 아쉽게 졌다"며 "2회전에서 다시 사대부고를 만나는데 좋은 성적 내고 싶다. 메달은 꼭 따내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강승호기자 kangsh@kyeongin.com이태호

2018-10-15 강승호

대회장 가설 구조물 '아찔한 응원전'

"이거 넘어가면 다 죽는거야!"15일 전라북도 익산공설운동장에서 진행되고 있는 제99회 전국체육대회 육상경기대회에서 만난 한 육상 관계자가 안전사고 발생에 대해 우려했다.익산공설운동장에는 지난 12일 오후 전국체전 개막식 당시 LED 화면과 많은 조명이 설치된 구조물이 해체되지 않아 관중석에 그대로 남아 있다.구조물 바로 아래에 위치한 육상 트랙과 멀리뛰기 경기장에서는 선수들이 메달을 향해 전력 질주를 하고 있었다.또 구조물 위에는 경기를 가까이서 보기 위해 육상 관계자와 관중들이 올라가 응원을 하고 있었다.지난 2014년 성남 판교 환풍구 사고 이후 공연장 안전 제도가 개선됐지만 익산공설운동장은 이런 변화에서 제외된 듯 구조물 주변에는 안전 바리케이드를 비롯해 경고판이 설치 되어 있지 않았다.구조물은 폐회식이 진행되는 18일까지 관중석에 그대로 남아 있을 예정이어서 주의가 필요하지만 안전관리를 위한 인력 배치도 없었다.전국체육대회에 참가한 한 육상 관계자는 "저렇게 두다가는 저기 있는 사람들뿐만 아니라 밑에 있는 사람들도 모두 죽을지 모른다"며 걱정을 했다. 익산/강승호기자 kangsh@kyeongin.com15일 제99회 전국체육대회 육상경기가 열리고 있는 전북 익산시 익산공설운동장에서 관중들과 선수들이 개막 공연 당시 설치했던 조명기기 구조물에 올라 응원을 하고 있다. 익산/강승호기자kangsh@kyeongin.com

2018-10-15 강승호

앞으로… 앞으로… 제자리 찾은 경기도

15년만에 종목우승 차지한 조정등금 99·은 79·동 93 '압도적인 1위'인천 기대종목들 '노 골드'로 부진2관왕 마린보이 박태환, 위안거리경기도가 제99회 전국체육대회 종합순위 1위로 올라서며 대회 17연패 달성에 청신호를 켰다.'광역시 1위, 종합 7위'를 목표로 삼은 인천시도 치열한 순위 경쟁을 이어가고 있다.경기도는 15일 오후 6시 현재 총 득점 1만3천658점을 획득해 경남(1만1천293점)과 개최지 전북(4위·1만347점)을 따돌리고 선두를 질주했다.경기도는 금메달 99개, 은메달 79개, 동메달 93개 등 총 271개의 메달을 따내 17개 시·도 중 압도적인 1위를 달렸다.경기도조정팀은 1천288점을 획득해 충북(1천282점)과 서울(1천276점)을 누르고 15년만에 종목 우승을 차지했다.남일반부 공기소총 단체에 출전한 김설아-김보민(이상 경기도청)-윤단비-이승연(이상 화성시청)이 조를 이뤄 출전해 1천871.9점을 기록, 대회신기록(종전 1천871점)을 새롭게 썼다. 이로써 김설아는 공기소총 개인전에 이어 단체전에서도 금메달을 획득해 2관왕에 올랐다.자전거에서는 여일반부 스프린트 순위종합경기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이혜진(연천군청)이 지난 12일 500m독주에 이어 2관왕에 합류했다.인천시는 금 34, 은 47, 동 47개를 획득하며 종합점수 8천487점으로 8위를 기록했다.이날 인천은 금메달을 기대했던 종목들이 '노 골드'(No Gold)로 부진하며 목표 달성에 빨간불이 켜지는 듯했지만 다행히 수영에서 2개의 금메달이 나왔다. 박태환(인천시청)이 남일반부 자유형 200m에서 1분48초71의 기록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로써 박태환은 계영 800m에 이어 대회 2관왕에 올랐다. 이도형(인천시청)도 남일반부 평영 200m에서 2분15초53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태권도도 선전했다. 정찬호(강화군청)는 남일반부 54㎏급에서, 김은빈(경희대)은 여대부 67㎏급에서 각각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레슬링 남고부 자유형 97㎏급 최민기(대인고)도 우승을 차지했다. 익산/임승재·강승호기자 kangsh@kyeongin.com김화양 경인일보 대표이사 사장, 경기도 선수단 격려-15일 제99회 전국체육대회가 열리고 있는 전북 익산공설운동장에 위치한 경기도선수단 상황실에서 김화양 경인일보 대표이사 사장, 박상현 도체육회 사무처장을 비롯한 체육회 직원들이 17연패를 향한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익산/김금보기자 artomate@kyeongin.com

2018-10-15 임승재·강승호

[전국체전 영광의 얼굴]볼링 여고부 경기선발

"마지막까지 선수 모두 금메달을 목에 걸고 싶다!"제99회 전국체육대회 볼링 여고부 3인조 경기에서 1위와 2위를 두고 선의의 경쟁을 펼친 경기선발팀은 선수 모두가 메달을 목에 걸게 됐다.김민희-신다은(이상 양주 덕정고)-손현지(양주 백석고)-유다영(평택 송탄고)-김현지-이정민(이상 안양 평촌고)으로 이루어진 경기선발팀은 15일 전북 익산시 남부탑볼링장에서 열린 볼링 여고부 3인조 경기에 손현지-김현지-김민지가 A조, 신다은-유다영-이정민이 B조로 나뉘어 출전해 B조가 금메달을, A조가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다른 학교에서 선발된 선수들은 모두 고교 3학년 동갑내기로 고교생으로는 마지막 전국체전에 참가하게 됐다.금메달과 은메달을 따낸 경기선발 여고생들은 16일 5인조 경기와 17일 마스터즈 경기도 앞두고 있다.손현지는 "경기 선발팀원 모두가 메달을 가져가게 돼서 기분이 좋다"며 "준비하면서 아무래도 동갑이기도 하고 3학년 마지막 시합이기도 해서 다들 열심히 하고 파이팅도 좋았다"고 말했다.주장인 김민희도 "육체적으로나 정신적으로 힘들 때도 친구들이 파이팅해 주고 좋은 말을 해줬다"며 "'너가 못친 게 아니라 그만큼 쳐줘서 우리가 순위권에 가까워지고 있는 거다', '실망하지 마라'며 서로를 다독여줬다"고 팀워크에 대해 전했다. 익산/강승호기자 kangsh@kyeongin.com볼링 경기선발팀. 익산/강승호기자 kangsh@kyeongin.com

2018-10-15 강승호

[전국체전 화제의 팀]인천시청 역도팀

"하늘에 계신 감독님, 저희 잘 지켜보고 계시죠…." 인천시청 역도팀 선수들이 고(故) 김경식 감독에게 땀으로 일군 값진 메달을 선물했다. 김 감독은 제99회 전국체육대회 개막을 불과 열흘 남짓 남겨놓고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났다. 존경하던 스승의 빈자리는 너무나도 컸다. 선수들은 눈물을 애써 참으며 묵묵히 훈련에 매진했다. 그것이 보답의 길이라 여겼다.역도팀은 보란듯이 금 4, 은 4, 동 2개를 획득했다. 함상일(105㎏급 이상)과 김소화(58㎏급)는 대회 2관왕의 영예를 안았다.한때 '아시아의 헤라클레스'로 불리며 인천 역도의 간판으로 활약했던 안용권(36) 전 선수가 김 감독의 자리를 메웠다. '전국체육대회 12연패', '세계선수권 우승' 등 화려한 전적을 보유한 그는 지난해 은퇴 이후 스승인 김 감독을 도와 틈틈이 후배들을 지도했다. 안 감독대행은 15일 "고맙게도 후배들이 잘해 준 덕에 무사히 대회를 마칠 수 있었다"며 깊은 한숨을 내쉬었다. 선수들은 경기장에 들어서자 끝내 복받치는 감정을 억누르지 못하고 참아왔던 눈물을 왈칵 쏟아냈다. "대회 전까지 서로가 암묵적으로 감독님 얘기를 안 꺼내려 했다"는 그는 "시합 당일 감독님의 빈자리가 더 느껴졌는지 여자 선수들이 워밍업을 하면서 눈물을 뚝뚝 흘리더니 인상 종목이 끝나곤 다 울었다"며 착잡한 심정을 내비쳤다. 이어 "자상했던 감독님은 감수성이 예민한 여자 선수들은 사소한 것까지 꼼꼼하게 챙겨주셨다"고 덧붙였다.역도팀 7명 전원은 지난 14일 인천으로 복귀했다. 안 감독대행은 "문학훈련장 벽에 감독님과 찍은 단체 사진이 걸려 있다. 후배들이 훈련장에 도착해 사진 속 감독님을 바라보며 인사하는 것 같았다"며 말을 잇지 못했다. 익산/임승재기자 isj@kyeongin.com인천시청 역도팀. /안용권 감독대행 제공

2018-10-15 임승재

[전국체전]경기도선수단, 종합순위 1위 탈환… 대회 17연패 '청신호'

경기도가 제99회 전국체육대회 종합순위 1위로 올라서며 대회 17연패 달성에 청신호를 켰다.경기도는 15일 오후 6시 현재 총 득점 1만3천658점을 획득해 경남(1만1천293점)과 개최지 전북(4위·1만347점)을 따돌리고 선두를 질주했다.도는 금메달 99개, 은메달 79개, 동메달 93개 등 총 271개의 메달을 따내 17개 시·도 중 압도적인 1위를 달렸다.도조정팀은은 1천288점을 획득해 충북(1천282점)과 서울(1천276점)을 누르고 15년만에 종목우승을 차지했다.여일반부 싱글스컬에서 김슬기(수원시청)가 금메달을 획득했고 은메달 2개와 동메달 2개를 합작했다.대회신기록도 갈아치웠다. 남일반부 공기소총 단체에 출전한 김설아-김보민(이상 경기도청)-윤단비-이승연(이상 화성시청)이 조를 이뤄 출전해 1천871.9점을 기록, 종전 1천871점을 넘어 신기록을 갱신했다. 이로써 김설아는 공기소총 개인전에 이어 단체전에서도 금메달을 획득해 2관왕에 올랐다.자전거에서는 여일반부 스프린트 순위종합경기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이혜진(연천군청)이 지난 12일 500m독주에 이어 2관왕에 합류했다.또 태권도는 남고부 -63kg급 진호준(퍙택 안중고)과 남대학부 -63kg급 김태용(경희대), 여고부 -57kg 고유정(안산 성안고), 여일반부 -62kg급 전채은(고양시청)이 각각 금메달을 차지했다.육상 트랙 경기에서도 남대학부와 여고부 400m 허들에서 각각 김현빈(성균관대)과 이선민(양주 덕계고)이 각각 51초67와 1분04초85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고 여일반부 800m에서는 최지혜(화성시청)가 2분13초89로 역시 1위에 올랐다.익산/강승호기자 kangsh@kyeongin.com15일 전북 전주경륜장에서 열린 제99회 전국체육대회 자전거 남자일반부 스크레치 결승에서 최재웅(가평군청·가운데)이 역주를 펼치고 있다. 익산/김금보기자 artomate@kyeongin.com

2018-10-15 강승호

[전국체전]인천 선수단, 대회 중반 치열한 순위 경쟁 이어가

제99회 전국체육대회에서 '광역시 1위, 종합 7위'를 목표로 삼은 인천시 선수단이 연일 치열한 순위 경쟁을 이어가고 있다.대회가 중반으로 접어들면서 시·도별 순위의 윤곽이 점차 드러나고 있는 가운데, 인천이 예상대로 경쟁 도시인 부산 등과 경합을 벌이고 있다.인천은 대회 나흘째인 15일 오후 6시 기준으로 금 34, 은 47, 동 47개를 획득하며 종합점수 8천487점으로 8위를 기록했다.이날 인천은 금메달을 기대했던 종목들이 '노 골드'(No Gold)로 부진하며 목표 달성에 빨간불이 켜지는 듯했다. 최근 세계선수권대회 단체전 세계 신기록을 기록한 여자 공기소총 간판인 정은혜(미추홀구청)는 아쉽게도 은메달에 그쳤다. 전날 금빛 질주로 주목받은 육상에서도 강다슬(여일부 200m)과 임지희(여대부 200m)가 선전했지만, 각각 은·동메달에 만족해야 했다. 해양경찰청과 인천체고 등이 출전한 조정 종목에서도 금메달을 놓쳤다.다행히 수영에서 2개의 금메달이 나왔다. 박태환(인천시청)이 남일부 자유형 200m에서 1분48초71의 기록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로써 박태환은 계영 800m에 이어 대회 2관왕에 올랐다. 이도형(인천시청)도 남일부 평형 200m에서 2분15초53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태권도도 선전했다. 정찬호(강화군청)는 남일부 54kg급에서, 김은빈(경희대)은 여대부 67kg급에서 각각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레슬링 남고부 자유형 97kg급 최민기(대인고)도 우승을 차지했다.단체전에서는 희비가 엇갈렸다. 야구 명문고인 제물포고는 이날 광주제일고에 0-8로 패했다. 테니스 여대부 단체전에선 인천대가 한체대에 0-2로 졌다. 정구에선 인하대(남대부), 인천시체육회(여일부) 등이 단체전 예선전에서 잇달아 승전보를 전했다. 익산/임승재기자 isj@kyeongin.com15일 전북 전주 완산수영장에서 열린 제99회 전국체육대회 수영 남자일반부 자유형200m 결승에서 박태환(인천광역시청)이 힘찬 스트로크를 하고 있다. 익산/김금보기자 artomate@kyeongin.com

2018-10-15 임승재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