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압독국 여인 1500년 만에 공개되다, 고분 출토 유골 복원

경북 경산시는 1천500여년 전 고대 압독국(押督國) 귀족 여인의 얼굴형을 복원해 일반에 공개한다고 18일 전했다. 압독국은 경산지역에 기반을 둔 고대 소왕국의 하나로 전해진다. 이번에 복원한 압독국 여인 얼굴은 1982년 경산시 임당동에서 발굴한 압독국 지배자급 무덤(5세기경 축조)에서 출토된 유골을 토대로 했다. 영남대 박물관 주도로 서울 가톨릭대 의과대학 김이석 교수팀이 CT 촬영을 통해 3차원 머리 뼈 모델을 완성하고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이원준 박사가 근육과 피부를 복원했다. 이어 미술가 윤아영 작가가 그래픽 채색과 사실화 작업을 마무리했다.경산시는 지난 3월 영남대와 '압독국 문화유산 연구·활용 프로젝트' 추진 협약을 맺고 임당동, 조영동 일대에 발굴된 유물과 동식물 유존체, 고대 식생활사 등을 연구해왔다. 복원된 얼굴형은 26일부터 11월 29일까지 영남대 박물관에서 열리는 '고인골, 고대 압독 사람들을 되살린다' 특별전에서 공개한다. 전시회는 얼굴 복원 과정과 고대에 이 지역에 살았던 사람들에 대한 인골 연구 성과도 소개한다.경산시는 앞으로 성인 남성과 어린이 인골, 순장 계층별 인골도 차례로 복원할 계획이다. 또 고분에서 함께 발견된 상어 뼈, 조개껍데기, 꿩 등 조류와 포유류 유존체를 이용해 고대의 제사 음식 종류와 유통 경로도 연구할 예정이다.이와 함께 인골 전문가들을 초청해 '고대 인골 연구와 압독국 사람들'을 주제로 학술세미나도 개최할 예정이다./손원태기자 wt2564@kyeongin.com경북 경산시는 1천500여년 전 고대 압독국(押督國) 귀족 여인의 얼굴형을 복원해 일반에 공개한다고 18일 밝혔다. /연합뉴스=경산시 제공

2019-09-18 손원태

과천시, 20~21일 중앙공원 일원서 '행복한 우리아이 사진전' 개최

과천시가 오는 20~21일 양일간 중앙공원 바닥분수대 인근에서 '제4회 행복한 우리아이 사진전'을 개최한다.이번 사진전은 지난 7월 전국육아종합지원센터 시·군·구협의회에서 주관한 제11회 행복한 우리아이 사진콘테스트에 접수됐던 과천시민들의 사진 출품작으로 진행된다.해당 콘테스트에 과천지역에서는 가족 부문 394점, 어린이집 부문 18점, 육아종합지원센터 부문 25점 등 총 437점이 접수됐으며, 이번 전시회에서 이 모든 작품을 만나볼 수 있다. 시는 출품된 사진들로 제작된 사진전 도록과 출품자 1인당 1개의 액자를 제작해 전시할 계획이다.사진전과 함께 '셀프 미니 솜사탕 만들기', '타투 하나, 기쁨 두배', '과천시육아종합지원센터와 친구맺기' 등 다양한 볼거리와 먹거리 등의 부대행사도 마련한다.과천시육아종합지원센터 관계자는 "우리 아이 사진전을 통해 보육에 대한 인식을 전화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행복한 가족들의 사진이 사회적으로 출산과 육아의 기쁨을 촉진시킬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과천/이석철·최규원기자 mirzstar@kyeongin.com과천시가 오는 20~21일 이틀간 중앙공원 바닥분수 일원에서 '제4회 행복한 우리아이 사진전'을 개최한다. 사진은 지난해 진행됐던 사진전 모습. /과천시 제공

2019-09-18 이석철·최규원

이랜드몰 반값대란, 최고 인기상품을 50% 할인된 가격에

이랜드몰이 론칭 3주년을 맞아 특별 프로모션을 실시한다. 18일 이랜드몰은 9월 한 달간 총 2번 반값대란 이벤트가 펼쳐진다고 밝혔다. 이날 첫 번째 반값대란으로 선착순 증정 이벤트와 반값쿠폰, 극한 특가상품이 공개된다. 이날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진행되는 이랜드몰 반값대란은 두 시간마다 선착순 고객에 한해 인기상품을 50% 할인된 가격에 만나볼 수 있다. 오전 9시에는 LG 트롬 스타일러를 선착순 13명에 59만6천원, 오후 1시에는 애플 에어팟 2세대를 선착순 33명에 9만500원에, 오후 5시에는 선착순 13명에 버버리 미디엄 빈티지 D링백을 61만5천원에 각각 판매한다. 반값대란 행사의 선착순 쿠폰은 포털사이트 네이버에 '이랜드몰 반값대란'을 검색한 뒤, 시크릿 페이지에서 다운받을 수 있다. 외에도 이날 오전 9시부터 기획전 반값쿠폰 행사를 이어가며, 오전 9시 뉴발란스 시작으로 오전 11시 모던하우스, 오후 1시 미쏘, 오후 3시 가구브랜드, 오후 5시 가전브랜드 기획전에서 사용할 수 있는 장바구니 반값 쿠폰을 선착순 500명에 제공한다. 자세한 내용은 이랜드몰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손원태기자 wt2564@kyeongin.com이랜드몰 반값대란 /이랜드몰 캡처

2019-09-18 손원태

인천시 친일파 숭배 논란… '도호부대제' 전면 재검토

역대 부사 351명 기리는 행사…을사오적 박제순 등 포함 부적절市, 26일 전문가 토론 방향 모색인천시가 역대 인천부사의 공덕을 기린다면서 친일파까지 함께 숭배해 논란이 일었던 '인천도호부대제'(2017년 10월 11일자 1면 보도)의 운영방식을 뜯어고치기로 했다. 인천도호부대제는 지금의 인천시장 격인 역대 인천부사(仁川府使) 351명을 기리는 행사다. 2003년부터 매년 인천 시민의 날(10월 15일) 미추홀구 인천도호부청사 재현 건물에서 열려 왔다. 인천시장과 시의회 의장이 제례를 주관하는 헌관으로 참여해 술잔을 올린다.그런데 역대 인천부사의 면면을 살펴보면 공덕을 기리는 게 부적절한 인물이 많다. 대표적으로 을사오적 중 하나인 친일파 박제순(1858~1916)이 있다. 그는 1905년 일본이 외교권을 박탈하고 내정을 간섭하기 위해 강제로 체결한 을사조약에 찬성한 5명의 대신 중 한 사람이다. 박제순을 기리는 공덕비도 이미 철거돼 청사 건물 한 구석에 방치되고 있을 정도다.또 다른 부사 정지용(?~1882)은 임오군란 때 조선 군대에 쫓겨 달아나는 하나부사 요시모토 일본 공사 일행을 보호한 이력이 있다. 김찬선(1535~1594)은 탐욕스럽고 방종한 데다 오로지 긁어모으는 것만 일삼는다는 이유로 파직당했다는 기록이 있다.논란이 일자 인천시는 지난해 도호부대제를 대폭 축소해 열었다. 역대 부사의 공덕을 기리는 방식 대신 시민의 안녕을 기원하는 일반 제례 형식으로 진행했고, 시장이 아닌 일반 시민이 제례를 주관했다.하지만, 이런 소극적인 운영 방식은 또 다른 논란을 불러왔다. 전통문화 계승이라는 의미도 없고, 역사적 고증도 뒤따르지 못했기 때문이다. 인천시는 이에 전문가들과 함께 도호부대제의 운영 방식을 백지 상태에서 다시 검토하기로 했다.인천시는 오는 26일 미추홀구 문학동 무형문화재전수관에서 역사·문화 전문가를 초청해 관련 토론회를 열어 구체적인 운영 방안을 모색한다. 이후 각계각층의 의견을 수렴해 오는 10월 행사에 반영할 계획이다.인천시 관계자는 "도호부대제가 과거부터 맥이 이어진 게 아니라 재현 건물을 설치하면서 곁들여 만들어진 행사이기 때문에 역사적 의미가 부족했다"며 "이런 상황에서 행사를 끌고가는 것은 무리가 있다고 보고 시민들이 참여할 수 있는 방식으로 방향 설정을 다시 해보려고 한다"고 말했다. /김민재기자 kmj@kyeongin.com

2019-09-17 김민재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