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워너원 출신 윤지성, 솔로 데뷔 앨범 '어사이드' 발표… "타이틀 녹음하며 울어"

그룹 워너원 출신 윤지성(28)이 솔로 데뷔 앨범 '어사이드'(Aside)를 발표했다.11명의 워너원 멤버 중 처음 솔로 가수로 나선 맏형 윤지성은 20일 오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에서 쇼케이스를 열었다.그는 "벅차고 설레고 긴장되는 복합적인 감정"이라며 "어제 좋은 꿈을 꿨는데 아무에게도 말하지 않았다"고 웃음 지었다.윤지성은 "3~4분짜리 곡을 온전히 제 목소리로 끌어가야 하니 부담과 걱정이 있었다. 11명이 여러 음식을 시켜 나눠 먹다가 밥도 혼자 먹게 됐고 빈자리가 느껴지지 않는다면 거짓말이다. 그래도 저의 다양한 모습을 보여줄 수 있다는 설렘과 기대감은 있다"고 말했다.앨범 제목인 '어사이드'는 연극에서 관객만 들을 수 있는 대사인 '방백'(傍白)이란 뜻과 '올웨이스 온 유어 사이드'(Always on your side)의 줄임말인 '항상 네 편이다'란 의미를 함께 담고 있다.윤지성은 "워너원 때는 콘셉트에 나를 맞추는 느낌이었는데, 이번엔 온전히 제 모습을 보여줘야 했다. 몇백 곡을 듣고 부르고 싶은 곡, 같이 듣고 싶은 노래를 골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발라드로만 활동할 것은 아니고 좋은 댄스곡이 있다면 주저 없이 활동할거다"라고 포부를 밝혔다.팝 R&B 장르인 타이틀곡 '인 더 레인'(In the Rain)은 사랑하는 사람과 준비 없는 이별을 맞은 한 남자의 진솔한 감정이 담긴 노래다. 윤지성은 "이별을 해본 분이라면 공감할 가사"라며 "이 노래를 녹음하면서 저도 울었다"고 떠올렸다. 윤지성이 남다른 의미를 갖는 곡은 '쉼표'. 워너원 출신 이대휘가 선물하고 윤지성이 처음 작사에 도전한 노래로 지친 일상에 위로를 건넨다.올봄 입대를 앞둔 윤지성은 입대 전까지 다음 달 뮤지컬 '그날들' 출연과 팬미팅 등 바쁜 일정을 소화해야 한다. 그는 "입대 전까지 많은 모습을 보여드릴 예정이고, 제대 후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것이니 저를 믿고 기다려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워너원 멤버들과는 매일 연락을 할 정도로 여전히 애틋한 사이다. 이대휘는 이날 아침에도 솔로 데뷔 축하 전화를 해줬다고 한다. "제가 처음으로 나오니 좋은 모습을 보여줘야 동생들에게 좋은 영향이 갈 거라 생각한다. 혼자 작업하며 멤버들 생각이 많이 났다. 지금도 매일 연락하고 스케줄도 공유한다. 자고 일어나면 단체 채팅방에 글이 80여개씩 올라와 있다. 3월에 저와 하성운 생일이 있어서 만나기로 했는데 항상 응원해줘 고맙다"고 전했다.윤지성은 팬클럽 '밥알'에게도 "팬들이 저를 데뷔시켜줬다"며 "그만큼 보답하는 사람이 되겠다"고 전했다. 그는 23~24일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팬미팅 '2019 윤지성 퍼스트 팬미팅: 어사이드 인 서울'을 연 뒤, 3월 2일 마카오를 시작으로 아시아 7개국 8개 도시를 찾는다./디지털뉴스부가수 윤지성이 20일 오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첫 솔로 앨범 '어사이드(Aside)' 발매 쇼케이스에서 타이틀 곡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2019-02-20 디지털뉴스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