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부천FC1995, 신규 유니폼 'Always Reds' 공개

부천FC1995가 2019시즌 선수단이 착용할 신규 유니폼 'Always Reds'를 공개했다. 심플하면서도 강한 느낌을 표현한 것이 디자인의 핵심이다. 몸판은 부천FC1995의 심볼인 BFC 그래피티 로고를 톤온톤(tone on tone)으로 반복 표현해 팀의 상징성을 강조했고, 소매 쪽 패턴은 몸판과의 연속성을 고려해 디자인했다. 또한 후면에는 2019시즌 캐치프레이즈인 'WE ARE THE ONE'을 삽입해 K리그 최고의 조직력을 갖춘 팀이 되겠다는 각오를 담았다.홈 유니폼 색상은 부천의 상징인 빨강과 검정 색상을 사용해 정체성을 강조하고 전통성을 유지했다. 원정 유니폼은 네이비를 사용해 새로움을 더했다. 유니폼에 주로 사용했던 검정색과 흰색이 아닌 새로운 색상을 도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골키퍼 유니폼은 라임 색상과 핑크 색상으로 디자인해 필드 선수들과 확연히 구분될 수 있도록 했고, 디자인은 필드 플레이어 유니폼과 통일성을 유지했다.또한 올해는 밀도가 높은 하이게이지 펀직 원단을 사용해 기능성을 높였다. 유니폼 착용 시 피부에 닿는 감촉이 부드럽고 자체 신축성이 높을 뿐 아니라 수분 흡수 처리 가공으로 쾌적함을 더했다.등번호 폰트는 2017년부터 사용한 폰트를 계속 유지하며 정체성을 더욱 돋보이게 했다. 올 시즌 유니폼은 부천FC1995의 공식 용품사인 아스토레와 함께 기획하여 제작했으며, 유니폼 전면 하단에는 후원사인 아스토레와 부천FC1995의 재계약을 기념하는 아트웍 패치를 삽입했다.부천FC1995의 2019시즌 유니폼은 구단 공식 온라인 마켓을 통해 2월 19일부터 23일까지 5일간 공동구매를 진행할 예정이고, 24일(일) 출정식에서 공식 발표회를 갖는다. 유니폼 공동구매와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부천FC1995의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부천/장철순기자 soon@kyeongin.com부천FC1995가 2019 시즌 선수단이 착용할 신규 유니폼 'Always Red'를 공개했다. /부천FC1995 제공

2019-02-17 장철순

'시즌 2호골' 지동원, 5개월 만에 득점포… 아우크스부르크, 뮌헨에 2-3 역전패

아우크스부르크 지동원(28)이 5개월 만에 득점포를 가동했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아우크스부르크는 16일(한국시간) 독일 아우크스부르크의 WWK 아레나에서 열린 바이에른 뮌헨과 2018-2019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22라운드 홈 경기에서 2-3으로 역전패를 당했다.공격형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한 지동원은 팀이 1-1로 맞서던 전반 23분 득점포를 가동하며 승리에 힘을 보태는 듯했지만 뮌헨에 2골을 연속해서 내주며 역전패했다.지동원의 팀 동료인 구자철(30)은 후반 32분 교체 투입됐지만 팀 패배를 막진 못했다.아우크스부르크는 전반 킥오프 직후 1분도 지나지 않아 뮌헨의 미드필더 레온 고레츠카의 자책골이 나오면서 앞서갔다.하지만 곧바로 반격에 나선 뮌헨은 전반 17분 킹슬리 코망의 동점골이 터지면서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팽팽하던 승부는 지동원의 추가골로 균형이 깨졌다.지동원은 전반 23분 미하엘 그레고리치가 왼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왼발슛으로 연결해 뮌헨 골망을 갈랐다.지난해 9월 16일 마인츠를 상대로 시즌 마수걸이 득점에 성공한 뒤 무려 5개월 만에 터진 시즌 2호골이었다.하지만 지동원이 득점의 기쁨은 오래가지 못했다.아우크스부르크는 전반 추가시간 뮌헨의 코망에게 다시한번 동점골을 헌납한 뒤 후반 8분 코망의 도움을 받은 다비드 알라바에게 역전 결승골을 허용하며 다시 끌려갔다.아우크스부르크는 후반 32분 구자철까지 투입해 파상 공세를 펼쳤지만 경기를 뒤집진 못했다.한편 승점 추가에 실패한 아우크스부르크는 승점 18(4승 3무 15패) 리그 15위를 유지하며 강등권 경쟁을 이어가게 됐다./박주우기자 neojo@kyeongin.com아우크스부르크 지동원 시즌 2호골. /연합뉴스

2019-02-16 박주우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