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수원 농생고, 장관기체조 2년만에 정상

수원농생고가 제41회 문화체육관광부장관기체조대회 남고부 단체종합에서 2년 만에 우승컵을 들어올리며 올 시즌 4개 대회를 제패했다. 수원농생고는 4일 강원도 양구문화체육회관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날 단체종합에서 303.750점을 획득해 서울(296.4점)과 울산(290.412점)을 제치고 정상에 올랐다. ┃사진이로써 수원농생고는 올해 전국종별선수권, 중고연맹회장배, KBS배 우승에 이어 이 대회까지 총 4개 대회 단체종합에서 우승하는 기염을 토했다. 수원농생고 고요담은 개인종목 결선 링에서 13.925점을 받아 금메달을 딴 후 개인종합(79.250점)과 단체종합에서도 정상에 올라 3개의 금빛 메달을 수확했으며, 동료 염상준도 마루(13.050점)에서 금메달을 추가해 2관왕을 차지했다.남중부에선 고양 일산중이 주축이 된 경기선발이 단체종합에서 285.550점을 얻어 서울(284.362점)과 충북(263.949점)을 여유있게 누르고 1위에 올랐다. 일산중의 김관엄은 링(14.925점)과 평행봉(13.400점)에서 각각 금메달을 추가해 3개의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여초부에선 경기선발이 단체종합에서 205.9점으로 서울(199.900점)과 인천(164.525점)을 따돌리고 우승했다. 엄도현(용인 신갈초)은 이단평행봉(13.775점)과 개인종합(56.550점) 우승에 이어 단체종합까지 우승을 견인, 3관왕을 달성했다.또 여고부에선 심혜진(인천체고)이 평균대에서 12.400점으로 우승한 후 개인종합(48.150점)에서도 1위를 차지해 금메달 2개를 따냈고, 전정원·박하나(이상 인천체고)는 각각 마루(12.450점)와 도마(13.025점)에서 우승했다.이 밖에 류지민(용인 기흥중)은 여중부 도마에서 12.512점으로 1위에 올랐지만 마루(12.300점)에선 2위에 머물러 금 1, 은 1개를 따냈다.한편, 남초부 단체종합에선 경기선발이 305.499점으로 2위를 마크했다. /이원근기자

2014-08-04 이원근

체조 유망주 오주형 전국선수권 3관왕

'체조 유망주' 오주형(수원농생명과학고)이 제69회 전국종별체조선수권대회 남고부에서 3관왕에 올랐다.오주형은 21일 인천 남동체육관에서 막을 내린 대회 남고부 마루운동 종목별 결승전에서 13.425점을 획득하며 팀 동료 김동휘(12.960점)와 김종덕(전북체고·12.925점)을 누르고 정상에 올랐다.이로써 오주형은 전날 개인종합·단체종합 우승에 이어 이날 마루운동에서도 금메달을 추가, 3개의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또 강재일(수원농생명과학고)도 남고부 평행봉 결승에서 13.950점으로 같은 학교의 염상준(13.800점)과 임창도(강원체고·12.450점)를 제치고 우승, 전날 단체종합에 이어 2번째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강재일은 개인종합·링·철봉에서도 은메달 3개를 추가했다.여고부에선 연세민(경기체고)이 이단 평행봉 결승에서 12.100점으로 정충민(서울체고·10.975점)을 누르고 금메달을 따낸 뒤 도마에서도 11.812점으로 동메달을 추가했고, 구효빈(경기체고)도 평균대에서 12.325점으로 서은경(서울체고·11.950점)을 꺾고 금빛 메달을 획득했다.남중부에선 전날 단체종합 2위를 기록한 김관엄(고양 일산중)이 평행봉 결승에서 13.475점으로 이승민(서울체중·13.025점)과 전경수(평택중·12.950점)를 따돌리고 정상에 오른 뒤 링(14.725점)에서도 은메달을 추가했다. 또 간현배(수원북중)는 도마(13.725점)에서 은메달을, 마루운동(13.350점)·링(14.375점)에서 동메달을 각각 따냈다. /신창윤기자

2014-04-21 신창윤

손연재 3관왕, 볼 개인 최고점… 인천 아시안게임 전망 '맑음'

손연재가 2014 코리아컵 국제체조대회 3관왕에 올랐다. 국가대표 리듬체조 선수 손연재는 20일 인천 남동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후프 종목에서 18.050점으로 우승했고, 볼 종목에서도 18.200점을 받아 1위를 차지했다. 손연재는 19일 리본 종목 우승에 이어 3관왕에 올랐다. 손연재는 후프에서 발레 '돈키호테'의 음악에 맞춰 발랄하고 열정적인 연기로 18.050점을 받았다. 2위는 17.950점을 받은 멜리티나 스타니우타(벨라루스), 3위는 일본의 미니가와 가호(16.550점)가 차지했다. 손연재는 볼에서 마크 민코프의 곡 '사랑을 포기하지 말아요'에 맞춰 우아한 연기를 펼쳤다. 18.200점을 받은 손연재는 17.850점에 그친 스타니우타를 따돌리고 1위에 올랐다. 특히 볼 종목에서 받은 18.200점은 손연재가 지난 페사로월드컵에서 기록한 월드컵 개인 최고점인 18.100점을 넘어선 것이다. 경기 후 손연재는 "이번에 볼 연기가 깨끗하게 나와서 만족한다"며 "5개월 뒤에는 이곳에서 아시안 게임을 치르게 되는데 좋은 경험이 됐다. 오랜만에 한국 동료 선수들도 봐서 좋았다. 아시안 게임에서는 함께 힘을 모아 팀 메달도 따고 싶다"고 밝혔다. 한편 3관왕을 달성한 손연재는 러시아 전지훈련을 위해 5월 중 출국할 예정이다. ▲ 여자 리듬체조 손연재가 20일 오후 인천 남동체육관에서 열린 2014 코리아컵 인천국제체조대회 공 경기 시상식에서 1위를 차지한 뒤 관중석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연합뉴스

2014-04-21 디지털뉴스부

[코리아컵 국제체조대회]손연재 볼 페사로월드컵 개인최고점 넘어서

'리듬체조의 요정' 손연재(20·연세대)가 2014 코리아컵 국제체조대회에서 후프와 볼 종목에서 우승을 차지했다.손연재는 20일 인천 남동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후프 종목에서 18.050점을 받아 멜리티나 스타니우타(벨라루스·17.950점)를 여유 있게 제치고 정상에 올랐다.볼 종목에서도 18.200점을 받아 스타니우타(17.850점)를 가볍게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볼 종목 점수 18.200점은 손연재가 페사로 월드컵에서 받은 세계대회 개인 최고점인 18.100점을 넘어선 것으로, 이번 대회가 국내에서 열려 점수가 전반적으로 후하다는 것을 감안한다 해도 매우 높은 점수다.전날 리본 종목에서 우승했던 손연재는 이번 대회 3개 종목에서 1위를 차지했다.손연재는 후프에서 발레 '돈키호테'의 음악에 흘러나오는 가운데 발랄하고 열정적인 연기를 펼쳐 18점대라는 고득점을 기록했다. 두 번째로 나선 볼에서는 마크 민코프의 차분한 곡 '사랑을 포기하지 말아요'에 맞춰 우아한 연기를 실수없이 선보였다./디지털뉴스부▲ [코리아컵 국제체조대회]손연재 볼 페사로월드컵 개인최고점 넘어서. 여자 리듬체조 손연재가 20일 오후 인천 남동체육관에서 열린 2014 코리아컵 인천국제체조대회에서 공 경기를 마친 뒤 관중석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연합뉴스▲ [코리아컵 국제체조대회]손연재 볼 페사로월드컵 개인최고점 넘어서. 여자 리듬체조 손연재가 20일 오후 인천 남동체육관에서 열린 2014 코리아컵 인천국제체조대회에서 공 경기와 후프 경기에서 1위를 차지한 뒤 시상대에서 금메달을 들어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코리아컵 국제체조대회]손연재 볼 페사로월드컵 개인최고점 넘어서. 여자 리듬체조 손연재가 20일 오후 인천 남동체육관에서 열린 2014 코리아컵 인천국제체조대회에서 공 경기를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코리아컵 국제체조대회]손연재 볼 페사로월드컵 개인최고점 넘어서. 여자 리듬체조 손연재가 20일 오후 인천 남동체육관에서 열린 2014 코리아컵 인천국제체조대회에서 공 경기를 마치며 피날레를 장식하고 있다. /연합뉴스▲ [코리아컵 국제체조대회]손연재 볼 페사로월드컵 개인최고점 넘어서. 여자 리듬체조 손연재가 20일 오후 인천 남동체육관에서 열린 2014 코리아컵 인천국제체조대회에서 후프 경기를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코리아컵 국제체조대회]손연재 볼 페사로월드컵 개인최고점 넘어서. 손연재가 19일 인천 남동체육관에서 열린 '코리아컵 2014 인천 국제체조대회' 리본 종목에 출전, 17.950점으로 우승했다. 사진은 19일 손연재가 리본연기를 펼치는 모습. /연합뉴스=체조협회 제공

2014-04-21 디지털뉴스부

2년만에 체조명문(수원농생명과학고) 이름 되찾다

'체조 명문교' 수원농생명과학고가 제69회 전국종별체조선수권대회 남고부에서 2년 만에 단체종합 우승기를 흔들었다.수원농생명과학고는 20일 인천 남동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남고부 단체종합 결과 염상준, 오주형, 강재일, 오아형, 김동휘, 임명우, 강평환이 출전해 합계 308.725점을 획득, 충북체고(280.037점)와 강원체고(273.937점)를 여유있게 물리쳤다.이로써 수원농생명과학고는 지난 67회 대회 우승 이후 2년 만에 정상의 자리를 되찾았다.수원농생명과학고의 오주형은 개인종합에서도 77.950점을 마크하며 팀 동료 강재일(77.525점)과 신상민(충북체고·76.925점)을 누르고 1위에 올라 2개의 금메달을 거머쥐었다. 특히 수원농생명과학고는 임명우(76.475점)가 4위에 오르는 등 상위 5위 안에 3명이 포진하는 맹위를 떨쳤다.이날 오주형은 마루에서 13.725점, 안마에서 12.650점, 링에서 12.825점, 도마에서 12.775점, 평행봉에서 13.075점, 철봉에서 12.900점을 받는 등 모든 종목에서 상위권의 실력을 뽐냈다.남중부에선 간현배(수원북중)가 마루(13.550점), 안마(11.750점), 링(14.250점), 도마(13.675점), 평행봉(13.225점), 철봉(12.725점)에서 각각 고른 활약을 펼쳐 개인종합 79.175점으로 이재형(포항제철중·75.800점)과 이승민(서울체중·75.300점)을 누르고 금메달을 따냈다.하지만 남중부 단체종합에선 고양 일산중이 합계 275.399점으로 2위에 머물렀으며, 여고부에선 경기체고와 인천체고가 각각 166.287점, 165.224점으로 2, 3위를 마크했다. 또 여고부 개인종합에선 전정원(인천체고·45.925점)과 구효빈(경기체고·45.350점)이 각각 2, 3위에 머물렀다.한편, 21일에는 남녀 중·고·대학·일반부 종목별 결승 경기가 열린다. /신창윤기자

2014-04-20 신창윤

양학선 양학선2 신기술 뒤 역경… 도마 옆으로 짚은 뒤 세바퀴반 비틀기

'도마의 신' 양학선이 '양학선2' 두 번째 신기술을 선보이기까지 쉽지 않은 과정이 뒤따랐다.양학선(22·한국체대)은 19일 인천 남동체육관에서 열린 2014 코리아컵 국제체조대회 도마 종목 1, 2차 시도 모두에서 자신의 이름을 딴 고유의 기술 '양학선2'를 사용해 우승했다.1차 시도 때 양학선은 2011년 코리아컵 때 처음 선보인 신기술 '양학선(도마를 정면으로 짚은 뒤 세바퀴를 비트는 기술)'을 선보였다.2차 시도에서는 이번에 처음 선보인 신기술 '양학선2(도마를 옆으로 짚은 뒤 세바퀴반을 비트는 기술)'를 가뿐히 성공했다.양학선이 이번 대회에서 '양학선2'에 성공할 수 있을지는 아무도 예상할 수 없었다.재활 후 2월 중순부터 훈련을 시작한 양학선이 이번 대회 전까지 '양학선2'를 시도한 것은 불과 10차례도 되지 않는다.그것도 대회 직전 일주일 동안에는 한번 시도했으나 착지할 때 넘어지기도 했다.하지만 낮은 성공률, 아픈 허리는 자신을 성장시키기 위해 새로운 신기술을 손에 넣어야겠다는 양학선의 의지를 꺾지 못했다.1차 시도에서 그간 실패율이 낮았던 '양학선'에서 큰 실수를 했음에도 그는 2차시도에서 예정했던 대로 '양학선2'를 사용했고 당당하게 성공했다.양학선의 다음 목표는 원래 신기술로 하려고 마음먹었던 '양학선'에서 반바퀴를 더 도는 기술을 연마하는 것이다.선수가 신기술에 자신의 이름을 붙이려면 국제체조연맹(FIG) 공식 대회에서 시도해 성공해야 한다.양학선은 애초 '양학선'에서 반바퀴를 더 도는 기술을 두 번째 신기술로 하려고 연습했었다.하지만 성공률이 낮자 좀 더 수월하게 연기할 수 있는 '양학선2'에 도전했고 이기술은 결국 이번에 '양학선2'로 인정받았다. '양학선2'는 착지할 시 앞을 보면서 떨어져, 도마 쪽을 보며 착지해야 하는 '양학선'에서 반바퀴 더 도는 기술보다 성공할 가능성이 크다.양학선은 원래 지난해 벨기에 세계선수권대회 때 신기술을 선보이려 했으나, 갑작스런 컨디션 난조와 허리 통증으로 결국 이번 대회로 시연을 미뤘다.양학선이 신기술을 하지 않았음에도 세계선수권 당시 그의 완벽한 '양학선'에 반한 FIG 기술위원회는 '양학선'을 '양학선2'로 착각해 신기술 공식 문서에 등재하기도 했다.신기술의 이름이 '양학선2'가 될 것이라는 것, 난도가 6.4로 책정될 것이라는 것은 당시 공식 문서에 등재되면서 미리 확인됐다. 양학선의 신기술이 난도 6.4로 최종 결정 난다면 양학선은 도마 종목에서 자신의 이름을 딴 난도 6.4짜리 도마 기술을 두 개나 갖춘 세계 유일의 선수가 된다. /디지털뉴스부▲ 양학선 양학선2 신기술 성공. 사진은 '도마의 신' 양학선이 2014 코리아컵 국제체조대회를 하루 앞둔 지난 18일 오후 인천 남동체육관에서 도마 공식 연습을 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양학선 양학선2 신기술 성공. 사진은 '도마의 신' 양학선이 2014 코리아컵 국제체조대회를 하루 앞둔 지난 18일 오후 인천 남동체육관에서 도마 공식 연습을 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2014-04-20 디지털뉴스부

양학선, 코리아컵 남자 도마 정상… 신기술 '양학선2' 성공

'도마의 신' 양학선이 2014 코리아컵 국제체조대회에서 남자 도마 정상에 올랐다.양학선은 19일 인천 남동체육관에서 열린 남자 도마 종목에서 1, 2차 시기 평균 15.412점을 얻어 2012년 런던올림픽 동메달리스트 이고르 라디빌로프(우크라이나·15.037점)를 여유 있게 제치고 우승했다.특히 양학선은 신기술 '양학선2'를 처음으로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양학선은 이번 대회에서 도마를 옆으로 짚은 뒤 세 바퀴 반을 비트는 신기술 '양학선2'를 성공시켰다.이날 양학선은 1차 시도에서 '양학선'을 시도했으나 착지할 때 크게 흔들려 뒤로 넘어지면서 손을 짚은 뒤 몸이 돌아가는 바람에 14.900점에 그쳤다.그러나 2차 시도에서 '양학선2'를 연기해 비록 착지할 때 한발을 앞으로 내디뎠지만 깔끔한 연기를 펼쳐 보였다.이에 국제체조연맹(FIG) 심판진은 양학선에게 15.925점이라는 높은 점수를 부여했다.이로써 자신의 이름을 딴 도마 기술을 두 개나 갖춘 세계 유일의 선수가 된 양학선은 20일 링과 마루 종목에도 출전해 연기를 펼친다. 한편 '체조 요정' 손연재는 리듬체조 리본 종목에서 17.950점으로 우승했다.▲ 양학선. '도마의 신' 양학선이 2014 코리아컵 국제체조대회를 하루 앞둔 18일 오후 인천 남동체육관에서 도마 공식 연습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2014-04-19 디지털뉴스부

[화보]'리듬체조 요정' 손연재 귀국 현장

▲ '리듬체조 요정' 손연재(20·연세대)가 15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손연재는 지난 13일(한국시간) 이탈리아 페사로에서 열린 대회 종목별 결선 곤봉(18.000점)에서 은메달, 볼(17.850점)에서 동메달을 획득했다. 후프(18.050점)와 리본(17.150점)에서는 각각 5위에 이름을 올렸다. /최수영객원기자▲ '리듬체조 요정' 손연재(20·연세대)가 15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손연재는 지난 13일(한국시간) 이탈리아 페사로에서 열린 대회 종목별 결선 곤봉(18.000점)에서 은메달, 볼(17.850점)에서 동메달을 획득했다. 후프(18.050점)와 리본(17.150점)에서는 각각 5위에 이름을 올렸다. /최수영객원기자▲ '리듬체조 요정' 손연재(20·연세대)가 15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손연재는 지난 13일(한국시간) 이탈리아 페사로에서 열린 대회 종목별 결선 곤봉(18.000점)에서 은메달, 볼(17.850점)에서 동메달을 획득했다. 후프(18.050점)와 리본(17.150점)에서는 각각 5위에 이름을 올렸다. /최수영객원기자▲ '리듬체조 요정' 손연재(20·연세대)가 15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손연재는 지난 13일(한국시간) 이탈리아 페사로에서 열린 대회 종목별 결선 곤봉(18.000점)에서 은메달, 볼(17.850점)에서 동메달을 획득했다. 후프(18.050점)와 리본(17.150점)에서는 각각 5위에 이름을 올렸다. /최수영객원기자▲ '리듬체조 요정' 손연재(20·연세대)가 15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손연재는 지난 13일(한국시간) 이탈리아 페사로에서 열린 대회 종목별 결선 곤봉(18.000점)에서 은메달, 볼(17.850점)에서 동메달을 획득했다. 후프(18.050점)와 리본(17.150점)에서는 각각 5위에 이름을 올렸다. /최수영객원기자▲ '리듬체조 요정' 손연재(20·연세대)가 15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손연재는 지난 13일(한국시간) 이탈리아 페사로에서 열린 대회 종목별 결선 곤봉(18.000점)에서 은메달, 볼(17.850점)에서 동메달을 획득했다. 후프(18.050점)와 리본(17.150점)에서는 각각 5위에 이름을 올렸다. /최수영객원기자▲ '리듬체조 요정' 손연재(20·연세대)가 15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손연재는 지난 13일(한국시간) 이탈리아 페사로에서 열린 대회 종목별 결선 곤봉(18.000점)에서 은메달, 볼(17.850점)에서 동메달을 획득했다. 후프(18.050점)와 리본(17.150점)에서는 각각 5위에 이름을 올렸다. /최수영객원기자▲ '리듬체조 요정' 손연재(20·연세대)가 15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손연재는 지난 13일(한국시간) 이탈리아 페사로에서 열린 대회 종목별 결선 곤봉(18.000점)에서 은메달, 볼(17.850점)에서 동메달을 획득했다. 후프(18.050점)와 리본(17.150점)에서는 각각 5위에 이름을 올렸다. /최수영객원기자

2014-04-15 최수영객원기자
1 2 3 4 5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