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오왼 오바도즈, 특정 아이돌·팬덤 저격 논란 해명 "막무가내 험담 안타까워"

래퍼 오왼 오바도즈가 아이돌 그룹을 저격했다는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오왼 오바도즈는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어차피 듣지 않고 오보 내는 건 그들의 문제이지 내 문제가 아니다. 국힙 팬층이 어떤 고민을 갖고 있고 어떤 목소리를 내면서 본인이 좋아하는 아티스트들을 대변하는지는 스크롤 올려서 직접 확인하라"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외왼 오바도즈는 "여러분들이 오역하고 마녀사냥으로 국힙 래퍼들에게 상처 준 행동이 잘못으로 밝혀졌을 때 아무런 사과도 없이 은둔한 만큼 저도 한 명의 플레이어로서 이런 현상을 방관할 수 없다고 느꼈고 커뮤니티에서 어떤 이야기를 하는지 그리고 그 이야기가 정확한 사실을 기반으로 한 이야기가 아닌 극단적인 의견을 표출하고 있다는 점에서 글을 공유해서 불쾌감을 선사해 드리고 싶었다"고 해당 글을 게재한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그 글은 제가 작성한 게 아니지만 메시지들 보내주시는 걸 보아하니 역시 여러분들은 본인의 과오에는 너그럽고 진실에는 관심이 없다는 걸 다시 한번 느꼈다"며 "제 잘못을 들추고 싶으면 들춰라. 저는 어차피 숨길 마음 없고 반성하고 전진하고 있다. 이번 제 의도를 파악 못 하셨더라도 괜찮다. 여러분의 추한 본모습만 투영될 뿐"이라고 적었다.이어 "국제적인 가수의 팬덤이라는 사람들이 편파적일 수 있고 듣지 않고 막무가내로 험담을 한다는 사실이 안타깝다. 사랑과 평화를 추구한다는 가수의 팬덤이 불러일으킨 억측과 모욕 그리고 은둔을 언제까지 그러려니 하고 수용해야 하냐"라고 반문했다.마지막으로 오왼은 "그저 제 실수들로 본인들의 실수를 눈 가리고 아웅하시고 싶었던 게 아니냐"라며 "올바른 소비자, 올바른 팬덤이 형성되는 그날까지 저도 올바른 한명의 플레이어가 될 때까지 노력하겠다"며 글을 마쳤다. 앞서 오왼 오바도즈는 인스타그램에 힙합 커뮤니티의 한 유저가 작성한 글을 캡쳐해 게재했다.해당 글에서 작성자는 "수란, 비프리, 빈지노, 박재범, 창모, 해쉬스완, 이로한 등등 더 있나 모르겠는데 좌표 찍고 테러당한 사람들만 이 정도다. 그 팬덤들 하는 짓 보면 제발 힙합이랑 연 끊었으면"이라고 적었다.또 해당 그룹 멤버들에 대해 "그 랩 하는 두 멤버, 아이돌 하기 전에 가난하게 살면서 힙합 입문했고 결국 돈 때문에 아이돌로 전향한거 자기들 입으로 맞다고 했지 않냐. 더 쉬운 길을 택한거라고"라며 "아이돌을 그만두고 아예 노선을 갈아타든가 애매하게 걸치고 있으면서 누릴 것은 다 누려야겠다는 심보가 마치 부자들이 가난마저 훔치고 싶어하는 거랑 뭐가 다를까 싶다"고 비난했다. 외왼 오바도즈는 구체적으로 특정 그룹명을 밝히지는 않았지만 전날인 17일 래퍼 해쉬스완이 방탄소년단 멤버 정국의 열애설에 휘말려 고통을 호소했던 점을 미뤄봤을 때 방탄소년단 팬덤을 저격한 것이라는 추측이 나왔다. 논란이 커지자 오왼 오바도즈는 해당 글이 한 온라인 커뮤니티의 글을 인용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현재 그는 해당 글을 삭제한 상태다. /이상은기자 lse@kyeongin.com오왼 오바도즈 /오왼 오바도즈 인스타그램

2019-09-18 이상은

수요일 예능 '골목식당' 서울 둔촌동 찾은 백종원 "말도 안되는 상권"

수요일 예능 '백종원의 골목식당' 백종원이 서울 강동구 둔촌동 골목을 찾는다.18일 방송되는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17번째 골목 '둔촌동' 편이 첫 방송된다.최근 녹화에서 둔촌동 골목은 그동안 만나왔던 골목들 중 가장 독특한 상권 구조로 눈길을 끌었다. 백종원 역시 둔촌동 골목을 본 후 "한마디로 이 곳은 말도 안 되는 상권"이라며 심상치 않음을 예고했다.백종원이 방문한 둔촌동 첫 번째 가게는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처음 등장하는 메뉴인 닭갈빗집이었다.21년 동안 오직 '닭갈비 외길인생'을 걸어온 사장님은 "내가 이 골목 살리려고 여기 들어왔다"며 남다른 자신감을 내비쳤다. 그러나 백종원은 사장님의 닭갈비를 시식한 후 맛 평가를 보류해 궁금증을 자아냈다.백종원은 부부 사장님이 운영 중인 옛날돈가스집도 찾았다. 옛날돈가스집의 남사장님은 레스토랑부터 유명 호텔 조리까지 17년차 요리경력의 소유자다. 하지만 화려한 경력과 달리 옛날돈가스집의 분위기는 심각했다. 처참한 매출에 가게를 내놓았을 뿐만 아니라 촬영 내내 이어진 부부싸움으로 지켜보는 이들을 불안케 했다.일명 '먹승사자'로 불리며 활약 중인 MC 정인선도 옛날돈가스집에 출격했다. 옛날돈가스를 맛본 정인선은 "치킨XX을 먹는 것 같다"는 팩트 폭격으로 부부 사장님을 당황시켰다는 후문이다.마지막으로 백종원이 찾은 가게는 딸과 엄마, 딸의 남자친구가 함께 일하고 있는 튀김덮밥집이었다. 튀김덮밥집을 관찰하던 MC들은 딸 사장님의 카리스마 있는 모습에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심지어 직원인 엄마조차 딸의 카리스마 때문에 두 달 후 퇴사를 미리 예고하기도 했다. 백종원은 튀김덮밥집의 시그니처 메뉴인 비빔모밀을 시식했다. 비빔모밀을 시식하던 백종원은 "양념에서 '막걸리 맛'이 난다"며 사장님을 긴장하게 했다. 18일 오후 11시 10분 방송./이상은기자 lse@kyeongin.com수요일 예능 백종원의 골목식당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 캡처

2019-09-18 이상은

양준혁 입장 발표 "악의적인 허위글·사진 유포… 법적 절차"[전문]

야구선수 출신 양준혁 해설위원이 자신을 향한 폭로 주장글과 사진 유포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양준혁은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현재 인터넷상으로 저의 사진과 글이 게재되면서 굉장한 오해를 불러 일으킬만한 내용으로 포장되어 퍼지고 있는 상황이다. 저는 이번 유포사항과 관련 하여 변호사를 통하여 법적인 절차로 해결을 하려고 한다"고 시작하는 글을 게재했다.그는 "유명인이기 전에 한 사람으로서 늦은 나이이기에 좋은 만남을 가지려 했고, 이 과정에서 상대방을 만났으나 만날수록 서로가 맞지 않는다는 것을 알게 되었고, 자연스럽게 멀어지게 됐다"며 "그런데 상대방은 순수하게 사람과 사람, 이성의 만남이라는 것을 넘어 어떤 다른 생각이 있었던 것은 아닌지 의문이다"라고 전했다.이어 그는 "이번에 유포된 사진과 글은 '미투'라는 프레임 속에 저를 가두고 굉장히 악한 남자의 그것으로 몰고 가려는 의도가 다분히 보이나 이는 사실이 아니다"라며 "한 남자와 한 여자의 자연스러운 만남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었으며, 시간이 흐르면서 서로가 맞지 않는다는 생각에 이별을 택한 것"이라고 밝혔다.또한 양준혁은 "이렇게 악의적인 허위의 글을 올리는 것을 참을 수는 없다. 제 발자취에 대한 모욕이며, 제 미래에 대한 어둠이 되어버린 이번 사건을 저는 반드시 제거하려고 한다"며 "미투 운동을 빌려서 하는 이런 짓은 오히려 미투 운동의 본질을 폄훼하는 것으로 오도될 수도 있기에 바로 잡아야 한다"고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마지막으로 그는 "저를 응원해 주시고 아껴 주셨던 팬 여러분들께 물의를 일으킨 점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끝까지 지켜보아 주시고 저에 대한 신뢰를 잃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서 정면 돌파 하겠다"고 덧붙였다.앞서 이날 한 인스타 계정에는 "양준혁. 방송에서 보는 모습. 팬서비스 하는 모습. 어수룩해 보이는 이미지의 이면, 숨겨진 저 사람의 본성"이라고 주장하는 글과 함께 사진이 게재됐다. 현재 해당 게시물은 삭제된 상태다.다음은 양준형 인스타그램 입장 전문.안녕하십니까. 양준혁입니다.현재 인터넷상으로 저의 잠자는 사진과 글이 게재되면서 여러 시민들로 하여금 굉장한 오해를 불러 일으킬만한 내용으로 포장되어 퍼지고 있는 상황입니다.저는 이번 유포사항과 관련 하여 변호사를 통하여 법적인 절차로 해결을 하려고 합니다. 유명인이라는 이유로, 그리고 남자라는 이유로 공격 받고 있는 상황입니다.저는 유명인이기 전에 한 사람으로서 늦은 나이이기에 좋은 만남을 가지려 하였고, 그러한 과정에서 상대방을 만났으나 애초의 느낌과 다르게 만날수록 서로가 맞지 않는다는 것을 알게 되었고, 자연스럽게 멀어지게 되었습니다. 그러한 과정은 이 땅 위에 사는 누구라도 자연스럽게 벌어질 수 있는 과정이었습니다.그런데 상대방은 순수하게 사람과 사람, 이성의 만남이라는 것을 넘어 어떤 다른 생각이 있었던 것은 아닌지 의문입니다. 더욱이 지금 이슈가 되고 있는 사진과 글을 보면 그러한 생각은 더 확고해지는 것 같습니다.이번에 유포된 사진과 글은 '미투'라는 프레임 속에 저를 가두고 굉장히 악한 남자의 그것으로 몰고 가려는 의도가 다분히 보이입니다만 이는 사실이 아닙니다. 그와 저 사이에는 한 남자와 한 여자의 자연스러운 만남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었으며, 시간이 흐르면서 서로가 맞지 않는다는 생각에 이별을 택한 것인데 이 과정에서 악의적인 감정을 품고 진실을 호도하는 글을 올린 상대방은 도대체 무엇을 택하려 하는 것인지 의아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입니다.저는 유명인이라는 그래서 제약되는 행동의 굴레가 있습니다만 그러나 이렇게 악의적인 허위의 글을 올리는 것을 참을 수는 없습니다, 제 발자취에 대한 모욕이며, 제 미래에 대한 어둠이 되어버린 이번 사건을 저는 반드시 제거하려고 합니다.한번 퍼진 사진과 내용은 평생 저를 따라 다닐 것이며 이는 저의 부모님과 동료를 비롯하여 미래의 동반자와 자식들이 볼 수도 있습니다. 저는 이번 유포사건이 매우 악의적이며 정당한 이유라고는 찾아볼 수 없는 파렴치의 그것이라고 판단합니다.미투 운동을 빌려서 하는 상대방의 이런 짓은 오히려 미투 운동의 본질을 폄훼하는 것으로 오도될 수도 있기에 이런 의미에서라도 바로 잡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다시 말씀드리지만 저는 이번 유포사건을 바로 잡기 위해서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마지막으로 저를 응원해 주시고 아껴 주셨던 팬 여러분들께 물의를 일으킨 점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그러나 끝까지 지켜보아 주시고 저에 대한 신뢰를 잃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서 정면 돌파 하겠습니다./유송희기자 ysh@kyeongin.com양준혁 /양준혁 인스타그램

2019-09-18 유송희

'2TV 저녁 생생정보' 13종모둠해물찜·수제 아바이 순대국밥 '조개야'·'오복순대국'

'생생정보' 13종 모둠 해물찜과 수제 아바이 순대국밥이 소개됐다.18일 오후 방송된 KBS 2TV '2TV 저녁 생생정보'의 '기다려야 제맛' 코너에서는 13종 모둠 해물찜과 수제 아바이 순대국밥 맛집이 전파를 탔다.먼저 해물찜 맛집에서는 전복, 명란, 문어, 새우, 홍합, 오징어, 소라, 백합, 가리비 등 13종의 다양한 해산물을 맛볼 수 있다.주인장은 신선한 해물을 공수하기 위해 매일 살아있는 해산물을 공급받는다고 한다.특히 조개를 세척할 때에는 자동차 세척기를 사용해 센 물줄기를 뿌려준다.이때 조개는 향과 맛을 살리기 위해 삶는 것이 아닌 찜기에 쪄낸다.또한 주인장은 매콤한 양념에 올방개를 넣어 단맛을 내고 물기를 줄인다고 밝혔다.맛집을 찾은 손님들은 "매콤하고 질리지도 않고 생각나는 맛이다", "바다를 통째로 입에 넣은 맛"이라고 설명했다.아울러 이날 소개된 수제 아바이 순대국밥 맛집도 이목을 끈다.이곳에서는 돼지 막창을 사용해 일반 순대보다 크기가 더 큰 아바이 순대를 만든다.먼저 주인장은 막창을 세척할 때 밀가루와 식초를 넣어서 빨아내 이물질과 냄새를 제거한다.또한 순대소를 만들 때는 우거지와 돼지고기를 기름에 볶고, 설탕 대신 밤을 사용해 은은하게 달콤한 맛을 더한다.특히 육수는 소뼈, 돼지사골 등으로 육수를 내 깔끔하고 진한 맛을 낸다.맛집을 방문한 한 손님은 순대를 먹은 뒤 "피도 두툼해서 먹으면 쫄깃쫄깃하고 맛있다"고 만족감을 표현했다.한편 이날 방송에서 소개된 13종 모둠 해물찜과 수제 아바이 순대국밥 맛집의 상호는 각각 '조개야'와 '오복순대국'으로 알려졌다./유송희기자 ysh@kyeongin.com'2TV 저녁 생생정보' 13종 모둠 해물찜·수제 아바이 순대국밥 '조개야'·'오복순대국' /KBS 2TV '2TV 저녁 생생정보' 방송 캡처

2019-09-18 유송희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