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네이버가 본 국내 스타트업의 '아픈 지점'은…"역량의 불균형"

네이버는 국내 스타트업의 문제점으로 뛰어난 기술을 갖추고도 시장에 쉽게 다가가지 못하는 '역량의 불균형'을 지적했다. 네이버의 스타트업 투자·육성 조직인 'D2SF' 양상환 리더는 18일 강남구 D2SF에서 연 간담회에서 "국내 스타트업의 페인 포인트(pain point·아픈 지점)는 역량의 언밸런스(불균형)"라고 말했다.양 리더는 "스타트업이 보유한 기술의 본질을 이해하기 어렵다"며 "1~2년씩 제품을 만들어야 하는데 결과물이 연상이 안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사용자를 만나는 데 시간이 오래 걸린다"며 "시장에서 존재감을 유지하기 벅차다"고 지적했다. 양 리더는 또 국내 스타트업의 출구 전략에 대해 "많은 기술 스타트업이 기업 간 거래(B2B) 사업을 지망하다 보니 기업공개(IPO)보다는 인수·합병(M&A)을 많이 기대한다"면서 "한국에서는 구매자가 별로 없다"고 진단했다.D2SF는 설립 후 4년여 동안 스타트업 1천200여곳을 접촉해 그중 35곳에 투자했다. 주로 인공지능(AI)이나 디지털 건강관리, 모빌리티 등 기술을 가진 업체였다. 양 리더는 투자 대상 선별 기준에 대해 "네이버나 라인 등의 기술 사업과 함께 성장할 수 있는지, 투자를 통해 결과적으로 스타트업 생태계를 풍부하게 할 수 있는지 등을 본다"고 말했다. 네이버는 이날 에스프레소미디어·사운더블헬스·에바 등 스타트업 3곳에 신규 투자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에스프레소미디어는 AI 기술로 저화질 사진이나 동영상을 고해상도로 변환하는 '수퍼 레졸루션' 기술을 보유했다.사운더블헬스는 스마트폰으로 소변 소리를 분석해 비뇨기 건강 관리를 돕는 앱 '프리비'를 개발했다.에바는 스마트폰 보조 배터리처럼 전기차를 충전할 수 있는 이동식 전기차 충전기를 만들고 있다. 양 리더는 "3곳 모두 기술 및 사업 역량이 뛰어난 스타트업으로, 고객과 시장이 필요로 하는 제품을 개발하고 있다"며 "올 연말까지 총 투자 스타트업은 40곳을 넘기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2019-10-18 연합뉴스

bhc, 의혹제기 점주 계약해지…법원, 지위보전가처분 일부 인용

치킨 프랜차이즈 bhc 본사를 상대로 광고비 횡령 등 의혹을 제기했다가 가맹점 계약을 해지당한 점주들이 낸 지위 보전 가처분신청이 법원에서 일부 받아들여졌다.18일 법조계 등에 따르면 서울동부지법 민사합의21부(윤태식 수석부장판사)는 bhc 가맹점주 3명이 본사를 상대로 낸 지위 보전 가처분신청을 일부 인용했다.이번 결정으로 가맹점 계약의 효력은 본안 1심 판결 때까지 잠정 유지된다.가맹점주들을 대리한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 김재희 변호사에 따르면 bhc 측은 신청인들이 본사에 대해 광고비 횡령·저품질 해바라기유 공급 등 의혹을 제기하자 '허위사실을 유포해 가맹점주들에게 피해를 줬다'는 이유로 지난 8월 가맹점 계약을 해지했다.이에 점주들은 계약 해지가 부당하다며 재판으로 허위사실 여부를 가리기 전까지는 가맹점주 지위를 보전해달라고 요구하는 가처분신청을 제기했다.재판부는 가맹점주들이 제기한 의혹에 다소 과장된 내용이 포함된 것으로 보이기는 하지만 현 단계에서 진실성을 단정하기는 어렵다며 허위사실 여부는 본안 판결에서 가리도록 했다.재판부는 또 가맹점 지위 보전을 간접강제 하는 이행강제금 부과도 인용했다.bhc 관계자는 "본사에 대해 제기된 광고비 횡령 등 의혹에 대해 검찰에서 무혐의 처분을 받은 데 이어 지난 8월 재정신청도 기각됐다"면서 "본사는 고검에서도 무혐의 결정이 나온 뒤 허위사실 유포를 이유로 가맹점 계약을 해지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2019-10-18 연합뉴스

"내년 상장 앞둔 에어비앤비, 1분기에 3천600억원 손실"

숙박 공유업체 에어비앤비(Airbnb)가 올해 1분기에 작년의 두 배에 달하는 손실을 냈다고 정보기술(IT) 전문매체 인포메이션과 경제매체 비즈니스 인사이더가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이런 실적은 내년 미국 증시에 상장한다는 이 회사의 계획에 걸림돌이 될 수도 있을 전망이다. 인포메이션은 비공개 재무 데이터를 인용해 에어비앤비가 올해 1분기에 작년 같은 기간의 두 배에 달하는 3억600만 달러(약 3천600억원)의 손실을 냈다고 보도했다.손실은 주로 판매와 마케팅에 대한 투자 증가 때문이었다. 1분기 이 부문 투자액은 작년보다 58% 늘어난 3억6천700만 달러였다.에어비앤비는 지난해 마케팅 비용으로 11억 달러(약 1조3천억원) 이상을 쓴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매출액은 1년 전보다 31% 증가하며 8억3천900만 달러를 기록했지만 전체 비용도 47%나 늘었다.에어비앤비는 "숫자에 대해 밝힐 수는 없지만 올해는 우리의 집주인들과 손님들을 지원하기 위한 대규모 투자의 해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에어비앤비는 올해 1월 에비타(EBITDA, 법인세·이자 차감 전 영업이익)를 기준으로 2년 연속 흑자를 냈다고 발표한 바 있다.비즈니스 인사이더는 이번에 드러난 실적이 "이 회사가 일반 투자자들에게 매력적일 만큼 충분히 수익을 내고 있는지에 대한 의구심을 불러일으킬 수 있다"고 지적했다.미 월가에서는 차량호출 업체 우버와 리프트가 상장 이후 공모가에 못 미치는 주가 실적을 보이고, 최근 사무실 공유업체 위워크가 막대한 손실이 드러난 뒤 상장에 실패하면서 장래성 있는 스타트업에 대한 경계심이 높아졌다.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2019-10-18 연합뉴스

코스피 상승 출발…외인 매수에 장중 2,080선 회복

코스피가 18일 상승 출발했다.이날 오전 9시 15분 현재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5.35포인트(0.26%) 오른 2,083.29를 가리켰다.지수는 전장보다 4.29포인트(0.21%) 오른 2,082.23에서 출발해 강세 흐름을 보이고 있다.유가증권시장에서는 외국인과 기관이 157억원, 2억원어치를 각각 순매수하고 있다. 개인은 162억원을 순매도했다.간밤 뉴욕증시에서는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0.09%),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0.28%), 나스닥 지수(0.40%)가 모두 상승했다.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미 증시는 영국과 유럽연합(EU) 간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초안 합의 소식과 개별 기업의 실적 호전에 힘입어 상승했다"며 "이는 국내 증시의 투자심리에도 긍정적인 요인"이라고 말했다.영국과 EU는 17일(현지시간) EU 정상회의를 앞두고 브렉시트 합의안 초안에 합의했으며 이후 열린 EU 정상회의에서 각국 정상들도 이 합의안 초안을 만장일치로 승인했다. 시가총액 상위주 가운데는 SK하이닉스(0.37%), 현대차(0.81%), 현대모비스(0.21%), 삼성바이오로직스(0.43%), LG생활건강(0.24%) 등이 올랐다.셀트리온(-0.27%), 신한지주(-0.82%) 등은 내렸다. 삼성전자, NAVER, LG화학은 보합세다.같은 시각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1.52포인트(0.23%) 오른 650.81을 나타냈다.지수는 전장보다 2.26포인트(0.35%) 오른 651.55에서 출발해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코스닥시장에서는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64억원, 138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개인은 236억원을 순매수했다.시총 상위주 중에는 셀트리온헬스케어(0.18%), 케이엠더블유(1.13%), 펄어비스(0.82%), 휴젤(0.97%), 헬릭스미스(4.00%) 등이 올랐다.에이치엘비(-1.49%), CJ ENM(-0.24%), SK머티리얼즈(-0.59%), 메디톡스(-0.87%) 등은 내렸다. /연합뉴스

2019-10-18 연합뉴스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