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

한반도에 태동한 평화의 씨앗, 세계서 꽃피다

전국 12지부 2500명 회원들 한마음국경·인종·종교 뛰어넘어 축제마당밤하늘 수놓은 화려한 불꽃놀이도UN 경제사회이사회(ECOSOC) 및 UN 공보국(DPI)에 등록된 국제 평화 NGO인 (사)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HWPL, 대표·이만희)이 주최한 '9·18 평화 만국회의 4주년 기념식'이 18일 인천 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렸다.이만희 대표의 '평화의 북소리'로 출발한 평화 파도타기와 310명의 군악대 퍼포먼스가 이날 기념식의 화려한 시작을 알렸다. 이어서 진행된 세계평화 퍼레이드는 2천500명의 HWPL 전국 12지부 회원들이 평화를 바라는 마음으로 모여 아름다운 평화의 세계로 변해가는 지구촌을 그려냈다. '한반도 평화의 빛, 전 세계를 밝히다'라는 주제로 선보인 예술공연은 빛의 태동으로 시작해 화합과 조화를 이루어 영원한 평화로 나아가는 과정을 그려냈다. 또한 매년 기념식에서 참여한 모든 이들에게 감동과 감탄을 자아냈던 대동제는 평화를 소망하는 전 세계인이 국경·인종·종교를 초월해 하나가 되어 그 기쁨을 표현하는 축제의 장이 됐다.화려한 불꽃이 밤하늘을 수놓는 가운데 완전한 평화의 세상이 이뤄진 세상을 보는 것처럼 행사 참가자들은 서로 어깨춤을 추며 즐거움을 표현했다.문화공연을 기획한 관계자는 "지금까지 이어져 온 전쟁과 죽음의 문화에서 평화와 생명의 문화로의 변화를 표현하고자 했다. 평화와 생명의 시대를 눈과 귀로 경험하면서 평화의 씨앗이 참석자들의 마음에 심겨 모두를 평화의 사자로 만들고자 하는 것이 핵심"이라고 말했다. /김명래·공지영기자 problema@kyeongin.com18일 인천 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9·18 평화 만국회의 4주년 기념식'에서 참석자들이 평화를 기원하는 피켓을 들고 환호하고 있다. /HWPL 제공

2018-09-18 김명래·공지영

'35년 우정' 더 깊어지는 윈윈 교류

경기도와 미국 유타주가 자매결연 35주년을 맞아 경제·문화·교육부문 등에서의 교류협력을 확대하기 위한 합의서를 18일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35년간의 자매결연을 기념해 밸 헤일 유타주 경제실장과 지역 경제인 등 유타주 통상대표단이 경기도를 방문하면서 성사됐다.두 지역은 경기도가 주최하는 국내 최대 중소기업 전시회인 지페어 코리아(G-FAIR Korea)와 유타주가 주최하는 통상박람회 유타글로벌포럼(Utah Global Forum)에 상호 통상촉진단을 파견하기로 해 경제분야 협력이 더욱 확대될 전망이다. 또 내년 경기도가 조성할 예정인 세계 정원 경기가든에 유타주가 참여하는 방안을 검토키로 했고 두 지역 학생·주민 간 교육·문화교류를 활성화하기로 했다.한편 경기도는 유타주와 자매결연을 맺고 있는 국내 유일의 지자체로 유타주 역시 경기도가 자매결연을 맺은 첫 해외 지자체다. 자매결연 이후 두 지역은 1993년 유타주 공원에 한국 정원을 건립하고 공무원 교류를 실시하는 등 협력관계를 지속해왔다. /강기정기자 kanggj@kyeongin.com경기도와 미국 유타주가 자매결연 35주년을 맞아 교류협력을 확대하기 위한 합의서를 체결했다. 왼쪽부터 저스틴 하딩 유타주 비서실장, 밸 헤일 유타주 경제실장, 박신환 경기도 경제실장, 박윤준 경기도 국제관계대사. /경기도 제공

2018-09-18 강기정

[인터뷰]'한국관광공사 경인지사 출범 지휘' 민경석 국민관광본부장

오늘 송도서 현판식 갖고 업무 돌입의료·크루즈 등 고부가가치화 온힘"접경지역 평화관광상품 개발 계획"인천, 경기, 서울 등 수도권 지역 관광산업 활성화의 기폭제 역할을 담당하게 될 한국관광공사 경인지사가 19일 송도컨벤시아에 문을 열고 본격적인 업무를 시작한다.한국관광공사 경인지사는 이날 현판식을 열고 수도권 국내 관광 활성화를 위한 관계기관(인천·경기 관광공사, 서울관광재단) 업무협약을 비롯해 크루즈 관광 경쟁력 강화를 목적으로 인천시, 인천항만공사 등과도 협약을 맺는다.경인지사 출범으로 인천, 경기, 서울 등 3개 자치단체가 각기 추진하던 관광정책이 협업 체제로 전환, 효율성 극대화는 물론 시너지 효과도 볼 수 있게 됐다. 한국관광공사 경인지사 출범을 총괄 지휘한 민경석 한국관광공사 국민관광본부장은 "한국관광공사 본사가 강원도 원주로 이전한 후 경인지역 유관 기관과의 소통이 소원해진 것이 사실"이라며 "경인지사 출범과 함께 앞으로 인천을 포함한 수도권 자치단체와 협업을 통해 함께 할 수 있는 여러 관광 분야 정책을 발굴해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경인지사는 수도권 자치단체와 공동으로 외국 관광객 유치를 위한 마케팅과 의료·크루즈 관광 등 고부가 가치 관광산업 활성화에 총력을 쏟을 방침이다.민 본부장은 "3차 남북정상회담으로 한반도 화해 분위기가 무르익고 있는 만큼 이를 활용한 접경지역 평화관광 상품 개발에 인천, 경기 등과 힘을 합칠 계획"이라고 말한 뒤 "특히 강화도와 옹진군 서해5도 등에 대한 평화관광 상품을 적극 홍보하겠다"고 강조했다.그는 "한국관광공사 경인지사는 인천 지역 관광산업 발전을 위한 시민들의 의견을 언제나 환영한다"며 "인천을 포함한 수도권 시민들과 함께하는 경인지사가 될 수 있도록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했다.한국관광공사 경인지사 개소식은 19일 오전 쉐라톤그랜드인천호텔에서 열리며 박남춘 인천시장을 비롯해 이화영 경기도 평화부지사, 이재성 서울관광재단 대표이사 등 8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김명호기자 boq79@kyeongin.com한국관광공사 경인지사 출범을 총괄 지휘한 민경석 한국관광공사 국민관광본부장. /한국관광공사 제공

2018-09-18 김명호
1 2 3 4 5 6 7 8 9 10
사람들연재
지난연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