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손연재 "곤봉에서 예상보다 이른 성과 기뻐"

올 시즌 첫 국제대회를 마친 '리듬체조 요정'손연재(19·연세대)가 약점으로 꼽혔던 곤봉에서 메달을 따낸 것에 큰 기쁨을 나타냈다.손연재는 2013 가즈프롬 리듬체조 그랑프리 대회를 마치고 5일 인천공항을 통해돌아와 "새 프로그램을 보여 드리고 새 규칙에 적응하는 도전에 의미가 있다"고 소감을 밝혔다.이 대회 개인 종목별 결선 중 손연재는 곤봉에서 16.533점을 획득, 마르가리타 마문(러시아)과 실비야 미테바(불가리아)에 이어 3위에 올랐다.지난해 런던올림픽에서 잇따라 실수가 나왔던 곤봉에서 메달을 목에 걸어 의미가 더욱 크다.손연재는 "예상보다 곤봉에서 일찍 성과가 나와서 기쁘다"면서 "곤봉에서 유일하게 가사 있는 음악을 쓰는데 노래와 프로그램이 모두 좋아서 올 시즌 좋은 성적을거둘 수 있을 것 같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손연재는 대회 개인종합에서는 후프(15.166점), 볼(15.416점), 곤봉(15.166점),리본(15.750점) 합계 61.498점으로 전체 34명 중 10위에 올랐다.이어 종목별 결승에서는 곤봉 16.533점(동메달), 리본에서 16.233점(6위)을 받았다.결과에 대해 손연재는 "올림픽 이후 첫 국제대회라 긴장을 많이 했다"면서 "첫날 경기 이후 긴장이 풀리고 감을 찾으면서 더 나아진 것 같다"고 돌아봤다.이어 "이번 규정에 제 프로그램이 잘 맞고 좋은 평가를 들어 기분이 좋다"며 웃었다.올해 초 손연재는 부상으로 시즌 준비가 늦어져 대회 출전 여부를 고민하기도 했다.하지만 시즌 첫 대회에서 소기의 성과를 이루면서 7월 유니버시아드와 8월 말 세계선수권대회에 순조롭게 대비할 수 있게 됐다.손연재는 "올림픽 이후 기대치가 높아져 부담이 많았지만, 경험을 통해 여유가 생긴 것 같다"고 설명했다.또 "옐레나 리표르도바 코치가 일주일에 1번 발레나 오페라를 보게 하시는데 투란도트 등 공연을 많이 보면서 도움을 받기도 한다"고 귀띔했다.손연재는 이번 결과를 토대로 프로그램 완성도 높이기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그는 "대회를 통해 다듬어야 할 부분을 찾았다"면서 "다시 분석하고 연습해서 실수없이 완벽한 연기를 준비하겠다"고 밝혔다.또 "새 규정에 적응하려면 대회에 많이 나가야 한다"면서 "월드컵 시리즈에 최대한 출전하면서 유니버시아드와 세계선수권대회를 차근차근 준비하겠다"고 덧붙였다.손연재는 이달 중순께 다시 러시아로 나가 월드컵 시리즈 준비에 들어간다.그는 "새 프로그램을 준비하면서 컨디션이 많이 떨어졌다"면서 "국내에서는 치료받으면서 학교에도 나가려고 한다"고 계획을 밝혔다. /연합뉴스

2013-03-05 연합뉴스

'리듬체조' 손연재, 모스크바 그랑프리로 올시즌 개막

리듬체조의 '요정' 손연재(19·연세대 입학예정)가 다음 달 2일(현지시간) 모스크바에서 열리는 리듬체조 가즈프롬 그랑프리 국제대회를 시작으로 올 시즌의 막을 연다.지난해 런던올림픽에서 한국 리듬체조 사상 처음으로 결선에 진출해 5위에 오른손연재는 지난달 말 러시아로 떠나 혹독한 훈련을 이어왔다.손연재는 올 시즌 바뀐 국제 리듬체조 규정에 맞춰 표현력과 예술성을 끌어올리는 데 중점을 뒀다.지난해 말 옐레나 리표르도바(러시아) 코치와 함께 곡 선정과 작품 구성을 마친손연재는 이번 전지훈련에서 의상을 확정하고 대회 날까지 연기를 완성하기 위해 준비해왔다.손연재는 차이콥스키의 '백조의 호수'에 맞춰 연기할 리본 종목에서 '흑조'로 변신한다.후프 음악으로는 푸치니의 '투란도트', 볼 음악으로는 재즈곡 '조지아 온 마이 마인드', 곤봉 음악으로는 파트리치오 부안느가 부른 '벨라 벨라 시뇨리나'를 선정했다.손연재는 부상으로 예정보다 시즌 준비를 늦게 시작한데다 새로운 규정과 프로그램에 적응할 시간이 필요해 이번 대회에 나설 수 있을지 우려했었다.하지만 훈련의 성과를 점검하고 새로운 작품이 새로운 규정하에서 어느 정도의 점수를 받을 수 있을지 시험해 볼 기회라고 판단해 출전을 결정했다.손연재의 올 시즌 목표는 자신만의 독창적인 기술을 국제체조연맹(FIG)에 등재하는 것이다.손연재는 곤봉에서는 곤봉을 던졌다 떨어뜨리면서 뒤로 밟는 동작을, 볼에서는 바운스한 볼을 뒤로 돌린 팔과 등 사이에 끼어 뒤 허리 재기를 하는 동작을 자신만의 '독창성' 있는 기술로 등재하려 하고 있다.만약 성공한다면 손연재는 자신만의 기술을 가진 최초의 한국 리듬체조 선수가 된다.손연재는 이번 대회에서 3월2일 오후 개인종합 경기를 치르고 3일 종목별 결승에서 연기를 펼친다.김지영 대한체조협회 이사는 "(손)연재가 바뀐 규정하에서 처음 나서는 대회라 완벽한 연기를 보여주기 어려울 수도 있다"면서도 "훈련 영상을 보니 연재의 연기가점점 발전하면서 완성도가 높아지는 것 같아 안심이 된다"고 설명했다.김 이사는 "연재가 수구를 다루는 능력과 리듬체조를 습득하는 능력이 탁월하다"며 "세계선수권대회 두 달 전인 6월까지 완성하기 위해 신기술 연습도 열심히 하고있다"고 덧붙였다.한편 이번 대회와 함께 열리는 국제 대회 주니어부에는 김한솔(15·강원체중)이출전한다.손연재는 내달 5일 한국으로 돌아와 일주일 정도 휴식을 취한 뒤 다시 러시아로출국한다. /연합뉴스

2013-02-26 연합뉴스
1 2 3 4 5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