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개그맨 최병서 "김학래, 일도 많고 사업 크게 해"… 年매출 100억원 '중식당' 화제

'아침마당' 개그맨 최병서가 김학래 중국집 매출을 언급했다. 19일 방송된 KBS 1TV 교양 '아침마당'에는 개그맨 최병서와 김학래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최병서는 내 꿈은 개그맨 아닌 가수였다면서 "가수를 안 한 게 후회가 많이 된다. 또 개그맨을 안 한 게 후회될 때도 많다. 일이 별로 없다 보니 그렇다"라고 운을 뗐다. 그는 "김학래 씨야 벌어 놓은 재산이 많지만 전 벌어 놓은 돈도 없다"면서 "김학래는 일도 많고 사업을 크게 한다. 예전에는 저의 10분의 1도 못 벌었다"라고 말했다. 김학래는 이에 "그건 사실"이라며 "과거 제가 한 극장식당에서 MC로 일했을 때 게스트로 출연한 적 있었다. 거기 오면 늘 지갑부터 꺼낸다. 그리고 현찰을 세면서 '어제 CF를 찍었더니'라고 말한다. 나 보라 이거다"고 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김학래는 최근 방송된 KBS 1TV '비상소집-전국이장회의'에서 연매출 100억 원을 언급했다. 그는 "(중식당 운영) 100억 원 매출을 달성한 것은 맞다"면서 "그러나 재산의 모든 명의는 아내의 것. 현재 빈털터리 신세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김학래는 아내 임미숙과 함께 지난 2003년 12월부터 서울 올림픽공원 인근에서 16년째 '차이나린찐'이라는 중식당을 운영하고 있다. 이들 부부는 자체 개발한 신메뉴를 홈쇼핑에 런칭하면서 연 매출 100억 원을 달성했다. /손원태 기자 wt2564@kyeongin.com개그맨 최병서 "김학래, 일도 많고 사업 크게 해"… 年매출 100억원 '중식당' 화제 /KBS 1TV '아침마당' 방송 캡처

2019-02-19 손원태

이영호, 류지혜 '낙태 경험' 폭로에… "내 얘기 그만, 사과 안 하면 고소"

레이싱모델 출신 BJ류지혜가 낙태 경험을 고백한 가운데 그의 전 남자친구로 알려진 스타크래프트 게이머 이영호가 입장을 전했다. 류지혜는 19일 새벽 아프리카 'BJ 남순' 방송에서 "낙태 수술을 받은 경험이 있다"면서 충격 고백을 했다. 이와 함께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류지혜가 8년 전 프로게이머 출신 BJ 이영호와 연애했고 이 과정에서 임신과 낙태를 겪었다'라는 글이 게재됐다. 논란이 불거지자 이영호는 자신의 인터넷 방송에서 "나한테 사과 안 하면 무조건 고소할 것"이라며 "남자인 친구랑 가서 지우고 왔다고 한다. 전 들은 게 없고 거기서 끝이다. 나는 그거 진짜인지도 모른다. 8년 전에 사귄 것은 맞다. 나는 그거에 대해 모른다. 나한테 이야기한 게 없다. 그리고서 자기가 실제 친구랑 와서 지우고 왔다고 했다. 아무 말도 없다가 갑자기"라고 부인했다. 그는 "좋았던 사이니까 누나가 잘 안되니까 잘 됐으면 좋겠다는 생각이다"라며 "누나는 그게 아닌 것 같다. 술 먹을 때마다 왜 내 이야기를 하는지 모르겠다. 나를 언급한 것에 대해 사과 안 하면 이번에는 가만히 못 있을 것 같다"라고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류지혜는 이영호의 이 같은 발언에 "나 고소해라. 맞는 말이니까"라며 "나 내 친구랑 가서 낙태했다. 영호도 알고 있다. 불법이지만 어쩔 수 없었다. 나도 영호도 꿈이 있었다. 영호가 1년 전에 정말 자기 아기냐고 물었다. 그러고 안 만났다. 그게 팩트다. 영호도 내 앞에서 미안하다고 울었다"라고 반박했다. 한편 1989년생인 류지혜는 레이싱 모델 출신으로 지난 2013년 헬로우 모바일 슈퍼레이스 레이싱 모델 인기상을 수상했다. 그는 2010년 제5회 아시아모델 시상식 레이싱모델 인기상도 수상했다. 지난 2016년까지 레이싱 모델로 활동했으며, 현재 아프리카TV BJ로 활동 중이다. 1992년생인 이영호는 스타크래프트 프로게이머 출신으로, 2008년 박카스 스타리그에서 만 15세 나이로 최연소 개인리그 우승기록을 달성했다. 그러던 중 2015년 성적 부진과 손목 부상 등 이유로 은퇴했고, 현재 아프리카TV BJ로 활동하고 있다. /손원태 기자 wt2564@kyeongin.com이영호, 류지혜 '낙태 경험' 폭로에… "내 얘기 그만, 사과 안 하면 고소" /아프리카TV 방송 캡처

2019-02-19 손원태

'어쩌다 결혼' 측 "최일화 촬영분, 저예산 영화 특성상 재촬영 어려워"… 미투 파문 '해명'

영화 '어쩌다, 결혼' 측이 미투 파문 관련, 배우 최일화의 출연에 대해 해명했다. '어쩌다, 결혼' 제작사인 BA엔터테인먼트 측은 지난 18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당사의 결정으로 상처 받았을 모든 분들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제작사는 "'어쩌다, 결혼'은 2017년 9월 중순부터 약 한 달간 촬영된 저예산 영화다"라며 "당시에는 최일화 미투 문제가 전혀 대두되지 않았던 시기였다. 그러다가 2018년 초 최이로하가 미투 당사자로 배우 활동을 중단하는 발표가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깊은 고민에 빠졌고, 결과적으로 해당 배우의 출연 분량을 완전히 편집하거나 재촬영 하지 못한 채 개봉해 진심으로 안타깝고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면서 "제작진은 할 수 있는 선까지 최일화 분량을 최대한 편집할 것. 그러나 해당 인물이 맡은 역할이 주인공의 아버지인 만큼 이야기 전개에 지장을 주는 장면은 편집하지 못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어쩌다, 결혼'은 개봉으로 인한 미투 피해자 분들이 2차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방법을 여러 차례 모색했다"면서 "재촬영 이외에 뚜렷한 해답을 찾을 수 없었다. 다같이 모여서 재촬영을 하기에는 스케줄, 배우들의 스케줄이 여의치 않았고, 순제작비 4억 원으로 제작된 저예산 영화의 특성상 제작비 25% 해당하는 금액을 투자하여 다시 촬영을 진행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했다"라고 해명했다. 개봉 시기 관련해 "신인 감독과 배우 발굴을 위해 시작된 영화의 취지를 살리고 영화에 뜻을 함께하며 동참해 주신 분들을 위해 제작사는 더 이상 개봉을 연기하기 어렵다고 판단했다"라고 전했다. 한편 '어쩌다, 어른'은 이날 오후 서울 CGV용산아이파크에서 언론배급시사회를 진행했다. 그러나 극중 주인공 상석(김동욱 분)의 아버지인 최일화가 등장해 논란이 불거졌다. 최일화는 지난해 2월 그로부터 성폭행과 폭행을 당했다는 피해자 A씨의 미투로 파문을 일으켰다. /손원태 기자 wt2564@kyeongin.com영화 '어쩌다, 결혼' 포스터

2019-02-19 손원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