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종영 '탁구공' 유재명, 지수에 궁금증 남긴채 홀로 세상 떠나… 전 부인과 재회 못해

'탁구공' 유재명이 지수에게 오해를 남긴 채 끝내 세상을 떠났다. 18일 방송된 JTBC 월화단막드라마 '탁구공'에서는 김득환(유재명)이 김영준(지수)에게 오해를 남기고, 생을 마감했다. 이날 김영준은 박인하(해령)에게 곰 인형을 선물했지만, 인하는 "너 왜 이래. 미안해. 난 널 좋아하지 않아"라며 "이러는 거 정말 불편하다"고 거절했다.인하는 "민재 씨, 나 험하게 대한 적 없어. 내가 먼저 매달리다가 차인 거야. 괜찮아. 이제 다 끝났으니까. 그래도 안 돼"라며 영준을 밀어냈다. 영준은 득환을 찾아와 카드와 펜을 전달했다. 이에 득환은 "학생이 꽃 배달 하고 오면 그때 쓸게. 학생에게 쓰는 거 보이고 싶지 않아서 그래"라고 말했다.꽃 배달에 나서는 영준을 보고 득환은 가슴을 졸였다. 영준은 자신의 알바비 중 얼마를 득환에게 건네며 "아저씨가 잘되는 게 신세 갚는 거라고 생각하세요. 이번엔 꼭 면도 하세요"라고 전했다. 영준은 득환의 설명대로 꽃 배달에 나섰지만, 집주인 여성은 "김득환이라는 사람 모른다"면서 영준을 내쫓았다. 영준은 득환이 지내던 다리 밑을 찾아왔지만, 이미 득환은 떠난 상태. 그곳에는 '누가 더 멍청한 걸까?'라는 메시지가 적힌 득환의 카드가 담겨 있었다. 영준은 "다 가지고 날랐구나. 진짜 멍청하게"라며 안타까워했다. 그 시각 득환은 멀끔한 차림으로 길을 걸었다. 이후 밝혀진 사실, 앞서 영준을 내쫓은 여자는 득환의 전 아내가 맞았다. 득환은 아내와 만나지 못했고, 영준에게도 궁금증을 남긴 채 홀로 생을 마쳤다. /김지혜기자 keemjye@kyeongin.com종영 '탁구공' 유재명 지수. /JTBC '탁구공' 캡처

2018-09-19 김지혜

금나나 교수 "대장암과 멀어지는 생활 수칙 공개" 미스코리아&대학교수 꿀팀

미스코리아 출신 대학 교수 금나나가 '대장암과 멀어지는 생활 수칙' 두 가지를 전한다. 18일 방송되는 MBN '엄지의 제왕'에 출연한 금나나 교수는 "대장암과 멀어지려면 허리둘레부터 줄여야 한다"라고 소개했다. 그녀는 "비만도 다 같은 비만이 아니다. 지방 세포의 위치에 따라 질병의 위험도가 달라진다. 지방 위치가 피부 밑에 있으면 피하지방, 내장 사이에 있으면 내장 지방이라 한다. 용종의 위험은 내장 지방이 더 높다"며 "몸 속 내장지방이 늘어나면 인슐린에 둔감하게 반응한다. 이를 상쇄시키기 위해 인슐린을 과다하게 분비하게 되는데, 이것이 바로 인슐린 저항성이다. 인슐린 저항성이 생기면 암이 자라기 쉬운 환경이 조성된다"라고 덧붙였다. 금나나 교수는 자신의 일상을 공개, 실제 지키고 있는 생활 수칙 2가지를 공개했다. 매일 장 건강과 다이어트를 위해 챙겨 먹고 있는 음식과 장시간 앉아있는 것을 방해하기 위해 매일 실천하고 있는 운동법을 공개한 것. 일상에서 손쉽게 할 수 있는, 그녀가 추천한 식이요법과 운동법을 공개했다. 이밖에, 금나나 교수의 등장에 MC 강수정은 "조금 짜증이 난다. 금나나 교수는 예쁘기만 한 게 아니라 미모와 지성까지 겸비했다. 미스코리아 출신인데, 미국 하버드대에서 박사학위까지 땄다. /김백송기자 baecksong@kyeongin.co금나나 교수. /MBN '엄지의 제왕' 방송 캡처

2018-09-19 김백송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