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TV는 사랑을 싣고' 원기준, 스승 故박원경 찾아 나섰지만… "이제야 찾아봬 죄송하다" 오열

'TV는 사랑을 싣고' 원기준이 배우의 꿈을 심어준 연출가 故박원경을 찾아 나섰다.지난 16일 방송된 KBS 1TV 교양 '2018 TV는 사랑을 싣고'에는 원기준이 출연해 연출가 박원경을 언급했다.이날 원기준은 "제가 정말 뵙고 싶은 분이 있다. 저한테 연기의 꿈을 심어준 박원경 선생님. 제 첫 연기 선생님"이라고 설명했다. 연락이 끊겼던 이유에 대해 "제가 연극 쪽에 남아 있기를 원하셨는데 화려함을 좇았다고 할까요. 어린 마음에 연극을 멀리했던 기억이 있다"며 "다시 한번 저를 가르쳐주세요. 뵙고 싶습니다"라고 전했다. 고등학생 시절, 원기준은 길거리에서 우연히 모델 제의를 받아 찾아간 연기학원에서 박원경을 처음 만나 배우의 꿈을 꾸기 시작했다. 박원경의 가르침 속에 배우의 길을 걷기로 다짐, 그 후 서울예술대학교 연극영화과에 진학했다. 그는 당시 서울예대 교수로 재직 중이던 박원경을 다시 만나 스승과 제자의 연을 이어갔지만, 1994년 SBS 공채 탤런트에 합격하면서 박원경과 관계도 소원해졌다.원기준은 "선생님은 제가 연극을 하길 원했다. 그때 당시에 유명해지고 싶었고 척을 했었다. 멋있는 척. 그래서 그때 통화를 하면 연극하자고 하면 거절을 해야하니까 전화를 피했다. 그때는 왜 그랬는지 모르겠다. 먼저 죄송하다는 말을 먼저 해야할 것 같다. 연극 다시 한번 꼭 하고 싶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털어놨다. 원기준은 그러나 박원경이 지난 2014년 세상을 떠났다는 것을 알게 됐고, 그의 묘지 앞에서 끝내 눈시울을 붉혔다. 원기준은 박원경 묘지에서 "선생님 정말 감사드리고, 너무 죄송하다"며 "선생님 가시기 전에 찾아뵙고 인사도 자주 드렸어야 했는데, 이 못난 제자가 이제서야 선생님을 찾아왔다"고 오열했다./손원태 기자 wt2564@kyeongin.com'TV는 사랑을 싣고' 원기준, 스승 故박원경 찾아 나섰지만… "이제야 찾아봬 죄송하다" 오열 /KBS 1TV 'TV는 사랑을 싣고' 방송 캡처

2018-11-21 손원태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