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로또, 1등 12명 수원서 '같은번호 2번?' 대박…로또당첨지역은? '서울·대구·수원·익산 등'

로또825회당첨번호 1등 당첨자 12명이 배출된 가운데, 로또당첨지역이 이목을 끈다. 나눔로또는 22일 제825회 로또복권 추첨에서 '8, 15, 21, 31, 33, 38'이 1등 당첨번호로 뽑혔다고 밝혔다. 2등 보너스 번호는 '42'이다. 당첨번호 6개를 모두 맞힌 1등 당첨자는 12명으로 16억5천8백만원씩 받는다.이번 1등 당첨자 중 6명은 '자동', 5명은 '수동', 1명은 '반자동'으로 번호를 기입했다.서울에서만 1등 5명이 나온 가운데, 같은 번호를 2번 기입한 사람은 1명 있었다. 수원에서 '수동'으로 번호를 기입해 x2 초대박의 행운을 얻었다. 1등 배출점 상호 및 주소는 오로라복권방(서울 광진구 자양동 616-33번지 국민은행자양동지점 50m), 고경식품(서울 구로구 고척동 72-28번지), 오케이상사(서울 서초구 반포동 19-3번지 센트럴시티내100호매점), 대박복권방(서울 성북구 석관동 250-10번지), 잠실매점(서울 송파구 신천동 7-18번지 잠실역 8번출구 앞 가판)이다. 또 복권명당(대구 동구 효목동 173-2번지), 명당골복권방(경기 수원시 권선구 권선동 1295-3 104호), 대박복권방(경기 연천군 전곡읍 전곡리 480-16번지), 거진터미널로또복권판매점(강원 고성군 거진읍 거진리 304-6번지), 복권명당(충남 공주시 신관동 585-12번지), 복돼지복권방(전북 익산시 모현동1가(모현동) 865 배산시티프라자 1층 107호)이다. /디지털뉴스부로또. 로또당첨지역. 825회 로또당첨번호 1등 12명 /나눔로또 홈페이지 캡처로또. 로또당첨지역/나눔로또 홈페이지 캡처

2018-09-23 디지털뉴스부

[825회 로또당첨번호]이번주 1등 12명, 수원서 '같은번호 2번' 초대박… 당첨 판매점은 어디?

로또825회당첨번호가 공개된 가운데, 1등 당첨자 12명이 나왔다.나눔로또는 22일 제825회 로또복권 추첨에서 '8, 15, 21, 31, 33, 38'이 1등 당첨번호로 뽑혔다고 밝혔다. 2등 보너스 번호는 '42'이다.당첨번호 6개를 모두 맞힌 1등 당첨자는 12명으로 16억5천8백만원씩 받는다.이번 1등 당첨자 중 6명은 '자동', 5명은 '수동', 1명은 '반자동'으로 번호를 기입했다.서울에서만 1등 5명이 나온 가운데, 같은 번호를 2번 기입한 사람은 1명 있었다. 수원에서 '수동'으로 번호를 기입해 x2 초대박의 행운을 얻었다.1등 배출점 상호 및 주소는 오로라복권방(서울 광진구 자양동 616-33번지 국민은행자양동지점 50m), 고경식품(서울 구로구 고척동 72-28번지), 오케이상사(서울 서초구 반포동 19-3번지 센트럴시티내100호매점), 대박복권방(서울 성북구 석관동 250-10번지), 잠실매점(서울 송파구 신천동 7-18번지 잠실역 8번출구 앞 가판), 복권명당(대구 동구 효목동 173-2번지), 명당골복권방(경기 수원시 권선구 권선동 1295-3 104호), 대박복권방(경기 연천군 전곡읍 전곡리 480-16번지), 거진터미널로또복권판매점(강원 고성군 거진읍 거진리 304-6번지), 복권명당(충남 공주시 신관동 585-12번지), 복돼지복권방(전북 익산시 모현동1가(모현동) 865 배산시티프라자 1층 107호)이다./디지털뉴스부825회 로또당첨번호 1등 12명 /나눔로또 홈페이지 캡처

2018-09-22 디지털뉴스부

[추석명절 인사말]서먹해질 금기어 "취업, 결혼, 애인, 회사는 묻지 마세요!"… 듣기 싫은 말 1위는?

추석 연휴가 본격적으로 시작한 가운데 하지 말아야 할 인사말에 네티즌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취업포털사이트인 잡코리아가 직장인 및 취업준비생 2천892명을 대상으로 한 '추석 스트레스'를 주제로 한 설문조사에서 취업준비생(80.2%)이 직장인(74.6%) 보다 더 많은 스트레스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추석을 앞두고 명절 스트레스를 받는다는 취업준비생 1천194명은 추석 때 가장 듣기 싫은 말로, "언제 취업할거니?"(73.6%)를 꼽았다.이어 "살 좀 빼라. 얼굴 좋아졌다"(30.9%)와 "ㅇㅇ은 어디에 취업했다더라"(18.8%), "사귀는 사람은 있니?"(18.2%), "다 너 잘 되라고 하는 말이다"(15.3%) 등이 뒤를 이었다.직장인의 경우 성별과 결혼 여부에 따라 명절 스트레스를 받는 것으로 집계됐다. 명절 스트레스를 가장 많이 받는 직장인은 기혼 여성(81.1%)으로 미혼 여성(76.1%)와 기혼 남성(74.1%), 미혼 남성(70.5%) 모두를 앞질렀다.미혼 남성이 가장 듣기 싫은 말은 "결혼은 언제 하니?"(67.5%)가 가장 많았고, "연봉은 얼마나 받니?"(39.4%), "애인은 있니?"(26.4%)가 뒤를 이었다. 미혼 여성 또한 "결혼은 언제 하니?"(63.3%)를 듣기 싫은 말로 꼽았고, "연봉은 얼마 받니?"(30.4%), "요즘 경기가 어렵다는데 다니는 회사는 괜찮니?"(26%), "애인은 있니?"(25.4%) 순으로 나열됐다. 기혼 직장인의 경우에는 남녀 모두 "요즘 경기가 어렵다는데 회사는 괜찮은 거니?"를 가장 듣기 싫은 말로 지목했다. 특히 기혼 남성(48.8%)이 기혼 여성(28.1%)보다 더 강한 거부 반응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손원태 기자 wt2564@kyeongin.com[추석명절 인사말]서먹해질 금기어 "취업, 결혼, 애인, 회사는 묻지 마세요!"… 듣기 싫은 말 1위는? /잡코리아X알바몬 사진 캡처

2018-09-22 손원태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