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차별, 편견 넘어… 다시 묻는다, 공존의 의미

인천아트플랫폼 야외서 진행아나운서 장성규·배우 조민수 사회이희문·프렐류드 '한국남자' 공연개막작 '은서' 등 30개국 64편 선봬배우 조민수와 아나운서 장성규가 제7회 디아스포라영화제 개막식 사회자로 나선다. 오는 24일 오후 7시30분 인천아트플랫폼 야외무대에서 개최될 올해 영화제 개막식 사회자로 나설 조민수는 지난해 영화제에서도 개막식 사회를 맡았다. 세계적으로 연기력을 인정받은 배우인 조민수는 올해도 관객을 휘어잡는 특유의 카리스마로 개막식을 이끌어줄 것으로 기대된다. 제5회 영화제 개막식 사회를 맡았던 아나운서 장성규는 최근 다수의 예능 프로그램에서도 맹활약하고 있다. 영화제 개막식을 한층 밝은 분위기로 만들 예정이다.세계가 주목한 소리꾼 이희문과 재즈밴드 프렐류드가 협업해 선보일 '한국남자' 프로젝트는 경계를 뛰어넘는 특별한 공연으로, 개막식 분위기를 한층 고조시킬 전망이다. 중요무형문화재 제57호 경기민요 이수자인 이희문은 주목 받지 못했던 경기 민요를 무대의 중심으로 끌어와 민요를 재밌게 즐기는 방법을 제안하며 관객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고 있다. 영화제 개막작은 탈북 난민을 향한 한국 사회의 편견과 차별, 그리고 그를 뛰어 넘는 공존에 대한 고민을 그려낸 박준호 감독의 '은서'이다. 박준호 감독과 배우 김진이도 개막식에 참석한다.28일까지 이어질 올해 영화제에선 디아스포라의 의미를 다룬 세계 30개국 64편의 작품이 상영된다. 또한 올해 영화제에는 라틴 아메리카에서 가장 권위 있는 영화제인 과달라하라 국제 영화제에 노미네이트되며 화제를 모은 작품 '삶을 찾아서'의 감독 샘 엘리슨이 방문하며, 배우·영화감독·프로듀서·작가 등 다방면으로 맹활약하고 있는 알렉스 추가 '이지를 위하여'의 감독으로서 영화제를 찾는다. 배우 아라쉬 마란다도 참석 의사를 밝혀 화제다. 마란다는 작년 상영작 '나와 너, 그리고 고양이'에 이어 '반딧불이'로 영화제를 찾는다. 영화 '유키코'의 노영선 감독도 영화제 기간 방문해, 관객들과 디아스포라에 관한 사유를 나눌 예정이다. 제7회 디아스포라영화제는 인천아트플랫폼 일대에서 펼쳐지며, 모든 프로그램은 무료로 진행된다. 상영작 및 프로그램 정보는 영화제 공식 홈페이지(www.diaff.org)를 통해서 알아볼 수 있다. /김영준기자 kyj@kyeongin.com제7회 디아스포라영화제 개막식 사회를 맡은 아나운서 장성규(왼쪽)와 배우 조민수. /인천영상위원회 제공

2019-05-21 김영준

'왼손잡이 아내' 마지막회 얼마 남았다…이승연, 과거 악행 드러나 '파멸'

'왼손잡이 아내' 이승연의 과거 악행이 드러났다.21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왼손잡이 아내' 95회에서는 오산하(이수경 분)의 기억이 돌아왔다는 사실을 눈치 챈 오하영(연미주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이날 오하영은 오산하와 박해철(정재곤 분)의 대화를 우연히 듣고는 오산하의 기억이 돌아왔다는 사실을 알았다. 오산하는 자신을 추궁하는 오하영에게 "오늘이 내 복수의 하이라이트"라며 웃었다. 조애라는 오라 그룹을 망가뜨릴 전시회를 준비하고 있었다. 오산하는 하이라이트를 장식할 마지막 그림을 에스더(하연주 분)에게 전달했다. 조애라는 기념 전시회에 모인 오라 가문 사람들에게 "깜짝 놀랄 만한 선물을 준비해 놨다"고 말했고, 박순태(김병기)는 "나도 선물을 준비해 놨다. 어떤 선물이 더 충격적인진 열어보면 알겠지"라고 응수해 긴장감을 높였다. 전시회의 그림이 공개되자, 사람들은 그림 속의 조애라를 알아보고 수군거리기 시작했다. 전시회의 그림 속에는 조애라가 과거 저질렀던 살인 행위가 고스란히 재현돼 있었다.박수호(김진우 분)는 이 자리에서 조애라가 자신의 어머니를 죽이고 그 사건의 목격자인 사진의 아버지를 숨겨왔던 사실을 폭로했다.조애라는 "난 정말 몰랐다. 너무 무서워서 그 자리를 피한 것뿐이다. 난 안 죽였어"라고 오열했다.한편, '왼손잡이 아내'는 총 100부작으로 예정돼있다. /이상은기자 lse@kyeongin.com왼손잡이 아내 마지막회 /KBS2 일일드라마 '왼손잡이 아내' 방송 캡처

2019-05-21 이상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