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

[인터뷰]27일 오픈 앞둔 양지안 인천친환경생활지원센터장

우수재활용 GR마크 등 인증 제품들대중에 소개·캠페인·강사양성 역할바닥재·페인트등 숨은 착한자재 전시친환경 제품을 시민들에게 전시·소개하고 보급·확산하기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인천친환경생활지원센터'가 오는 27일 인천도시철도 1호선 예술회관역 지하에 문을 연다. 양지안(44) 인천친환경생활지원센터장은 "시민들의 일상생활에 친환경 제품이 스며들 수 있도록 '녹색 소비' 문화를 널리 확산하겠다"고 말했다.환경부와 인천시가 공동으로 설립한 인천생활환경지원센터는 비영리민간단체인 '인천녹색소비자연대'가 3년 동안 위탁 운영한다. 양 센터장은 인천녹색소비자연대 사무처장을 맡고 있기도 하다.양 센터장은 "공공기관은 친환경 제품의 의무 구매가 법으로 정해져 있지만 민간 영역에서는 아직 친환경 제품이 잘 쓰이지 않고 있다"며 "센터는 인천 시민들에게 친환경 제품을 소개하고, 관련 캠페인, 시민 대상 교육, 강사 양성 등의 역할을 한다"고 말했다.친환경 제품이란 '환경마크' 또는 'GR마크' 인증을 받은 제품을 말한다.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재료와 제품을 제조·소비·폐기하는 전 과정에서 오염물질이나 온실가스 등을 적게 배출하는 제품에 '환경마크'를 부여한다. 'GR마크'는 우수재활용(Good Recycled) 상품으로 국립기술품질원이 인증한다. 인천에는 100여개의 업체가 이런 친환경 제품을 생산하고 있다.양 센터장은 "화학물질 비율이 낮은 식물성 세제나 사탕수수 등 천연재료로 만든 바이오매스 플라스틱 주방용품과 비닐류 등이 흔히 접할 수 있는 친환경 제품이다"며 "센터는 이런 제품들의 구매 촉진을 위해 생산자와 시민들의 중간 다리 역할을 할 것이다"고 말했다.양 센터장은 센터 설립 취지에 맞게 센터 설치에 자재 대부분을 친환경 제품으로 썼다. 일종의 친환경 제품 모델 하우스로 예술회관역을 오가는 시민들에게 홍보하기 위해서다.양 센터장은 "바닥재와 페인트, 벽지 등 센터를 꾸미는 데 드는 자재를 친환경 제품으로 해 시민들이 '아 이런 것도 친환경 제품으로 살 수 있구나'를 느끼게 만들고 싶다"며 "놀러 오듯 센터에 들러 전시된 친환경 제품을 보고 실생활에서도 이용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어 "부녀회 등 지역 사회 곳곳의 리더들에게도 녹색 생활 실천을 널리 홍보할 수 있도록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도 운영할 계획이다"고 했다.인천친환경생활지원센터 개소식은 27일 오후 2시 40분 예술회관역 지하 11호(2번 출구)에서 열린다. /김민재기자 kmj@kyeongin.com양지안 인천친환경생활지원센터장은 "친환경 제품 보급 확산과 녹색 생활 실천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인천친환경생활지원센터 제공

2018-08-23 김민재

[인터뷰]'개항장 이야기' 펴낸 전경숙 박물관 해설사

12년간의 기록, 62편 이야기로 묶어관람객에 전하지 못한 내용들 소개맹인에 책 읽어주는 '인생 2막' 준비아는 사람들에게 들려주려고 한 '동네 이야기'가 한 권의 책이 됐다. '중구 개항 해설사 1호'로 지난 6월 정년퇴직한 전경숙(60) 씨가 최근 '박물관 해설사가 들려주는 개항장 이야기'(도서출판 다인아트)를 펴냈다. 해설사라는 용어가 생소하던 2006년 9월, 개항 해설사로 근대건축전시관, 한중문화관, 개항장박물관에서 근무하며 보고 듣고 배운 12년의 기록이 62편의 이야기로 묶였다. 동구 만석동에서 8남매 중 7째로 태어나 줄곧 개항장 일대를 '삶의 터전'으로 삼아 온 저자의 목소리는 단아하고 따뜻했다.22일 인천 신포동에서 만난 전경숙 해설사는 "박물관 관람객들에게 해설하면서 늘 시간이 없어 '비하인드 스토리'를 얘기해주지 못한 게 아쉬웠다"며 "개항장을 배경으로 한 역사적 사건의 원인과 과정, 결과가 늘 궁금했고 그동안 퍼즐 맞추는 기분으로 공부한 내용을 이 책에 담았다"고 했다.전 해설사는 신포동, 자유공원 일대를 걸을 때마다 간간이 보이는 '오래된 건축물'에 관심이 많았다. 인천에 온 외국인에게 개항장 역사를 소개해주고 싶은 마음에 40이 넘어 영어 공부를 하기도 했다. 2003년 중구여성회관이 개설한 '중구 개항 120년사' 강좌를 들으면서 해설사 1·2급 자격증을 땄다. 불혹이 넘어 시작한 공부에 흥미가 붙었다. 한국방송통신대 문화교양학과에 입학·졸업했고, 2006년 9월 중구청 앞 작은 박물관의 개항 해설사가 됐다. 그가 해설사로 일하며 만난 사람만 10만 명이 넘는다. 일본 사람들도 적지 않았다. 그들 중에는 일제강점기 때 신포동에서 태어나 14살 때 고국으로 돌아간 일본인도 있었다. 70이 넘어 '고향' 인천에 온 일본인은 전 해설사가 있는 박물관에 오면 어린 시절 집 근처에 있던 금파(현 청실홍실) 사진을 바라보며 손으로 쓰다듬었다고 한다. 러시아 모스크바 인문대 교수인 따찌아나 심비르체바는 '조선국왕폐하의 건축가 사바친'을 연구할 때 전경숙 해설사의 도움을 많이 받았다. 사바친은 조선에 20여년 간 머물며 제물포구락부, 인천해관청사, 세창양행사택 등을 설계했다.전 해설사는 '인생 2막'으로 맹인들에게 책을 읽어주는 활동을 준비하고 있다. 그는 개항 해설사로 일하기 전 성당에서 노인을 위한 한글학교 교사로 일한 경력도 있다. 또 도서관, 공부방 등에서 '할머니가 들려주는 우리 동네 옛날 이야기' 등과 같은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것도 계획 중이다.전 해설사는 "박물관에 있으면서도 단순히 안내하고 해설하는 일뿐 아니라 관람객들에게 많은 정보를 주고 싶었고 그런 일이 즐거웠다"고 말했다. /김명래기자 problema@kyeongin.com'개항장 이야기'를 쓴 전경숙 해설사는 어렸을 적 할머니가 들려주는 이야기를 듣고, 국어 사전을 보며 낱말을 찾아보는 일을 좋아했다고 했다. 인천에서 나고 자라고, 역사 공부를 해 개항 해설사가 된 그는 앞으로도 자신의 경험을 살려 사회에 도움이 되는 일을 하고 싶다고 했다. /김명래기자 problema@kyeongin.com

2018-08-22 김명래
1 2 3 4 5 6 7 8 9 10
사람들연재
지난연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