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TV는 사랑을 싣고' 원기준, 스승 박원경 찾아… "유명해지고 싶어 피했다" 후회

'TV는 사랑을 싣고' 원기준이 배우의 꿈을 심어준 연출가 박원경을 찾아 나섰다.16일 방송된 KBS 1TV '2018 TV는 사랑을 싣고'에는 배우의 꿈을 심어준 연극 연출가 박원경을 찾는 원기준의 모습이 그려졌다.원기준은 "제가 정말 뵙고 싶은 분이 있다. 저한테 연기의 꿈을 심어준 박원경 선생님. 제 첫 연기 선생님"이라고 설명했다. 연락이 끊겼던 이유에 대해 "제가 연극 쪽에 남아 있기를 원하셨는데 화려함을 좇았다고 할까요. 어린 마음에 연극을 멀리했던 기억이 있다"며 "다시 한번 저를 가르쳐주세요. 뵙고 싶습니다"라고 전했다. 고등학생 시절, 원기준은 길거리에서 우연히 모델 제의를 받아 찾아간 연기학원에서 박원경을 처음 만나 배우의 꿈을 꾸기 시작했다. 박원경의 가르침 속에 배우의 길을 걷기로 다짐, 그 후 서울예술대학교 연극영화과에 진학했다. 그는 당시 서울예대 교수로 재직 중이던 박원경을 다시 만나 스승과 제자의 연을 이어갔지만, 1994년 SBS 공채 탤런트에 합격하면서 박원경과 관계도 소원해져갔다.원기준은 "선생님은 제가 연극을 하길 원했다. 그때 당시에 저는 유명해지고 싶었고 척을 했었다. 멋있는 척. 그래서 그때 통화를 하면 연극하자고 하면 거절을 해야하니까 전화를 피했다. 그때는 왜 그랬는지 모르겠다. 먼저 죄송하다는 말을 먼저 해야할 것 같다. 연극 다시 한번 꼭 하고 싶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털어놨다. /디지털뉴스부원기준 /KBS 1TV 'TV는 사랑을 싣고' 방송 캡처

2018-11-16 디지털뉴스부

'러빙 빈센트' 고흐&'아마데우스' 모차르트 공통점… 서희태 "서민들도 예술 즐기게 돼"

'방구석 1열' 출연진들이 영화 '러빙 빈센트' 고흐와 '아마데우스' 모차르트의 삶을 언급했다. 16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방구석 1열'에는 영화 '러빙 빈센트'와 '아마데우스'를 놓고 이야기하는 패널들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변영주는 영화 '아마데우스'에 대해 "아카데미 시상식을 휩쓸었다"면서 "8개 부문에서 수상했다"고 운을 뗏다. 서희태는 이에 "이 영화의 주인공은 살리에리다"라며 "살리에리를 연기했던 F.머레이 아브라함이 아카데미 남우주연상을 받았다. 죽어가는 모차르트와 함께 레퀴엠(위령 미사 음악)을 완성하는 과정에서 경이로움, 질투심 등 다양한 표정 연기를 했는데, 정말 명장면이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진중권 또한 "모차르트가 너무 이른 나이(35세)에 죽었다"면서 "살리에리가 모차르트를 죽였다는 소문이 퍼지기 시작했다. 그 소문을 바탕으로 희곡이 만들어졌다"고 말해 이목을 끌었다. 아울러 이들은 고흐와 모차르트의 공통점도 논했고, 서희태는 "서민의 삶을 그려냈다"면서 "고흐는 서민의 일상과 노동의 삶을, 모차르트는 귀족들만 즐기던 오페라를 서민들도 즐기게 했다"고 평했다. 조원재는 "원래는 왕과 귀족, 교회를 위해 예술을 했지만, 산업 자본가들이 생기면서 그들을 위한 예술 시장이 형성됐고 그 결과 예술가들에게 자율권이 생겨 미술에서는 고흐, 음악에서는 모차르트가 활약했다"고 덧붙였다. /손원태 기자 wt2564@kyeongin.com'러빙 빈센트' 고흐&'아마데우스' 모차르트 공통점… 서희태 "서민들도 예술 즐기게 돼" /JTBC '방구석 1열' 방송 캡처

2018-11-16 손원태

'방구석 1열' 조원재 "'러빙 빈센트' 오프닝 1분 위해 729장 유화 사용"… 전시회까지 '눈길'

'방구석1열' 변영주 영화감독이 영화 '러빙 빈센트'를 극찬했다. 16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방구석1열'에는 영화 '러빙 빈센트'를 놓고 이야기하는 패널들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서희태 지휘자 겸 음악감독과 조원재 작가, 진중권 교수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변영주 감독은 '러빙 빈센트' 리뷰 영상이 끝나자 "고흐가 이 영화를 보면 '사람들이 이렇게 나를 좋아해? 내가 너무 일찍 태어났나?'라고 생각할 것 같다"며 운을 뗐고, 서희태는 "고흐가 추구했던 자기만의 스타일 때문에 그의 삶이 더 외롭게 된 것 같다"고 소개했다. 변영주는 "영화 '러빙 빈센트'는 안시국제애니메이션 영화제에서 관객상을 받았다"면서 "개봉 하루 만에 관객 수 1만 명을 돌파했고, 총 40만 명이라는 엄청난 흥행 성적을 거뒀다. 독립 영화에서 이렇게 잘 된 영화는 흔치 않다"고 설명했다.조원재는 이에 "오프닝 1분을 1년 동안 제작했다"라며 "고흐 작품을 애니메이션화 시켰는데, '별이 빛나는 밤', '노란 집', '즈아브 병사의 반신상'이 나온다. 오프닝 1분을 위해 729장의 유화를 사용했다"고 말했다. 변영주는 "한국에서 바로 이 영화에 사용한 그림들로 전시회를 열었다"면서 "영화 제작에 사용된 그림들로 전시된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손원태 기자 wt2564@kyeongin.com'방구석 1열' 조원재 "'러빙 빈센트' 오프닝 1분 위해 729장 유화 사용"… 전시회까지 '눈길' /JTBC '방구석1열' 방송 캡처

2018-11-16 손원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