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임블리 임지현 "곰팡이 초기 대응 미숙했다, 신뢰 다시 회복하려 해"

온라인 여성 쇼핑몰 '임블리' 임지현이 자신을 둘러싼 각종 루머를 언급했다. 임지현은 최근 박준성 부건에프엔씨 대표와 인터뷰를 가졌고, 이 자리에서 박 대표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처음 알려졌는데 초기 대응이 잘못됐다"고 운을 뗐다. 박 대표는 "김재식 헬스푸드에 접수된 2건 중 1건은 공장 측 실수로 제품이 없어졌다"면서 "이런 상황이 임 상무에겐 보고되지 않았다. 그래서 소비자는 의혹을 제기했다"고 말했다. 이어 "검사 결과가 나오지 않은 상태에서 고객이 불안하다고 하니 너무 죄송했다"면서 "빨리 해결해야 한다는 마음에 전체를 환불했다. 다른 것을 다 떠나서 고객을 대했던 내 마음이 오해를 받는 것 같아 너무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임지현은 부건에프엔씨의 상황과 앞으로의 계획에 "만약 진짜로 속이려고 했고 거짓말을 해왔다면 아마 못 버텼을 것"이라며 "할 수 있는 게 생각뿐이라 많은 생각을 하는데 어떤 루머에 대해서는 미칠 것 같다. 우리 아들이 가짜 아들이라는 말이 가장 그랬다. 내가 접을 수 있는 위치가 아니다. 직원도 어렵게 버티고 있는데 난 도망갈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억울하다는 말을 하고 싶지 않지만 다시 신뢰를 회복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한편 임블리는 임지현 부건에프엔씨 상무의 애칭을 내건 쇼핑몰로, 인스타그램을 통한 마케팅을 시작해 젊은층에서 큰 인기를 얻었다. 지난 2013년 온라인 쇼핑몰을 연 이후 의류와 화장품, 먹거리 등 사업을 확장했다. 지난해 연 매출 1천700억원까지 올렸으며, '임블리 팬미팅' 이후 1분 만에 1천300석 전석이 매진되는 등 연예인급 인기를 끌었다. 그러나 최근 판매한 호박즙에서 곰팡이가 검출됐고, 이에 항의하는 소비자에 '환불은 어렵고 그동안 먹은 것은 확인이 안 되니 남은 수량과 곰팡이가 확인된 한 개만 교환해주겠다'라고 대응해 논란을 야기했다. /손원태 기자 wt2564@kyeongin.com임블리 임지현 "곰팡이 초기 대응 미숙했다, 신뢰 다시 회복하려 해" /임지현 인스타그램

2019-05-16 손원태

BTS 열풍 체감, 방탄소년단 뉴욕 센트럴파크 공연에 팬들 '밤샘노숙'

세계적인 K팝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1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의 센트럴파크 무대에 올랐다.방탄소년단은 이날 오전 맨해튼 센트럴파크의 야외공연장인 '럼지 플레이 필드'에서 진행된 서머콘서트 시리즈의 오프닝 무대를 장식했다. ABC방송 아침프로그램 '굿모닝 아메리카'(GMA) 주최로 8월까지 매주 한팀씩 공연하는 야외공연 프로그램의 첫 테이프를 끊은 것이다. ABC방송은 "올해 서머콘서트 시리즈는 초대형 스타 BTS와 함께 출발한다"고 대대적으로 홍보해왔다. 방탄소년단에 이어 호지어, 시아라, 알레시아 카라, 엘리 굴딩, 애덤 램버트, 핏불 등이 공연을 펼친다. 최대 5천 명을 수용하는 공연장은 다양한 피부색의 팬들로 가득 찼고, 방탄소년단은 신곡 '작은 것들을 위한 시'(Boy With Luv)와 '불타오르네'(FIRE) 2곡을 선보였다.GMA 진행자가 세계적인 방탄소년단 열풍을 비틀스에 비유하자, 그룹 리더 RM은 "(비틀스는) 음악에서는 가장 위대한 이름"이라며 "우리로서는 그저 영광스러울 뿐이다. 우리도 비틀스를 사랑한다"라고 말했다.방탄소년단의 새 앨범 '맵 오브 더 솔 : 페르소나'(Map of the Soul: Persona)는 지난달 '빌보드 200' 차트에서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1년 안에 '빌보드 200' 1위에 3장 앨범을 올려놓은 그룹은 비틀스 이후 방탄소년단이 처음이라고 빌보드는 전했다.주로 맨해튼에서 진행되는 지상파 방송사들의 메인 프로그램을 두루 섭렵했던 방탄소년단이 맨해튼의 랜드마크인 센트럴파크까지 찾자, 공원 일대는 이른 새벽부터 들썩였다. 방탄소년단의 세계 각지 공연장마다 단골로 등장하는 '텐트촌'도 어김없이 모습을 드러냈다. 2곡의 짧은 공연임에도 방탄소년단의 무대를 직접 눈으로 보기 위해, 센트럴파크 일대에는 일주일 전부터 '노숙 행렬'이 이어지면서 화제를 모았다. 이번 주 뉴욕 일대에 비가 내리고 쌀쌀한 날씨가 이어진 탓에, 두꺼운 옷과 우산·비옷으로 무장한 팬들의 모습이 지역 언론에 잇따라 소개됐다.지난달에도 NBC방송 간판 코미디쇼 '새터데이 나이트 라이브'(SNL) 출연을 앞두고, 방청권을 얻으려는 팬들이 번잡한 맨해튼 미드타운 스튜디오 일대에서 일주일 가까이 장사진을 이루는 진풍경을 연출하기도 했다.방탄소년단은 지난 4~5일 미국 로스앤젤레스 로즈볼 스타디움을 시작으로 시카고와 뉴저지를 거쳐 브라질 상파울루, 영국 런던, 프랑스 파리, 일본 오사카와 시즈오카까지 '러브 유어셀프: 스피크 유어셀프'(LOVE YOURSELF : SPEAK YOURSELF) 스타디움 투어를 진행 중이다./디지털뉴스부/AP=연합뉴스

2019-05-16 디지털뉴스부

혁오 측 "건강 문제로 공연 취소, 미흡한 대처에 송구할 따름"

밴드 혁오가 단국대학교 축제 공연 취소와 관련, 입장을 밝혔다. 혁오 소속사 두루두루아티스트컴퍼니는 16일 "지난 15일 저녁 9시 단국대학교 죽전캠퍼스 '2019 단페스타 컬러풀단국' 축제에서 혁오의 공연이 갑작스레 취소돼 학생 분들과 관계자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공식입장을 발표했다. 소속사는 "공연을 준비하던 중 보컬 오혁이 갑작스러운 통증을 호소했다"면서 "어떻게든 컨디션을 회복해 무대에 오르고자 최선을 다했으나 시간이 지나도 회복되지 않았고, 끝내 공연이 불가능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조금이라도 컨디션을 확보해서 공연을 진행하겠다는 마음이 미흡한 대처로 많은 분들을 기다리시게 하고 공연 취소 전달이 늦게돼 죄송하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늦은 시간까지 공연을 기다려주신 단국대학교 학생분들과 관객 분들, 축제를 위해 노력해주신 학생회분들, 무대 준비해주신 관계자분들께 너무나도 죄송하다"면서 "오혁은 즉시 이동, 밤새 휴식과 안정을 취해 다소 상태가 호전됐다. 이후 일정을 취소하고 당분간 회복에 전념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혁오밴드는 지난 15일 단국대학교 죽전캠퍼스에서 열린 '2019 대동제 단락지락' 무대에 오르지 않았다. 이에 현장에 있던 학생들과 관객들은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혁오 밴드는 단국대학교 이어 16일 인하대학교 축제에 참석할 예정이었으나 건강 문제로 취소했다. /손원태 기자 wt2564@kyeongin.com혁오 밴드. /혁오 인스타그램

2019-05-16 손원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