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벤투 감독, 10월 A매치 앞두고 2기 축구대표팀 구성 착수… K리그 경기 관전

파울루 벤투 축구대표팀 감독이 10월 우루과이, 파나마와 평가전을 앞두고 K리거 '옥석 가리기'에 돌입했다.벤투 감독은 15일 프로축구 K리그1(1부리그) 28라운드 인천-수원 경기가 열리는 인천전용구장을 찾은 뒤 16일에는 강원과 상주가 맞붙는 강원도 춘천 송암스포츠타운 경기장을 방문할 예정이다.10월 12일 남미의 강호 우루과이, 16일 중남미의 복병 파나마와 평가전을 앞두고 소집 선수 차출을 위한 K리거 점검을 재개하는 것이다.이번 K리거 점검에는 한국인 코칭스태프인 마이클 김(한국 이름 김영민) 코치만 동행할 예정이다. 세르지우 코스타 수석코치와 필리페 코엘류 코치, 비토르 실베스트레 골키퍼 코치, 페드로 페레이라 피지컬 코치는 경기도 고양시 일산에 얻어놓은 아파트로 이주하기 위해 가족을 데리러 포르투갈로 떠났기 때문이다. 벤투 감독은 10월 A매치에 뛸 새로운 선수에 이번 점검의 포커스를 맞춘다.한국 대표팀 사령탑을 맡은 후 신고식을 치른 코스타리카와 평가전 2-0 승리와 칠레전 0-0 무승부 등 9월 A매치(국가대표팀간 경기) 두 경기를 1승 1무로 마친 벤투 감독이 '2기 대표팀' 구성을 서두르는 것이다.벤투 감독은 10월 A매치를 위해 8일 파주 축구대표팀트레이닝센터(NFC)에서 선수들을 불러모으는데, 소집 명단은 10월 1일 발표할 예정이다.K리거들로서는 벤트 감독의 눈도장을 받을 기회가 이번 28라운드와 이달 29, 30일 예정된 31라운드까지 네 차례 기회밖에 없다.벤투 감독은 10월 A매치 선수 선발 기준과 관련해 "10월까지는 시간이 많기 때문에 그전까지 많은 경기를 충분히 보고 분석해서 명단을 결정할 것"이라면서 "기술을 갖춰야 하고 대표팀에 대한 열망이나 간절함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상대 선수를 압도할 수 있는 기술과 태극전사로서 자긍심과 간절함을 가진 선수를 '벤투호 2기'에 승선시키겠다는 것이다.9월 A매치 때는 벤투 감독이 한국 대표팀 지휘봉을 처음 잡은 상태라서 2018 러시아 월드컵에 출전했던 선수들을 주축으로 하되, 성장 가능성이 있는 선수를 일부 보충했다면 10월에는 젊은 피가 추가로 수혈될 가능성이 크다.9월 A매치를 통해 데뷔해 벤투 감독의 합격점을 받은 황인범(아산)과 김문환(부산)은 2기 명단에도 이름을 올릴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이들 2명 외에도 벤투 감독이 네 차례 경기를 통해 가능성을 보인 K리거들을 추가로 발탁할 것으로 보인다. '벤투호 1기' 소집 선수 24명 중 K리거는 황인범, 김문환을 비롯해 김민재, 이용, 송범근(이상 전북), 문선민(인천), 윤석영(서울), 홍철(수원), 주세종(아산), 윤영선(성남) 등 절반에 가까운 10명이었다.유럽파 선수 중에서는 손흥민(토트넘)과 기성용(뉴캐슬), 황희찬(함부르크), 이승우(엘라스 베로나)의 재승선이 유력한 가운데 스페인 무대에서 뛰는 백승호(지로나)와 기대주 이강인(발렌시아)이 벤투 감독의 호출을 받을지 관심을 끈다. 벤투 감독이 '기술'과 '간절함'을 10월 A매치 선발 조건으로 내세운 가운데 어떤 선수를 새롭게 뽑을지 관심이 쏠린다.chil8811@yna.co.kr사진은 지난 11일 오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 대 칠레 경기. 벤투 축구 대표팀 감독이 애국가 연주를 듣는 모습. /연합뉴스

2018-09-15 디지털뉴스부

[롤드컵 선발전]젠지, 그리핀도 3-2로 꺾고 최종전 진출… '킹존 나와'

롤드컵 선발전에서 젠지가 그리핀을 꺾고 최종 라운드에 진출했다.14일 서울 서초구 넥슨아레나에서 2018 리그오브레전드 월드챔피언십(롤드컵) 한국 대표 선발전 2라운드 젠지 대 그리핀의 경기가 열렸다.대망의 5세트에서 그리핀은 우르곳-세주아니-야스오-블라디미르-쉔을, 젠지는 나르-트런들-조이-자야-라칸을 선택했다.초반 젠지 '큐베'의 나르가 '타잔' 세주아니의 갱킹을 받아내고 오히려 '스워드'의 우르곳을 잡으며 퍼스트 블러드를 기록했다. 그리핀은 협곡의 전령을 사냥한 뒤 탑 2차 포탑까지 밀며 팽팽한 양상으로 진행됐다.젠지는 20분 한타에서 2킬을 따냄과 동시에 바론 사냥에 나섰지만, 그리핀이 급습해 3킬을 따내고 우르곳이 바론까지 처치하며 승부의 추가 기우는 듯 싶었다.그러나 젠지는 한타의 집중력을 바탕으로 30분경 4킬을 쓸어담고 바론을 획득하며 격차를 좁혔다.이후 젠지는 37분 '크라운' 조이의 '쿨쿨방울' 스킬이 연달아 적중하며 4킬을 쓸어 담았고, 바론과 장로 드래곤을 모두 처치하며 게임 끝내기에 돌입했다.결국 40분경 한타에서 '룰러'의 자야가 쿼드라킬을 쓸어담고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한편 이날 승리한 그리핀은 오는 16일 킹존과 롤드컵 선발전 최종 라운드를 치른다. 이 경기 승리팀은 KT, 아프리카와 함께 한국 대표로 롤드컵에 나선다./디지털뉴스부롤드컵 선발전 /젠지 트위터

2018-09-14 디지털뉴스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