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플러스

천년도자를 만나는 여주도자기축제, 27~5월 12일 개최

역사를 이어오는 남한강의 맑은 물과 싸리산의 고령토, 그리고 도예 명장의 혼이 만나 천년도자를 빚어낸다. 그 혼이 담긴 도자기를 '여주도자기축제'에서 만날 수 있다.올해로 31회를 맞이하는 여주도자기축제가 오는 27일부터 5월 12일까지 여주 신륵사관광지 일원에서 개최된다.회를 거듭하며 정체성에 대한 다양한 시도를 하는 여주도자기축제는 '혼을 담은 천 년 여주도자'란 주제아래 최근 다방면에서 중시되는 '소통'을 도공들의 이야기로 풀어내며 관람객들에게 다가갈 예정이다.개막식에서는 여주 도예명장들이 직접 도자기를 빚어 그림을 그리는 일련의 과정을 시연하는 '도예명장 퍼포먼스'를 선보인다. 또 축제기간 주말마다 개최되는 도예인 워크숍에서는 도예인들이 관람객의 눈높이에서 도자기를 만드는 과정을 스토리와 함께 접해보는 등 그동안 결과물로만 만나볼 수 있던 도자기를 일련의 과정과 이야기를 통해 만나 볼 수 있다.오감으로 느껴보는 도자 체험도 마련됐다. 명장의 물레질을 직접 해보고, '나만의 여주 도자기'를 만들 수 있다. 넓게 펼쳐진 공간에서 부드러운 도자 흙을 마음껏 밟고 뛰어놀 수 있는 도자 흙 밟기 체험은 어린이 관람객들에게 인기 코스다.여주도자기축제 하면 '전국 도자 접시 깨기 대회'도 빼놓을 수 없다. 매년 체험권이 완판될 정도로 관람객들의 호응을 사고 있는 이 대회는 도공들이 판매할 수 없는, 흠이 있는 도자기들을 깨트린 '장인정신'에서 영감을 받아 기획한 프로그램이다. 도자기를 던져 가장 큰 조각을 골라 크기가 작은 순으로 도자기 상품권을 지급한다. 스트레스도 풀고 질 좋은 여주도자기도 받아 갈 수 있는 인기 프로그램이다.다양한 공연과 전시 계획도 풍성하다. 야외공연장에서는 여주에 거주하는 예술인들이 출연해서 재능기부를 하고, 물의 회랑에서는 버스킹 공연이 관람객들을 반긴다.도자기축제에 맞춰 여주세계생활도자관 1층 1전시실에서는 여주를 기반으로 활발히 활동 중인 젊은 작가 4인의 생활자기를 중심으로 한 특별 대관전 '여주 젊은 도예가전'이 마련된다. 같은 공간 2전시실과 2층 전실에서 진행 중인 기획 초청전 생활도자 100인전 'CERAMIC:BLOOSOM'과 맥을 같이해 봄과 축제, 젊음을 담아낸 밝은 느낌의 생활도자와 예술작품들로 구성된다.한편, 판교역에서 여주역까지 '경강선 타고 떠나는 여주 명품 도자 여행' 이벤트 열차가 마련된다. 이 프로그램은 복선전철 세종대왕열차를 타고 축제 기간 무정차로 달려 여주도자체험, 신륵사 관광, 황포돛배 체험, 여주박물관 관람 등이 가능하다. 축제 기간 중 6회(4월 27일, 28일/5월 4일, 5일, 11일, 12일)에 걸쳐 진행된다.여주/양동민기자 coa007@kyeongin.com여주도자기축제가 27일부터 5월 12일까지 여주 신륵사관광지 일원에서 개최된다. 사진은 경강선타고 명품여주여행 참가자들. /여주세종문화재단 제공여주도자기축제가 4월 27일부터 5월 12일까지 여주 신륵사관광지 일원에서 개최된다. 사진은 다양한 생활도자기. /여주세종문화재단 제공여주도자기축제가 4월 27일부터 5월 12일까지 여주 신륵사관광지 일원에서 개최된다. 사진은 도자기 접시 깨기대회 모습. /여주세종문화재단 제공여주도자기축제가 4월 27일부터 5월 12일까지 여주 신륵사관광지 일원에서 개최된다. 사진은 도자 체험 모습./여주세종문화재단 제공여주도자기축제가 4월 27일부터 5월 12일까지 여주 신륵사관광지 일원에서 개최된다. 사진은 도자 흙 밟기 체험./여주세종문화재단 제공여주도자기축제가 4월 27일부터 5월 12일까지 여주 신륵사관광지 일원에서 개최된다./여주세종문화재단 제공여주도자기축제가 4월 27일부터 5월 12일까지 여주 신륵사관광지 일원에서 개최된다. 사진은 지난해 축제에서의 방문객 모습./여주세종문화재단 제공여주도자기축제가 4월 27일부터 5월 12일까지 여주 신륵사관광지 일원에서 개최된다. 사진은 도자기 축제 행사장 모습./여주세종문화재단 제공

2019-04-24 양동민

밑바닥 인생에서 미식축구로… 마이클 오어 실화 '블라인드 사이드'

19일 영화 케이블 채널에서 영화 ‘블라인드 사이드’가 방영돼 화제다. 영화 '블라인드 사이드'는 미국의 스포츠스타 '마이클 오어'의 실화를 바탕으로 했다.마이클 오어는 2009년 볼티모어 레이븐스에서 데뷔 후, 한 번의 슈퍼볼 우승반지까지 손에 끼는 등 국내에서도 잘 알려진 선수다.밑바닥 인생에서 어떻게 가장 유명한 미식축구 선수가 됐는지 그 과정을 그려낸다.아빠도 없고 엄마는 마약중독자인 등 불우한 어린시절을 극복하고 미식축구를 배워나가는 과정을 담담하게 그린다.리 앤(산드라 블록)부부는 그의 재능을 알아보고 그를 데려다가 미식축구의 포지션에 대해서 정확하게 알려준다.스토리는 마이클 오어가 리 앤의 가족이 되는 과정과 그가 미식축구 선수로서 성장해나가는 것에 중점을 뒀다.리앤 가족의 도움을 받아 재능을 꽃피운 마이클 오어는 유명 대학 미식축구팀으로부터 러브콜을 받는다.영화의 제목이면서 미식축구 용어인 '블라인드 사이드'는 쿼터백이 보지 못하는 시야의 사각지대를 뜻한다. 선수들은 쿼터백을 보호하기 위해 사각지대를 잘 확인해야 한다. 따라서 '블라인드 사이드'는 누군가를 보호하는 따뜻한 눈을 가져야된다고 말하는 영화다. /디지털뉴스부마이클 오어 실화 '블라인드 사이드'. /네이버영화 제공

2019-02-19 디지털뉴스부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