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건강]나를 매일 괴롭히는 불면증, 원인을 알아야 치료가능

세종시 거주하는 40대 주부 A모씨는 잠자리에 누워도 잠이 안오고 걱정이 많다. 수면에 대한 강박이 심해서 누워 있어도 뜬 눈으로 지새우고, 간신히 선잠들어도 꿈을 자주 꾸다가 금방 일어나곤 한다. 밤에 잠을 못자니 낮에는 멍하고 만성피로에 시달린다. 편하게 잠드는 것도 본인의 복이다. 누군가는 매일 잠들지 못해 고생하는데, 어떤 사람은 눕자마자 바로 깊은 숙면에 빠지기도 한다. 꼭 몸이 피로하다 해서 푹 잘 수 있는 것도 아니며, 건강에 문제가 없다 해서 잠들기 편하다 할 수 있는 것도 아니다.불면증으로 고민하는 현대인들은 밤에 잠을 못 자서 낮에 멍한 상태로 생활하기 때문에 여러 부분에서 고통을 겪을 수 있다. 특히 학생들은 기억력, 집중력이 저하되어 공부하는 학업에 지장을 받을 수 있고, 일반 직장인들도 업무에 신경을 쓰기 어려워 실수가 잦을 수 있다.사람의 수면, 각성 상태는 뇌에서 조절을 한다. 뇌 안의 시상, 시상하부, 뇌간망상체, 시교차상핵 등 여러 곳에서 수면과 각성 상태를 조절한다. 정상적인 수면을 취하는 사람은 렘수면과 비렘수면이 4~5회 정도 반복된다.불면증 환자는 뇌가 너무 각성된 상태가 지속되어 밤에 잠을 자야 하는데 잠들지 못 하는 경향을 보인다. 밤이 되어도 계속 작업을 하거나 과제를 이어 하기도 하고, TV나 스마트폰, 컴퓨터를 이용하면서 계속 깨어 있는 상태를 유지한다.이에 평소에 잠들기 위해 누운 다음 스마트폰을 보거나, 새벽 늦게까지 컴퓨터게임을 하는 등의 습관에서 벗어나는 것도 불면증 치료에서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게 된다. 불면증은 잠자는 게 힘든 입면장애와, 자다가 깨는 횟수가 잦아서 숙면이 어려운 수면유지장애, 그리고 수면시간이 6시간이 되지도 않았는데 깨어나는 조기각성 등이 있다.불면증은 대체로 뇌신경과적인 기능에 문제가 생겨서, 또한 긴장과 걱정이 누적되어 심리적으로 불안하고 불편한 상황이 되어서 등 여러 상황에서 발생할 수 있다. 때문에 낮 시간에 정상적인 생활을 하기 위해서는 원인을 제대로 분석하고 치료해야 한다.청주 휴한의원 변형남 원장은 "불면증은 개인마다 발생하는 원인이 다르다. 그래서 원인을 알고 치료해야 하며, 알콜 등과 같은 여러가지 중독 및 오남용으로 인한 문제가 발생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뇌 기능 및 생활습관 개선 등 여러 부분에서 관리를 진행해 맑고 건강한 상태를 만들어주는 게 좋다"고 조언했다. /도움말 청주 휴한의원 변형남 원장·김태성기자 mrkim@kyeongin.com청주 휴한의원 변형남 원장

2019-05-14 김태성

작곡가 겸 지휘자 최재혁, 5월 제네바에서 지휘와 동시에 작품 초연

작곡가 겸 지휘자 최재혁이 12일 오후 5시(현지 시각) 스위스 제네바 빅토리아홀에서 열린 '제네바 콩쿠르 우승자 기념공연'에서 자작곡 발표와 지휘 무대를 모두 성공적으로 마쳤다.이번 공연은 제네바 콩쿠르 측에서 최재혁(2017 작곡 부문 우승), 김유빈 (2014 플루트 부문 1위 없는 2등) 외 역대 수상자 13명을 초대해 마련했다. 이날 최재혁은 자작곡 발표와 지휘 뿐만 아니라 음악감독 역할까지 수행했다. 프로그램 선정을 비롯해 공연에 관한 전반적인 사항을 직접 조율했다.우선 최재혁의 자작곡 'Self In MInd Ⅱ'를 플루티스트 김유빈이 세계 초연했다. 'Self In MInd Ⅱ'는 초상화를 그리듯 소리를 독주 악기의 매력으로 풀어낸 작곡 시리즈의 두 번째 작품이다. 이날 김유빈은 무대가 아닌 공연장 내부 테라스에서 연주를 선보였다. 플루티스트 김유빈은 마치 객석이 플루트 속에 들어온 것 같이 느껴지도록 호연을 펼쳤다. 김유빈은 "제게 를 초연할 기회가 주어져 영광이다"라며 "곡의 특성과 빅토리아 홀의 울림이 잘 어우러져 연주가 만족스러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또한, 최재혁은 스티브 라이히의 'Eight Lines'를 직접 지휘했다. 'Eight Lines'는 총 5개 세션으로 이뤄진 16분 내외의 짧은 작품이지만, 지속음, 당김음, 오스티나토 등을 구사하여 악기 간의 조화와 그 매력을 함축했다.최재혁은 "스티브 라이히의 'Eight Lines'의 반복되는 멜로디에 자칫 관객이 지루해질 수 있다"라며 "모든 연주자가 집중하지 못하면 훌륭하게 마무리하기 어렵다"라고 설명했다.또한 "리허설 시간이 충분하지 못한 탓에 시작 전에 걱정이 많았지만 연주가 진행될수록 무대 위에서 완벽한 하모니를 이룰 수 있었다. 마지막 음을 내는 순간에 객석에서 탄성과 함께 박수가 터졌다"라고 덧붙였다.최재혁과 제네바의 인연은 깊다. 지난 2017년 최재혁은 제네바 콩쿠르 작곡 부문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신예 작곡가로서 이름을 알렸다. 또한, 지난 2018년 제네바에서 열린 메뉴인 콩쿠르에서 참가자들이 최재혁의 'Self In Mind'을 연주해 화제를 모았다.최재혁은 왕성한 작곡 활동과 함께 자신이 만든 '앙상블 블랭크'에서 꾸준히 지휘 활동을 했다. 또한, 루체른 페스티벌을 비롯한 다양한 무대에서 포디움에 오르며 지휘자로서의 입지를 계속해서 넓혀가고 있다.한편, 최재혁은 오는 6월 22일 서울에서 앙상블 블랭크로 무대에 오른다. 이날 최재혁은 자작곡 발표와 함께 직접 지휘를 할 예정이다. 또한, 6월 28일 최재혁은 프랑스 파리에서 자작곡 를 현대음악 단체인 앙상블 앙땅콩텡포렝과 함께 세계 초연한다. 같은 날 한국에서 열리는 '디퍼런트 디토'에서도 최재혁의 자작곡을 다룬다. /김태성기자 mrkim@kyeongin.com

2019-05-14 김태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