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맨시티, 왓포드 6-0 완승으로 잉글랜드 FA컵 우승 '트레블 달성'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가 왓포드를 6-0으로 꺾고 '트레블(3관왕)'을 달성했다.맨시티는 19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왓퍼드와의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결승전에서 6-0으로 대승했다.맨시티의 역대 6번째이자, 페프 과르디올라 감독의 부임 후 첫 FA컵 우승이다.이미 EPL 우승과 리그컵(카라바오컵) 우승을 차지한 맨시티는 FA컵 트로피를 추가하면서 '트레블'을 완성했다.지난 8월 첼시를 상대로 따낸 커뮤니티 실드 우승까지 포함하면 트로피는 4개가 됐다.이로써 맨시티는 한 시즌에 잉글랜드에서 열린 모든 대회를 석권한 최초의 남성 축구팀이 됐다.리그 우승을 차지한 팀이 FA컵까지 석권한 것은 2009-2010시즌 첼시 이후 10년 만이다. FA컵 결승에서 6골 차의 완승을 한 것도 1903년 번리가 더비를 6-0으로 꺾은 이후 116년 만이다.맨시티는 초반부터 왓퍼드를 거세게 몰아붙였다. 전반 26분 다비드 실바의 선제골과 38분 가브리에우 제주스의 추가 골로 전반을 2-0으로 앞선 채 마쳤다.후반에 제주스, 케빈 더브라위너, 라힘 스털링(2골)이 골을 추가하며 왓퍼드에 6골 차 대승을 거두고 우승컵을 차지했다.과르디올라 감독은 "우리는 놀라운 한해를 마쳤다"며 "10개월간 모든 경쟁을 소화해낸 선수들은 인정받을 자격이 있다"고 칭찬했다.맨시티의 지역 라이벌 팀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는 맨시티의 우승으로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본선 조별리그 직행 티켓을 받았다.FA컵 우승팀은 유로파리그 본선 조별리그에 직행한다.맨시티는 프리미어리그 우승으로 상위 대회인 UEFA 챔피언스리그 본선에 오른 상태로, EPL 6위를 차지한 맨유가 UEFA 유로파리그 직행 티켓을 얻게 됐다./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맨체스터 시티의 다닐로가 19일(한국시간) 런던의 W블리 경기장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와 왓포드의 잉글랜드 FA컵 결승 축구 경기가 끝난 후 트로피를 들고 축하하고 있다. /AP=연합뉴스

2019-05-19 편지수

권아솔, 1라운드 기권패 '타이틀 방어 실패'…만수르 상금 100만불 획득

권아솔(팀코리아MMA)이 만수르에 패하며 라이트급 타이틀 방어에 실패했다.권아솔은 18일 제주 한라체육관에서 열린 굽네몰 로드FC 053 메인이벤트 라이트급 타이틀전에서 만수르 바르나위(프랑스)에게 1라운드 3분 34초 만에 기권패 했다.약 2년 5개월 만에 복귀전을 치른 권아솔은 세 번째 타이틀 방어전에서 패배해 챔피언 자리를 내줬다.'100만불 토너먼트'의 최종전이었던 이번 매치에서 승리를 거둔 바르나위는 챔피언 벨트와 더불어 상금 100만 달러(약 11억 9천만원)를 차지했다. 지난 2017년 시작된 '100만불 토너먼트'는 16명의 선수가 토너먼트 방식으로 싸워 우승자를 가린 뒤, 권아솔과 만나 라이트급 타이틀전을 펼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바르나위는 이 토너먼트 우승자로 권아솔에 도전했다.경기 시작과 동시에 권아솔은 바르나위를 케이지 쪽으로 몰았다. 하지만 몸싸움에서 밀려 이내 유리한 위치를 빼앗겼고, 바르나위에게 목덜미를 잡힌 후 연이어 안면 펀치를 허용했다.쓰러진 권아솔에게 파운딩을 가하던 바르나위는 장기인 리어 네이키드 초크로 권아솔에게 항복을 받아냈다.바르나위는 승리 후 인터뷰에서 "상금으로 프랑스에 나의 체육관을 세울 것"이라고 밝혔다.권아솔은 "도와준 분들이 많은데 죄송하다"며 "바르나위에게 다시 도전할 때까지 그가 챔피언 자리를 유지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디지털뉴스부권아솔, 1라운드 기권패 '타이틀 방어 실패'…만수르 상금 100만불 획득 /연합뉴스 자료사진

2019-05-18 디지털뉴스부

체육회 관계자 방북…도쿄올림픽 남북단일팀 구성 타진

북측과 내년 도쿄올림픽 남북단일팀 구성을 논의하고자 대한체육회 고위 관계자가 17일 방북했다.18일 체육회에 따르면, 박철근 체육회 사무부총장은 18∼19일 북한에서 열리는 아시아 주니어탁구선수권대회 동아시아예선에 참가하는 우리나라 탁구선수단의 일원으로 전날 중국 베이징을 거쳐 북한으로 갔다.박 부총장은 북측 체육계 고위 인사들과 만나 도쿄올림픽 남북단일팀 결성을 상의하고, 북측의 조속한 결단을 요청할 것으로 알려졌다.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남북은 지난 2월 스위스 로잔에서 3자 회동을 하고 도쿄올림픽에서 여자농구, 여자하키, 유도(혼성단체전), 조정 등 4개 종목의 남북단일팀을 결성하기로 합의했다.IOC는 3월 집행위원회를 열어 도쿄올림픽 개회식 남북 공동입장과 단일팀 참가를 승인했다고 발표했다.순풍을 타던 남북관계는 그러나 2월 말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의 후폭풍 탓에 고착 상태에 빠졌다.북측은 대북경제제재 완화를 요구했지만, 미국은 북핵 문제 해결이 먼저라고 주장해 양측은 견해차를 좁히지 못한 채 회담장을 떠났다.이후 남북단일팀 구성은 한 발짝도 나가지 못했다.IOC의 최종 승인에도 북측은 단일팀 구성과 관련한 남측의 제안에 이렇다 할 답을 주지 않았다.도쿄올림픽 출전권이 걸린 종목별 국제대회가 곧 열리는 만큼 남측은 단일팀 논의를 서두르자고 몇 차례 북측에 요청했지만, 뚜렷한 방안을 내놓지 않았다.그러자 북측의 의사를 직접 확인하고자 체육회 관계자가 방북한 것으로 보인다.정부 관계자는 IOC 집행위가 단일팀 구성을 승인한 만큼 진행 상황을 파악하고 북측과 협의하는 차원에서 체육회 관계자가 정상적인 승인 절차를 거쳐 방북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체육계 관계자들은 북측의 특성상 최고 지도층의 지시 없이 단일팀 구성이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한다.박 부총장 일행은 21일 귀국한다.한편 방북한 대한탁구협회 관계자들은 오는 7월 2일부터 7일까지 부산에서 열리는 국제탁구연맹(ITTF) 코리아오픈에 북한의 참가를 요청하는 한편 같은 달 24일부터 28일까지 평양에서 벌어지는 평양오픈에 우리 선수들을 초청해 달라고 북측에 요청할 예정이다.탁구의 경우 작년에는 우리 선수들의 평양오픈 출전이 무산됐지만 북측의 코리아오픈 참가로 남북 단일팀 콤비인 장우진(미래에셋대우)-차효심(북측) 조가 혼합복식 금메달을 따기도 했다. /연합뉴스

2019-05-18 연합뉴스

추신수, 132m 대형 투런 홈런…시즌 6호·통산 195호

미국 프로야구 텍사스 레인저스 추신수가 두 경기 연속 홈런포를 가동했다.추신수는 18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라이프 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홈 경기에서 1번 타자 겸 우익수로 출전해 팀이 4-0으로 앞선 2회 1사 2루에서 우측 스탠드에 떨어지는 대형 2점 아치를 그렸다.지난 16일 캔자스시티 로열스전에 이은 두 경기 연속 홈런으로 시즌 홈런은 6개로 늘었다. 개인 통산 홈런도 195개로 불어 200홈런에 5개를 남겼다. 시즌 타점은 17개가 됐다.추신수는 4타수 2안타를 쳐 시즌 타율을 0.293으로, 출루율을 0.394로 조금씩 올렸다.텍사스는 7-3으로 이겨 3연승을 달렸다. 추신수는 세인트루이스의 우완 선발 투수 마이크 마이콜라스를 상대로 1회 깨끗한 중전 안타로 출루해 8경기 연속 출루 행진을 벌였다.이어 2회 마이콜라스의 몸쪽에 박힌 투심 패스트볼을 그대로 퍼 올려 우측으로 큼지막한 포물선을 그렸다. 외야 2층에 떨어진 이 홈런의 비거리는 약 132m(432피트)로 측정됐다.텍사스는 0-0인 2회 추신수와 루구네드 오도르의 석 점 홈런 등으로 7점을 뽑아 승패를 갈랐다.추신수는 4회와 7회엔 연속 삼진으로 돌아섰다./디지털뉴스부텍사스 레인저스 추신수가 18일(한국시간) 열린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홈경기에서 2회 투런홈런을 터뜨린 뒤 팀동료와 하이파이브하고 있다. /AP=연합뉴스

2019-05-18 디지털뉴스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