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경기도의회 이천상담소, 이천시 농업관련 현안사항 청취

경기도의회 이천상담소에서는 지난 19일 성수석 의원(더민주, 농정해양위), 김인영 의원(더민주, 건설교통위)은 경기도 농업정책과, 한국농어촌공사 여주·이천지사, 시청 농정과 관계자들과 이천시 수리시설 확충과 다목적농촌용수개발사업, 수상태양광 발전설비 설치 현황을 청취하고 논의하는 자리를 가졌다.이날 농업 현안에 대해 경기도 농업정책과 관계자의 이천시 수리시설 정비 사업 경과설명을 청취한 성수석 의원, 김인영 의원은 수리시설 정비에 도비 지원율 상향과 남이천 IC 주변 농지 농업진흥지역 해제를 요청했다.또 한국농어촌공사 관계자에게는 백신지구 다목적농촌용수개발사업이 시행계획수립 이후 백사면, 신둔면 일대 도시화 등 현지 여건 변화로 주민 반대 의견이 있음을 강조하고 향후 사업 추진에 반영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와 함께 농업용저수지 수상태양광 발전설비를 설치하는 것은 경관 훼손, 생태계 파괴 등의 이유로 주민 반대 의견이 있음을 전달하고 신중히 추진해 줄 것도 덧붙였다.이에 한국농어촌공사 관계자는 신둔면이 수리불안전답 지역으로 안정적인 농촌용수확보를 위한 다목적농촌용수개발사업 추진의 필요성을 설명하며 현지여건, 주민 요구사항, 사업목적 등을 면밀히 검토하여 구역조정을 검토하겠다고 답했다.이천/서인범기자 sib@kyeongin.com

2018-09-20 서인범

추석 앞두고 폭등하던 주요 성수 용품 가격 점차 안정세

민족 최대 명절인 추석을 앞두고 폭등하던 주요 성수 용품의 가격이 안정세를 찾아가고 있다.20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정부가 지난 3일부터 18일까지 16일 간 배추·돼지고기·밤·사과 등 10대 성수품을 계획(10만1524t)보다 15% 초과한 11만6981t을 공급한 결과, 성수품 도매 가격이 대책 추진 전 3주간 평균 가격에 비해 7% 하락했다품목별 하락 폭은 배추 48%, 무 20%, 사과 58%, 닭고기 31% 등이다. 올여름 큰 폭으로 올랐던 배추는 이달 중순부터 평년 수준의 안정세를 이어 가고 있으며, 과일은 최근 일조량 증가 등으로 생육이 좋아지고 출하량이 늘어나면서 가격이 안정세로 돌아섰다. 사과 도매가격은 8월 하순 10㎏당 4만8천757원에서 이달 중순 2만9천246원으로 40% 하락했다. 축산물은 지난해와 비교하면 한우 수소 도축 마릿수가 2.7% 감소 했지만 소고기를 포함해 대체로 평년 수준의 가격대를 유지 중이다. 축산물의 경우 소고기(도매)는 이달 중순 1KG당 1만8천464원, 돼지고기(도매)는 1KG당 5천141원, 닭고기(산지)는 1KG당 1천486원에 거래되면서 평년 수준과 비슷하다. 밤이나 대추 같은 임산물도 올해 작황은 좋지 않지만, 저장물량 출하를 확대해 수급에는 문제가 없을 것으로 전망되면서 가격도 하락하고 있다. 한때 가격이 급등해 '금(金)금치'로까지 불린 시금치는 정식·파종 후 20∼30일이면 수확 가능한 특성과 최근 기상여건 호전으로 이달 상순 들어 가격이 하락세로 전환, 급등세가 진정되는 모습이다.시금치 도매가격은 4㎏당 지난달 하순 6만6천712원에서 이달 상순 3만8천554원을 거쳐 이달 중순에는 2만7천62원까지 떨어졌다.청상추 역시 이달 중순부터 하락세로 전환됐다. 청상추 도매가격은 4㎏당 지난달 하순 3만4천508원에서 이달 상순 들어 8만681원으로 껑충 뛰었으나 이달 중순 들어 4만5천782원까지 하락했다.농식품부 관계자는 "여름철 폭염·태풍·집중호우 등의 영향으로 지난달까지 채소·과일류를 중심으로 수급이 경색됐지만, 이달 들어 날씨가 좋아지고 수급 안정 대책이 효과를 보면서 배추 등 주요 농산물 가격이 안정세로 돌아왔다"고 설명했다. /박연신기자 julie@kyeongin.com

2018-09-20 박연신

북한 김정은 위원장 선물 송이버섯 2톤 가격… 국내산 최상품 가정시 17억원 상당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북한산 송이버섯 2t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선물해 이목을 끌고 있는 가운데, 송이버섯의 시중가격이 궁금해진다.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20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 마련된 프레스센터 브리핑을 통해 김 위원장이 문 대통령의 방북에 맞춰 송이버섯을 선물했다고 밝혔다.윤 수석은 "대통령 내외가 북한에 머문 시점에 김 위원장의 선물이 먼저 도착했다"며 "김 위원장이 선물한 송이버섯 2t이 오늘 새벽 5시 30분 성남 서울공항에 수송기 편으로 도착했다"고 설명했다.김 위원장에게 받은 송이버섯은 북한의 가족과 상봉하지 못한 미상봉 이산가족들에게 모두 나눠 보낸다는 게 청와대의 방침이다.청와대는 고령자를 우선해 4천여명을 선정한 뒤 각각 송이버섯 약 500g씩을 추석 전에 전달할 계획이다.다만 북한이 보낸 송이버섯의 품질이 어느 정도인지는 확인되진 않았지만, 정상회담의 선물임에 따라 좋은 제품을 선별해 보냈을 것이라는 관측이다.국내 판매중인 송이버섯은 등급과 환경에 따라 가격이 다르다.20일 기준 A 대형마트에서는 1등급 자연산 송이버섯 500g을 42만9천 원(100g, 8만5천800원)에 판매하고 있다. 우체국에서는 1등급 자연산 송이버섯 500g이 24만5천원(100g, 4만9천 원)에 판매되고 있다. 한 소셜커머스 업체에서는 1등급 자연산 송이버섯 500g을 12만 원(100g, 2만4천원)에 판매 중이다.이에 청와대에서 전달할 미상봉 이산가족이 받게 될 송이버섯은 최소 12만 원에서 최고 43만 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 김 위원장이 보낸 2t의 송이버섯 가격을 국내 자연산 최상품으로 추산하면 약 17억 원 에 달한다./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청와대가 문재인 대통령이 '2018 남북정상회담 평양' 기념으로 김정은 국무위원장으로부터 선물 받은 송이버섯 2톤(2,000kg)을 미상봉 이산가족에게 추석 선물로 보낸다고 20일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에서 마음을 담아 보낸 송이버섯이 부모형제를 그리는 이산가족에게 조금이라도 위로가 되었으면 좋겠다"며 "보고픈 가족의 얼굴을 보듬으며 얼싸안을 그날까지 건강하시기 바란다"는 인사말을 선물에 담았다.
사진은 북한산 송이버섯(왼쪽)과 선물에 담길 문 대통령의 인사말./청와대 제공

2018-09-20 송수은

보험사 해외점포 상반기 3천850만달러 순익… 흑자 전환

금융감독원은 국내 10개 보험사(생명보험 3개, 손해보험 7개)들의 해외점포가 올해 상반기에 3천850만달러 순이익을 기록했다고 20일 밝혔다.순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천950만달러 증가해 흑자 전환했다. 보험영업 적자가 2천640만달러에서 430만달러로 줄었고, 투자영업 이익이 3천90만달러에서 3천550만달러로 늘었다.보험사 해외점포는 11개국 35개 법인이다. 이 가운데 미국을 제외한 모든 국가에서 순이익을 냈다. 중국(1천60만달러), 베트남(860만달러), 싱가포르(950만달러) 등 아시아 지역의 순이익이 많이 늘었다. 미국은 90만달러 적자지만, 적자폭은 1천650만달러 줄었다.해외점포 총자산은 6월 말 현재 49억3천400만달러로 지난해 말보다 5억9천400만달러(13.7%) 증가했다. 중국·베트남 등 아시아 지역 보험영업 매출 증가로 운용 자산이 4억3천300만달러 늘어난 데 따른 것이다.부채는 26억9천400만달러, 자본은 22억4천만달러다. 자본은 지난해 말보다 3억5천만달러(18.5%) 늘었는데, 이는 흑자로 전환하면서 중국·베트남에 진출한 생보사와 미국에 진출한 손보사의 유상증자 덕분이라고 금감원은 전했다.진출 국가별 자산규모는 중국(17억6천만달러), 미국(12억9천500만달러) 등 순이다. 자산규모 증가폭은 중국(2억6천700만달러, 17.9%↑)과 베트남(2억800만달러, 89.7%↑)이 컸다./디지털뉴스부

2018-09-20 디지털뉴스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