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오산시, 거주인구 7% 외국인… 범죄느는데 치안대책 부실

오산시에 외국인 거주 인구가 증가하면서 외국인 범죄도 늘고 있지만, 이에 대응하기 위한 치안 대책은 부실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지난해 기준 외국인범죄 상위 경찰서 10곳 중 오산경찰서만 외사안전구역으로 지정돼 있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기 때문이다.16일 오산시와 경찰청,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등에 따르면 오산경찰서의 경우 지난해 기준으로 안산단원, 시흥, 평택에 이어 경기도 내에서 4번째로 외국인범죄가 많은 지역이었다.구도심을 중심으로 외국인 근로자의 거주가 늘고 하나의 생활권을 이루면서, 덩달아 외국인 범죄도 늘고 있는 셈이다.오산시의 경우 지난 8월 말 기준으로 외국인 등록 거주자는 9천659명, 외국인 동포는 7천172명에 달한다.오산시 인구가 23만명인 것을 추산할 때, 전체 인구의 7% 가량이 외국인인 셈이다. 전국 평균이 3% 수준임을 감안하면, 오산의 외국인 거주비율이 전국 평균의 2배를 넘는 셈이다.경찰은 외국인 범죄에 대한 효과적 대응을 위해 전국 15곳을 '외사 안전구역'으로 지정해 특별관리를 해오고 있는데, 실제 외사 안전구역의 외국인 범죄는 지난 2017년 17.6%나 감소했다.이 때문에 오산지역에서도 외국인 거주자 증가에 따른 치안 대책을 마련해 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이와 관련해 경찰 관계자는 "외사안전구역 추가 지정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오산/김태성기자 mrkim@kyeongin.com

2019-10-16 김태성

'원마운트 임대료 특혜 조사' 4개월째 뭉개는 고양시 감사팀

담당부서로부터 자료 받은뒤 "다른 일 밀려 들여다볼 계획 없어"고용인원 조건 미달에도 3억여원 대부료 감면… 지역주민 반발고양시가 특정업체 한 곳에만 임대료를 감면해 줘 특혜시비(6월 7일자 5면 보도)가 불거졌음에도 수개월째 수수방관하고 있어 봐주기 의혹이 일고 있다. 시 감사팀은 시청내 담당 부서로부터 입장과 기본자료를 제출받은 뒤 다른 감사가 급하다는 이유로 4개월여째 본격적인 감사를 차일피일 미루고 있는 상황이다.16일 고양시 감사팀에 따르면 올해 감사팀 감사 목록에 일산 원마운트 특혜관련 부서 감사 계획은 없다.다른 안건이 훨씬 급해서 후 순위로 밀렸다는 게 감사팀의 입장이다. 감사팀 관계자는 "자료는 이미 받아서 사안에 대해선 인지하고 있다"면서도 "다른 감사 거리가 밀려 있어서 그 사안에 대해 들여다볼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하지만 최초 지적으로부터 4개월이 지난 지금도 계속 밀리고 있어서 시의 주장에 설득력이 떨어진다는 평가다.앞서 시는 일본계 투자자가 출자한 외국인투자기업인 '원마운트'에 조례를 임의로 탄력 적용해 토지 임대료를 감면해 줘 특혜시비가 불거진 바 있다.조례대로라면 200명 이상 고용해야 대부료 75%를 감면해 줄 수 있지만, 일산 원마운트는 200명 미만으로 고용한 달이 수개월이나 있었음에도 시가 대부료를 감면해줘 지역민의 반발을 샀다.이렇게 부당 감면된 대부료는 지난해 1억8천450여만원(지난해 9~11월), 올해는 1억2천300여만원(3~4월)으로 추산된다.당시 시 관계자는 "대부료는 연납이고 조례엔 1일 평균 고용인원이라고 나와 있으니, 월별로는 부족해도 연평균으로 계산하면 200명이 넘는다"며 "매 순간 조사하기엔 현실적인 어려움이 있어 업체에서 보내온 자료를 통해서 샘플검사를 하는 등 관리하고 있다"고 해명한 바 있다.이후 감사원이 고양시에 대한 기관감사에 나섰지만, 정례 검사인 만큼 일산원마운트 관련 사안은 감사 대상이 아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김환기·김동필기자 phiil@kyeongin.com

2019-10-16 김환기·김동필

'명품수영장(어울림센터)' 자랑한 시흥시, 국제경기 규격 못 맞춰

적은 관람석수 등 조건 안 맞아"제안 무시 필요없는 시설 조성"연맹 "현재 불가능, 지방대회만"'무리한 설계변경 의혹(2018년 10월 31일자 7면 보도)'이 제기된 시흥시 어울림국민체육센터(이하 어울림센터)내 수영장시설에 대해 시의회 차원의 '특별조사위원회' 구성이 초읽기(10월 15일자 7면 보도)에 들어간 가운데 시흥시가 11월 정식 개관과 국제경기 개최가 가능한 2급 공인인증을 추진하고 나섰다.그러나 해당 수영시설의 경우 2급 인증이 사실상 불가능한 것으로 드러났다.더욱이 지난 8월께 수영장 내 계측장비 등도 제대로 갖추지 않은 채 인증을 추진하다 대한수영연맹으로부터 불허받은 것으로 알려져 수백억원의 혈세를 들인 명품 수영장을 만들어 놓고도 어설픈 행정으로 전국대회조차 개최할 수 없는 처지가 됐다.시흥시는 16일 보도자료를 통해 어울림센터를 아이부터 노인까지 3세대 공유와 장애인과 비장애인 간 소통 공간으로 조성해 왔다고 밝혔다. 특히 수영장의 경우 사용자에 맞게 수위를 조절할 수 있는 안전 자동수위조절장치를 설치한 것이 특징이라고 설명했다.시는 개관에 앞서 17일부터 관내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생존수영교육도 실시하는 한편 국제경기 개최가 가능한 2급 공인인증을 함께 확보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하지만 이 같은 시의 계획 중 일부는 현 상황에서 실현 자체가 불가능한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국제경기나 전국대회를 유치하기 위해서는 공인 2급 인증을 받아야 하는데 대표적 인증사항인 관람석의 인증조건을 충족하지 못하고 있다. 실제 대한수영연맹이 권장하는 2급 인증 기준 중 관람석은 최소 1천500석(다이빙시설이 없을 경우)을 확보해야 하나 이곳 수영장의 관람석은 500석 수준이다.지역 체육계 한 관계자는 "시흥시가 수영인들의 제안을 무시하고 필요도 없는 자동수위장치를 30억원씩 들여 수영장을 만들었지만 결과는 전국대회도 유치할 수 없는 수영장을 만들었다"며 "사업추진행정부터 설계변경 행정까지 믿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대한수영연맹 관계자도 "(지난 8월)실사 당시 계측기가 없어 인증을 불허했다"며 "현재 상황에서는 2급 인증이 불가능하며 지방대회만 개최할 수 있는 상황"이라고 했다. 이에 대해 시흥시 관계자는 "최초 2016년 관중석에 대한 규모를 500석으로 축소하는 것을 대한수영연맹과 협의를 했다"며 "2급 공인인증을 위한 행정을 하겠다"고 했다. /심재호·김영래기자 yrk@kyeongin.com

2019-10-16 심재호·김영래

용인 원삼면 '잊힌 독립운동가들' 포상 신청

독립유공자 서훈도 받지 못한 채 100년을 보낸 용인 원삼면 독립운동가들의 안타까운 사연이 소개된 후(3월 1일자 5면 보도) 7개월여 만에 용인시와 시의회, 국가보훈처 경기동부보훈지청이 원삼면 미서훈 독립운동가 포상을 신청했다.국가기관과 지자체, 지방의회가 합심해 독립유공자 포상을 신청한 것은 용인 원삼면 사례가 처음이다. 100년 만에 이뤄진 원삼면 독립운동가 포상신청은 용인시가 '3·1 만세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의 일환으로 올해 8월부터 경기동부보훈지청과 용인 3·21 만세운동을 조사하던 중 처인구 원삼면 주민센터 문서고에 남겨진 일제 수형인 명부를 발견하면서다. 해당 명부에는 3·1 만세운동에 참가해 태형 90대의 처벌을 받은 독립운동가 20명의 죄목과 형의 명칭이 기록됐으며 이름과 생년월일, 주소, 출생지 등이 상세히 적혀 있었다. 특히 경인일보는 지난 3월 1일 '촌부들의 만세, 서훈없이 사라져간 메아리' 보도를 통해 용인 원삼면 3·1 운동에 참가한 이병헌의 자녀 이대희(86)씨의 증언을 토대로 용인 원삼면 3·1 운동을 재조명하기도 했다.이번에 포상 신청된 독립운동가들은 ▲이웅한(李熊漢) ▲장지선(張志善) ▲장병식(張秉植) ▲조용산(趙龍山) ▲황덕재(黃德在) ▲황찬경(黃瓚景) ▲변용섭(邊用燮) ▲임흥도(林興道) ▲박흥준(朴興俊) ▲허충태(許忠台) ▲김일춘(金日春) ▲박희적(朴熙積) ▲이병연(李秉淵) ▲이태현(李泰鉉) ▲이범기(李範驥) ▲이상철(李象喆) ▲이은상(李殷商) ▲오경렬(吳慶烈) ▲서천길(徐千吉) ▲안재섭(安在燮)이다. 이번 신청으로 국가보훈처는 공적심사위원회 심의와 검증을 거쳐 내년 3월께 포상 여부를 결정한다. /공지영기자 jyg@kyeongin.com

2019-10-16 공지영

불보다 뜨거운 '소방관의 동료애'

화성 이승민 소방교 등 구출 감동수원남부소방서는 출산 돕기도소방관들이 소중한 생명을 살린 사례가 잇따라 감동을 주고 있다.건물이 무너질 수 있는 위급한 상황에서 쓰러진 동료를 구하는가 하면, 태아가 나오는 긴박한 순간에 침착한 대응으로 건강한 출산을 돕고, 600m가 넘는 암벽에 고립된 조난자를 무사히 구하기도 했다.16일 화성소방서에 따르면 지난 11일 오전 4시55분께 화성시 향남읍의 한 휴대전화 배터리 커버필름 생산공장에서 불이 났다.당시 소방당국은 대응 1단계를 발령하고, 펌프차 등 장비 46대와 소방력 93명을 동원해 불길을 잡았다.거센 불길을 잡는 과정에서 소방대원이 위험에 처하기도 했다. 건물 안에서 화재를 진압하던 소방대원 한 명이 순간적인 화염폭발로 건물 벽면이 순식간에 무너져 내리면서 넘어진 것이다. 당시 지휘본부는 건물 붕괴를 우려해 건물 내부에 투입된 화재 진압대원 10여명에게 밖으로 빠져 나오라는 명령을 내린 상태였다.언제 건물이 무너질지 모르는 긴박한 상황에서도 이승민 소방교와 남태호 소방사는 넘어진 동료의 양 다리를 붙잡아 일으켜 세워 함께 화재현장을 탈출했다. 이 소방교는 "동료인 만큼 데리고 나와야 한다는 생각을 했다"고 소감을 전했다.수원남부소방서 매산 119구급대 대원(김성실 소방교·신재훈 소방사·대체인력 윤슬기)들은 출산 직전 임산부를 도와 여아 출산을 유도하기도 했다.고양소방서 119구조대 이수윤 팀장(소방위)과 채종영·박철식 소방장 등 3명은 지난 6월 30일 북한산 염초봉 책바위 인근 암벽(622m)에서 조난자 2명을 무사히 구조했다. 이들은 경기도소방재난본부로부터 '2019년 3분기 경기도 라이프세이버'로 선정되는 명예를 얻었다. /이원근·김동필기자 phiil@kyeongin.com

2019-10-16 이원근·김동필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