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혜림 "아학편 한 권으로 4개국어 공부"… 한자 교재 → 영어·중국어·일본어 기재

'천상의 컬렉션' 가수 혜림이 다산 정약용이 지은 한문 교재 '아학편'을 소개했다. 17일 방송된 KBS 1TV 교양 '천상의 컬렉션'에는 걸그룹 원더걸스 출신 혜림이 출연해 조선시대 교육열에 대해 강연을 펼쳤다. 이날 혜림은 "100년 전 조선시대에도 저처럼 4개 국어를 구사하는 사람이 있다"며 아학편 속 발음을 영어로 구사하며 직접 선보였다. 아학편은 원래 다산 정약용이 한자 학습을 위해 만든 책이었지만, 지석영과 전용규가 1908년 일본어와 중국어, 영어까지 적어 새롭게 만들었다. 두 권으로 구성된 아학편에는 한 권에 천 자의 문자를 수록해 2천 자를 배울 수 있다. 가운데는 한자와 발음, 왼쪽에는 일본어 발음, 오른쪽에는 중국어 발음, 아래쪽에는 영어 발음이 적혀 있다. 한편 아학편은 1816년 충청도 앞바다에 표류한 이양선들, 그들과 소통할 수 없었던 조선인들을 위해 만들어지기 시작했다. 이후 70년이 흘러 고종은 영어의 필요성을 인정했고, 공립영어학교인 육영공원을 세워 인재를 양성했다. /손원태 기자 wt2564@kyeongin.com혜림 "아학편 한 권으로 4개국어 공부"… 한자 교재 → 영어·중국어·일본어 기재 /KBS 1TV '천상의 컬렉션' 방송 캡처

2018-11-17 손원태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