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

[인천에너지전환네트워크 출범]16개 단체·기관, 하나되어 외치는 '에너지 자립'

중앙집중적 전력생산 시스템 탈피창립총회 열고 5명 공동대표 선출시민 활동가 양성등 각종 협력사업화석연료 의존에서 벗어나 지속 가능한 에너지 생산 방식을 찾기 위해 인천지역 16개 환경단체·기관이 모여 만든 '인천에너지전환네트워크'(이하 인천에너지넷)가 출범했다.에너지전환은 중앙집중적인 전력 생산 시스템에서 벗어난 지역 분권형 에너지 시스템을 말한다. 중앙정부의 일방적인 결정에 따른 에너지 정책에 자치단체와 지역 공동체가 적극 개입할 수 있도록 '에너지 분권'을 요구하는 환경 운동의 하나다. 시민펀드로 햇빛발전소를 만들거나 태양광·풍력발전소 건설에 주민이 지분을 투자해 수익을 배분하는 등 다양한 형태의 사업들이 서울과 전남·강원도 등지에서 시도되고 있다.인천에너지넷은 이처럼 핵발전과 화석연료가 아닌 재생에너지를 통한 에너지 자립 마을을 만들기 위한 각종 협력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지역 에너지전환 시민 활동가 양성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학교와 협의해 옥상(지붕)을 활용한 재생에너지 보급 확대, 주민참여형 에너지 정책 제안 등 다양한 활동을 하기로 했다.인천에너지넷에는 가톨릭환경연대, 열음학교, 인천녹색소비자연대, 인천녹색연합, 인천기후환경네트워크, 인천지속가능발전협의회, 인천햇빛발전협동조합, 인천환경운동연합, 인천YMCA, 인천YWCA, 인천친환경농업인연합회, 참좋은두레생협, 푸른두레생협, 환경과생명을지키는인천교사모임, 인천녹색환경지원센터, 한국에너지공단 인천지역본부 등이 참여한다.인천에너지넷은 지난 1일 인천YWCA 7층 대강당에서 창립총회를 개최하고 공식 출범에 나서 공동대표를 선출했다. 공동대표에는 김말숙 인천지속가능발전협의회 상임회장, 김진한 인천녹색환경지원센터 센터장, 명철수 인천녹색소비자연대 공동대표, 이창구 한국에너지공단 인천지역본부 본부장, 심형진 인천환경운동연합 상임대표 등 5명으로 구성됐다.심형진 인천에너지넷 공동대표는 "인천에너지넷은 기후변화 시대에 대응하고 에너지 전환운동에 지역의 힘을 모으기 위해 민·관이 함께 하는 협의체"라며 "탈원전에 이어 탈석탄까지 거론되는 상황에서 지역 차원의 새로운 에너지정책을 전개하기 위한 움직임이 필요하다"고 했다. /김민재기자 kmj@kyeongin.com인천에너지전환네트워크가 최근 인천YWCA 7층 대강당에서 창립식을 열어 공식 출범을 알렸다. /가톨릭환경연대 제공

2019-04-03 김민재

[인터뷰]김형건 인천힘찬병원 4대 병원장의 중책

2년후 남동구 이전하면서 체급 키워UAE 이어 러시아 등 해외 진출도"기본에 충실… 환자 신뢰 얻을 것""병원 발전을 위한 중요한 시기에 중책을 맡게 돼 어깨가 무겁습니다."최근 인천힘찬병원 4번째 수장으로 선임된 김형건(45) 병원장은 "환자들에게 더욱 신뢰를 주는, 기본을 잃지 않는 병원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힘찬병원은 2년 후 현재 병원이 있는 연수구를 떠나 남동구에 둥지를 틀게 된다. 병원 이전을 계기로, 관절·척추분야를 중심으로 하는 '병원'에서 '종합병원'으로 체급도 키운다. 그는 "좋은 기억으로 이곳을 떠날 수 있도록 하고, 또 새로 문을 열게 될 병원도 개원에 차질이 없도록 잘 준비할 생각"이라고 했다.김형건 병원장은 병원 발전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병원이 매너리즘에 빠지지 않도록 하겠다는 의지가 크다.우선 '로봇 인공 관절 수술'을 도입해 한 차원 높은 치료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할 생각이다. 또 노인의 굽은 허리를 펴는 시술을 재활 물리치료와 묶어 적극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그는 "환자들은 단순한 관절·척추 병원을 넘어 조금 더 특화된 병원을 원하고 있다고 본다"며 "환자들의 높아진 눈높이를 맞추기 위해 더욱 전문적인 진료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했다.김 병원장은 직원들이 만족하고 행복해하는 병원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할 생각이다. 직원들의 근무만족도가 높으면 환자들의 만족도가 함께 높아지기 때문이다.힘찬병원은 지난해 아랍에미리트 샤르자대학병원 내 힘찬 관절·척추센터 개원을 시작으로 해외 진출을 본격화하고 있다. 올해 러시아 사할린과 우즈베키스탄 부하라 지역에 진출할 계획이다. 김 병원장은 "국내 관절·척추 병원의 맏형 격이 되는데, 그만큼 베테랑 직원들이 많다"며 "이들이 해외 현지에서 잘 활동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했다. 김 병원장은 인천지역 취약계층 의료지원활동 확대와 주민 유대 강화로 '시민과 함께 하는 병원'이 될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고도 했다.김 병원장은 "효과적인 치료의 첫걸음은 바로 의사에 대한 신뢰"라며 "환자의 상황을 공감하고, 진심을 다하는 진료로 신뢰를 쌓아 힘찬병원이 더욱 사랑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이현준기자 uplhj@kyeongin.com김형건 신임 인천힘찬병원장 /힘찬병원 제공

2019-04-02 이현준

지역경제-공동체 이어주는 '서구e음'

인천 서구(구청장· 이재현)는 서구 지역화폐 '서로e음'의 5월 1일 발행을 위해 인천시(행정부시장·박준하), 코나아이(주)(대표·조정일)와 1일 3자 협약식을 체결하고, 민간 중심의 홍보가 되도록 학생, 주부, 소상공인단체, 기업체, 분야별 단체 등 21명을 명예홍보대사로 위촉했다.서구지역화폐는 인천시에서 '인천e음' 플랫폼을 무상 제공하고, 서구는 플랫폼을 활용해 서구지역화폐 '서로e음'을 발행한다. 운영대행사인 코나아이(주)는 플랫폼 운영과 유지관리를 한다. 명예홍보대사로 위촉된 21명은 소속된 기관 및 단체, 지역에서 서구 지역화폐 '서로e음'에 대한 홍보활동을 맡고 앞으로 진행되는 캠페인 활동과 발행기념 행사 등에 참여한다.전자식 형태로 발행되는 '서로e음'은 모바일 앱과 선불카드가 결합한 지역화폐로, 만 14세 이상이면 누구나 가입할 수 있으며 인천 모든 지역의 99.8%인 17만5천여개 점포에서 사용할 수 있다. 백화점, 대형마트, 기업형슈퍼마켓(SSM)과 프랜차이즈 직영점 등의 일부 점포는 제외된다. 사용자 혜택은 서구 관내 2만5천여개 점포에서 결제 시 10%, 서구 외 인천 지역은 6%의 캐시백이 제공되며, 연 2천만원을 사용할 경우 200만원의 혜택을 받게 된다. 이재현 서구청장은 "인천시-서구-코나아이(주)가 서구지역화폐 '서로e음'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지역공동체가 다시 회복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진호기자 province@kyeongin.com

2019-04-01 이진호
1 2 3 4 5 6 7 8 9 10
사람들연재
지난연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