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2018 구리 월드 3쿠션 마스터스 대회 8일 개막

구리시와 세계캐롬연맹이 공동 주최하는 '2018 구리 월드 3쿠션 마스터스'가 8일 개막했다.11일까지 구리시 체육관에서 열리는 이번 대회는 지난 9월에 열린 첫 대회 이후 두 달 만에 개최되는 3쿠션 당구대회다. 매년 세계 당구 대회를 유치하고 있는 구리시가 얼마 전 '3쿠션 마스터스'에 합류하면서 이번 2차 대회를 개최하게 됐다. 지난 1차 대회에서는 '사대천왕' 다니엘 산체스(스페인)가 결승에서 세미 사이그너(터키)를 단 1점 차로 따돌리고 초대 챔피언에 오른 바 있다.이번 대회는 3쿠션 세계 랭킹 20위까지 선수와 와일드카드 4명 등 총 24명의 선수가 출전해 승부를 벌이게 된다. 우리나라에서는 얼마 전 라볼 당구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조재호(서울시청) 선수와 지난해 당구월드컵 챔피언 김행직(전남) 선수, 허정한(경남)·최성원(부산체육회) 선수 그리고 제러미 뷰리(프랑스)의 불참으로 행운의 티켓을 차지한 세계 랭킹 21위 강동궁(동양기계) 선수 등 5명이 출전할 예정이다.한 당구 팬은 "1차 대회 때 직접 경기를 보고 싶었는데 중계로만 시청해 아쉬웠다"며 "이번 대회는 경기장도 멀지 않기 때문에 꼭 대회장에 방문할 계획"이라며 대회에 대한 높은 관심을 나타냈다.한편, 이번 대회에 앞서 지난 5~7일 대회장인 구리시체육관에서 동호인과 선수들이 참가하는 사전 체험 행사가 열렸다. 체험 행사에서는 참가자들이 4명 1개 조로 편성 돼 3쿠션 당구를 직접 경기한 바 있다. 이번 대회는 당구 전문 인터넷 방송 코줌, MBC스포츠+를 통해 생중계될 예정이다.구리/이종우기자 ljw@kyeongin.com2018 구리 월드 3쿠션 마스터스 대회가 8일 구리시체육관에서 개막, 11일까지 진행된다. /구리시 제공

2018-11-08 이종우

'벤제마 멀티골' 레알마드리드, 플젠에 5-0 대승…G조 1위

레알 마드리드가 빅토리아 플젠 원정서 벤제마의 멀티골에 힘입어 대승을 거뒀다. 레알은 8일(한국시간) 체코 플젠에 위치한 두산 아레나서 열린 플젠과 '2018-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 (UCL) 조별리그 G조 4차전서 5-0으로 대승을 거뒀다.이로써 레알은 3승 1패를 기록, AS로마에 상대전적에서 앞서며 G조 선두로 자리했다. 플젠은 1무 3패로 조 최하위에 머물렀다.레알은 전반 4분 벤제마의 슛으로 포문을 열었지만 오프사이드가 선언돼 아쉬움을 삼켰다. 플젠이 레알의 측면을 적극적으로 공략하며 레알이 수세에 몰리는 상황이 이어졌다. 레알은 전반 12분 이후부터 벤제마를 선두로 반격에 나섰다. 결국 선제골의 주인공은 벤제마. 전반 21분 벤제마는 박스 측면에서 수비 3명을 제치고 오른발로 깔끔한 슛을 성공시켰다. 2분 뒤 레알은 코너킥 상황서 카세미루의 헤더 골로 단숨에 2점 리드를 잡았다. 레알의 공격은 이어졌다. 전반 37분 코너킥 상황서 베일의 헤더 패스를 받은 벤제마도 헤더로 골을 넣은 것. 승기를 탄 레알은 전반 40분 베일의 왼발 슛이 성공하며 팀의 네번째 골을 만들었다. 레알은 후반 14분 라모스, 후반 17분 벤제마를 불러들이고 하비에르 산체스와 비니시우스를 차례로 투입하며 체력 안배에 나섰다. 후반 22분 레알의 마지막 골이 터졌다. 크로스가 골키퍼 키를 넘기는 환상적인 골을 기록하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레알은 후반 28분 크로스를 빼고 이스코를 투입, 마지막 교체 카드를 활용하며 안정적으로 승리를 챙겼다. /김지혜기자 keemjye@kyeongin.com[챔스]레알마드리드, 플젠에 5-0 대승. 벤제마 멀티골. 레알은 8일 새벽 5시(한국시간) 체코 플젠에 위치한 두산 아레나서 열린 플젠과 2018-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G조 4차전 베일이 골을 넣고 기뻐하고 있다. /AP=연합뉴스

2018-11-08 김지혜

[챔피언스리그]맨유, '호날두 골' 유벤투스에 2-1 역전승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호날두가 골을 넣은 유벤투스를 상대로 대역전 드라마를 써냈다. 맨유는 8일(한국시간) 이탈리아 토리노의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열린 '2018-19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H조 4차전서 유벤투스에 2-1 역전승을 거뒀다. 호날두가 선제골을 넣었지만 마타의 동점골과 자책골로 맨유의 드라마가 연출됐다.이로써 승점 3점을 추가한 맨유는 2승 1무 1패(승점7)를 기록하며 발렌시아에게 빼앗겼던 2위 자리를 되찾았다. 선두 유벤투스(승점9)와는 승점 2점 차이다.이날 전반전은 골이 터지지 않았다. 유벤투스가 전반 34분 찬스를 잡았지만 케디라의 슈팅이 골대를 때리며 아쉬움을 삼켰다. 결국 0-0으로 전반이 종료됐다.팽팽한 균형은 후반전 들어 깨졌다. 후반 20분 호날두는 환상적인 발리 슈팅으로 친정팀 맨유의 골망을 흔들었다. 후방에서 길게 넘어온 롱 패스를 보고 호날두가 쇄도, 그림같은 선제골을 뽑아냈다. 다급해진 맨유는 교체로 변화를 시도했다. 래쉬포드, 마타, 펠라이니를 연속 투입하며 총공세를 펼쳤다. 후반 막판 5분 사이 2골이 터졌다. 후반 41분 마타의 동점골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고, 후반 추가시간에는 유벤투스 보누치의 자책골이 나오며 맨유의 2-1 승리로 끝났다./김지혜기자 keemjye@kyeongin.com맨유, 유벤투스에 2-1 역전승.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선수들이 8일(한국시간) 이탈리아 토리노의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열린 2018-19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H조 4차전 유벤투스에 승리 후 기뻐하고 있다. /AP=연합뉴스맨유, 유벤투스에 2-1 역전승.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8일(한국시간) 이탈리아 토리노의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열린 2018-19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H조 4차전 맨유와 경기서 골을 넣고 기뻐하고 있다. /AP=연합뉴스

2018-11-08 김지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