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교황청, 중국과 주교 임명안 합의…관계정상화 '성큼'

중국과 교황청이 주교 임명 문제를 잠정 타결짓고 관계 정상화에 한발 다가섰다. 교황청은 22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그동안 양국 관계의 걸림돌로 작용하던 주교 임명과 관련해 중국과 예비 합의안에 서명했다고 발표했다. 합의안 서명은 중국 베이징에서 왕차오(王超) 중국 외교부 부부장과 앙트완 카밀레리 몬시뇰 교황청 외교차관에 의해 이뤄졌다. 교황청은 프란치스코 교황이 발트 3국 방문길에 오른 직후 공개된 이날 성명에서 "이번 합의는 점진적이고 상호적인 관계 회복에 따른 것으로, 세심한 협상의 오랜 과정을 거쳐 도달했다"며 "앞으로 합의안의 적용에 대한 주기적인 검토도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교황청은 이어 "합의안은 교회에 있어 중차대한 문제인 주교 임명에 관한 내용을 담고 있으며, 양자 관계에서 더 큰 협력을 위한 환경을 창출할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중국 외교부도 자체 성명을 통해 양측이 주교 임명문제에 관한 예비 합의안에 서명한 사실을 확인하며 "앞으로도 양측이 계속 소통을 유지하고 양자 관계의 지속적인 개선과 증진을 추진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양측이 지난한 협상을 통해 주교 임명과 관련한 합의에 도달함에 따라 1951년 중국에 공산 정권이 들어선 뒤 단교한 양국의 관계 정상화도 임박했다는 관측을 낳고 있다. 교황의 발트 3국 방문을 수행 중인 그렉 버크 교황청 대변인은 이와 관련, 이날 리투아니아 빌뉴스에서 기자들에게 "이번 합의의 목표는 정치적인 것이 아니라 사목적인 것"이라고 강조했다. 교황청은 이날 성명에서 대만은 언급하지 않았다. 그러나 대만 외교부는 이번 합의로 바티칸과의 외교 관계가 단절되는 결과로 이어지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대만은 유럽 내에서는 유일하게 바티칸과 수교를 맺고 있다. 대만 외교부는 또 이번 합의가 중국 내 종교 자유의 길을 열어놓는 동시에 교황청이 중국 본토의 가톨릭교도들이 적절한 보호를 받고 탄압을 받지 않게 해주기를 희망했다. 한편, 중국과 교황청은 3년 전부터 관계 회복을 위한 협상을 개시했다. 양측은 누가 중국 내 가톨릭 주교를 임명하느냐를 둘러싼 문제를 놓고 좀처럼 견해차를 좁히지 못했으나, 작년 말 큰 틀의 타협점에 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교황청은 중국과 관계 복원을 통해 중국 내 지하 가톨릭 신도들을 합법적으로 보호하고, 중국에서 교세를 확장하길 기대하고 있다. /로마=연합뉴스

2018-09-22 연합뉴스

홍콩-광저우 고속철 23일 개통…역사 중국법 적용 논란

홍콩과 중국 광둥(廣東)성 광저우(廣州), 선전(深천<土+川>)을 잇는 고속철이 23일 정식으로 개통하면서 역사 운영을 둘러싼 논란 또한 커지고 있다고 홍콩 언론이 보도했다.22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명보, 빈과일보 등에 따르면 광저우, 선전, 홍콩을 잇는 '광선강(廣深港) 고속철'의 정식 개통으로 베이징, 상하이 등 주요 도시와 홍콩 간 일일 고속철 여행이 가능해졌다.광선강 고속철은 중국을 동서남북으로 연결하는 '4종(縱)4횡(橫)' 고속철도망 사업의 일부이다.광저우-선전-홍콩 고속철 구간은 총 44개 정거장으로 이뤄졌다. 중국 본토 구간 116㎞와 홍콩 구간 26㎞를 합해 총 142㎞ 길이다.홍콩에서 선전까지 14분, 선전에서 광저우까지 47분 만에 도착할 수 있다. 홍콩에서 베이징까지 소요시간은 8시간 56분, 상하이까지는 8시간 17분이다.홍콩에서 베이징까지 편도 고속철 요금은 1천239홍콩달러(약 17만7천원), 상하이까지는 1천159홍콩달러(약 16만6천원)다. 이 고속철은 대륙구간에서는 시속 350㎞, 홍콩구간에서는 200㎞ 속도로 운행할 예정이다.홍콩 행정수반인 캐리람(林鄭月娥) 행정장관은 이날 고속철 홍콩 종착역인 웨스트카우룽(西九龍)역에서 열린 개통식에서 "광선강 고속철 개통의 가장 큰 의의는 홍콩과 본토 사람들의 교류를 촉진하는 데 있다"고 말했다.개통식에는 마싱루이(馬興瑞) 광둥성장, 장샤오밍(張曉明) 홍콩·마카오 사무판공실 주임 등 500여 명이 참석했으며, 이들은 개통식 후 시범운행한 고속철을 타고 광저우까지 다녀왔다.마 성장은 "이번 고속철 개통은 대만구(大灣區·Great Bay Area) 건설에 획기적인 사건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중국 정부는 광둥성 9개 도시와 홍콩, 마카오를 묶어 미국의 실리콘 밸리와 같은 세계적인 혁신 경제권으로 개발하려는 대만구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이날 웨스트카우룽역에는 역내를 돌아다니면서 고속철 이용객들에게 베이징 표준어와 광둥어로 출·입경 수속 등을 안내하는 하얀색 로봇이 등장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하지만 광선강 고속철이 정식으로 개통하면서 홍콩 고속철도역 내에 중국 본토법을 적용하는 이른바 '일지양검'(一地兩檢)을 둘러싼 논란은 더욱 커질 전망이다.하루 20만 명의 고속철 이용객을 수용할 수 있는 웨스트카우룽역은 지상 1층, 지하 4층 규모로 건설됐다.지하 1층은 매표소, 지하 2층과 3층은 각각 출경과 입경 구역, 지하 4층은 열차 플랫폼으로 활용된다.고속철 열차 내부와 역내 출·입경 관리소, 세관 검사소, 검역소, 여객 승하차 플랫폼 등의 시설에는 홍콩법이 아닌 중국법이 적용되는 이른바 '일지양검'이 시행된다. 일지양검에 따라 중국 법률의 적용을 받는 역 시설은 10만㎡에 달해 웨스트카우룽역 전체 면적의 4분의 1을 차지한다. 해당 지역에서 발생한 법률적 사안은 중국 형법에 따라 중국 본토 법원이 관할한다. 역에서 일하게 될 본토 출신 역무원과 보안원 등 800여 명 역시 홍콩법이 아닌 중국법을 따르게 된다.일지양검에 해당하는 구역은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가 적용되는 2047년까지 중국 중앙정부가 홍콩 정부로부터 빌리는 형식으로 매달 임차료를 지불하게 된다.홍콩 야당과 시민단체는 일지양검이 일국양제 원칙에 위배되는 것이라며 강력하게 반발하고 있다.일국양제는 1997년 홍콩 주권 반환 후 50년간 중국이 외교와 국방에 대한 주권을 갖되, 홍콩에는 고도의 자치권을 부여한 것을 말한다.일국양제 원칙에 따라 홍콩 기본법은 국가, 국장 및 공휴일에 관한 규정, 영해 및 영공에 관한 규정, 국적법, 외교법 등을 제외한 중국법은 홍콩특별행정구에 적용되지 않는다고 규정했다.전날 웨스트카우룽역 밖에서 항의시위를 벌인 홍콩 야당 의원들은 "일국양제는 홍콩의 자치권을 보장한 일국양제 원칙에 어긋나는 것"이라며 "홍콩 정부는 일국양제를 통해 '홍콩의 중국화'를 꾀하고 있다"고 반대의 목소리를 높였다.이날도 홍콩 야당 의원들과 시민단체는 웨스트카우룽역 밖에서 항의시위를 벌이고 "광선강 고속철은 세계에서 가장 비싸고, 세계에서 가장 쓸모없는 철도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2010년부터 추진된 광선강 고속철은 공사지연 등으로 개통이 3년이나 늦어졌고, 공사비용도 당초 669억 홍콩달러(약 9조6천억원)에서 884억 홍콩달러(12조6천억원)로 불어났다. /홍콩=연합뉴스22일 개통식이 열린 중국 남부 광저우(廣州), 선전(深천<土+川>)을 잇는 '광선강(廣深港) 고속철' 종착지 홍콩 웨스트카우룽(西九龍)역 주변에 경찰이 배치돼 있다. 23일 운행에 들어간 이 고속철은 홍콩에서 선전까지 14분, 선전에서 광저우까지 47분 만에 도착할 수 있다. 홍콩에서 베이징까지 예상 소요 시간은 8시간 56분, 홍콩에서 상하이까지 소요 시간은 8시간 17분가량이다. /홍콩 AP=연합뉴스

2018-09-22 연합뉴스

쩐 다이 꽝 베트남 주석 별세에 세계 정상들 애도… 쿠바 조기게양

베트남 권력서열 2위인 쩐 다이 꽝 국가주석이 21일 병환으로 별세하자 세계 각국 정상들이 잇따라 조의를 표하고 있다.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응우옌 푸 쫑 베트남 공산당 서기장에게 조전을 보내 "친구이자 동반자였던 꽝 주석의 서거 소식에 충격과 슬픔을 금할 수 없다"고 애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성명에서 "꽝 주석은 미국의 절친한 친구였으며 미국과 베트남이 포괄적인 동반자 관계를 발전시키는 데 이바지한 것에 대해 감사하다"면서 베트남 국민과 꽝 주석 가족에게 애도를 표했다. 이에 앞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중국 인민의 친구인 꽝 동지는 베트남의 뛰어난 당과 국가 지도자였다"면서 "베트남 개방과 혁신, 발전에 크게 이바지했다"고 추모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 등도 잇따라 조전을 보내거나 성명, 트위터로 조의를 표했다. 특히 쿠바는 21일(현지시간)을 '애도의 날'로 선포해 공공건물에 조기를 게양하고 각종 축제 등을 중지시켰다. 꽝 주석은 21일 오전 베트남 수도 하노이에 있는 군중앙병원에서 병환으로 별세했다. 그러나 아직 꽝 주석의 구체적인 장례 일정과 형식에 대한 공식 발표는 나오지 않았다.베트남 국회는 오는 10월 본회의를 열어 후임 국가주석을 선출할 예정이다. 이때까지 당 티 응옥 틴 부주석이 직무를 대행한다.공산당 일당체제인 베트남은 권력서열 1위인 당 서기장을 정점으로 국가주석(외교, 국방), 총리(행정), 국회의장(입법)이 권력을 나눠 갖는 집단지도체제를 택하고 있다. /디지털뉴스부쩐 다이 꽝 베트남 주석 별세 /AP=연합뉴스

2018-09-22 디지털뉴스부

'방북 수행' 손경식 CJ 회장 "김정은, 12월에 답방한다고 들었다"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자격으로 문재인 대통령의 방북을 특별수행한 손경식 CJ그룹 회장은 21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오는 12월께 답방할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손 회장은 이날 뉴욕 맨해튼에서 '코리아소사이어티' 연례 만찬에서 기자들을 만나 "김정은 위원장이 12월에 남쪽으로 오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이 초청한 것이고, 날짜는 정해지지 않았지만 12월에 온다고 들었다"고 덧붙였다.손 회장은 "경제협력에 대한 북한의 의지가 매우 강하다는 것을 알게 됐다"면서 대북 협상과 맞물려 경제협력 절차가 진행되지 않겠느냐는 긍정적 전망을 했다.구체적인 경협 분야에 대해선 "일단은 철도가 가장 기본적"이라고 언급하면서 CJ그룹 차원에서도 식품과 물류 부문을 꼽았다. 다만 경협 논의는 이제 시작 단계일 뿐이라며 구체적인 언급을 꺼렸다.손 회장은 이날 코리아소사이어티로부터 올해의 '밴 플리트 상'을 수상했다. 밴 플리트 상은 미8군 사령관으로 한국전쟁에 참여했고 1957년 '코리아소사이어티'를 창립한 제임스 밴 플리트 장군을 기리기 위해 1995년 제정한 상으로, 매년 한미관계에 지대한 공헌을 한 인물이나 단체에 주어진다. 손 회장은 콘텐츠사업 전반에 걸쳐 전 세계 한류 열풍을 선도하고 시장 개발에 앞장선 공로로, 이번 밴 플리트 상 수상자로 선정됐다.이와 관련, 손 회장은 기자들에게 "저희가 걱정하는 것은, 한미 동맹이 잘 유지되고 지켜져야 한다는 것"이라며 "한미 동맹을 더욱 굳건하게 해야 한다는 취지에서 이번 상도 영광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CJ 차원에서도 미국 동부와 서부에 식품공장을 설립하고 미국회사 2곳의 인수협상을 진행하는 등 대미 투자확대를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디지털뉴스부손경식 CJ 회장 /연합뉴스

2018-09-22 디지털뉴스부

애플 신제품, '아이폰 xs' 시리즈 홍콩·중국서 저조한 인기… "비싸고 기존 제품과 차이 없어"

애플이 야심차게 내놓은 스마트폰 '아이폰XS' 시리즈가 너무 비싼 가격 등으로 홍콩과 중국 시장에서 외면당하고 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2일 보도했다.SCMP에 따르면 애플 신제품인 아이폰XS 시리즈는 전날 오전 10시 홍콩 도심인 코즈웨이베이의 애플 스토어에서 판매가 시작됐다.미국에서는 아이폰XS와 XR 제품이 지난 12일 공개됐다.가격대는 사양에 따라 최저 832달러(약 93만원)에서 최고 1천600달러(약 178만원)로 책정됐다. 통상 아이폰 신제품의 판매가 개시되면 인파가 몰려 애플 스토어가 북새통을 이루곤 했으나, 전날 애플 스토어에는 수십 명의 고객만 줄을 서고 있어 이전과 극명한 대조를 이뤘다.이전에는 단기차익을 노리는 중간 상인들이 아이폰 신제품을 구매한 고객에게 웃돈을 주고 사들인 후 이를 중국 본토 등에 내다 팔아 차익을 챙겼으나, 이번에는 웃돈마저도 제대로 형성되지 않고 있다.윌슨 푼(30) 씨는 "256GB 아이폰XS맥스를 1만799홍콩달러(약 154만원)에 샀는데, 웃돈을 고작 100홍콩달러(약 1만4천원)만 주겠다고 한다"며 "이전에는 300∼400홍콩달러의 웃돈은 당연했는데 너무 달라진 모습"이라고 전했다.같은 제품을 산 아이비 웡 씨도 "중간 상인들이 웃돈을 아예 줄 수 없다고 한다"며 "되팔 수 없으면 차라리 내가 쓰는 것이 낫겠다"고 말했다.중국 본토에서도 아이폰 신제품의 판매는 저조한 편이다.중국 IT산업의 중심지인 선전(深천<土+川>) 시의 한 소매상은 "아이폰 신제품은 지금껏 내가 본 가장 저조한 판매 실적을 기록하고 있다"고 전했다.판매상 캣 푸 씨는 "아이폰 신제품의 가격은 너무 비싸고, 평범한 소비자들은 이를 감당할 여력이 안 된다"며 "아이폰 신제품과 기존 제품의 차이도 별로 두드러지지 않아 소비자들은 차라리 기존 제품을 사려고 한다"고 말했다.소비자 리이창 씨는 "아이폰 신제품을 샀지만, 별로 흥분되지는 않는다"며 "중국 소비자들이 선택할 수 있는 스마트폰 제품은 매우 다양해졌는데, 아이폰XS맥스는 기존 제품과 별 차이도 없다"고 평했다./디지털뉴스부필 쉴러 애플 마케팅 수석부사장이 12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의 스티브 잡스 극장에서 열린 애플의 아이폰 언팩(신제품 공개) 행사에서 신형 아이폰 3종인 XS와 XS맥스, XR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쿠퍼티노<美캘리포니아주> AP=연합뉴스

2018-09-22 디지털뉴스부

트럼프 "中 보복하면 훨씬 더 많은 보복관세로 대응"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대(對) 중국 무역전쟁의 고삐를 늦출 의사가 없음을 거듭 강조했다.트럼프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미국 미주리 스프링필드에서 가진 공화당 지원유세에서 "중국은 지난해 미국에서 5천억 달러(약 558조원·미국의 중국제품 수입 규모)를 가져갔다"면서 "우리는 중국을 재건해왔고 그들에게 그러한 부를 제공해왔지만 우리는 이제 그것을 바꾸고 있다"고 말했다.트럼프 대통령은 "우리가 500억 달러(약 55조원)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25% 관세를 부과하자 중국이 똑같이 보복관세를 매길 것이라고 한다"며 "좋다. 우리에게는 훨씬 더 많은 총알이 있다.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25% 관세를 추가로 부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그러면서 "만약 그들(중국)이 보복한다면, 우리는 훨씬 더 많은 것(보복 관세)으로 대응할 것"이라며 "그들은 협상하기를 원하지만, 협상할 수 있는지는 두고 보자"고 덧붙였다.현재 미국은 500억 달러 규모 중국산 수입품에 대해 25% 관세를 부과 중이며, 추가로 2천억 달러 규모 중국 제품에 대해 오는 24일부터 10%, 내년 1월 1일부터 25%의 관세를 물리기로 했다.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7일 "내가 원하면 짧은 공지를 통해 취할 준비가 된 또 다른 2천670억 달러(약 298조원) 규모가 있다. 그것은 완전히 방정식(상황)을 바꿀 것"이라며 2천억 달러 규모에 이어 2천67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추가관세 부과를 위협한 바 있다.스티브 배넌 전 백악관 수석전략가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와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과 무역전쟁에서 승리하기 전까지는 후퇴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배넌은 "트럼프 대통령의 전략은 중국과의 무역전쟁을 전례 없이 크게 만들고 중국이 견딜 수 없을 정도로 고통스럽게 만드는 것"이라며 이같이 언급했다.배넌은 또 이번 무역전쟁의 목표가 단지 중국이 불공정한 무역 관행을 포기하도록 하는 것만이 아니라면서, 제조업이 국력의 핵심이었다는 점에서 궁극적 목표는 미국을 재산업화(re-industrialize)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2018-09-22 연합뉴스

폼페이오 "2차정상회담 머잖아 열리길…'올바른 여건' 할일남아"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21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차 북미정상회담이 조기에 성사되길 기대한다면서 '올바른 여건'이 충족되기 위해 여전히 할 일이 남아있다고 밝혔다.평양에서 열린 제3차 남북정상회담 이후 폼페이오 장관이 북미협상 재개 방침을 밝힌 데 이어 북미정상회담 추진을 재확인함에 따라 이르면 내달 북미 정상 간 '2차 핵담판' 현실화 등 비핵화 대화 국면이 급물살을 탈 전망이다. 다만, 회담 성사를 위해서는 실질적 진전을 이룰 수 있는 '올바른 여건'이 조성돼야 한다는 원칙을 피력, 비핵화 수준 등 북미 간 쟁점의 사전 조율에 따라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시기는 다소 유동적일 것으로 보인다.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폭스뉴스, MSNBC 방송과 잇따라 인터뷰를 하고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문제에 대해 "궁극적으로 그것은 대통령이 결정하게 될 것"이라는 걸 전제로 "우리는 그 일(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그러면서 "협상을 지속하고 보다 진전을 이루기 위해 머지않아 평양을 다시 방문할 기회를 얻게 되길 희망한다"고 4차 방북 재추진 의사를 밝힌 뒤 "전 세계를 위해 엄청나게 중요한 이 이슈의 진전을 지속해서 만들어나가기 위해 너무 오래지 않아(before too long), 비교적 단시일 내에 두 정상이 다시 만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이 가까운 미래에 만날 기회를 얻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폼페이오 장관은 "그러나 여건들이 올바르다는 것을 분명히 하기 위해선, 그리고 두 정상이 실질적 진전이 이뤄질 수 있는 상황에 놓였다는 걸 분명히 하기 위해선 여전히 할 일이 조금 남아있다"고 말했다.다만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이 올 연말까지 어느 수준까지 달성하기를 원하는지에 대해서는 구체적 시한 설정 언급을 거부했다고 폭스뉴스는 보도했다.그는 "우리는 이것(비핵화)이 일정한 시간이 걸릴 것, 즉각적으로 이뤄지지는 않을 것이라는 걸 인지해 왔다"며 평양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의 (평양) 방문을 포함한 각각의 발걸음이 중요한 발걸음들이며, 아직 할 일이 많이 있지만, 우리는 이 목적(비핵화)을 달성하기 위해 인내와 결연한 의지를 갖고 있다. 전 세계가 그러리라 믿는다"고 말했다.특히 이번 평양 남북 정상회담에 대해 "그들(남북정상)이 점진적 진전을 이뤘다"며 "처음으로 남과 북이 구체적으로 비핵화에 대해 논의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번 정상회담에서 비핵화 의제가 공식적으로 다뤄진 걸 언급한 것으로, 문 대통령도 기자회견에서 "이처럼 북한이 우리와 비핵화의 구체적 방안에 대해 진지하게 의논한 것은 지난날과 크게 달라진 모습"이라며 "지금까지 북은 완전한 비핵화 의지 표명 외에 구체적 방안에 대해선 미국과 협의할 문제라며 우리와 협의를 거부했다"고 밝힌 바 있다.폼페이오 장관은 '김정은이 이번에는 우리를 가지고 노는 게 아니라는 걸 어떻게 알 수 있나'라는 질문에 "트럼프 행정부가 취해온 접근법은 그 이전의 (북미) 협상들과는 근본적으로 다르다. 경제적 제재들이 김 위원장으로 하여금 결국 트럼프 대통령과 만나도록 (견인) 했다"며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약속한 최종적인 비핵화에 도달할 때까지 북한에 대한 국제적 경제 제재는 유지될 것"이라는 입장을 재확인했다.폼페이오 장관이 거론한 '올바른 여건'이 무엇인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으나 김 위원장이 '9월 평양 공동선언'에서 밝힌 ▲동창리 엔진 시험장 및 미사일 발사대 영구 폐쇄 ▲미국의 '상응 조치'를 전제로 한 영변 핵시설의 조건부 영구 폐쇄 외에 추가적인 비핵화 초기 이행 조치 담보를 염두에 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앞서 미국은 북한이 원하는 종전선언을 위해서는 핵 리스트 제출 등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피력해 왔다.트럼프 행정부는 전날 국무부 대변인 브리핑을 통해 북한이 추가 비핵화 조치 이행을 위해 미국의 '상응 조치'를 요구한 데 대해 "비핵화가 우선"이라며 '선(先) 비핵화' 입장을 재확인한 바 있다.이에 따라 미국은 내주 유엔총회를 계기로 뉴욕에서 열리는 한미 정상회담과 폼페이오 장관과 리용호 북한 외무상간 북미 외교장관 회담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해 구체적 비핵화 진전을 위한 북한측의 '플러스알파(+α) '메시지를 타진할 것으로 보인다.추가 비핵화 조치와 종전선언 등 상응조치를 둘러싼 북미간 힘겨루기가 이어질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미국이 원하는 수준의 비핵화 조치를 북한으로부터 담보해 내느냐에 따라 2차 북미정상회담 시기가 좌우될 전망이다.폼페이오 장관이 평양 남북정상회담 직후인 지난 19일 북미대화의 즉각적 재개를 선언, 스티븐 비건 대북정책 특별대표를 미국측 대표로 하는 오스트리아 빈에서의 협상 추진 방침을 공식화한 데 이어 김 위원장의 요청에 대한 '답례'로 이날 자신이 직접 조만간 방북하겠다는 의사를 밝힘에 따라 2차 북미정상회담 성사를 위한 양측간 물밑조율 속도도 한층 빨라질 것으로 보인다.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AP=연합뉴스사진은 2008년 6월 27일 북한이 비핵화 의지를 과시하기 위해 영변 원자로의 냉각탑을 폭파하는 장면. /연합뉴스

2018-09-22 연합뉴스

WHO "전 세계 사망자 20명 중 1명은 술이 원인"… 지난해 술 마신 인구는 23억명

과음을 비롯해 술과 관련된 원인으로 전 세계에서 해마다 약 300만 명이 목숨을 잃는 것으로 집계됐다.세계보건기구(WHO)는 21일(현지시간)전 세계 사망자 20명 중 1명꼴로 술이 사망의 직간접 원인이라고 밝혔다.WHO는 이날 펴낸 보고서에서 "지난해 전 세계에서 300만 명이 술 때문에 사망했으며, 이는 같은 기간 사망자 수의 5.3%에 이른다"고 설명했다.술 때문에 숨진 300만 명은 후천성면역결핍증(에이즈·AIDS)과 폭력, 교통사고 사망자를 합친 것보다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보고서는 술이 원인이 된 사망자의 4분의 3은 남성이었다며 알코올 남용이 결핵, 에이즈 등 질환에 대한 면역력을 떨어뜨린다고 지적했다.WHO는 "2010년 이후 폭음과 알코올 관련 사망 건수가 조금씩 줄고 있다는 점은 긍정적이지만 술이 원인이 된 사망 건수가 너무 많은 게 현실이다"라고 밝혔다.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전 세계 인구 중 한 번이라도 술을 마신 사람은 23억 명으로, 술 소비량 등을 분석했을 때 매일 평균 33g의 알코올을 섭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대략 와인 두 잔에 해당한다.음주에 따른 여러 문제를 겪는 이들은 2억8천만여 명으로, 유럽과 미주 대륙 인구가 가장 많았다.특히 15~19살 청소년의 27%가 술을 마셨고, 유럽과 미주, 서태평양 국가들은 그 비율이 각각 38~44%나 되는 것으로 조사됐다.WHO는 대부분 나라가 술에 세금을 매기고는 있지만, 지나친 할인 판매와 광고에 대한 규제 등을 병행하는 나라는 절반도 안 된다며 각국에 규제 확대를 당부했다./박주우기자 neojo@kyeongin.comWHO "전 세계 사망자 20명 중 1명은 술이 원인" /세계보건기구(WHO) 홈페이지 캡처

2018-09-22 박주우

폼페이오 "2차 북미정상회담 추진할 것… '올바른 여건' 할 일 남아"

지난 18일 평양에서 남북정상회담이 열린 것과 동시에 북미 간의 대화 움직임이 활발해지는 가운데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21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차 북미 정상회담 추진을 위해 여전히 할 일이 남아있다고 밝혔다.폼페이오 장관이 북미협상 재개 방침을 밝힌 데 이어 북미정상회담 추진을 재확인함에 따라 비핵화 대화 국면이 급물살을 탈 전망이다. 다만, 회담 성사를 위해서는 실질적 진전을 이룰 수 있는 '올바른 여건'이 조성돼야 한다는 원칙을 피력, 비핵화 수준 등 북미 간 쟁점의 사전 조율에 따라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시기는 다소 유동적일 것으로 보인다.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폭스뉴스, MSNBC 방송과 잇따라 인터뷰를 하고 "우리는 그 일(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그러면서 "협상을 지속하기 위해 머지않아 평양을 다시 방문할 기회를 얻게 되길 희망한다"고 4차 방북 재추진 의사를 밝힌 뒤 "전 세계를 위해 엄청나게 중요한 이 이슈의 진전을 지속해서 만들어나가기 위해 너무 오래지 않아 두 정상이 다시 만나길 바란다"고 밝혔다.폼페이오 장관은 "그러나 여건들이 올바르다는 것을 분명히 하기 위해선, 그리고 두 정상이 실질적 진전이 이뤄질 수 있는 상황에 놓였다는 걸 분명히 하기 위해선 여전히 할 일이 조금 남아있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폼페이오 장관은 이와 함께 평양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중요한 조치들이 취해졌다"며 "할 일이 많이 남아있지만 우리는 인내심과 투지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폼페이오 장관은 비핵화가 이뤄지기 전까지는 북한에 대한 국제적 제재는 유지돼야 한다는 입장도 재확인했다.폼페이오 장관이 거론한 '올바른 여건'이 무엇인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으나 김 위원장이 '9월 평양 공동선언'에서 밝힌 ▲동창리 엔진 시험장 및 미사일 발사대 영구 폐쇄 ▲미국의 '상응 조치'를 전제로 한 영변 핵시설의 조건부 영구 폐쇄 외에 추가적인 비핵화 초기 이행 조치 담보를 염두에 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앞서 미국은 북한이 원하는 종전선언을 위해서는 핵 리스트 제출 등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피력해 왔다.트럼프 행정부는 전날 국무부 대변인 브리핑을 통해 북한이 추가 비핵화 조치 이행을 위해 미국의 '상응 조치'를 요구한 데 대해 "비핵화가 우선"이라며 '선(先) 비핵화' 입장을 재확인한 바 있다.이에 따라 미국은 내주 유엔총회를 계기로 뉴욕에서 열리는 한미 정상회담과 폼페이오 장관과 리용호 북한 외무상간 북미 외교장관 회담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해 구체적 비핵화 진전을 위한 북한측의 '플러스알파(+α) '메시지를 타진할 것으로 보인다.추가 비핵화 조치와 종전선언 등 상응조치를 둘러싼 북미간 힘겨루기가 이어질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미국이 원하는 수준의 비핵화 조치를 북한으로부터 담보해 내느냐에 따라 2차 북미정상회담 시기가 좌우될 전망이다.폼페이오 장관이 평양 남북정상회담 직후인 지난 19일 북미대화의 즉각적 재개를 선언, 스티븐 비건 대북정책 특별대표를 미국측 대표로 하는 오스트리아 빈 협상 가동 추진 방침을 공식화한 데 이어 이날 자신이 직접 조만간 방북하겠다는 의사를 밝힘에 따라 2차 북미정상회담 성사를 위한 양측간 물밑조율의 속도도 한층 빨라질 것으로 보인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24일 충분한 비핵화 진전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폼페이오 장관의 4차 방북을 전격 취소한 바 있다./디지털뉴스부/AP=연합뉴스

2018-09-22 디지털뉴스부

벨기에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 감염 사례 9건 파악

벨기에에서 지난 13일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이 확인된 이후 ASF 바이러스에 감염된 야생 멧돼지가 확산돼 지금까지 모두 9건이 파악됐다고 벨가뉴스통신이 21일 보도했다.지난 2007년 동유럽 국가에서 ASF가 발생한 이후 지금까지 우크라이나, 러시아, 폴란드, 체코 등 8개국으로 확산했고, 최근엔 중국에서도 ASF가 발생해 피해가 예상된다.서유럽 국가들은 그동안 ASF 발생을 차단하기 위해 부심해왔으나 11년 만에 벨기에에서 발생이 확인됐다.더욱이 이 지역은 독일·프랑스·룩셈부르크 국경 인근 지역으로, 사람은 물론 야생 멧돼지들이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어 다른 나라로도 퍼져 나갈 가능성이 커 주변국들이 긴장하고 있다. ASF는 사람에게는 감염되지 않지만, 돼지에게는 치명적이며 백신이나 치료제도 없다.벨기에 당국은 남동부 뤽상부르 지역에 서식하는 야생 멧돼지에서 이날 추가로 3건의 ASF 바이러스 감염이 확인돼 지금까지 ASF 감염이 모두 9건으로 늘었다고 밝혔다.벨기에 지역에서도 ASF 감염 야생 멧돼지가 발견된 지역에서 출하된 돼지에 대한 살처분이 시작돼 지난 20일 한 돼지 사육업자가 250마리의 새끼 돼지를 살처분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한편 지금까지 한국, 일본, 중국 등 벨기에에서 돼지고기를 수입해온 13개 국가가 수입을 전면 중단했다./디지털뉴스부

2018-09-22 디지털뉴스부

탄자니아 빅토리아 호수서 페리 전복… 최소 136명 숨져

아프리카 최대 호수인 빅토리아호수에서 여객용 페리가 전복돼 최소 136명이 숨지는 참사가 발생했다. 사고 페리에는 300여명이 탑승한 것으로 알려져 사망자가 많이 늘어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로이터통신은 21일(현지시간) 탄자니아 우카라섬 근처의 빅토리아호수에서 전날 발생한 페리 사고로 인한 사망자가 136명으로 늘었다고 탄자니아 경찰을 인용해 보도했다. 현재까지 사망자 중 외국인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탄자니아 당국은 약 40명을 구조했다며 구조 및 시신 수습 작업을 계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고는 전날 오후 호수 내 탄자니아 우카라와 부고로라 섬 사이를 운행하는 페리가 우카라섬의 선착장 도착을 불과 50m 남겨두고 뒤집히면서 발생했다. 정확한 사고 경위는 밝혀지지 않았지만, 과다 승객과 화물이 유력한 원인으로 제기되고 있다. 외신에 따르면 이 페리에는 승객이 300명 이상 탑승했고 바나나, 시멘트, 옥수수 등도 많이 실려있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탄자니아 언론 '더 시티즌'(The Citizen)은 이 페리의 수용 능력이 승객 100명과 화물 25t이라고 전했다. 아프리카 최대 규모인 빅토리아호수는 탄자니아와 우간다, 케냐에 접해 있지만, 선박이 낡고 오래된 탄자니아 쪽에서 대규모 선박 침몰 사고가 종종 발생했다. /디지털뉴스부아프리카 최대 호수인 빅토리아호수에서 여객용 페리가 전복돼 최소 136명이 숨지는 참사가 발생했다. /AP=연합뉴스

2018-09-21 디지털뉴스부

탄자니아 빅토리아 호수서 여객용 페리 전복… 최소 86명 사망

아프리카 최대 호수인 빅토리아 호수에서 여객용 페리가 전복돼 최소 86명이 숨졌다.사고 페리에는 승객이 200명 넘게 탑승한 것으로 알려져 사망자가 많이 늘어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탄자니아 언론 '더 시티즌'(The Citizen)은 21일(현지시간) 빅토리아 호수에서 전날 발생한 페리 사고로 인한 사망자가 86명으로 늘었다고 보도했다.사고는 전날 오후 호수 내 우카라와 부고로라 섬 사이를 운행하는 페리가 우카라섬의 선착장 도착을 불과 50m 남겨두고 뒤집히면서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사고 당일 37명이 구조된 뒤 아직 추가적인 생존자는 발견되지 않고 있다.영국 일간 가디언은 현지 관리들이 사망자가 200명 이상이 될 것을 우려하고 있다고 보도했다.정확한 사고 경위는 밝혀지지 않았지만, 과다 승객과 화물이 유력한 원인으로 제기되고 있다.로이터 등 외신에 따르면 이 페리에는 승객이 300명 이상 탑승하고 바나나, 시멘트, 옥수수 등의 화물이 많이 실려있었다.'더 시티즌'은 이 페리의 수용 능력이 승객 100명과 화물 25t이라고 전했다.아프리카 최대 규모인 빅토리아호수는 탄자니아와 우간다, 케냐에 접해 있지만, 선박이 낡고 오래된 탄자니아 쪽에서 대규모 선박 침몰 사고가 종종 발생했다./디지털뉴스부아프리카 최대 호수인 빅토리아 호수에서 여객용 페리가 전복돼 최소 86명이 숨졌다. /AP=연합뉴스

2018-09-21 디지털뉴스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