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이재용 '삼성 총수' 행보… 非전자 계열사 직접 챙겨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삼성물산 건설부문을 찾아 경영진과 사업 현안을 논의했다. 최근 삼성전자, 삼성전기 등 전자 계열사 방문에 이어 비(非)전자 계열사까지 직접 챙기면서 '삼성 총수'로서 현장 보폭을 확대하는 모양새다.24일 재계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삼성물산 사옥에서 경영진과 비공개 간담회를 한 뒤 직원들과 함께 구내 식당에서 오찬을 가졌다. 간담회에는 이영호 삼성물산 건설부문 사장과 최성안 삼성엔지니어링 사장, 김명수 삼성물산 EPC경쟁력강화 TF장(사장) 등이 참석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 부회장을 비롯한 경영진들은 오는 26∼27일로 예정된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 겸 부총리의 방한을 앞두고 중동지역 사업 협력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재계는 이 부회장의 삼성물산 방문에 대해 '삼성 총수'로서 비(非)전자 계열사도 직접 챙기겠다는 의지를 내비친 것이라고 평가하고 있다. 앞서 이 부회장은 지난 1일 삼성전자 화성사업장에서 디바이스 솔루션(DS) 부문 경영진과 회의를 한 데 이어 13일에 다시 DS 부문 경영진 간담회를 하고, 14일에는 수원사업장에서 IT모바일(IM) 부문 사장단과 경영전략회의를 했다.또 지난 17일에는 삼성전기 수원 사업장을 찾아 전장용 MLCC(적층세라믹콘덴서)와 5G 이동통신 모듈 등 주요 신산업에 대한 투자와 경쟁력 강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재계의 한 관계자는 "최근 삼성 계열사간 업무 조율 역할을 하는 삼성전자 사업지원TF가 정현호 사장 등에 대한 검찰 수사 등으로 역할에 한계가 있다는 판단에 따라 이 부회장이 직접 전자 및 비전자 계열사의 사업전략을 챙기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준석기자 ljs@kyeongin.com

2019-06-24 이준석

집이란 작은 우주… 공간에 대한 공감

200여개 브랜드·400개의 부스 전시디자이너·리빙업체 '홈케이션' 주제삼성전자 콜라보관·키즈룸 등 운영수원가구연합회 참여, 지역 상생도인테리어 트렌드와 감각적인 리빙 브랜드를 한 곳에서 만나볼 수 있는 '수원 홈·테이블데코페어'가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오는 27~30일까지 4일간 열린다.24일 홈·테이블데코페어 사무국에 따르면 리빙 시장의 새로운 판로를 개척하는 '수원 홈·테이블데코페어'에는 200여개의 토털리빙·홈 데코레이션·패브릭·플라워·갤러리 브랜드가 400개의 부스에서 전시된다.특히 이번 페어는 지난해와 다르게 디자이너와 리빙 브랜드가 협업을 통해 콘셉트 인테리어 공간을 선보이는 '인테리어 커넥트'가 '홈케이션'이라는 주제로 열린다.'인테리어 커넥트'는 홈·테이블데코페어의 기획관으로 리딩 디자이너와 브랜드, 인테리어에 관심이 많은 소비자를 연결하는 프로젝트다. 올해는 '작지만 완벽한 사치, 홈케이션'을 테마로 각 분야에서 활약 중인 5명의 디자이너(박경준·김현범·김대성·강수진·김정욱)가 특별한 공간을 구성하며 생생한 현장의 분위기 속에서 인테리어 컨설팅도 함께 진행한다.혁신적인 가전과 감성적인 인테리어가 만들어 낸 밀레니엄 세대의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은 '빌라레코드×삼성전자' 관에서 만나볼 수 있다. 1950~60년대에서 영감을 받은 가구와 소품을 통해 새로운 인테리어의 가능성을 제시하는 '빌라레코드'는 섬세한 곡선을 활용해 품격있는 공간을 연출하고, '삼성전자'는 현대적인 디자인과 매력적인 색감의 가전으로 차별화된 라이프스타일을 제안한다.또 '레드카펫'관에서는 새로운 리빙 트렌드를 열어가는 트렌드리딩 브랜드들의 인테리어를 만나볼 수 있다. '디자인 펫'관에서는 실용성을 갖춘 반려동물 용품을 넘어선 흥미로운 스토리가 담긴 제품들이 전시된다.이밖에 아이들을 위한 제품들은 '키즈룸'에, 이국적인 태국의 정서를 느낄 수 있는 브랜드는 '태국관'에, 공간을 매력적으로 탈바꿈시키는 아트 오브제는 '갤러리아관'에 각각 마련된다.이번 페어는 수원시 가구연합회가 공동으로 참여해 지역 가구 업계와의 상생도 이뤄냈다. 편안한 공간을 위한 가구 '본톤'을 비롯해 명품 가구브랜드 '디자인 하람', 나만의 침대를 찾아주는 '에이스 침대', 가치 있는 공간을 제안하는 '현대 리바트', 감각적인 스타일의 디자인가구 '인터라켄', 천연 대리석의 트렌드를 이끌어가는 '르마블' 등 수원시 가구연합회 소속의 11개 브랜드도 한 곳에서 만나 볼 수 있다.한편 이번 수원 페어는 Reed K.Fairs Exhibitions와 CASA LIVING이 주최하며 경인일보가 후원한다. /황준성기자 yayajoon@kyeongin.com/Reed K.Fairs Exhibitions 제공

2019-06-24 황준성

경제지표

2019-06-24 경인일보

주택 대신 상가… 경기도 '수익형 부동산' 거래 회복세

지난달 9478건, 2월 저점比 20% ↑주거용 시장 관망세… 투자금 유입"실물경기가 살아나야 완연한 상승"정부의 부동산 규제로 주택과 함께 한동안 시들했던 경기도 내 상업·업무용 부동산(상가, 오피스텔) 거래시장이 회복 기미를 보이고 있다.24일 부동산서비스기업 더케이컨설팅그룹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도내 상업·업무용 부동산 월별 거래 건수는 1월 8천824건·2월 7천873건·3월 8천459건·4월 9천26건·5월 9천478건으로 지난 2월 이후 상승세로 돌아섰다. 가장 낮았던 2월과 지난달을 비교하면 20%가량 회복했다.전국의 상업·업무용 부동산의 월별 거래 건수도 1월 2만6천580건, 2월 2만1천79건, 3월 2만3천283건, 4월 2만3천954건, 5월 2만5천904건을 기록하는 등 지난 2월 극심한 침체를 겪은 뒤 서서히 상승세로 변하고 있다.반면 주거용 부동산은 여전히 침체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도내 주택의 월별 거래 건수는 1월 3만5천999건, 2월 3만1천455건, 3월 3만7천580건, 3월 3만6천187건, 5월 3만4천209건으로 봄 이사철인 3월에 반짝 상승 국면을 보이다가 다시 떨어지는 모양새다.전국의 월별 주거용 거래량도 1월 11만8천587건, 2월 10만351건, 3월 11만8천420건, 4월 11만9천579건, 5월 11만1천852건으로 도와 비슷한 흐름을 보이고 있다.이는 대출 규제 및 보유세 강화 등으로 주택 시장의 투자에 대한 관망세가 계속 이어지면서 갈길 잃은 투자금이 상가 등 그나마 상황이 나은 수익형 부동산으로 흘러들어 가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상업·업무용 부동산은 아파트 등 주거용에 비해 규제에 크게 얽매이지 않는 데다 임대차 계약기간이 주택보다 더 길어 꾸준한 임대 수익을 기대할 수 있다.이상혁 더케이컨설팅그룹 상업용부동산센터장은 "상업용 부동산 시장이 주거용 부동산에 비해 확연하게 빠른 회복속도를 보이고 있다"면서 "다만 실물경기가 살아나야 완연한 상승세로 볼 수 있어, 상업용 부동산 시장 침체가 바닥을 찍었다고 판단하기에는 좀 더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황준성기자 yayajoon@kyeongin.com

2019-06-24 황준성

사업성 부족한 '골든하버'… 인천항만공사 "용적률 상향"

송도보다 분양가 대비 크게 낮아실시계획변경 용역업체 연내선정인천항만공사가 '골든하버(인천항 신국제여객터미널 배후단지)' 실시계획을 다시 짠다. 5년 전 수립한 실시계획은 사업성이 부족한 것으로 결론이 났기 때문이다.인천항만공사는 골든하버 실시계획 변경 용역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24일 밝혔다.인천항만공사가 올해 2월부터 이달 중순까지 진행한 '골든하버 가치 증대 방안 검토 용역'에서 현행 실시계획으론 골든하버(42만9천㎡) 부지 매각이 어렵다는 결과가 나왔다. 골든하버 용적률과 건폐율이 송도국제도시 다른 상업지구보다 낮아 사업성이 떨어진다는 것이다.골든하버 상업지구 용적률은 350~500%, 건폐율은 70%다. 하지만 송도 타 상업지구 용적률과 건폐율은 각각 900~1천100%, 80~90% 수준이다. 반면, 골든하버 감정평가액은 3.3㎡당 800만원으로, 송도 다른 상업지구 분양가(3.3㎡당 1천200만원)와 큰 차이가 없다.인천항만공사는 실시계획 변경 용역 수행 업체를 연내 선정할 방침이다. 공시지가와 주변 토지 가격 등이 반영된 감정평가액은 낮추기 어렵기 때문에 용적률을 상향 조정해 사업성을 높이겠다는 게 인천항만공사 계획이다.또 2017년 '사드 갈등' 이후 중국 투자자들의 관심이 줄어든 점을 고려해 미국과 유럽의 투자를 이끌어낼 수 있도록 입주시설 일부를 변경할 예정이다.인천항만공사 관계자는 "골든하버에 대한 국내외 투자자의 관심이 저조하므로 실시계획을 다시 만드는 게 바람직하다고 판단했다"며 "용역이 마무리되면 인천경제자유구역청, 해양수산부 등과 협의를 진행할 방침"이라고 말했다.골든하버는 서·남·북 삼면으로 바다 조망이 가능해 관광 명소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았으나 사드 사태 영향 등으로 개발이 지연되고 있다. /김주엽기자 kjy86@kyeongin.com

2019-06-24 김주엽

매립 사업에도 18.7㎢ 늘어난 '인천 갯벌'

강화·옹진 해수면 하락 등 영향전국 비중 28.5 → 29.3%로 커져지난 5년 동안 인천 지역 갯벌 면적이 18.7㎢ 넓어진 것으로 조사됐다.24일 해양수산부가 발표한 '2018 전국 갯벌 면적조사' 결과에 따르면 인천 지역 갯벌 면적은 728.3㎢로 나타났다. 이는 2013년 709.6㎢보다 18.7㎢ 늘어난 것이다. 이 기간 전국 갯벌 면적은 2천487.2㎢에서 2천482㎢로 5.2㎢ 줄었다. 해수부는 2003년부터 5년 주기로 전국 갯벌 면적을 조사해 공표하고 있다.해수부는 공유수면 매립 등으로 인천 중구·연수구·서구 지역 갯벌은 줄었으나, 강화군과 옹진군 갯벌 면적이 넓어지면서 인천 전체 갯벌 면적이 늘었다고 설명했다.2013년 강화·옹진 갯벌 면적은 532.9㎢였는데, 지난해 조사에서 554.3㎢로 21.4㎢ 넓어졌다. 같은 기간 중구·연수구·서구 지역 갯벌 면적은 176.7㎢에서 174㎢로 2.7㎢ 감소했다. 해수부 관계자는 "강화와 옹진 섬 지역 해수면이 낮아진 데다, 예전보다 정밀한 측량이 가능해지면서 과거 누락분이 포함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인천 지역 갯벌 면적이 늘어나면서 전국 갯벌 가운데 인천 갯벌이 차지하는 비중은 28.5%에서 29.3%로 커졌다.해수부는 연안 습지보호지역과 갯벌 생태계 복원사업 확대 등 갯벌 보전을 위한 정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어 갯벌 면적이 현재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내다봤다.이번에 발표된 갯벌 면적 통계자료 해수부 홈페이지(www.mof.go.kr), 통계청 e-나라지표(www.index.go.kr), 바다생태 정보나라(www.ecosea.go.kr)에서 열람할 수 있다. /김주엽기자 kjy86@kyeongin.com

2019-06-24 김주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