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거포들의 스파이크 쇼' 5개월 쌓인 배구갈증 푼다

전남 순천서 'MG새마을금고컵'女 21~28일·男 29~내달 6일 일정외국인 용병 대거 합류 활약 주목5개월여 만에 긴 잠에서 깨어난 남녀 프로배구가 한국배구연맹(KOVO) 컵에서 용병 거포를 앞세워 시원한 스파이크 쇼를 펼친다.KOVO는 21일부터 28일까지 전남 순천팔마체육관에서 '2019 순천·MG새마을금고컵 여자프로배구대회'를 개최한다. 남자부 경기는 같은 곳에서 29일부터 다음 달 6일까지 열린다.여자부는 총 8개 팀이 참가하는데 흥국생명, 한국도로공사, IBK기업은행, 현대건설, GS칼텍스, KGC인삼공사 프로 6개 팀에 수원시청, 양산시청 실업 2개 팀을 초청했다. 경기는 A조의 흥국생명, 기업은행, 인삼공사, 수원시청, B조의 도로공사, 현대건설, GS칼텍스, 양산시청이 조별 리그를 치러 조 1, 2위가 4강에서 크로스 토너먼트를 벌인다.여자부는 지난해 인삼공사가 우승을 차지한 가운데 최다 우승 타이(3차례)인 기업은행과 GS칼텍스가 4번째 우승에 도전한다. 이런 가운데 지난 시즌 V리그 최하위 수모를 겪었던 인삼공사는 이탈리아 국가대표 출신의 발렌티나 디우프를 드래프트 1순위로 지명해 전력을 업그레이드했다. 서남원 인삼공사 감독은 디우프를 KOVO컵에 투입해 실전 경기력을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디우프 외에 2019-2020시즌에 뛸 도로공사의 셰리단 앳킨슨과 흥국생명의 지울라 파스구치, GS칼텍스의 메레타 루츠도 공식경기에서 첫선을 보인다. 또 IBK기업은행과 현대건설이 재영입한 어도라 어나이와 밀라그로스 콜라도 KOVO컵에 출격할 예정이다.남자부에선 A조에서 현대캐피탈, 대한항공, 삼성화재, OK저축은행, B조에서 우리카드, KB손해보험, 한국전력, 상무가 조 2위까지 주는 4강행 티켓을 경쟁한다. 한국전력의 괴물 공격수 가빈 슈미트가 8년여 만의 국내 무대 복귀전을 치른다. 가빈은 2009-2010시즌부터 2011-2012시즌까지 3년 연속 삼성화재의 챔피언결정전 우승을 이끌었다.가빈 외에 4년 만에 국내 무대로 유턴한 KB손해보험의 마이클 산체스와 대한항공의 안드레스 비예나, 현대캐피탈의 요스바니 에르난데스, OK저축은행의 레오 안드리치치 등도 거포 대결을 벌인다. /김종찬기자 chani@kyeongin.com

2019-09-18 김종찬

골맛 본 황희찬 '10점 만점 데뷔'

챔스 조별리그 헹크전 풀타임 활약손흥민 이어 두번째 최연소 골 기록후스코어드닷컴 '양팀서 최고평점'태극전사 황희찬(잘츠부르크)이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본선 데뷔 무대에서 맹활약을 펼치며 팀의 대승을 이끌었다.황희찬은 18일(한국시간)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의 잘츠부르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헹크(벨기에)와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E조 1차전 홈 경기에서 풀타임을 뛰면서 1골 2도움을 기록했다.잘츠부르크는 황희찬의 멀티 공격포인트와 함께 엘링 홀란드의 해트트릭까지 이어지면서 1994~1995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이후 무려 25년 만에 복귀한 본선 무대 첫 경기부터 화끈한 득점쇼를 펼쳤다.팀은 6-2로 대승리를 거두면서 E조 선두로 올라섰다.홀란드와 함께 4-4-2 전술의 최전방 투톱 스트라이커로 선발 출전한 황희찬은 전반 2분 왼쪽 측면을 돌파한 뒤 중앙으로 볼을 내줬고, 이 볼은 앙두안 베르네드와 미나미노 다쿠미를 거쳐 홀란드의 득점으로 이어졌다.전반 33분 페널티지역 오른쪽 부근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발끝 감각을 끌어올린 황희찬은 전반 34분 후방에서 투입된 패스를 잡아 상대 수비수와 몸싸움을 이겨내고 볼을 잡아낸 뒤 전방으로 쇄도하던 홀란드에게 볼을 내줬다.홀란드는 침착하게 추가골을 터트렸고, 황희찬은 UEFA 챔피언스리그 본선 데뷔 무대에서 첫 공격포인트를 작성했다.황희찬은 마침내 전반 34분 즐라트코 유누조비치가 투입한 볼을 잡아 수비수 뒷공간으로 파고든 뒤 골키퍼와 일대일 상황에서 오른발 슛으로 골맛을 봤다. 황희찬의 UEFA 챔피언스리그 본선 데뷔골이었다.이번 득점으로 황희찬은 역대 한국 선수 가운데 손흥민(토트넘)에 이어 역대 두 번째 어린 나이로 UEFA 챔피언스리그 본선 무대에서 골을 터트린 선수가 됐다. 이전까지 유럽 챔피언스리그 본선에서 골을 넣은 한국 선수는 박지성(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손흥민(토트넘)이 전부다.아울러 황희찬은 전반 45분 홀란드의 해트트릭을 도우면서 전반에만 1골 2도움의 '멀티 공격포인트'를 달성했다. 한편, 경기가 끝난 뒤 영국 통계전문 매체 '후스코어드닷컴'은 황희찬에게 양 팀 선수를 통틀어 최고 평점인 '10점 만점'을 줬다. /김종찬기자 chani@kyeongin.com

2019-09-18 김종찬

호날두 "메시보다 발롱도르 더 받을 자격 있다고 생각"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가 스스로 '라이벌'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보다 더 많은 발롱도르를 받을 자격이 있다고 밝혔다.호날두는 17일(현지시간) 영국 ITV 방송 진행자인 피어스 모건과의 인터뷰에서 "메시보다 우위에 있으려면 6~8개의 발롱도르를 가져야 한다"라며 "꼭 그러고 싶고, 그럴 자격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호날두와 메시는 지난 2008년부터 지금까지 5차례씩 발롱도르를 나눠가졌다. 지난해에 레알 마드리드의 루카 모드리치가 유일하게 양강 구도를 깨며 수상한 바 있다.호날두는 "메시와 친하지는 않지만 라이벌인 메시 덕분에 내 커리어의 발전에 도움이 됐다"면서 "우리는 15년 동안 선수 생활을 같이하고 있다. 우리는 서로 더 뛰어난 선수가 되는 데 도움을 주고 있다"고 강조했다.그는 "나는 기록을 좇지 않는다. 기록이 나를 따라올 뿐"이라며 "나는 성공에 중독돼 있지만 그것이 잘못된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동기 부여가 된다. 그렇지 않다면 선수 생활을 그만둬야 한다"고 덧붙였다.한편 메시는 18일(이하 한국시간) 도르트문트와의 챔피언스리그 조별예선 1차전에 후반 교체 출전했으나 공격 포인트를 기록하지 못했다. 호날두는 19일 AT마드리드와의 경기에서 챔스 첫 골 사냥에 나선다./양형종기자 yanghj@kyeongin.com호날두 /AP=연합뉴스

2019-09-18 양형종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