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내년 2월까지 수도권 아파트 7만가구 입주… 전년比 13%↑

앞으로 3개월간 수도권에 7만 가구에 육박하는 새 아파트가 공급된다. 20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다음 달부터 내년 2월까지 수도권에서 입주하는 아파트는 6만9천692가구로 작년 동기 대비 13.0% 증가한 것으로 파악됐다.같은 기간 지방에서는 6만2천115가구가 입주한다. 작년 동기보다 2.5% 줄었다.전국으로 보면 입주 예정아파트는 작년 동기보다 5.1% 증가한 13만1천807가구로 집계됐다.지역별로 수도권에는 12월 송파 가락 9천510가구, 안성 당왕 1천657가구 등 2만5천931가구가 입주한다.내년 1월에는 평택 동삭(2천324가구), 남양주 다산(2천227가구) 등 1만9천347가구가, 내년 2월에는 화성 동탄2 2천559가구, 의왕 백운 2천480가구 등 2만4천414가구가 입주할 예정이다.지방은 12월 김해 율하2 2천391가구 등 2만4천221가구에 이어 내년 1월 강원 원주 2천133가구 등 2만2천156가구, 내년 2월 전주 덕진 2천299가구 등 1만5천738가구가 입주할 예정으로 조사됐다.주택 규모별로는 60㎡ 이하가 3만141가구, 60∼85㎡ 9만508가구, 85㎡ 초과 1만1천15가구로, 85㎡ 이하 중소형주택이 전체의 91.5%를 차지한 것으로 조사됐다.공급 주체별로는 민간 11만6천707가구, 공공 1만5천100가구다./양형종 기자 yanghj@kyeongin.com내년 2월까지 수도권 새 아파트 봇물 /국토교통부 제공

2018-11-20 양형종

현대백화점, 국내 처음 동물복지 1등급 유정란 '바로란' 판매

현대백화점이 국내에선 처음으로 '동물복지 1등급 유정란'을 판매한다.현대백화점은 압구정본점 등 전국 15개 점포 식품관에서 동물복지 인증 농장에서 생산된 계란 중 1등급 유정란(卵)을 선별한 '바로란'을 판매한다.동물복지 인증이란 동물들이 쾌적한 환경에서 사육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한 농장과 농장에서 생산되는 축산물을 농림축산검역본부가 인증하는 제도다. 유통업계에서 동물복지 인증 농장에서 생산된 계란을 판매한 적은 있지만, 1등급 유정란을 선별해 판매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바로란'은 현대백화점과 양계농가 '텃골영농조합'이 1년간 협업 끝에 선보이게 됐다. 농가는 축적된 노하우를 활용해 '동물복지 인증 농장'을 운영하고, 현대백화점은 생산된 계란을 100% 직매입해 마케팅·패키지·재고관리 등을 담당하는 형태다.현대백화점 관계자는 "동물복지 인증 농장을 운영하는 농가의 가장 큰 고민은 수익성이라는 점을 고려해 직매입 방식을 운영하게 됐다"며 "협업을 통해 충남 당진에 있는 동물복지 인증 농장 '청금농장'에서 옥수수 등 비(非)유전자 조작 원재료로 배합해 만든 프리미엄 사료로 키운 닭이 생산한 양질(壤質)의 계란을 판매할 것"이라고 말했다.바로란의 가격은 15개입 기준으로 9천500원이다. 회사 측은 동물복지인증 농장에서 생산한 만큼 일반란 대비 50%, 동물복지란 보다도 35% 가량 가격이 높지만 그만큼 품질과 신선도가 뛰어나다고 전했다. 윤상경 현대백화점 생식품팀장은 "최근 동물복지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아지면서 관련 상품들의 매출이 지난해보다 20~30% 가량 늘어나고 있는 상황"이라며 "향후에도 농가와 협업해 다양한 상품을 선보여 안전한 먹거리 문화 확산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남양주/이종우기자 ljw@kyeongin.com현대백화점이 판매에 나선 동물복지 1등급 유정란인 '바로란'. /현대백화점 제공

2018-11-20 이종우

인스타그램, '가짜 팔로워·좋아요·댓글' 퇴출… 전쟁 선포

사진 공유 애플리케이션(앱) 인스타그램이 가짜 팔로워, 좋아요, 댓글을 퇴출한다. 인스타그램의 모기업인 페이스북이 허위 정보와 조작 등으로 비판받고 있는 가운데, 이번 단속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이용자들에게 신뢰를 심어주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풀이된다고 AFP 통신 등 외신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인스타그램 측은 이날 공식 블로그를 통해 "최근 '제3의 앱'을 이용해 인위적으로 팔로워를 늘리는 등 인기도를 끌어 올리려는 계정들이 있다는 사실을 안다"며 "오늘부터 가짜 좋아요, 팔로우, 댓글을 솎아낼 예정"이라고 밝혔다. 인스타그램은 자체 개발한 소프트웨어 프로그램을 이용해 제3의 앱으로 만들어낸 가짜 좋아요, 팔로우, 댓글 등 '가짜 활동기록'을 구별하고, 이를 계정주에게 통보 후 삭제할 방침이다. 계정주가 모르는 사이 문제가 되는 앱과 연결된 경우에는 비밀번호를 바꾸면 접속을 차단할 수 있다고 인스타그램은 설명했다.앞서 페이스북은 올해 4~9월 가짜 계정 15억 개를 삭제하고, 테러선동 콘텐츠와 음란물을 합쳐 약 2억개를 제거했다. 트위터도 지난 7월 가짜 계정을 뿌리 뽑기 위한 대대적인 단속을 벌였다. /김지혜기자 keemjye@kyeongin.com인스타그램 가짜 팔로워·좋아요·댓글 퇴출.

2018-11-20 김지혜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