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

'2019 스마트 국토엑스포'와 함께 '스마트한 피서' 보내세요!

여름 휴가철을 맞아 한국국토정보공사(사장·최창학, 이하 LX)가 다양한 즐길 거리와 함께 '스마트(Smart)'한 피서를 체험할 수 있는 공간정보축제를 마련했다. 국토교통부가 주최하고 LX가 주관하는 국내 최대 공간정보축제 '2019 스마트 국토엑스포'가 다음 달 7일부터 3일 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다. '공간정보의 융합, 스마트한 미래를 열다'란 주제로 올해 12회 째를 맞는 이번 행사는 총 24개 국가 정부를 비롯한 기업·기관 등이 참여하고 85개사가 186개의 전시부스를 마련해 벌써부터 관심을 끌고 있다. 공간정보 새싹기업 판로설명회 등 4가지 창업지원프로그램과 공간정보아카데미 교육간담회 등 3가지 취업지원프로그램 등 다양한 일자리창출 프로그램도 준비돼 창업·구직자들을 기다리고 있다. 이번 행사에서 국토부는 최신 공간정보 신기술전시회와 국내 최대 비즈니스교류 플랫폼, 글로벌 리더들의 컨퍼런스 등 3가지 관람 포인트도 소개할 예정이다.또 최근 각광받는 스마트시티의 구현기술인 '디지털 트윈'을 활용한 미세먼지 바람길 추적 시뮬레이션과 지하철 화재 속 대피훈련 등을 가상현실(VR)로 체험할 수 있으며, 24개 이상의 다양한 컨퍼런스와 국내외 비즈니스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이에 대해 최창학 사장은 "무더운 여름, 첨단공간정보 세계로의 스마트한 피서를 자신 있게 권해드린다"며 "이번 행사가 공간정보에 대한 쉬운 이해와 함께 나아가 혁신성장과 일자리창출의 교두보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준석기자 joonsk@kyeongin.com8월 7일부터 3일 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릴 예정인 '2019 스마트 국토엑스포' 포스터. /한국국토정보공사경기지역본부 제공

2019-07-29 김준석

[인터뷰]전종덕 연수동 상가번영회 회장

친목모임 수준서 230명까지 회원 ↑경관조명·도로 페인팅 작업등 추진"中결제시스템 도입등 區 지원 필요"인천 연수구청 맞은편에 형성한 연수동 먹자골목 상인들이 모인 '연수동 상가번영회'는 지난해 말까지만 해도 실질적으로 활동하는 회원이 10여명에 불과했다. 음식점만 450곳 가까이 몰린 상권의 번영회치고는 초라한 규모로 방치되다시피 했다. 올해 2월부터 상인 12명이 의기투합해 상가번영회를 재정비해 회원 수가 230명까지 늘었다. 지난 4월 취임한 전종덕(65) 연수동 상가번영회 회장은 "상권이 죽어가다 보니 그동안 상인들도 위축돼 있었다"며 "연수동 상인들이 다시 뭉쳐서 상권에 활력을 불어넣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전종덕 회장은 연수동에서 간장게장과 생선구이를 하는 '청해밥상'을 운영하고 있다.친목모임 수준이던 연수동 상가번영회는 전종덕 회장 취임 전후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5월에는 연수구와 함께 연수동 맛고을길 일대 도로에 디자인을 입히는 페인팅 작업을 진행했다. 다음 달 중에 상점가 골목에 경관조명을 설치할 예정이다. 올 11월에는 추가로 도로 페인팅 작업을 추진하고, 골목길을 일방통행 도로로 바꾸도록 연수구에 요청할 계획이다. 전 회장은 "상인들이 자발적으로 구에 요청하지 않으면 아무것도 변하지 않는다는 것을 깨닫고 상가번영회 임원들이 열심히 활동하고 있다"며 "1단계로 대동로, 2단계로 동춘교회 주변, 3단계로 힘찬병원 주변 상권을 살리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오는 29일에는 연수동 상권에서 처음으로 지역축제인 '연수 코스프레 페스티벌'을 열기로 했다. 행사 당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8시까지 동춘교회 일대에서 영화 '어벤져스' 주인공들을 비롯한 다양한 캐릭터 복장을 표현한 '코스프레 행사', 초대가수 공연, 상가 노래자랑 등이 이어질 예정이다. 이날은 연수구 지역 전자상품권인 '연수e음'이 출시되는 날이라서 연수e음 카드를 현장에서 발매해준다. 전 회장은 "앞으로 외국인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해 알리페이, 위챗페이 등 중국인이 사용하는 결제시스템도 도입하려 한다"며 "여러 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연수구가 적극적으로 행정지원을 해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전 회장은 "상권을 '업그레이드'하려면 상인들도 '업그레이드'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상권 발전이 곧 지역 발전이라는 신념으로 연수동 상권 활성화를 위해 상가번영회를 '업그레이드'하겠다"고 말했다. /박경호기자 pkhh@kyeongin.com18일 인천 연수구 연수동 상가번영회 사무실에서 만난 전종덕 신임 회장은 "죽어가는 상권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열심히 뛰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박경호기자 pkhh@kyeongin.com

2019-06-18 박경호
1 2 3 4 5 6 7
사람들연재
지난연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