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유관순 열사, 이화학당 시절 사진 100년만에 공개

이화여대가 창립 133주년을 기념해 유관순 열사의 이화학당 시절 사진 2점을 최초로 공개했다.이화여대는 지난 19일 오전 이화역사관에서 유관순 열사 이화학당 사진 공개행사를 개최했다.유 열사 사진의 원본은 3·1운동 100주년과 창립 133주년을 맞이해 21일부터 24일까지 이화역사관에서 열리는 '이화의 독립운동가들' 전시회에서 일반에 공개된다.이화역사관은 소장 중인 사진첩에서 유 열사의 사진을 발견했다. 총 89권의 사진첩에는 1886년 이화학당 창설 시기부터 1960년대까지 학교 관련 사진들이 담겨있다.이번에 발견된 유 열사의 사진은 이화학당 보통과·고등과 재학시절의 사진으로 추정된다.이화역사관장 정혜중 이화여대 사학과 교수는 "현재까지 알려진 유 열사 사진 중 가장 앳된 모습의 사진인 것으로 보인다"며 "유 열사의 보통과 입학 직후(1915~1916년)와 고등과 재학시절(1917~1918년)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유 열사는 1915~1916년께 이화학당에 편입했고, 1918년 이화학당 보통과를 졸업했다.1918년 4월 고등과 1학년에 진학해 1919년까지 학교에 다녔다. 1920년 9월 28일 영양실조와 고문 후유증으로 순국했으며 당시 이화학당장이었던 미스 월터 선생이 유 열사의 시신을 수습해 장례를 치렀다./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21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이화여자대학교 이화역사관에서 열린 유관순 열사 이화학당 사진 공개행사에 이화학당 재학시절(1917~1918년)의 유관순 열사(가운데)로 추정되는 사진이 전시돼 있다. 유 열사 사진의 원본은 3·1운동 100주년과 창립 133주년을 맞이해 21일부터 24일까지 이화역사관에서 열리는 '이화의 독립운동가들' 전시회에서 일반에 공개된다. /연합뉴스21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이화여자대학교 이화역사관에서 열린 유관순 열사 이화학당 사진 공개행사에 이화학당 보통과 시절 유관순 열사(왼쪽)로 추정되는 사진(1915~1916년경)이 전시돼 있다. 유 열사 사진의 원본은 3·1운동 100주년과 창립 133주년을 맞이해 21일부터 24일까지 이화역사관에서 열리는 '이화의 독립운동가들' 전시회에서 일반에 공개된다. /연합뉴스

2019-05-21 편지수

'기온별 옷차림' 어제 날씨보다 쌀쌀, 가디건·재킷 필수

부부의 날이자 화요일인 21일 전국 날씨는 내륙 지역을 중심으로 아침 기온이 10도 안팎으로 떨어져 어제(전날)보다 4~7도가량 낮겠다.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현재 전국 주요 지역의 기온은 수원 12.5도, 서울 12.7도, 인천 13.9도, 춘천 10.8도, 강릉 14.7도, 청주 12.2도, 대전 13.3도, 전주 11.8도, 광주 10.7도, 제주 15.8도, 대구 12.4도, 부산 13.8도, 울산 15.5도, 창원 13.0도 등이다.낮 최고 기온은 평년과 비슷한 수준인 20∼26도로 예보돼 일교차가 크게 나타날 것으로 보인다.이에 세탁 전문점 '월드크리닝'의 기온별 옷차림 표에 따르면 4도부터는 패딩, 두꺼운코트, 목도리, 기모제품을 5~8도에는 코트, 가죽자켓, 히트텍, 니트, 레깅스를 9~11도에는 자켓, 트렌치코트, 야상, 니트. 청바지, 스타킹을 입는다. 12~16도 사이에는 재킷, 가디건, 야상, 스타킹, 청바지, 면바지를 17도~19도 사이에는 얇은 니트, 맨투맨, 가디건, 청바지를 입는다. 20~22도에는 얇은 가디건, 긴팔 면바지, 청바지를 입고, 23~27도 사이에는 반팔, 얇은 셔츠, 반바지, 면바지를 입는다. 28도 이상에는 민소매, 반팔, 반바지 원피스를 입는 것으로 나타났다./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기온별 옷차림' 어제 날씨보다 쌀쌀, 가디건·재킷 필수 /월드크리닝 홈페이지 캡처

2019-05-21 편지수

'소만' 모내기 준비에 바쁜 절기, 죽순+냉잇국 별미

21일 소만을 맞아 '소만'의 뜻과 별미가 이목을 끈다. 소만은 24절기 중 여덟 번째 절기로 양력으로는 5월 21일, 음력으로는 4월이다.'소만'은 태양이 황경 60도를 통과할 때를 뜻하며 햇볕이 풍부해 만물이 점차 생장해 가득 찬다는 의미가 있다.'소만'때는 씀바귀 잎을 뜯어 나물을 해먹고, 냉이나물은 없어지고 보리이삭은 익어서 누런색을 띄어 여름의 문턱이 시작되는 계절이다. 소만 무렵에는 모내기 준비에 바빠지며 이른 모내기, 가을보리 먼저 베기, 여러 가지 밭작물 김매기가 줄을 잇는다. 과거 모내기까지 모의 성장기간이 40~50일 걸렸으나 현재 비닐 모판에서는 40일 이내에 충분히 자라 소만에 모내기가 시작되어 일년 중 제일 바쁜 시기다. '소만'에는 초후를 전후하여 죽순을 따 고추장이나 양념에 살짝 묻혀먹는 것이 별미이다. 냉잇국도 늦봄이나 초여름에 많이 먹게 된다. 보리는 말후가 되면 익기 시작해 밀과 함께 여름철 주식을 대표한다./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소만'은 모내기 준비에 바쁜 계절로 죽순과 냉잇국이 별미다. 사진은 지난달 22일 부산 강서구 죽동동 논에서 김경양 씨가 모내기를 하고 있다. 올들어 부산 지역 첫 모내기다. 부산 농업기술센터는 8월 중순 다 자란 벼를 수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연합뉴스

2019-05-21 편지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