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흥국생명, 도로공사 잡고 '3위 점프'… 한전, 우리카드에 0-3 무릎 6연패

여자 프로배구 인천 흥국생명이 지난시즌 챔피언 김천 한국도로공사를 꺾었다.흥국생명은 4일 김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로공사와의 2018~2019시즌 도드람 V리그 여자부 1라운드 맞대결에서 세트스코어 3-2(28-26, 16-25, 25-21, 21-25, 15-10)로 진땀승을 거뒀다. 이로써 흥국생명은 승점 8(3승2패)로 3위에 이름을 올렸다.흥국생명의 외국인선수 톰시아는 35득점으로 맹활약했고 이재영도 21득점으로 승리를 도왔다.1세트부터 양 팀은 11-11로 팽팽한 기 싸움 끝에 듀스에 들어갔다. 승부는 26-26에서 톰시아가 오픈 공격에 성공하고, 박정아가 공격 범실을 하면서 흥국생명에게 갔다. 흥국생명은 2세트를 내줬지만 톰시아의 9득점을 앞세워 3세트에서 승리, 다시 분위기를 가져왔다. 4세트 도로공사의 박정아에 발목 잡힌 흥국생명은 범실까지 이어지며 세트를 내줬다. 5세트도 7-7까지 팽팽했다. 그러나 이재영의 2득점으로 흥국생명이 10-7로 앞섰다. 톰시아는 시간차 공격으로 매치포인트를 잡고, 퀵오픈으로 경기를 끝냈다.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치러진 남자부 경기에서는 수원 한국전력이 홈팀 우리카드에 세트스코어 0-3(23-25 18-25 17-25)으로 완패했다.한국전력은 시즌 첫 승 사냥에 실패, 개막 6연패에 빠지고 최하위 7위를 유지했다. /강승호기자 kangsh@kyeongin.com

2018-11-04 강승호

차·포 떼고도 레벨 다른 '매탄고 축구'

K리그주니어 전기에 이어 고3 선수들 빠진 후기리그까지 접수중부권A조 9승1패… 서동한·오현규 나란히 9골 '득점왕' 올라수원 매탄고(수원 삼성 U-18)가 '2018 아디다스 K리그 주니어' 전기에 이어 후기리그 우승까지 차지했다.매탄고는 지난 3일 수원월드컵인조구장에서 열린 오산고와 1위를 결정짓는 '주니어 슈퍼매치'에서 허동호의 선제골과 신상휘, 김태환의 추가골에 힘입어 3-1로 승리를 거뒀다.중부권역인 A조 11개팀 중 매탄고는 승점 27(9승1패)로 서울 오산고(승점 227승1무2패)를 누르고 1위에 올랐다.이로써 매탄고는 2016년 후기와 2017년 전기 우승을 차지한데 이어 올 시즌 전기, 후기 우승까지 휩쓸며 압도적인 모습을 보이며 수원의 미래를 밝게 했다.또 서동한과 오현규가 나란히 각각 9골을 넣어 득점 공동 1위에 올랐다.매탄고를 우승으로 이끈 주승진 감독은 "전반기 우승 후에 고3 선수들이 준프로계약하면서 주요 선수들이 빠져나갔다. 그로 인해 선수들이 흔들리면서 여름 대회에서 말도 안되는 성적을 거뒀다"며 "선수들을 다시 재정비했고 마지막 경기인 만큼 동기부여가 확실히 됐던 경기였다. 이번에도 특별히 주문하지 않았고 연습했던 부분을 보여주자고 했던 것들이 후반기 우승까지 이어진거라 생각한다"고 소감을 전했다.한편, 후반기 전국 고등 축구리그 왕중왕전에는 A조 1위 매탄고와 2위 오산고, B조 1위 경남 진주고(경남FC U-18), 2위 포항 제철고(포항 스틸러스 U-18) 등 4개 팀의 출전이 결정됐다. /강승호기자 kangsh@kyeongin.com

2018-11-04 강승호

가을남자 박정권, 꿈틀대는 곰 한방에 잠재우다

6회초 2-3 상황서 '역전 투런포'9회엔 희생플라이로 마지막 쐐기김태훈도 만루위기 무실점 활약프로야구 인천 SK가 6년 만에 진출한 한국시리즈 첫 경기에서 막강한 2점 홈런 2방을 앞세워 승리를 거뒀다.SK는 4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8 KBO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7전 4승제) 1차전에서 두산을 7-3으로 제압했다.'홈런 군단' SK가 한동민의 2점 홈런으로 경기 초반 기선을 잡았다.한동민은 1회 초 2번 타자로 나서 두산 선발 투수 린드블럼을 상대로 우측 담장을 넘기는 큼지막한 한 방을 터뜨리며 볼넷으로 나가 있던 김강민을 홈으로 불러들였다. 앞서 넥센과의 플레이오프 최종전에서 김강민은 연장 10회 말 동점 솔로 홈런을, 이어 타석에 들어선 한동민은 승부에 쐐기를 박는 끝내기 홈런으로 팀의 한국시리즈 진출을 이끈 바 있다.SK의 호수비는 두산의 흐름을 끊어냈다. 2회 말 무사 1루 상황에서 3루 베이스 쪽으로 빠질 듯한 두산 최주환의 강한 안타성 타구를 강승호가 잘 잡아내 2루로 달리던 양의지를 아웃 처리했다. SK 선발 투수 박종훈은 이후 연속 볼넷을 내주며 2사 만루 위기에 몰렸으나, 두산 허경민을 플라이 아웃으로 돌려보냈다.하지만 SK는 3회 말 1점을 내준 데 이어 5회 말 김택형 대신 마운드에 오른 산체스가 두산 최주환에게 2타점 적시타를 허용하며 2-3으로 역전당했다.SK의 반격이 시작된 6회 초 '가을 사나이' 박정권이 이름값을 톡톡히 해냈다. 그가 타석에 들어선 뒤 2구째 '따악!' 하는 소리와 함께 SK 팬들의 함성이 터져 나왔다. 승부를 4-3으로 뒤집는 2점 홈런이었다. 분위기는 다시 SK 쪽으로 급반전했다.SK는 7회 초 박승욱의 안타와 강승호의 희생번트, 한동민·로맥의 연속 볼넷으로 2사 만루 득점 찬스를 만들었으며, 두산 장원준의 폭투로 SK는 1점을 더 달아났다.이어진 7회 말 무사 만루의 위기를 맞았다. 마운드에 오른 SK 김태훈이 몸이 덜 풀린 듯 김재환·양의지의 연속 안타에 이어 최주환에게 볼넷을 내주고 말았다. 하지만 침착하게 다음 타자인 오재일을 삼진으로 잡고, 김재호를 병살 아웃 처리하며 위기를 잘 넘겼다.SK는 마지막 9회 초 강승호가 볼넷을 골라내고, 김강민이 안타를 치며 무사 1·3루의 기회를 얻었다. 두산의 뼈아픈 수비 실책이 SK를 웃게 했다. 로맥이 병살 아웃 처리될 수 있었던 땅볼 타구를 쳤고, 이를 잡은 1루수 오재일의 송구가 2루수의 키를 넘고 흐르며 3루에 있던 강승호가 홈을 밟았다.SK는 이어 박정권의 희생 플라이로 1점을 더 추가하며 7-3으로 점수 차를 벌렸다. SK는 9회 말을 잘 막아내며 한국시리즈 첫 승리를 낚았다. /임승재기자 isj@kyeongin.com넘아가라-4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8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1차전 SK 대 두산의 경기. 6회초 1사 1루 SK 박정권이 투런 홈런을 쳐내고 있다. /연합뉴스

2018-11-04 임승재

[안성맞춤 전국마라톤-인터뷰]우석제 안성시장

"안성맞춤 전국마라톤대회가 전국에서도 가장 명성 높은 대회가 될 때까지 지원을 아끼지 않겠습니다."전국에서 5천여명이 운집한 제18회 안성맞춤 전국마라톤대회를 성공리에 치러낸 우석제(사진) 안성시장이 밝힌 소감이다.우 시장은 "마라톤대회가 해를 거듭할수록 높은 수준의 대회로 명성을 높여가고 있어 19만 시민의 대표로서 자부심을 느낄 수 있었다"며 "올해는 특히 경기도내 빅3 마라톤대회를 개최한 경험이 있는 경인일보와 함께 대회를 치러 어느 해보다 알찬 대회가 된 것 같다"고 말했다.이어 그는 "흔히 사람들은 마라톤을 인생에 비유한다"며 "이는 마라톤이 우리네 인생의 긴 여정을 닮았기 때문으로 턱 끝까지 차오르는 숨을 삭이고, 보이지도 않는 결승선을 달리며, 빨리 달리는 사람이 아니라 오래 견디는 사람이 승리하는 경주이기에 저는 감히 마라톤이야 말로 달리기의 진수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그는 "앞으로도 안성맞춤 전국마라톤대회가 지역내 주민들과 전국의 마라톤 동호인과 그 가족들 간에 화합과 우정은 물론 안성맞춤의 도시인 안성시의 발전상을 지켜봐주시며 깊어가는 가을 정취와 추억을 가져갈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덧붙였다. /취재반

2018-11-04 경인일보

[안성맞춤 전국마라톤]이모저모

■향토기업 코미코, 임직원 600여명 동참○… 안성에 본사를 둔 반도체 부품 제작업체인 (주)코미코가 직원들의 소통과 건강증진을 위해 600여 명의 임직원과 그 가족들을 대회에 참여시켜 눈길. 성공적 대회를 뒷받침한 이들은 오히려 대회의 규모가 커지고 볼거리와 먹거리가 많아져 어느 때보다 즐거운 추억을 갖게 됐다며 싱글벙글.■의용소방대CPR팀 긴급대처 교육 인기○… 이번 대회에는 안성소방서 소속 의용소방대CPR전문팀이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심폐소생술과 소화기 사용법, 각종 안전사고 예방법 등을 알려주는 홍보부스를 운영해 참가자들로부터 호평. 참가자들은 전문가들로부터 올바른 교육을 받게 돼 비상시 대처방법을 습득할 수 있었다면서 대원들에게 감사의 인사와 함께 고마움을 표시.■안전 최우선 '무사고 클린대회' 피날레○… 주최 측은 대회의 규모가 커진 만큼 참가자들에 대한 안전에도 각별히 신경 쓴 결과 단 한 명의 큰 부상자도 발생하지 않아 클린대회로 마무리. 대회를 준비한 안성시체육회와 안성시육상연맹, 안성경찰서, 안성소방서, 안성시보건소,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 등은 각자의 위치에서 안전을 최우선시하며 운영한 결과로 대회가 끝난 뒤 자축. /취재반출발 총성 5㎞부문에 출전한 우석제 안성시장,김화양 경인일보 대표이사 사장 등 내빈들과 참가자들이 출발을 하고 있다. /취재반"아빠, 더 빨리"-행운권 추첨에 당첨된 한 참가자가 아기를 안고 무대로 뛰어가고 있다. /취재반

2018-11-04 경인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