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캠핑용 기름 난로 절반 안전기준 부적합… 넘어져도 불 안꺼져

캠핑용 기름 난로로 인한 화재 등 안전사고가 매년 발생하고 있어 소비자의 주의가 요구된다. 한국소비자원은 시중에 판매되는 캠핑용 기름 난로(등유를 사용하는 심지식 기름 난로) 8개 브랜드의 8개 제품을 대상으로 시험·평가한 결과 일부 제품이 안전기준에 부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20일 밝혔다. 우선 전도 안전성을 평가한 결과 외부의 충격 등에 의해 난로가 넘어졌을 때 8개 중 4개 제품이 10초 이내에 불이 꺼지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기용품 및 생활용품 안전관리법'에서는 이럴 경우 10초 이내에 난로가 소화되도록 규정하고 있다. 안전기준에 부적합한 4개 제품은 대우(DEH-K8000), 사파이어(SF-2300OH), 유로파(EPH-9900), 후지카(FU-4863) 등이다. 이들 4개 제품 업체는 이미 판매된 제품에 대해 회수·무상수리 등 자발적 시정 조치를 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해당 제품을 사용하는 소비자는 고객센터를 통해 수리를 받을 수 있다.경사(10도)가 있는 사용 환경에서 기름 누설 등의 안전성을 평가한 결과, 사파이어(SF-2300OH), 후지카(FU-4863) 등 2개 제품의 심지 조절기 부분에서 기름이 누설돼 품질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해당 업체 2곳은 문제 해결을 위해 구조 개선을 했다고 소비자원에 밝혀왔다.또한 연소 중에 냄새가 발생하는지를 평가한 결과 대우(DEH-K8000), 사파이어(SF-2300OH), 후지카(FU-4863) 등 3개 제품이 한국산업표준에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밖에 연소 중 불완전 연소로 발생하는 일산화탄소 농도, 표면 온도, 내충격성 등에서는 전 제품이 기준에 적합했다. 시험대상 8개 제품 중 토요토미(RB-25)를 제외한 7개 제품은 기름의 양을 표시하는 유량계 지시 위치가 정확하지 않아 개선이 필요했다. 이들 업체는 유량계의 정확도를 높이기 위해 자율적으로 구조 개선을 했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소비자원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에 2016년부터 올해 9월까지 접수된 기름 난로 관련 위해 사례는 총 25건으로 이 중 10건이 화재·화상 사고인 것으로 집계됐다./양형종 기자 yanghj@kyeongin.com20일 정부세종청사 공정거래위원회에서 한국소비자원 관계자가 국내 판매 중인 캠핑용 기름 난로 품질 정보를 소개하고 있다. 소비자원은 조사 결과 대우(DEH-K8000), 사파이어(SF-2300OH), 유로파(EPH-9900), 후지카(FU-4863) 등 4개 제품이 넘어졌을 때 10초 이내에 소화되지 않아서 안전기준에 부적합하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2018-11-20 양형종

증선위, 분식회계 혐의 삼성바이오 검찰에 고발…삼성바이오, 행정소송·가처분 준비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 20일 분식회계 혐의로 삼성바이오로직스를 검찰에 고발했다. 아울러 삼성바이오와 삼정·안진회계법인에 제재 의결에 따른 시행문도 보냈다.이에 삼성바이오는 시행문 도착 시 검토과정을 거쳐 행정소송과 집행정지 가처분신청을 할 방침이다.금융당국에 따르면 증선위는 지난 14일 정례회의 의결에 따라 이날 오전 검찰에 삼성바이오를 고발했다.증선위는 지난 정례회의에서 삼성바이오가 지난 2015년 말 자회사인 삼성바이오에피스를 종속회사(단독지배)에서 관계회사(공동지배)로 회계처리 기준을 변경하는 과정에서 고의 분식회계가 있었다고 판단했다.이에 삼성바이오를 검찰에 고발하고 김태한 대표이사의 해임권고, 과징금 80억 원 부과 등의 제재도 취하기로 의결했다.삼정회계법인의 경우, 중과실 위반으로 과징금 1억7천만 원 부과와 삼성바이오 감사업무 5년간 제한, 회계사 4명에 대한 직무정지 등의 제재를 건의했다. 안진회계법인은 과실 위반으로 삼성바이오 감사업무 3년간 제한을 결정했다.증선위는 이 같은 의결 결정을 재차 정리한 뒤 검찰에는 이날 오전 정부 전자 시스템을 통해 고발 조치했다.삼성바이오와 삼정·안진회계법인에는 지난 19일 우편을 통해서 의결 내용에 대한 시행문을 발송했다.증선위의 고발로 삼성바이오의 분식회계 혐의에 대한 검찰 수사가 본격적으로 진행될 것으로 관측된다.검찰은 이미 지난 7월 증선위가 공시누락을 이유로 삼성바이오를 고발해 이 사건을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에 배당했다.앞서 증선위는 삼성바이오가 미국 바이오젠과 삼성바이오에피스의 주식매수청구권(콜옵션) 계약을 맺고도 고의로 공시를 누락했다고 보고, 지난 7월 고발 조치했다.검찰은 이미 특수2부가 고발장을 검토해왔기 때문에 고의적인 분식회계 사건에 대한 고발도 특수2부에 배당할 것으로 보인다.삼성바이오 회계부정 사건은 외부감사법 위반 혐의를 넘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 및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승계 과정 연관성에 대한 수사로 확대될 가능성도 있다. 이와 관련, 참여연대는 지난 2016년 6월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과 관련해 배임과 주가조작 혐의로 이재용 부회장 등 총수 일가와 옛 삼성물산 경영진, 국민연금공단 등을 고발한 바 있다.삼성바이오와 안진·삼정회계법인은 증선위의 의결사항 통보에 따라 후속 대응 조치를 본격화할 것으로 보인다.삼성바이오 관계자는 "시행문을 받는 대로 그 내용을 검토한 뒤 행정소송과 가처분신청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가처분신청 내용은 김태한 대표이사 해임권고와 재무제표 재작성 요구 등에 관한 것으로 보인다. 과징금은 금융위원회 의결 절차가 남아 있어 아직 확정 사항은 아니다.법원이 삼성바이오의 가처분신청을 인용할 경우 주식 거래정지 등의 조치는 즉시 해제될 수 있다./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는 삼성바이오로직스의 2015년 지배력 관련 회계처리 변경을 고의 분식회계로 결론 내렸다. 이에 따라 삼성바이오로직스 법인 검찰 고발과 대표이사 해임 권고, 과징금 80억원 부과 등의 제재를 결정했다. 증선위의 검찰 고발 조치로 삼성바이오로직스는 한국거래소의 상장 적격성 실질심사 대상이 돼 주식 거래가 즉시 정지됐다. 사진은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연합인포맥스 전광판./연합뉴스

2018-11-20 송수은

9·13부동산대책 앞두고 10월 주택 거래량 작년 대비 46%↑… 전월세 거래도 늘어

9·13 부동산 대책을 앞두고 서울과 수도권 일대 주택 매매거래가 급증했던 것으로 나타났다.20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의 주택 매매거래량은 총 9만2천566건(신고일 기준)으로 작년 동월 대비 46.4%, 전월 대비 21.6% 각각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주택 매매거래에 따른 실거래가 신고 기간은 계약후 60일 이내로 두 달의 여유가 있어 10월 거래량 통계에는 9·13대책 직전인 8월∼9월초 거래량이 상당수 포함돼 있다.이 기간 수도권의 주택 거래량은 총 5만3천823건으로 작년 동월 대비 74.1%, 전월 대비 11.4% 각각 증가했다. 특히 서울의 거래량은 총 1만8천787건으로 작년 10월(8천561건) 거래량에 비해 119.4%나 급증한 것으로 집계됐다.다만 지난달 9·13부동산 대책 발표 이후 2주택 이상 종합부동산세 중과, 초강력 대출 규제 등으로 서울 지역의 주택거래가 급속하게 위축되면서 9월 신고분(1만9천228건)에 비해서는 2.3%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지방의 주택 거래량 역시 3만7천743건으로 작년 동월 대비 19%, 전월 대비 40.2% 증가했다. 지난달 전국의 주택 전월세 거래량은 총 17만2천534건으로 작년 동월 대비 대비 43.2%, 전월 대비 35.4%가 증가했다.업계 관계자는 "지난달 전월세 거래량이 증가한 것은 추석 연휴 이후 가을 이사철이 본격화한 데다 9·13부동산 대책으로 서울·수도권의 일부 매매 수요가 전세로 돌아선 영향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이상훈기자 sh2018@kyeongin.com

2018-11-20 이상훈

내년 2월까지 수도권 아파트 7만가구 입주… 전년比 13%↑

앞으로 3개월간 수도권에 7만 가구에 육박하는 새 아파트가 공급된다. 20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다음 달부터 내년 2월까지 수도권에서 입주하는 아파트는 6만9천692가구로 작년 동기 대비 13.0% 증가한 것으로 파악됐다.같은 기간 지방에서는 6만2천115가구가 입주한다. 작년 동기보다 2.5% 줄었다.전국으로 보면 입주 예정아파트는 작년 동기보다 5.1% 증가한 13만1천807가구로 집계됐다.지역별로 수도권에는 12월 송파 가락 9천510가구, 안성 당왕 1천657가구 등 2만5천931가구가 입주한다.내년 1월에는 평택 동삭(2천324가구), 남양주 다산(2천227가구) 등 1만9천347가구가, 내년 2월에는 화성 동탄2 2천559가구, 의왕 백운 2천480가구 등 2만4천414가구가 입주할 예정이다.지방은 12월 김해 율하2 2천391가구 등 2만4천221가구에 이어 내년 1월 강원 원주 2천133가구 등 2만2천156가구, 내년 2월 전주 덕진 2천299가구 등 1만5천738가구가 입주할 예정으로 조사됐다.주택 규모별로는 60㎡ 이하가 3만141가구, 60∼85㎡ 9만508가구, 85㎡ 초과 1만1천15가구로, 85㎡ 이하 중소형주택이 전체의 91.5%를 차지한 것으로 조사됐다.공급 주체별로는 민간 11만6천707가구, 공공 1만5천100가구다./양형종 기자 yanghj@kyeongin.com내년 2월까지 수도권 새 아파트 봇물 /국토교통부 제공

2018-11-20 양형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