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

[알림]오피니언 필진 보강합니다

'우리 함께, 2021년'. 경인일보는 독자와 함께 새로운 도전과 희망의 길을 찾아 나서려 합니다. 마스크를 쓰고 비대면이라는 가보지 않은 길을 걸었던 지난해를 되돌아보면 분명 혼란과 좌절만 있었던 것은 아니었습니다. 거기엔 눈물과 함께 또 다른 사랑과 감동의 순간이 있었습니다. 경인일보는 2021년을 맞아 코로나19 팬데믹에 한치 앞을 내다볼 수 없었던 순간순간 날카로운 통찰력으로 해법을 제시해 준 기존 필진에 전문가적인 식견과 혜안을 갖춘 새 필진이 합류해 우리 사회의 나아갈 길을 제시하고 지혜와 용기를 심어줄 것입니다.한국지방신문협회가 공동으로 마련한 '춘추칼럼'에는 4명의 전문가가 사회 현상을 진단합니다. 인문학 저술가로 활동하고 있는 장석주 시인을 비롯, 특유의 필력을 자랑하는 김성호 대구파티마병원 신장내과 과장, EBS 맛터사이클 다이어리로 이름이 알려진 신계숙 배화여대 전통조리과 교수, 통계학 전문가 홍형식 한길리서치 소장이 새로 출발합니다. 월요논단엔 아시아전통문화연구에 정통한 김용국 안양대 겸임교수와 임병식 서울시립대학교 초빙교수가, 수요광장엔 김문수 경기신용보증재단 전략이사와 김명하 안산대학교 유아교육과 교수·유문종 수원2049시민연구소장이, 경제전망대엔 서병조 인천테크노파크 원장·서진형 경인여대 교수·윤지해 부동산114 리서치팀 수석연구원이, 전문가칼럼엔 심현보 인천과학예술영재학교 교장이, 풍경이 있는 에세이엔 김별아 소설가가 여러분의 아침을 찾아갑니다.

2021-01-03 경인일보

경인일보, 6년 연속 한국편집상…장주석·연주훈·성옥희기자 '최우수상'

경인일보 장주석, 연주훈 기자와 성옥희 차장(그래픽)이 편집한 통큰기사 '쌍용차의 짧았던 아침… 다시, 밤이 깊다'가 한국편집기자협회에서 수여하는 제26회 한국편집상 최우수상에 선정됐다. 이로써 경인일보는 2015년 21회 한국편집상을 시작으로 6년 연속 수상하는 영광을 차지했다.한국편집기자협회 (회장·신인섭) 3일 한국편집상 수상작을 발표했다. 전국 52개 회원사에서 지난 1년간 편집한 지면을 대상으로 심사위원단 1, 2차 심사와 전 회원 투표를 거쳐 선정했다. 수상 대상자는 경인일보를 비롯해 대상 경향신문 장용석 차장, 이종희, 김용배 기자의 '오늘도 3명이 퇴근하지 못했다', 최우수상에는 조선일보 서반석 기자의 '北의 심장이 이상하다', 우수상에는 동아일보 박재덕 부장의 '雨… 끝없는 쓰레기산 雨… 복구인력 태부족 雨… 재난예산은 바닥', 매일신문 남한서 차장의 '피해야만 피해 없다', 머니투데이 박경아 차장의 '때린 부모 앞에서 "집에 갈래?"…아이는 지옥으로 돌아갔다', 서울경제 오수경 기자의 '이제는… 눈물과 선을 긋고 싶다', 서울신문 홍혜정 차장의 '뒤집힌 일상, 다르게 산다', 중앙일보 임윤규 차장의 '2m가 준 자유', 한국일보 윤은정 기자의 '겉은 다른데, 속은 붕어빵' 등 7편이 선정됐다.한편 시상식은 11월 18일 오후 7시30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 19층 매화홀에서 열린다. /박준영기자 jyp@kyeongin.com

2020-11-03 박준영
1 2 3 4 5 6 7 8 9 10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