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독도는 우리땅' 개사한 '제시카송' 일본 건국기념일에 극장가로… 기생충 흥행 가도

"울릉도 동남쪽 뱃길따라 200리. 외로운 섬 하나 새들의 고향~"우리에게 너무 정겨운 '독도는 우리땅' 노래다. 일본 건국기념일인 오늘(11일) 친숙한 이 음색이 일본 극장가에 울려 퍼지고 있다.지난 10일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등 4관왕을 달성한 영화 '기생충'이 일본 극장가를 뜨겁게 하고 있어서다.11일 토호시네마(TOHO CINEMA) 등 일본 주요 극장 예매사이트에서는 도쿄 신주쿠 등 상영관에서 기생충(파라사이토 반 지하의 가족)이 매진(うりきれ)됐다는 표시가 줄을 이었다.기생충은 지난달 10일 일본에서 개봉했다. 개봉 6주차 기준(9일까지) 누적 15억엔(약 162억 4천만원)의 수익을 냈다.잠잠해질 시기가 왔는데도, 여전히 일본 내 기생충 열기는 뜨겁다.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4관왕을 달성한 까닭이다. 수상 소식이 전해진 전날(10일)엔 당일 예매율이 180%나 치솟기도 했다. 게다가 공휴일인 일본 건국기념일 특수까지 누리고 있어 당분간 열기는 지속할 것으로 보인다.기생충이 인기를 끌면서 '제시카송'에도 관심이 쏠린다. 제시카송은 영화 속 기정(박소담)이 기우(최우식)와 동익(이선균)네 집 초인종이 누르기 전에 그들이 만든 가상의 인물인 제시카의 프로필을 외우기 위해 부른 노래다. 해당 부분은 "제시카는 외동딸, 일리노이 시카고, 과 선배는 김진모, 그는 니 사촌~"으로 독도는 우리땅 노래를 개사한 것이다.건국기념일에 스크린에선 독도는 우리땅 음색이 울려 퍼지는 상황이 연출된 셈이다.한편 일본에서 한국영화가 관객 100만명 이상을 동원한 건 지난 2005년 배용준 주연의 '외출' 이후 처음이다. /김동필기자 phiil@kyeongin.com영화 '기생충' 스틸컷 /CJ엔터테인먼트 제공

2020-02-11 김동필

영화 '기생충' 촬영지 폐정수장 리모델링 '고양아쿠아특수촬영스튜디오' 주목

영화 '기생충' 속 폭우에 잠긴 기택네 집이 고양지식정보산업진흥원에서 운영하는 고양아쿠아특수촬영스튜디오로 알려지면서 촬영소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고양시 폐정수장을 리모델링해 지어진 고양아쿠아특수촬영스튜디오는 복합형 실내스튜디오(1천934.85㎡)와 대형 특수촬영 수조, 소형 수조, 제작지원센터, 영상 R&D센터 등을 갖춘 국내 최대 규모의 수중촬영 및 특수촬영 전문 스튜디오다.'기생충' 촬영 당시에는 실내스튜디오가 없었으나 지난해 약 47억원을 들여 복합형 특수촬영장으로 업그레이드됐다.대형 수조는 가로 58m, 세로 24m, 높이 4m의 크기로, 면적은 1천392㎡에 부피가 5천568㎥나 된다.촬영 당시 사용된 공릉천 물은 50t으로 대형수조 안에 기택네 반지하 집과 골목 등 20동 40가구를 세트로 제작해 2018년 3∼6월 3개월 동안 '기생충'을 촬영했다. 촬영에 사용된 물은 다시 정화시켜 내보냈다.세트장에서 완벽하게 재현된 한국 반지하 집의 구조와 골목의 분위기 등은 봉준호 감독의 정교함을 나타내는 별명인 '봉테일'(봉준호+디테일)을 또 한 번 증명하며 많은 관객의 시선을 사로잡았다.특히 폭우가 쏟아지는 와중에 기택네가 박사장(이선균 분)의 고급 저택에서 빠져나와 높은 계단을 지나 물에 잠긴 반지하 동네를 맞닥뜨리는 장면은 영화의 백미 중 하나다.고급 저택에서는 운치를 더하는 풍광처럼 느껴지던 거센 빗줄기가 반지하 집에 들이닥칠 땐 일상은 물론 생명까지 위협하는 현실의 아이러니를 생생하게 보여줬다는 점에서 호평을 받았다.수돗물을 사용했다면 매우 큰 비용이 들었겠지만 폐정수장을 리모델링해서 지은 고양특수촬영아쿠아스튜디오인 만큼 공릉천에서 취수한 물을 공급해 비교적 경제적인 비용으로 촬영에 성공한 것으로 전해졌다.고양아쿠아특수촬영스튜디오는 고양시 덕양구 통일로 396번길 250에 위치해 있으며 서울 마포구 상암동 디지털미디어시티에서 불과 10㎞ 떨어져 있는 등 접근성이 우수하다.아쉽게도 현재 기생충 세트장은 철거된 상태다. 이곳에서는 '기생충' 이외에도 영화 '명량', '신과 함께', '인천상륙작전', '해무'를 비롯해 드라마 '도깨비' 등이 촬영됐으며, 영화 '타워'를 연출한 김지훈 감독의 '싱크홀(가제)'도 지난해 말 촬영을 마친 상태다.시는 스튜디오 주변 약 24만7천500㎡(7만5천평) 규모의 영상문화단지 조성을 위한 기본구상 및 타당성 검토 용역도 추진 중이다.천광필 시 일자리경제국장은 "향후 세계적인 작품이 계속해서 제작될 수 있도록 고양아쿠아특수촬영스튜디오의 시설 운영과 인프라 확충에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고양/김환기기자 khk@kyeongin.com제92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오스카)'에서 외국어 영화 최초로 작품상,감독상·각본상·국제장편영화상까지 거머쥔 영화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과 출연진들. /고양시 제공제92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오스카)'에서 외국어 영화 최초로 작품상,감독상·각본상·국제장편영화상까지 거머쥔 영화 '기생충'의 촬영지 고양아쿠아특수촬영스튜디오. /고양시 제공제92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오스카)'에서 외국어 영화 최초로 작품상,감독상·각본상·국제장편영화상까지 거머쥔 영화 '기생충'의 촬영지 고양아쿠아특수촬영스튜디오. /고양시 제공제92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오스카)'에서 외국어 영화 최초로 작품상, 감독상·각본상·국제장편영화상까지 거머쥔 영화 '기생충'의 고양아쿠아리움 촬영 장면. /고양시 제공

2020-02-11 김환기

봉준호 '기생충' 할리우드 장벽을 넘다

작품·감독·각본·국제영화상제92회 아카데미 '4관왕' 쾌거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한국 영화와 오스카 역사에 굵고 깊은 한 획을 그었다.'기생충'은 10일(한국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최고 권위인 작품상을 필두로 감독상과 각본상, 국제영화상까지 4관왕을 거머쥐었다. 국제영화상·작품상 동시 수상은 오스카 역사상 최초다.특히 '기생충'이 세계 영화 산업의 본산인 할리우드에서 자막의 장벽과 92년에 달하는 오스카의 오랜 전통을 딛고 작품상을 포함해 총 4개의 트로피를 들어 올린 것도 이번이 처음이다. 아울러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작이 아카데미 작품상을 동시에 거머쥐는 것도 1995년 델버트 맨 감독의 로맨틱 코미디 '마티'(1955년 황금종려상, 1956년 아카데미 작품상) 이후 64년 만으로 역대 두 번째다.아시아에선 대만 출신 리안 감독 이후 두 번째다. 리안 감독은 할리우드 영화 '브로크백 마운틴'(2006) '라이프 오브 파이'(2013)로 두 차례 수상했다.이런 가운데 한국 영화는 1962년 신상옥 감독의 '사랑방 손님과 어머니' 출품을 시작으로 꾸준히 아카데미상에 도전했지만 번번이 실패했다.하지만 '기생충'이 이번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후보 지명에 이어 수상에 성공하는 등 새 이정표를 세우면서 101년 한국 영화의 역사를 바꾸게 됐다. /김종찬기자 chani@kyeongin.com

2020-02-10 김종찬

칸 찍고 오스카… 한국영화 '봉 잡은 날'

'예술성' 유럽 영화제 이어 대중성 중시 아카데미까지 접수57개 해외영화제서 120여개 트로피… '1960억' 글로벌 수익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결국 세계를 놀라게 했다. 영화인들의 꿈인 아카데미(오스카)상을 무려 4개 부문에서 차지했기 때문인데 비영어권 국가에서 각본상, 국제영화상, 감독상에 이어 최고의 영예인 작품상까지 휩쓴 것은 전무후무한 기록이다.아울러 '기생충'은 아카데미상의 기록도 갈아 치우며 한국 영화의 위상을 높였다. 외국어 영화로는 처음으로 작품상을 받았고, 역대 두 번째로 프랑스 칸영화제 황금종려상과 아카데미 작품상 트로피를 동시에 들어 올렸다. 또 각본상은 아시아계 최초로 받았다. '기생충'이 작품성과 예술성을 높이 평가하는 유럽 영화제에 이어 대중성을 중시하는 할리우드까지 접수하며 명실상부한 최고의 영화로 인정받은 것이다. 이런 가운데 '기생충'의 세계 각종 영화제 수상 퍼레이드는 눈이 부실 정도다. 칸 영화제를 시작으로 '기생충'은 제66회 시드니영화제에선 최고상, 제72회 로카르노 국제영화제에선 엑설런스 어워드, 제77회 골든글러브시상식에선 외국어영화상, 제73회 영국아카데미에선 외국영화상과 각본상을 잇따라 수상하며 한국영화의 위상을 높였다.특히 세계 영화 산업의 본산인 할리우드에서 자막의 장벽을 넘어 오스카상을 수상하기 직전에는 111년 역사를 자랑하는 전미비평가협회(NBR)에서 수여하는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했다. 또 미국배우조합(SAG) 앙상블상, 작가조합(WGA) 각본상, 미술감독조합(ADG) 미술상, 편집자협회(ACE) 편집상까지 미국 영화계 주요 직능단체가 주는 최고상 가운데 4개 상을 휩쓸었다. 지난해 5월 30일 개봉 이후 '기생충'은 모두 57개 해외영화제에 초청받아 120여개의 트로피를 들어 올렸고, 오스카상 4관왕으로 화룡점정 했다.상업적으로도 기생충은 크게 성공했다. 영화제와 평단, 대중적 호응까지 모두 사로잡은 보기 드문 작품으로 평가되며 국내에선 1천만 관객을 동원했고, 북미에선 9일 기준으로 3천437만달러(41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전체 글로벌 수익은 1억6천426만달러(1천960억원)에 이른다. /김종찬기자 chani@kyeongin.com

2020-02-10 김종찬

'기생충' 작품상까지 4관왕 …92년 오스카 역사 새로 썼다

봉준호 감독 '기생충'이 101년 한국 영화 역사뿐만 아니라 92년 오스카 역사도 새로 썼다. '기생충'은 세계 영화 산업의 본산인 할리우드에서 자막의 장벽과 오스카의 오랜 전통을 딛고 작품상을 포함해 총 4개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기생충'은 9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돌비극장에서 열린 올해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최고 권위인 작품상을 필두로 감독상과 각본상, 국제영화상까지 4관왕을 차지했다. 한국 영화는 1962년 신상옥 감독의 '사랑방 손님과 어머니' 출품을 시작으로 꾸준히 아카데미상에 도전했지만, 후보에 지명된 것도, 수상에 성공한 것도 이번이 처음이다.특히 '기생충'은 외국어 영화로는 처음으로 작품상을 받아 오스카 영화의 새로운 이정표를 세웠다.아울러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작이 아카데미 작품상을 동시에 거머쥐는 것도 1995년 델버트 맨 감독의 로맨틱 코미디 '마티'(1955년 황금종려상, 1956년 아카데미 작품상) 이후 64년 만이며, 역대 두 번째다.'기생충'은 가장 강력한 경쟁자였던 샘 맨데스 감독의 '1917'를 필두로 '아이리시맨'(마틴 스코세이지) , '조조 래빗'(타이카 와이티티) , '조커'(토드 필립스), '작은 아씨들'(그레타 거위그),'결혼 이야기'(노아 바움백), '원스 어폰 어 타임…인 할리우드'(쿠엔틴 타란티노) 등 쟁쟁한 경쟁작들을 제치고 작품상 수상자로 호명됐다.제작자 곽신애 바른손 E&A 대표는 무대에 올라 "말이 안 나온다. 상상도 해본 적이 없는 일이 벌어지니까 너무 기쁘다. 지금, 이 순간 굉장히 의미 있고 상징적인 시의적절한 역사가 쓰이는 기분이 든다. 이런 결정을 해준 아카데미 회원분들의 결정에 경의와 감사를 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날 무대에는 이미경 CJ 그룹 부회장도 직접 올랐다. CJ 자회사인 CJ ENM이 '기생충'의 투자 제작을 맡았다. 이 부회장은 "봉 감독의 모든 것을 좋아한다. 그의 머리, 그가 말하고 걷는 방식, 특히 그가 연출하는 방식과 유머 감각을 좋아한다. 그리고 그는 자기 자신을 놀리지만, 절대 심각해지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이 부회장은 '기생충' 제작진들과 동생 이재현 CJ 회장, 한국 관객들에게도 감사 인사를 전했다.봉준호 감독은 이날 오스카 시상식의 가장 빛나는 주인공이었다. 감독상과 각본상, 국제영화상 수상자로 세 번이나 무대 위에 올랐다.아시아계 감독이 감독상을 받은 것은 대만 출신 리안 감독 이후 두 번째다. 리안 감독은 할리우드 영화 '브로크백 마운틴'(2006) '라이프 오브 파이'(2013)로 두 차례 수상했다. '기생충'은 우리말로 된 순수한 한국 영화라는 점에서 의미가 더욱 크다. 아시아계 작가가 각본상을 받은 것도 '기생충'이 처음이다. 봉 감독은 마틴 스코세이지('아이리시맨'), 토드 필립스('조커'), 샘 멘데스('1917'), 쿠엔틴 타란티노('원스 어폰 어 타임…인 할리우드') 등 쟁쟁한 감독들을 제치고 감독상의 영예를 안았다. 봉 감독은 감독상 수상자로 세 번째 무대에 올라 마틴 스코세이지, 쿠엔틴 타란티노 등 거장 감독들에게 존경을 표시한 뒤 "오스카에서 허락한다면 이 트로피를 텍사스 전기톱으로 잘라서 오 등분 해 나누고 싶은 마음"이라고 말해 큰 웃음을 끌어냈다.한진원 작가와 함께 각본상을 받을 때는 "시나리오를 쓴다는 게 사실 고독하고 외로운 작업이다. 국가를 대표해서 쓰는 건 아닌데, 이 상은 한국이 오스카에서 받은 최초의 상"이라고 말했다.'기생충'은 미술상과 편집상 후보에도 올랐으나 수상에는 실패했다. 세월호 참사를 다룬 단편 다큐멘터리 '부재의 기억' 역시 수상자로 호명되지 못했다. 이승준 감독은 이날 시상식에는 세월호 유족 단원고 장준형 군 어머니 오현주 씨와 김건우 군 어머니 김미나 씨가 동행해 눈길을 끌었다. /연합뉴스■ 제92회 아카데미상 수상자·수상작 명단 ▲ 작품상 = '기생충' ▲ 감독상 = 봉준호('기생충') ▲ 남우주연상 = 호아킨 피닉스('조커') ▲ 여우주연상 = 러네이 젤위거('주디') ▲ 각본상 = 봉준호·한진원('기생충') ▲ 각색상 = 타이카 와이티티('조조 래빗') ▲ 남우조연상 = 브래드 피트('원스 어폰 어 타임…인 할리우드') ▲ 여우조연상 = 로라 던('결혼 이야기') ▲ 편집상 = '포드 V 페라리' ▲ 촬영상 = '1917' ▲ 미술상 = '원스 어폰 어 타임…인 할리우드' ▲ 의상상 = '작은 아씨들' ▲ 분장상 = '밤쉘' ▲ 시각효과상 = '1917' ▲ 음악상 = '조커' ▲ 주제가상 = '(아임 고나) 러브 미 어게인'('로켓맨') ▲ 음향편집상 = '포드 V 페라리' ▲ 음향효과상 = '1917' ▲ 국제장편영화상 = '기생충' ▲ 장편 애니메이션상 = '토이 스토리4' ▲ 단편 애니메이션상 = '헤어 러브' ▲ 단편영화상 = '더 네이버스 윈도' ▲ 장편 다큐멘터리상 = '아메리칸 팩토리' ▲ 단편 다큐멘터리상 = '러닝 투 스케이트보드 인 어 워 존'봉준호 감독이 9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시상자로 나온 제인 폰다에게 작품상 트로피를 받고 있다. /AP=연합뉴스영화 '기생충' 출연진과 제작진 및 제작사가 9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 작품상 수상자로 무대에 올랐다. /AP=연합뉴스영화 '기생충' 출연진과 제작진 및 제작사가 9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 작품상 수상자로 무대에 올랐다. /AP=연합뉴스영화 '기생충' 출연진이 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의 돌비극장에서 열리는 아카데미 시상식에 도착해 있다. /로스앤젤레스 AP=연합뉴스영화 '기생충'을 연출한 봉준호 감독이 할리우드의 높은 장벽을 뛰어넘어 오스카 작품상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봉 감독은 9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돌비극장에서 열린 올해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각본상·국제영화상·감독상에 이어 작품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연합뉴스

2020-02-10 연합뉴스
1 2 3 4 5 6 7 8 9 10
연예연재
지난연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