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동료와 함께 4관왕 터치 '마린보이스'

'박태환 출전' 인천선발 계영서 金경기도, 핀수영·체조 등 종목우승테니스 홍성찬, 대회 3연패 스매싱경기도가 제99회 전국체육대회 종합순위 1위를 확고히 했고 인천시는 마린보이 박태환(인천시청)이 '4관왕'에 오르는 등 간판 스타들이 맹활약했다.도는 16일 금 125개와 은 95개, 동 121개 등 총 341개의 메달을 따내 총 득점 2만1천523점을 기록했다.이로써 도는 2위 전북(1만7천130점)과의 점수차를 4천393점차로 벌리며 1위를 질주했다.유도는 2천488점을 획득해 서울(2위1천888점)과 전북(3위1천723점)을 누르고 종목우승 20연패를 달성했다.핀수영(1천556점)과 체조(3천320점), 검도(2천250점) 등도 종목우승을 차지하며 도의 1위 질주에 힘을 보탰다.개인성적별로 보면 주소망(의정부공고)이 남고부 자전거 도로 개인독주 25㎞에 출전해 31분02초58의 기록으로 금메달을 따내 3관왕을 완성했다.볼링 여고부의 손현지(양주 백석고)와 이정민(안양 평촌고), 남고부 박동혁(광주 광남고)도 각각 5인조경기에서 금메달을 따내 3관왕 대열에 합류했다. 남자대학부 테니스에서는 개인전 단식에서 홍성찬(명지대)이 금메달을 목에 걸며 대회 3연패에 성공했고 여자대학부 개인전 단식에서는 김서현(명지대)이 2년만에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인천은 금 44개, 은 57개, 동 70개를 획득하며 종합점수 1만2천358점으로 10위를 기록했다.박태환은 16일 계영 400m에서 인천선발팀 선수들과 3분20초71의 기록으로 또 한 번 금빛 물살을 갈랐다. 계영 800m와 자유형 200m·400m에 이은 이번 대회 네 번째 금메달이다.인천 여자탁구를 이끌고 있는 전지희(포스코에너지)는 개인전 결승에서 대구 최효주(삼성생명)를 게임스코어 3-0으로 완파하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아시안게임 금메달리스트인 홍해솔(인천교통공사)은 팀 동료(김경민, 김균남, 김상필, 김연상, 이익규)와 함께 출전한 볼링 5인조 경기에서 1위를 차지했다.양궁 남일반부 개인전 결승에선 박주영(계양구청)이 정상에 올랐다. 익산/임승재·강승호기자 isj@kyeongin.com

2018-10-16 임승재·강승호

전국체전 스코어보드

■ 경기도△축구(준결)=매탄고 2-0 대전 충남기계공고(남고) △테니스(준결)=경기선발 3-1 경북선발(남고) 명지대 2-1 서울 한체대(여대) 경기선발 2-0 부산 금정구청(여일) △정구(2회전)=한경대 2-0 전북선발(남대) 경기선발 2-0 충북 음성군청(남일) △배구(준결)=성균관대 3-2 충남 중부대(남대) 화성시청 3-2 인천 현대제철(남일) 수원시청 3-1 대구시청(여일) △탁구(준결)=문산수억고 4-0 부산체고(여고) 경기대 3-1 경남 창원대(남대) 용인대 3-0 대전 한남대(여대) △검도(결승)=경기선발 2-1 경북 구미시청(남일) △하키(준결)=평택시청 4-1 인천시체육회(여일) △펜싱(2회전)=경기선발 45-39 대전 충남체고(남고E) 경기선발 45-30 대구 오성고(남고S) 성남여고 45-30 부산체고(여고F) 경기선발 45-20 전북 호원대(남일F) 화성시청 45-38 서울 한체대(남일E) 경기선발 45-42 광주선발(남일E) 경기선발 45-13 광주선발(여일F) 안산시청 45-36 인천 중구청(여일S)■ 인천시△정구(준준결승)=인천선발 2-0 충남정구연맹(남일) △축구(준결승)=인천대 1-0 울산대(남대) △농구(준준결승)=국일정공 77-69 부산대(여일) △테니스(준결승) 인천시청 2-0 강원도청(여일) △정구(준준결승)=인하대 2-0 부산 영산대(남대), 인천선발 2-0 충남정구연맹(남일)

2018-10-16 경인일보

전국체전, 경기도선수단 종합순위 1위 확고히

경기도가 제99회 전국체육대회 종합순위 1위를 확고히 했다.도는 16일 오후 6시 현재 총 득점 2만1천523점을 획득해 개최지 전북(2위·1만7천130점)과의 격쳐를 벌리며 신기록 달성에 한발짝 다가섰다.도는 금메달 125개와 은메달 95개, 동메달 121개 등 총 341개의 메달을 따내 17개 시·도 중 압도적인 1위를 달렸다.도유도팀은 2천488점을 획득해 서울(2위1천888점)과 전북(3위1천723점)을 누르고 종목우승을 20연패를 기록했다.핀수영(1천556점)과 체조(3천320점), 검도(2천250점) 등도 종목우승을 차지하며 도 17연패에 힘을 보탰다. 다관왕에는 남고부 자전거 도로 개인독주25km에서 주소망(의정부공고)이 31분02초58의 기록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지난 12일과 14일 각각 3km개인추발과 4km단체추발 금메달을 따낸 주소망은 이로써 3관왕을 완성했다.여고부 볼링에서는 손현지(양주 백석고)와 이정민(안양 평촌고)이 5인조경기에서 금메달을 추가해 3관왕에 올랐고 남고부에서도 박동혁(광주 광남고)도 5인조경기에서 금메달을 따내 3관왕 대열에 합류했다. 2관왕에는 남대학부 400m계주에서 고승환(성균관대)이 김동재-김병찬(이상 한국체대)-김영현(성결대)과 금메달을 합작해 2관왕이 됐고 여자대학부 양궁에서는 차송희(경희대)가 개인전에서 금메달을 획득해 2관왕에 올랐다.남자대학부 테니스에서는 개인전 단식에서 홍성찬(명지대)이 금메달을 목에 걸며 대회 3연패에 성공했고 여자대학부 개인전 단식에서는 김서현(명지대)이 2년만에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육상에서는 남고부 원반던지기에서 장민수(광명 충현고)가 51.35m를 던져 금메달을 획득했고 여고부 400m계주에는 김하은-성하원(이상 용인고)-김한송-이지호(이상 태원고)가 조를 이뤄 출전해 48초24의 기록으로 제일 높은 단상에 올라섰다.익산/강승호기자 kangsh@kyeongin.com

2018-10-16 강승호

박태환 4관왕 등 전국체전 인천선수단 간판급 선수들 맹활약

마린보이 박태환(인천시청)이 '4관왕'에 오르는 등 제99회 전국체육대회에 출전한 인천시 선수단의 간판 스타들이 맹활약하고 있다.인천은 대회 닷새째인 16일 오후 6시 현재 금 44, 은 57, 동 70개를 획득하며 종합점수 1만2천358점으로 10위를 기록했다.이날 인천은 수영, 탁구, 양궁, 볼링 등 여러 종목에서 금빛 낭보가 이어졌다.박태환은 16일 계영 400m에서 인천선발팀 선수들과 3분20초71의 기록으로 또 한 번 금빛 물살을 갈랐다. 계영 800m와 자유형 200m·400m에 이은 이번 대회 네 번째 금메달이다.인천 여자탁구를 이끌고 있는 전지희(포스코에너지)는 개인전 결승에서 대구 최효주(삼성생명)를 게임스코어 3-0으로 완파하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아시안게임 금메달리스트인 홍해솔(인천교통공사)은 팀 동료(김경민, 김균남, 김상필, 김연상, 이익규)와 함께 출전한 볼링 5인조 경기에서 1위를 차지했다.양궁 남자일반부 개인전 결승에선 박주영(계양구청)이 정상에 올랐다.단체전에서도 승전보가 전해졌다.정구 남일반부 인천선발은 충남정구연맹을 2-0으로 꺾고 준결승에 진출했다. 축구 남대부에선 인천대가 1-0으로 울산대를 물리치고 결승에 올랐다. 팀 해체 위기에 놓인 여자 농구 인천 국일정공은 사력을 다해 부산대를 77-69로 이겨 준결승에 나선다. 한국 여자테니스의 미래인 한나래와 이소라(인천시청)는 강원도청을 2-0으로 제압해 단체전 결승을 준비하고 있다. 익산/임승재기자 isj@kyeongin.com

2018-10-16 임승재

전국체전 경기대표 매탄고, 대전 충남기계공고에 2-0 승리… 5년만에 결승 진출

수원 매탄고가 5년만에 전국체육대회 결승에 진출했다.매탄고는 16일 전북 익산 금마체육공원에서 열린 제99회 전국체전 축구 남고부 준결승에서 대전 충남기계공고를 상대해 2-0으로 승리했다.지난 제94회 전국체육대회 우승과 제98회 전국체육대회에서는 동메달을 차지한 매탄고는 이날 오현규와 김태환의 골로 승부를 결정지었다.주승진 감독이 이끄는 매탄고는 전반 초반부터 분위기를 만들어갔다. 양쪽 측면을 이용해 공격하는 패턴의 단조로운 공격이었지만 상대에게 부담을 주는 경기를 펼쳤다.전반 13분 오현규가 선제골을 만들어냈다. 공격에서 활발한 모습을 보인 오현규는 페널티박스 왼쪽 제자리에서 오른발 강한 슈팅으로 대전의 골망을 갈랐다.이후 매탄고는 대전에 분위기를 내주며 끌려갔고, 슈팅까지 내줬지만 실점으로 연결되진 않았다.허동호가 중거리 슛팅으로 분위기 반전을 꾀하며 전반을 마쳤다.매탄고는 후반 프리킥을 내주는 등 전반에 비해 현저히 활동량이 떨어졌다.소방수로 나선 매탄고 김태환이 양쪽 측면으로 포지션을 바꿔가며 대전을 공략했다.후반 34분 페널티박스 오른쪽 근처에서 김태환이 수비와의 싸움에서 이겨내 슈팅까지 가져가 매탄고의 두번째 골을 만들어냈다.한편, 매탄고는 이어진 울산 현대고과 포항제철고 경기의 승자와 오는 18일 11시 배산축구공원에서 결승전을 치룬다.익산/강승호기자 kangsh@kyeongin.com제99회 전국체육대회 축구 남고부 준결승에 진출한 수원 매탄고가 16일 전북 익산금마체육공원1구장에서 열린 대전 충남기계공고를 상대해 김태환이 두번째 골을 만들어 내고 있다.이로써 매탄고는 5년만에 결승에 진출했다. 익산/김금보기자 artomate@kyeongin.com

2018-10-16 강승호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