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상반기 구직자 입사지원 평균 13회…34% "서류전형 모두 탈락"

올 상반기에 구직자들은 평균 13차례 입사 지원서를 냈지만 3명 가운데 1명 이상은 서류전형조차 단 한 차례도 통과하지 못했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17일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에 따르면 최근 구직자 1천721명을 대상으로 상반기 취업 도전 경험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이들의 입사 지원 횟수는 평균 12.6회로 집계됐다. 1~5차례라고 밝힌 응답자가 전체의 50.6%로 가장 많았으며, 6~10차례(18.4%)와 11~15차례(8.5%)가 뒤를 이었다. 무려 51회 이상 도전했다는 응답자도 40명(2.3%)이나 됐다.이들의 서류전형 합격 횟수는 평균 2.0회였다. 모두 불합격했다는 답변이 34.1%에 달해 가장 많았고, ▲ 1회 합격(20.3%) ▲ 2회 합격(15.5%) ▲ 3회 합격(12.5%) 등의 순이었다.서류전형 불합격을 경험한 구직자(1천626명)들은 탈락 원인으로 '학벌, 학점, 어학 점수 등 스펙 부족'(44.1%·복수응답)을 가장 많이 꼽았다. '나이가 많아서'(42.4%)와 '자기소개서를 잘 못 써서'(31.3%) 등이 뒤를 이었다.또 면접전형 합격 횟수는 평균 1.4회로 나타나 여전히 취업난이 계속된 것으로 지적됐다.올 하반기 취업 전략으로는 '스펙 강화'라는 응답이 24.0%로 가장 많았고, 이밖에 ▲ 인턴 등 실무경험 쌓기(15.3%) ▲ 자기소개서 작성 대비(12.1%) ▲ 취업 눈높이 낮추기(11.3%) 등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

2019-06-17 연합뉴스

소비자원 "지난달 소주·카레 가격 5% 이상 올라"

지난달 소비자들이 많이 찾는 가공식품 가운데 소주와 카레 가격이 오르고 오렌지 주스와 참치캔은 내린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가격정보 종합포털 참 가격(www.price.go.kr)을 통해 다소비 가공식품의 5월 판매가격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7일 밝혔다. 조사대상 30개 품목 가운데 카레(5.8%)와 소주(5.4%), 맛살(3.8%) 등 18개 품목은 전달보다 가격이 올랐다. 특히 맛살은 최근 3개월 연속 값이 올랐고 고추장(1.1%)도 지난 1월 이후 상승세가 계속되고 있다. 오렌지 주스(-3.7%)와 참치캔(-2.4%), 수프(-2.0%) 등 10개 품목은 전달 보다 가격이 내렸고 된장과 간장은 가격이 동일했다. 오렌지 주스는 최근 두 달 연속 가격이 하락했다.두부와 시리얼, 참기름은 전통시장이, 오렌지 주스와 국수, 식용유는 대형마트가 가장 저렴했고 생수와 설탕, 어묵은 기업형 슈퍼마켓(SSM), 케첩은 백화점 가격이 가장 저렴했다. 유통업 간 가격 차가 가장 큰 품목은 두부로 대형마트가 전통시장보다 45.8%나 비쌌다. 오렌지 주스는 가장 비싼 백화점과 대형마트 간 가격 차가 40.8%나 났고 시리얼(38.6%)과 생수(38.3%), 국수(36.5%)도 가격 차가 컸다. 30개 품목의 평균 구매비용은 12만5천645원으로 전달보다 1.1% 올랐고 전년 동월보다는 2.3% 상승했다. 대형마트가 평균 11만6천890원으로 가장 저렴했고, 전통시장(11만8천382원), SSM(12만9천559원), 백화점(13만7천750원) 순이었다. /연합뉴스하이트진로가 소주 참이슬의 공장 출고가격을 6.45% 인상한 1일 서울 한 대형마트에서 고객들이 소주를 사고 있다. /연합뉴스

2019-06-17 연합뉴스

작년 카드연체자 1인당 270만원 연체…1년새 13% 늘어

카드연체자 1명당 평균 270만원의 카드빚을 갚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17일 통계청 통계빅데이터센터가 KCB 카드 이용실적을 바탕으로 개인소비·신용 실태를 분석한 결과 2018년 말 카드연체자 1인당 연체금액은 1년 전보다 13.2% 늘어난 270만원으로 집계됐다.이는 지난해 12월 기준 개인카드 연체 총액인 1조원을 카드연체자(38만2천명) 수로 나눈 것이다.성별로 보면 남성 1인당 카드 연체액이 300만원으로, 여성(220만원)보다 80만원가량 많았다.시도별로는 부산 지역 1인당 카드 연체액이 290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서울(280만원), 인천(275만원)이 그 뒤를 이었다.카드 연체자 수는 지난해 12월 말 38만2천명으로, 전년보다 1만9천명 늘었다. 이 가운데 남성이 21만3천명, 여성은 16만9천명이었다.연령별로는 40대가 10만4천명으로 가장 많고 30대(9만2천명), 50대(8만2천명), 20대(5만6천명), 60대(3만5천명) 순이었다.지난해 전체 카드사용액은 총 655조2천억원, 1인당 1천710만원으로 집계됐다. 1인당 카드사용액은 1년 새 7.5% 증가했다.시도별로는 세종시 1인당 카드사용액이 연 2천110만원으로 1위를 차지했다. 제주 지역 사용액은 1천890만원, 서울은 1천870만원이었다.남성이 1인당 1천840만원을 사용했으며, 여성은 1천580만원으로 다소 적었다. /연합뉴스

2019-06-17 연합뉴스

'3기 신도시로 1억 빠졌다'던 일산 아파트, 실거래가 들여다보니

3기 신도시로 고양 창릉 지구가 발표된 이후 인근의 대표적 기존 신도시 일산 주요 아파트의 거래가격은 실제로 어느 정도 영향을 받고 있을까.아직 거래가 활발하지 않아 표본이 충분하지 않지만, 3기 신도시 발표(5월 7일) 한달여 후 지금까지 공개된 실거래가 통계만 보자면 일단 아파트 가격이 일률적으로 크게 떨어졌다고 보기는 어려운 상황이다.가격이 약세인 경우의 낙폭도 적게는 500만원, 층별 가격 차이를 무시해도 최대 3천만원 정도 수준이었다. 3기 신도시 소식에 주민들의 공급 과잉, 집값 하락 우려가 커지며 일각에서 제기되던 "(3기 신도시) 발표 이후 일산아파트 호가가 1억원이나 떨어졌다"는 주장과 비교하면 차이가 있다. 더구나 3기 신도시 발표 전후로 큰 가격 변화가 없거나, 오히려 값이 오른 아파트도 적지 않았다.◇ 일률적 급락 없어…개별 거래따라 수백∼수천만원 내리거나 올라 17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그동안 대표적 호가 하락 단지로 언급되던 주요 일산 지역 아파트들 가운데 3기 신도시 발표(5월 7일) 이후 계약된 실제 매매가격이 속속 공개되고 있다.신도시 발표 전후를 비교할 수 있는 매매 건을 보면, 예를 들어 고양 일산서구 가좌동 가좌마을 7단지 꿈에그린(전용면적 161㎡)은 3기 신도시 발표 뒤 5월 11일 4억9천500만원(15층)에 매매 계약이 체결됐다.이는 발표 전 같은 평수 매매가 5억원(4월 27일·20층)과 비교해 500만원 낮은 수준이다.고양 일산동구 풍동 숲속마을 9단지(122㎡)의 경우, 발표에 앞서 4월 5일 4억2천500만원(17층)에 팔리다가 발표 후 5월 20일에는 역시 500만원 싼 4억2천만원(18층)에 거래가 이뤄졌다.4월 6일 4억6천만원(84.93㎡·5층)에 거래된 일산동구 마두동 강촌마을(라이프) 아파트는 6월 1일 4억3천만원(2층)에 계약됐다. 3천만원 싼 가격이지만 저층(2층) 매물이라는 점에서 직접 비교에는 다소 무리가 있다.같은 동구 백석동 백송마을 대림 아파트(58.74㎡)의 경우 4월 18일 매매가격이 2억7천250만원(10층)이었다가, 5월 13일과 21일 3건의 거래가 2억9천만원(8층), 2억6천800만원(9층), 2억7천500만원(9층)에 성사됐다. 개별 거래에 따라 많게는 1천750만원 올랐거나, 450만원 정도 떨어졌기 때문에 시세 차이가 뚜렷하지 않았다.백송마을 두산 아파트(71.28㎡)는 발표에 앞서 5월 4일 3억2천500만원(10층) 매매됐지만, 발표 후 6월 2일에는 2천800만원 싼 2억9천700만원(13층)에 계약이 체결됐다. 하지만 역시 발표 전인 4월 3일 13층의 매매가(2억9천만원)와 비교하면 비슷한 수준이다.고양 일산서구 덕이동 일산파밀리에 2단지(129㎡)는 4월 한 달과 3기 신도시 발표 직전인 5월 1일까지 4억3천300만∼4억7천700만원 범위에서 매매가 이뤄졌다. 5월 7일 3기 신도시 입지가 공개된 이후로는 9일, 13일, 19일 세 차례에 걸쳐 4억7천400만∼4억7천700만원에 팔렸다. 매매 최고가만 보자면 변화가 없었던 셈이다.오히려 3기 신도시 발표 이후 가격이 오른 경우도 있었다. 고양 일산서구 탄현동 두산위브더제니스(120.78㎡)의 경우 4월 1일 8억4천만원(55층)에 거래되던 것이 5월 14일, 17일, 27일에는 각 8억9천100만원(48층), 8억9천100만원(48층), 8억6천500만원(22층)에 계약이 이뤄졌다. 신도시 발표 후 2천500만∼5천100만원 정도 오른 것이다.일산동구 백석동 일산요진와이시티(84.49㎡)의 매매가는 4월 21일 6억3천700만원(20층)에서 5월 11일 6억7천만원(15층)으로 3천300만원 올랐다.◇ 일산 동구 주간 매매가 변동률, 신도시 발표 직후 -0.19%에서 한달만에 -0.1%로 한국감정원이 조사·분석, 발표하는 주간 아파트 매매가격 지수 변동률 추이에서도 3기 신도시 발표의 영향은 우려한 만큼 크게 나타나지 않았다.발표(5월 7일) 직후인 5월 둘째 주 고양 전체 매매가는 직전 주보다 평균 -0.11% 떨어졌다. 이는 발표 전 5월 첫째 주 하락 폭(-0.07%)보다 0.04%포인트(P) 더 높은 것으로, 일산을 포함한 고양 아파트 시장의 매매 심리가 3기 신도시 발표로 다소 위축된 것으로 해석할 여지가 있다. 같은 주(5월 둘째 주) 고양 세부 지역별 하락률은 ▲ 덕양 -0.06% ▲ 일산동구 -0.1% ▲ 일산서구 -0.19%로, 첫째 주 증감률 대비 변동폭은 각 0.03%P, -0.08%P, -0.11%P였다. 하지만 하락률 자체가 높지 않은 데다, 같은 주 전체 경기도 하락 폭(-0.10%)을 고려하면 고양(-0.11%)만 유독 특별히 더 많이 떨어졌다고 단정하기도 어려운 수치다.더구나 이후 하락 폭도 줄어드는 추세다.가장 최근 조사 결과인 6월 둘째 주 고양 아파트 매매지수 증감률(직전주 대비)은 -0.1%로 집계됐다. 세부 지역별 변동률은 ▲ 덕양 -0.1% ▲ 일산동구 -0.09% ▲ 일산서구 -0.1%로, 신도시 발표 직후(5월 둘째 주)와 비교해 하락 폭이 덕양만 0.04%P 높아지고 동구와 서구는 각 0.01%P, 0.09%P 떨어졌다. 발표 직전인 4월 다섯째주와 거의 같은 수준이다.고양·일산 외 부천(중동), 파주(운정), 인천 서구(검단) 등 다른 기존 신도시의 아파트 가격은 3기 신도시 발표를 전후로 아예 거의 변화가 없었다.부천 대장동이 3기 신도시로 지정됐지만, 부천 아파트 매매가격 지수는 발표 직후(5월 둘째 주) 직전 주보다 0.02% 하락했다. 일산보다 서울로부터 더 거리가 멀어 논리적으로는 고양 창릉 신도시의 충격이 더 커야 할 파주의 하락률도 0.07% 정도로 이전 추세에서 벗어나지 않았다.같은 기간 인천 서구의 하락 폭(-0.08%)은 직전 주(-0.03%)보다 0.05%P 다소 커졌지만, 6월 둘째 주 현재 하락률이 -0.02%까지 낮아진 상태다.부동산업계 관계자는 "3기 신도시 발표 직후, 특이하게 일산 지역만 집중적으로 '공급 증가 부담' 피해 지역으로 언급되면서 일산 일부 지역의 매매 심리가 실제로 위축되고 호가가 다소 떨어졌을 수는 있다"면서도 "하지만 실제 거래된 가격은 '1억 하락' 등의 소문과는 거리가 있고, 아직 3기 신도시의 준공 시점이 많이 남은 데다 고양·일산 등 교통망 확충 계획도 있어 매매 심리도 안정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연합뉴스

2019-06-17 연합뉴스

작년 흑자 줄거나 적자 낸 기업 67%…직원 평균급여는 4.3% 상승

지난해 영업이익이 줄어들거나 손실을 본 '실적 부진' 기업 3곳 가운데 2곳은 직원 평균 연봉을 더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물가상승률과 복리후생 강화 등을 고려한 것이나 기업의 인건비 부담이 가중되면서 글로벌 경쟁력이 떨어지고 심지어 인력 구조조정을 초래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왔다.17일 기업정보 분석업체 한국CXO연구소(소장 오일선)에 따르면 국내 1천대 상장기업의 직원 보수 현황에 대해 조사한 결과 지난해 전체 평균 급여는 5천537만원으로, 전년(5천308만원)보다 4.3% 올랐다.지난 2016년(5천123만원)과 비교하면 8.1% 높아진 것이다. 지난 2017년과 지난해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각각 1.9%와 1.5%였다.1천대 상장사 가운데 지난해 직원 연봉이 오른 기업은 680곳으로, 줄어든 기업(320곳)의 2배를 조금 넘었다.이와 함께 이른바 '꿈의 직장'으로 불리는 직원 평균 연봉 1억원 이상 기업은 지난 2016년 4곳에 불과했으나 2017년 9곳으로 늘어난 데 이어 지난해에는 12곳에 달하면서 2년 새 3배가 된 것으로 나타났다.기업 규모별로는 지난해 매출 1조원 이상을 올린 기업의 직원 평균 보수가 7천128만원이었으며, ▲ 5천억∼1조원 미만 기업 6천293만원 ▲ 1천억∼5천억원 미만 기업 5천159만원 ▲ 1천억원 미만 기업 4천792만원 등으로, 대체로 비례하는 것으로 분석됐다.그러나 회사의 영업 실적과 직원 보수와는 직접적인 상관관계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CXO연구소는 지적했다.1천대 상장사 가운데 지난해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감소했거나 영업손실을 본 기업은 597곳이었으며, 이 가운데 398곳(66.7%)은 직원 평균 급여가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오일선 소장은 "회사 내실이 나빠지는데도 고정비 형태의 직원 보수만 오르면 결국 인건비 부담이 커져 경쟁력이 떨어질 뿐만 아니라 위기 국면에서는 자칫 인력 구조조정의 칼을 꺼내 들 확률이 커진다"고 말했다.또 "실적과 관계없이 인건비 부담이 커질 경우 자동화 시스템 도입의 속도를 높일 수밖에 없어 고용악화를 초래할 가능성도 있다"면서 "개인의 소득 증가와 기업의 지속성장이 톱니바퀴처럼 맞물려 돌아가는 게 바람직하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2019-06-17 연합뉴스

성인 70% "대한민국 대표그룹은 삼성"…LG·롯데 '톱3'

성인 10명 가운데 약 7명은 삼성을 '대한민국 대표 그룹'으로 생각한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17일 취업포털 잡코리아와 아르바이트포털 알바몬에 따르면 최근 성인남녀 4천648명에게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기업집단'을 물었더니 '삼성'이라는 답변이 전체의 70.2%(복수응답)로 가장 많았다.지난해 같은 조사 때(81.5%)보다는 낮아졌지만 압도적인 응답 비율로 '대표 그룹'이라는 평가를 받았다.LG가 27.5%로 2위를 차지했고, ▲ 롯데(25.8%) ▲ 카카오(22.0%) ▲ CJ(18.9%) 등이 5위 내에 들었다. 삼성에 이어 자산 순위 2위인 현대차는 응답률 16.5%로 6위에 그쳤다.이는 지난달 공정거래위원회가 발표한 '공시대상 기업집단 지정 현황'에 나타난 그룹 순위와 다소 차이가 있는 것이다. LG는 재계 순위 4위이며, 롯데는 5위, 카카오는 32위, CJ는 14위다.각 그룹을 '대한민국 대표'로 꼽은 이유로는 '세계 시장에서 인정받는 제품을 생산하는 것으로 보여서'라는 응답이 55.6%로 가장 높았고, '경제성장을 이끌어가는 사업을 하고 있어서'라는 응답이 49.6%로 뒤를 이었다.이와 함께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산업에 대해서는 'IT·정보통신'이라고 밝힌 응답자가 82.1%에 달해 가장 많았으며, ▲ 전기·전자 34.9% ▲ 대중문화산업 26.1% ▲ 자동차 25.2% ▲ 조선중공업 18.2% 등의 순이었다.미래 우리나라를 대표할 산업으로는 응답자의 71.6%가 'IT·정보통신'을 꼽았고, 대중문화산업(35.8%)과 전기·전자(27.2%)가 뒤를 이었다. /연합뉴스

2019-06-17 연합뉴스

유안타 "호르무즈 해협 봉쇄시 유가 100달러 넘을 수도"

유안타증권은 17일 두바이유 가격이 상반기 배럴당 64달러에서 하반기 80달러 정도로 높아지고 호르무즈 해협 봉쇄 시에는 100달러를 넘을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황규원 연구원은 "원유 수급으로 예측한 두바이유 가격은 상반기 64달러에서 하반기 80달러로 25% 정도 상승하는 것"이라며 "글로벌 경기 둔화 압박에도 하반기 원유 수요량은 상반기보다 110만배럴 증가할 것"이라고 예상했다.그는 "반면에 베네수엘라에 대한 하루 90만배럴 규모의 원유 수출 봉쇄 압박이 커지고 있고 석유수출국기구(OPEC)도 하루 120만배럴 감산 결정을 유지할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다.그는 또 "2~4주 정도 호르무즈 해협에서 유조선 이동이 제한될 경우에는 국제 유가가 추가로 30~60달러 급등할 수도 있다"며 "단기에 100달러 선을 넘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황 연구원은 "올해 강경파로 교체된 이란 핵심 권력과 미국 강경파 사이에 충돌 우려가 커졌다"며 "이런 긴장 고조는 하루에 1천850만배럴 규모의 원유가 이동하는 최대 병목 지역인 호르무즈 해협 봉쇄 위협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그는 "중동발 원유 생산 차질은 한국 정유사에 추가 비용을 요구하게 된다"며 "연간 8억2천만배럴을 수입하는 한국 정유사는 상반기보다 9천400억원 규모의 추가 비용이 발생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2019-06-17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