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마블의 아버지' 스탠리 별세…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마크 러팔로 "편히 쉬시길"

'마블의 아버지' 스탠리가 별세했다. 향년 95세. 12일(현지시각) CNN 등 외신은 스탠리(Stan Lee) 마블 코믹스 명예회장이 별세했다고 일제히 보도했다. 스탠리는 이날 미국 LA의 한 의료 센터에서 숨을 거뒀다. 자택에 머무르던 스탠리는 건강이 악화돼 의료 센터로 이송됐으나 끝내 건강을 회복하지 못했고,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세상을 떠났다. 스탠리는 '마블의 아버지'라 불리는 인물이다. 지난 1939년 마블 코믹스의 전신 타임리 코믹스에 입사한 스탠리는 마블 코믹스 편집장 및 마블 엔터테인먼트 사장을 역임했다. 현재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아이언맨, 스파이더맨, 토르, 헐크, 닥터 스트레인지, 블랙 팬서 등 마블의 슈퍼 히어로들을 탄생시킨 창작자 중 한 명이다. 히어로들의 '대부' 스탠리는 마블 영화마다 카메오로 등장하기도 했다. 최근에는 '앤트맨 앤 와스프'에서 갑자기 작아진 차 때문에 당황하는 할아버지 역할을 맡아 극의 활력을 불어넣기도. 스탠리의 별세 소식에 마블 팬들은 물론, 마블의 히어로를 연기한 배우들의 슬픔과 추모가 이어지고 있다. 아이언맨으로 현재의 마블을 지금으로 이끈 '마블의 개국공신'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나는 당신에게 모든 것을 빚졌다. 편안히 쉬시길"이라고 애도했다. 헐크로 분하는 마크 러팔로도 "정말 슬픈 날이다. 스탠리 당신은 사랑을 통해 세상을 더 좋은 곳으로 만들었다. 나는 당신의 세상에서 조그만 부분이라도 차지할 수 있었던 것을 영광으로 생각한다"고 추모했다./김지혜기자 keemjye@kyeongin.com스탠리 마블 코믹스 명예회장 별세. 향년 95세. /AP=연합뉴스

2018-11-13 김지혜

'여우각시별' 이제훈 웨어러블 남용…박혁권, 이제훈에 "네 욕심에 사용하면 안돼" 독설

'여우각시별' 박혁권이 이제훈에게 경고했다.12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여우각시별'에서는 이수연(이제훈 분)에게 화가 난 미스터 장(박혁권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이날 미스터 장은 "너 사람 때렸냐"고 물었고, 이수연은 "때렸어요"라고 인정했다. 앞서 이수연은 한여름(채수빈 분)을 칼로 찌른 남자를 찾아내 폭행했다. 미스터 장은 "네가 새로 갖게 된 힘은 네 게 아니다. 네가 그토록 원하던 그 평범한 삶을 위해 주는 선물이다"라며 "그 선물을 엄한 데 사용하지 마라. 사람을 다치게 하는 데 사용해서도 안되고 네 욕심을 위해 사용하면 안된다"고 화냈다.이에 이수연은 "내가 사랑하는 사람이 다쳤는데 아무것도 하지 말아요? 쓰레기 같은 놈 하나 정도는 내가 혼낼 수 있는 거 아니냐"며 발끈했고, 미스터 장은 "눈만 돌리면 나쁜 놈 천지고 쓰레기 같은 놈들 천지다. 뭘 할 수 있는데"라며 독설했다. 그러나 이수연은 "최소한 내 사람들은 지켜줄 수 있겠죠"라며 끝까지 우겼고, 미스터 장은 "네 몸 하나 당장 어떻게 될지 모르는 판에 대체 뭘? 욕심부리지 마라"라고 경고했다 '여우각시별'은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이수연 기자 0123lsy@kyeongin.com여우각시별 이제훈 채수빈 박혁권 /SBS 월화드라마 '여우각시별' 캡처

2018-11-12 이수연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