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

[인터뷰]행안부 박람회 '수상' 류관무 인천 송도2동 주민자치회장

주민 모두 외지 출신 매립지 행정동도시양봉장 '공유가치 플랫폼' 조성128개 평생학습 운영등 소통 이끌어인천 연수구 송도2동은 매립지에 조성돼 그 역사가 10년이 채 되지 않는 행정동이다. 현재 인구 5만5천여명 모두가 외지에서 이주했고, 주거형태는 100% 아파트와 오피스텔이다. 지역 특성상 마을 공동체가 활성화하기 어려운 환경이다.이처럼 갓난아기나 마찬가지인 마을이 최근 행정안전부가 주최한 '제6회 대한민국 지방자치박람회'의 학습공동체분야에서 최우수상을 거머쥐었다. 송도2동 주민자치회 류관무(54) 회장을 포함한 주민자치회 위원 17명이 마을공동체 활성화의 주역이다. '송도동'에서 2012년 1월 분리된 송도2동은 그해 3월 동 행정과 주민자치센터 운영에 관한 자문 역할을 맡는 주민협의체인 주민자치위원회가 구성됐다. 2016년 6월에는 주민자치위원회 역할을 확대한 주민자치회가 결성됐다. 류관무 회장은 "아파트 문화는 차를 몰고 다니면서 엘리베이터를 타고 곧바로 집에 들어가면 주민끼리 만나기 어려운 환경"이라며 "주민 간 소통하고 화합할 수 있는 구심점은 주민자치회일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송도2동 주민자치회는 이번 박람회에서 '공유가치 학습플랫폼'의 일환으로 올 4월부터 시작한 '도시양봉'을 첫 번째 사례로 발표했다. 류 회장은 "주민 40명이 주민자치센터 옥상에 양봉장을 조성하고 꿀벌을 지키며 수밀활동을 했다"며 "도시에서 사라져 가는 꿀벌의 가치를 알리며 사람과 벌이 공존하는 도시생태문화를 만들고자 기획했다"고 말했다. 송도2동 도시양봉은 주민끼리 구성한 학습동아리인 '꿀맛'으로 이어져 현재 마을기업 설립도 구상 중이다.송도2동 주민자치회가 내세우는 '공유가치 학습플랫폼'이란 주민이 함께 사회적 가치를 만들고 실천하는 과정을 학습과 연계하자는 취지다. 도시양봉을 비롯해 주민들이 도심 곳곳에 버려진 공간을 정원으로 꾸미는 '게릴라 가드닝', 주민자치센터 옥상에 장독대를 만든 '발효 아카데미', 주민자치센터 계단 이용 활성화와 기부활동을 연결한 '착한 계단' 등을 기획해 운영하고 있다.류 회장은 박람회에 출품한 주요 사례로 '모두의 평생학습'을 꼽았다. 그는 "주민자치센터에서 성인 여성뿐 아니라 남성, 학생, 장애인, 임산부 등을 대상으로 한 생애주기별 128개의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며 "특히 남성과 장애인 등 문화 소외계층의 욕구조사를 통해 퇴근 후인 야간이나 주말 시간대 프로그램도 편성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류 회장은 "주민기자단인 '혜윰'은 주민자치센터 '글쓰기 교실' 수강생을 중심으로 구성돼 주민소식지 'ZOOM IN 송도' 발행까지 이어진 사례"라며 "단순히 학습에 그치지 않고, 마을의 가치를 창출하는 공동체 활동으로 확산하도록 센터 프로그램을 운영하겠다"고 했다.류 회장은 "주민자치회 위원과 자원봉사자들의 열정이 올해 전국 단위 박람회에서 좋은 성과를 만들었다"며 "앞으로 더 많은 주민이 마을공동체 만들기에 참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경호기자 pkhh@kyeongin.com행정안전부가 주최한 '제6회 대한민국 지방자치박람회' 학습공동체 분야 최우수상을 수상한 인천 연수구 송도2동 주민자치회 류관무 회장. /송도2동 주민자치회 제공

2018-11-18 박경호

수원 초등생 독서토론회 영덕초 '대상'

지난 17일 우만초등학교에서 학부모, 학생 등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제6회 수원시 초등학생 독서토론대회에서 영덕초등학교 위캔두가 대상을 차지했다.제21대 수원시학교운영위원장협의회(회장·안기희)가 주최하고 수원시, 경기도 초등토론교육연구회, 우만초등학교가 후원한 이번 독서토론대회는 수원지역 초교에서 선발된 32개 팀이 참가해 추천도서인 '커피우유와 소보로빵'의 주요 내용에 대해 찬반으로 나눠 열띤 토론을 벌였다.이번 대회에서는 영덕초교 위캔두(김평강, 강유진, 전소윤, 김도희 이상 6학년)는 영일초교 플라톤을 꺾고 우승을 거머쥐었다. 4강 진출팀 중 유일하게 5학년으로 구성된 플라톤(김련희, 윤채현, 이서진, 이준수)는 아쉬움을 달래며 내년 대회 우승을 기약했다.또 공동 3위(은상)에는 영일초교 ICE AGE(민성원, 박수민, 이서연, 이재엽 이상 6학년)과 율현초 호크마(윤정인, 김가연, 이재원, 이선우 이상 6학년)이 수상했다. 이찬열(수원시갑·바른미래당) 국회의원은 축사를 통해 "독서토론회에 참석하는 것만으로도 큰 경험이 되고 내가 느끼고 생각한 것을 다른 사람에게 토론을 통해 전달하는 것이야말로 교육의 일부분이라고 생각한다"며 "국회 교육위원장으로 이러한 독서토론대회가 전국적으로 활성화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안기희 협의회 회장은 "소통이 없는 주입식이 아닌 토론을 통해 민주시민으로 성장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며 "이번 대회가 미래의 희망인 우리 어린이들이 큰 발자취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준석기자 ljs@kyeongin.com

2018-11-18 이준석

국경없는 소외계층 돕기… 지구촌 이웃과 소통 '첫발'

시골마을·학교·보육원 잇따라 방문급식·아이들 목욕·팔찌만들기 체험주거환경 개선·학용품·옷·쌀등 전달"지역을 넘어 이제는 지구촌 이웃과 함께 소통하고 나눕니다."군포시자원봉사센터(센터장·김덕희)는 지난 11일부터 16일까지 캄보디아 씨엡립 일대에서 해외봉사활동을 펼쳤다.NH농협은행 군포시지부와 군포신협, 농심 사회공헌단이 후원한 이번 해외봉사에는 18명의 자원봉사자들이 참여했다. 이들은 씨엡립 반티스레이군 시골마을과 학교, 보육원 등을 잇따라 방문해 현지 어린이들을 위한 봉사에 나섰다. 빵과 음식을 만들어 제공하는 급식봉사를 시작으로 아이들을 직접 씻기는 목욕봉사와 팔찌만들기 체험 등 놀이의 시간을 통해 단순 봉사를 넘어 아이들과 정서적 공감대를 형성하는 노력을 기울였다.낡은 주거시설을 보수하는 데도 주력했다. 보육원 외벽 곳곳의 지저분한 부분에 페인트칠을 새로 하고 어두운 전등을 교체해 아이들이 보다 쾌적한 환경에서 머물 수 있도록 배려했다. 또 미리 준비해 간 옷과 학용품, 에코백 등을 선물하는 동시에 아이들의 든든한 끼니를 위해 쌀도 전달했다.이번 해외봉사에 참여한 홍수월(71) 자원봉사자는 "현지에 가보니 낙후된 환경에서 살아가는 아이들을 보며 솔직히 많이 놀랐고, 우리나라 예전의 어려웠던 시절도 생각이 나서 더욱 마음 한구석이 아련했다"며 "이번 봉사를 계기로 앞으로 작은 도움이라도 주고 싶다는 마음을 갖게 됐고 개인적으로도 많은 걸 생각하게 한 봉사활동이었다"고 소감을 전했다.김덕희 센터장은 "비록 지자체 단위의 봉사단체지만 어려운 이웃을 돕는 데는 국경이 없다고 생각한다. 특히 이번 해외봉사를 통해 지역 내에서만 해오던 봉사를 넘어 지구촌 이웃과 나누고 소통할 수 있는 첫발을 내딛는 계기가 됐다고 본다"며 "앞으로 봉사의 영역과 시야를 더 넓히고 봉사자들의 다양한 재능을 기부할 수 있는 기회를 많이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어 "무엇보다 해외 현지에서 고생한 자원봉사자들에게 감사하다"고 격려했다. 군포/황성규기자 homerun@kyeongin.com그동안 지역 내에서만 활동해 온 군포시자원봉사센터 자원봉사자들이 이제는 지구촌으로 시야를 넓혀 글로벌 봉사에 나서고 있다. /군포시자원봉사센터 제공

2018-11-18 황성규
1 2 3 4 5 6 7 8 9 10
사람들연재
지난연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