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

인천대 한국어학당, 中 산둥알루미늄대학에 1호 분교 설립

국내 학령인구 확대 목표 10곳 추진어학 외 진로 탐색… 인재유치 기대뷰티·패션·영상 등 분야 보급 '앞장'인천대학교 한국어학당이 중국에 '제1호 분교'를 내고 우수한 한국어 연수생 양성을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인천대학교는 지난 15일 중국 웨이하이에 위치한 산둥알루미늄대학에 한국어학당 제1호 분교를 설치하고 현판식을 개최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두슈위 산둥알루미늄대학 총장과 조동성 인천대학교 총장을 비롯해 관계자 50여 명이 참석했다.앞서 산둥알루미늄대학은 제1호 한국어학당 분교를 설립하기 위해 지난 6일 인천대학교를 방문해 한국어학당 분교 설립을 요청하고 세부사항을 논의했다.인천대학교는 중국,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에 10여 곳의 한국어학당 분교 설립을 진행하고 있다. 갈수록 줄어드는 국내 학령인구에 대비해 해외에서 예비 유학생을 발굴하고자 하는 목적이다. 대학은 한국어학당 해외분교 설립을 통해 수준 높은 한국어 교육을 제공하고 우수한 유학생을 키울 계획이다.대학은 유학을 준비 중인 어학 연수생들을 인천대 학부과정에 입학시키는 선순환 구조의 시스템을 만들겠다는 구상도 갖고 있다. 인천대학교 한국어학당에서 한국어 학습을 한 유학생들에게 자신의 전공 선택은 물론 졸업 후 희망하는 진로까지 탐색할 기회를 제공하겠다는 것이다. 대학은 한국어학당 해외 분교가 인천으로 유학을 희망하는 해외의 우수한 유학생을 유치하는 마중물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인천대는 이를 발판으로 앞으로 50개 이상의 분교를 설립, 우수 해외 인재를 양성하는 글로벌 교육기관으로 성장하겠다는 구상이다. 또한 한국어뿐만 아니라 뷰티, 패션, 예술, 영상 등 '한류' 보급에도 앞장서겠다는 방침이다.인천대학교 관계자는 "이번 1호를 시작으로 2호, 3호 등 올해 안에 10호까지 개원할 것"이라며 "우수한 유학생들의 대학 입학으로 인천은 물론 나아가 한국 경제의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는 미래 지향적 기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윤설아기자 say@kyeongin.com인천대학교가 지난 15일 중국 웨이하이 산둥알루미늄대학에 한국어학당 제1호 분교를 설치하고 분교 현판식을 열었다. /인천대학교 제공

2018-08-16 윤설아

[인터뷰]인천대 무역학부 학생 5명으로 구성된 My's

市 콘텐츠 공모사업 선정 '체인지'11월 송도서 할랄음식 체험등 행사"다양성 인정하는 문화 확산되길""무슬림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인천관광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인천대 무역학부 학생 5명으로 구성된 My's(마이스)는 지속되는 폭염에도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첫 번째 체인지(替認地) 프로젝트 '체인지 X 할랄'을 준비하는 데 여념이 없다. 인천관광공사, 인천대 창업지원단, KT&G 상상유니브 인천본부가 주관하고 인천시가 주최한 인천관광 콘텐츠 공모 지원사업(인천관광 어드벤처)에 이번 프로젝트가 선정된 게 직접적인 계기가 됐다.체인지는 바꿀 체(替), 인식할 인(認), 땅 지(地) 등 세 한자를 활용한 조어(造語)로, '인식을 바꾸는 곳'이라는 의미다. 타 문화에 대한 인식 개선을 통해 사람들의 발걸음이 인천으로 향하게 하는 문화체험 프로젝트가 마이스의 '체인지'다. 마이스가 가장 먼저 주목한 것은 '무슬림'이다. 마이스 이혜은(21·무역3)씨는 "서울과 부산 등 다른 지역과 달리 인천은 무슬림을 대상으로 한 관광에 관심이 적은 측면이 있다"며 "우리가 잘 모르는 무슬림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관련 관광 인프라를 갖추는 계기가 됐으면 하는 생각에 '체인지 X 할랄' 프로젝트를 준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11월 초순 이틀에 걸쳐 송도국제도시 일대에서 진행될 '체인지 X 할랄' 행사엔 ▲한복과 이슬람 전통의상을 입어볼 수 있는 문화 체험 공간 ▲히잡 퍼스널 컬러 찾기 등 할랄 관련 뷰티 체험 공간 ▲할랄 음식을 먹어볼 수 있는 할랄푸드 공간 등이 마련된다. 무슬림에 대한 이해를 높일 수 있는 토크콘서트와 함께 인천에 있는 무슬림들을 대상으로 한 인천 투어 행사도 진행된다.마이스 김민주(21·무역3)씨는 "무슬림에 대해 직접 경험하고 이야기하면서 아직은 익숙지 않은 그들을 알아보자는 취지"라며 "그러다 보면 우리 사회도 다양성을 인정하는 문화가 조금씩 확산되지 않을까 한다"고 말했다.마이스는 '체인지 X 오리엔탈', '체인지 X 유라시아' 등 후속 프로젝트도 구상하고 있다. 이혜은씨는 "많은 외국인이 우리나라를 찾을 때 인천을 가장 먼저 거치게 되는 만큼, 열려있는 도시였으면 하는 생각이 있다"며 "열린 도시 인천을 만드는 데 조금이나마 역할을 하고 싶다"고 했다. 이어 "무슬림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인천관광에도 보탬이 될 수 있도록 5명이 힘을 합쳐 '체인지 X 할랄'을 잘 마무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이현준기자 uplhj@kyeongin.com'체인지 X 할랄' 준비에 여념이 없는 인천대 My's 구성원 중 (사진 왼쪽부터)김명희, 이혜은, 김민주씨가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이현준기자 uplhj@kyeongin.com

2018-08-15 이현준
사람들연재
지난연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