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SK그룹 3세 첫 재판서 "대마 투약 혐의 모두 인정"

변종 대마를 상습 투약한 혐의로 구속 기소된 SK그룹 창업주의 손자가 첫 재판에서 혐의를 모두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인천지법 형사15부(표극창 부장판사) 심리로 21일 열린 첫 공판준비기일에서 SK그룹 일가 최모(31)씨의 변호인은 "피고인이 공소 사실을 인정하며 (범행을) 모두 자백하고 있다"며 "(검찰 측) 증거도 모두 동의한다"고 말했다.최씨는 이날 이름과 생년월일, 직업 등을 묻는 재판장의 인정신문에 짧게 답했다. 그는 검은색 안경을 끼고 하늘색 수의를 입은 채 피고인석에서 두 손을 모은 모습으로 질문에 답했다. 변호인은 최씨 어머니를 다음 재판 때 증인으로 신청했고 재판부도 이를 받아들였다. 최씨는 지난해 3월부터 올해 3월까지 대마 쿠키와 액상 대마 카트리지 등 대마 81g(2천200여만원 상당)을 구입해 상습적으로 흡연한 혐의로 구속 기소된 바 있다.그는 경찰 조사에서 "호기심에 대마를 샀고 주로 집에서 피웠다"며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최씨와 함께 4차례 대마를 함께 흡연했다가 적발된 고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손자인 정모(28)씨도 최근 구속 기소됐다.최씨는 SK그룹 창업주인 고 최종건 회장의 손자이며, 2000년 별세한 최윤원 SK케미칼 회장의 아들이다. 미국에서 대학을 졸업한 그는 경찰에 검거되기 전까지 SK그룹 계열사인 SK D&D에서 근무했다. 정씨는 정 명예회장의 8남인 정몽일 현대엠파트너스(옛 현대기업금융) 회장의 장남이다. 최근까지 아버지 회사에서 상무로 일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정씨 여동생(27)도 2012년 대마초 투약 혐의로 벌금 300만원을 선고받은 전력이 있다./디지털뉴스부변종 마약을 상습 투약한 혐의로 경찰에 구속된 SK그룹 창업주 고 최종건 회장의 손자 최모(31)씨가 9일 오전 인천시 남동구 남동경찰서를 나서 인천지방검찰청으로 향하고 있다. 지난해 3∼5월 평소 알고 지낸 마약 공급책 이모(27)씨로부터 변종 마약인 대마 쿠키와 액상 대마 카트리지를 15차례 사서 피운 혐의를 받는 최씨는 이날 검찰에 송치됐다./연합뉴스

2019-05-21 디지털뉴스부

"수면제와 물뽕 팝니다" 회사원·주부 등 중국산 마약 판매 일당 검거

중국에서 이른바 '물뽕'(GHB) 등 3억원 상당의 마약을 밀반입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판매한 일당과 구매자들이 무더기로 경찰에 붙잡혔다.인천지방경찰청 21일 마약수사대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총책 A(35)씨와 공급책 B(29)씨 등 3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경찰은 또 이들로부터 마약을 사들인 혐의로 C(34)씨 등 마약 구매자 77명을 불구속 입건했다.A씨 등은 지난해 7∼9월 중국에서 물뽕과 수면제의 일종인 조피클론 등 3억원 상당의 마약류를 밀반입한 뒤 인터넷과 SNS를 통해 C씨 등 77명에게 1억5천만원 상당의 마약을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A씨 등은 인터넷 사이트와 SNS에 '수면제와 물뽕 팝니다'는 내용의 판매 글을 올린 뒤 연락해 온 구매자들에게 택배나 퀵 서비스로 마약을 보냈다.이들은 6㎖ 물뽕 2병에 35만원, 조피클론 12정에 25만원을 받고 판매해 1억원이 넘는 이익을 본 것으로 확인됐다.수사에 나선 경찰은 공급책 B씨의 휴대전화에 저장된 배달 주소지 등을 토대로 구매자를 차례로 붙잡았으며 이 중 대다수는 회사원이나 가정주부인 것으로 조사됐다.경찰은 또 A씨 등이 주거지에 보관하고 있던 물뽕 6㎖ 190병, 조피클론 1천596정, 발기부전 치료제 177정 등 1억6천만원 어치의 마약류를 압수했다./디지털뉴스부

2019-05-21 디지털뉴스부

서울시, 남산1호입구 지하차도 23일 폐쇄…예장자락 재생 박차

서울시는 남산 예장자락 재생사업을 위해 남산1호입구 지하차도와 명동성당·충무로에서 남산케이블카 방향으로 접근하는 도로를 23일 0시부터 폐쇄한다고 21일 밝혔다.시는 6월 초 남산1호입구 지하차도 철거에 들어가 복원사업을 본격화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은 조선 시대 무예훈련장인 예장이 있던 남산 일대 2만2천833㎡를 도심공원(16,373㎡)과 지하 주차장(관광버스 39면, 장애인 2면)으로 탈바꿈시키는 내용이다. 공원은 진입광장, 경관광장, 샛자락 쉼터, 공원 중앙을 가로지르는 보행로인 가칭 '나무의 길', 근대사 건물의 옛 자취를 재현한 공간 등으로 구성된다. 시는 내년 하반기 완공을 목표로 2016년 일대 TBS교통방송과 남산 제2청사 건물을 철거한 데 이어 마지막 남은 구조물인 남산1호입구 지하차도를 철거한다. 시는 지하차도 폐쇄에 앞서 이달 14일 남산케이블카에서 퇴계로, 남산케이블카에서 삼일대로를 거쳐 남산1호터널로 이어지는 도로를 각각 폐쇄하고, 남산케이블카에서 소방재난본부 앞으로 이어지는 도로를 신설했다. 남산1호입구 지하차도를 이용하던 운전자는 23일부터 신설된 도로를 통해 남산1호터널로 진입할 수 있다. 퇴계로2가 교차로에서 우회전해 삼일대로 확장도로를 이용하면 된다. 명동성당·충무로에서 남산케이블카 방향으로 이동하는 운전자는 삼일대로에 신설된 램프(우측차선)를 통해 소방재난본부 앞 신설도로를 이용, 남산케이블카 방향으로 가면 된다. /연합뉴스

2019-05-21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