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암수살인' 유가족 가슴에 대못 박고 상영할까? 네티즌 의견 '분분'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소재를 얻은 김태균 감독이 5년 간의 취재 활동을 벌여 완성된 영화 '암수살인'이 도마 위에 올랐다. '범죄실화극'이라는 타이틀을 달아놓고도 사건의 유족에게 영화 제작을 알리지 않은 것. 21일 유가족은 '암수살인' 제작진을 상대로 상영 중지를 요청하고 있다. '암수살인'의 토대가 된 실화는 지난 2011년 부산 구치소에 수감 중이던 A씨는 동기 B씨에게 "나는 지난 2007년 부산 길거리에서 부딪혔던 남성을 살해한 적이 있다"고 자랑하듯 떠벌렸다. 당시 A씨는 오전 4시께 부산광역시에서 길을 걷다가 한 남성과 충돌하고 이에 앙심을 품어 흉기로 살해한 뒤 시신을 소각한 끔찍한 행각을 벌였다. 이를 들은 B씨는 같은 해 출소를 하게 됐고 곧바로 부산경찰청 마약 수사대에 이를 제보, ㄱ경사의 끈질긴 조사 끝에 A씨의 자백을 받아내는데 성공했다. 김 감독은 이같은 내용을 SBS '그것이 알고싶다'를 본 뒤 사건을 영화화 한 것. 해당 작품의 개봉 소식이 전해지자 희생자 유가족 측은 그때의 악몽이 떠올라 괴로움을 호소하며 상영금지 갗분 신청을 법원에 제출했다. 이에 제작진 측은 공식 입장을 통해 "늦었지만 실제 피해자의 유가족 분들과 충분한 소통을 거치겠다"라고 밝혔다. 이같은 소식에 네티즌들은 "어떻게 유가족 동의나 허락없이 촬영할 수 있지", "상영은 하나요", "진정성없는 사과같다", "사건이 잊혀지지 않게 하려는 선한 목적도 있지 않나", "유가족 마음에 커다란 상처", "노이즈마케팅 아닌가요", "어쨋든 슬픈 일이다", "유가족과 합의하면 좋겠다"라며 관심을 나타냈다. /김백송 기자 baecksong@kyeongin.com'암수살인' 상영논란. /영화 '암수살인' 포스터

2018-09-21 김백송

'알쓸신잡3' 유시민 저격 아테네 여행, 유희열 두통 호소

tvN '알아두면 쓸데없는 신비한 잡학사전'이 1년만에 돌아왔다. 21일 밤 처음 방송되는 '알아두면 쓸데없는 신비한 잡학사전3 '(이하 '알쓸신잡3')에서 유희열, 유시민, 김영하, 김진애, 김상욱, 다섯 '잡학박사'가 첫 해외 여행을 떠난다.잡학박사들은 신입 박사 김진애, 김상욱의 합류로 기대를 품고 유럽행 비행기에 몸을 싣는다. 특히 '알쓸신잡' 여행마다 '오스만투르크'를 언급했던 유시민은 남다른 열정을 불태워 잡학박사들의 탐험을 이끈다. '지식 자판기' 유시민은 아테네 여행 첫 날, 아테네에서 가고 싶은 장소를 무려 12곳을 뽑아와 유희열을 겁에 질리게 만들었다는 후문. 가뜩이나 유희열은 공항 출발 때부터 박사들의 수다에 두통을 호소한 것으로 알려져 웃음을 안길 전망이다.이날 방송에서는 아테네의 명소 아크로폴리스를 찾아 고대 그리스의 역사를 논하는 박사들의 수다가 공개되는 것은 물론, 아리스토텔레스, 소크라테스부터 세기의 건축물 파르테논 신전 등 들어는 봤지만, 정확히는 몰랐던 아테네가 구석구석 밝혀진다.고대 문명을 가득 품고 있는 아크로폴리스를 배경으로 '고대 아테네에도 '프로듀스 101'이 있었다?' '그리스의 국민 여배우! 문화재 환수 운동에 뛰어들다' '왜 '그리스 신화'에는 많은 신이 존재할까?' 등 고대의 역사, 철학, 과학부터 현대의 아테네까지, 알아두면 쓸데없지만 알면 알수록 더 빠져드는 신비한 수다여행이 시작된다. 문학과 과학, 경제, 건축 등 다양한 분야를 대표하는 잡학 박사들이 지식의 향연을 펼치는 매주 금요일 밤 9시 10분, tvN에서 방송된다. /김백송기자 baecksong@kyeongin.com유시민·유희열·김영하·김진애·김상욱. /tvN '알아두면 쓸데없는 신비한 잡학사전' 제공

2018-09-21 김백송

[영화순위]CGV·메가박스·롯데시네마 '안시성·명당·협상·더 넌·서치' 절찬리 상영중

추석연휴 극장가에 영화 '안시성', '명당', '협상' 등 한국 영화가 인기몰이 중이다. 영화진흥위원회에 따르면 21일 실시간 예매율 순위는 '안시성'(37.4%), '명당'(26.1%), '협상'(13.3%), '더 넌'(7.2%), '서치'(2.3%)가 다섯 손가락에 들었다. 20일 박스오피스 순위는 1위 '안시성', 2위 '명당', 3위 '더 넌'이 차지했다. 이어 '협상', '서치', '극장판 뽀잉:슈퍼 변신의 비밀', '루이스', '물괴', '극장판 요괴워치 섀도사이드:도깨비왕의 부활', '체실 비치에서'가 그 뒤를 따랐다. 지난 19일 개봉한 '안시성'은 천하를 손에 넣으려는 당 태종은 수십만 대군을 동원해 고구려의 변방 안시성을 침공해 20만 당나라 대군과 5천명의 안시성 군사들이 40배의 전력 차이에도 불구하고, 맞서 싸우는 동아시아 최고의 전투를 그렸다. 같은 날 개봉한 '더 넌'(코린 하디 감독)은 외국 스릴러 영화로, 루마니아의 젊은 수녀가 자살하는 사건을 의뢰 받아 바티칸에서 파견된 버크 신부와 아이린 수녀가 수녀원을 조사하면서 충격적인 악령의 실체와 만나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다. '협상'은 배우 현빈의 첫 악역 영화로 국제 범죄조직의 무기 밀매업자 '민태구'로 분했으며, 협상가 하채윤(손예진 분)과 이유도 목적도 없이 사상 최악의 인질극을 벌이는 이야기다. /김백송기자 baecksong@kyeongin.com영화순위. /영화 '안시성'·'명당' 포스터영화순위, '안시성'·'명당'·'협상'·'더넌' 1~4위 점령. /각 영화 배급사 제공

2018-09-21 김백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