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홍수환 "옥희와 16년 결별 후 정신 차리게 돼"

홍수환, 옥희 부부가 16년 이별 끝에 재결합한 이유를 털어놨다. 23일 방송된 KBS 1TV 교양 '아침마당'에는 옥희, 홍수환 부부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홍수환은 "16년 헤어져 있으면서 정신을 차린 것 같다"며 운을 뗐고, 옥희는 "우리 딸한테 아빠에 대해 이야기 해줘야 하는데 안 좋은 감정이 드니까 이야기를 한마디도 안 했다. 친정에서는 아빠에 대해 안 좋게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옥희는 "장미화 선배님도 헤어졌었는데 그 형부랑 만나서 식사도 하고 술도 한 잔 하더라"라며 "속으로 '헤어졌는데 어떻게 저렇게 할까'했다. 장미화 선배님이 '애가 있으니까 이렇게 된다' 하더라. 순간적으로 나도 우리 딸을 아빠와 만나게 해줘야겠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옥희는 "이 사람이 TV에 나오면 '저 사람이 네 아빠다'라고 말했다"면서 "당시엔 눈매가 사납고 꾀죄죄했다. '내가 참 안 살길 잘했다. 저렇게 빛나리 오빠가 되고'했는데 우리 딸도 보더니 '엄마 왜 이렇게 못 생긴 사람이랑 만났어'하더라. 젊었을 때 사진을 보여줬더니 '엄마가 좋아할 만도 했겠네'했다. 그러면서 딸과 만나게 해줬다"고 부연했다. /손원태기자 wt2564@kyeongin.com옥희, 홍수환 부부. /KBS 1TV '아침마당' 방송 캡처

2019-07-23 손원태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