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전자랜드, FA로 풀린 민성주·홍경기와 재계약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는 2020년 FA 자격을 얻은 소속 선수인 민성주, 홍경기와 계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민성주는 8천만원(연봉 7천만원, 인센티브 1천만원/ 전년 5천만원)에, 홍경기는 6천만원(연봉 5천만원, 인센티브 1천만원)에 사인했다. 계약기간은 2년이다.민성주는 고양 오리온에서 웨이버 공시되어 영입한 선수로 2019~2020시즌 조기 종료된 정규리그 42경기 중 31경기에 출전했다. 201cm의 장신 선수인 그는 수비에서 상대팀 외국인 선수와 국내 정상급 센터들을 효율적으로 마크하는 활약을 펼쳤다. 전자랜드는 2020~2021시즌 강상재의 상무 입대로 전력이 약해진 센터 포지션에서 민성주가 선전해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홍경기는 2011년 프로농구 입단 후 은퇴와 복귀를 반복하는 등 우여곡절을 겪었다. 2017년 전자랜드와 다시 계약한 그는 2017~2018, 2018~2019시즌에 주로 D리그에서 뛰다가 2019~2020시즌 정규리그에 비로소 식스맨으로 활약하며 주위의 기대에 부응했다. 총 42경기 중 26경기에 출전해 평균 4득점, 3점슛 성공률 30%, 도움 평균 0.6개를 기록했다. /임승재기자 isj@kyeongin.com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와 재계약한 FA 민성주, 홍경기(이상 왼쪽부터). /전자랜드 농구단 제공

2020-05-13 임승재

오산 '3on3 농구 거점도시' 점프볼

市·체육회 '전용구장' 설립 추진'학교스포츠클럽…' 공모 참여코로나 사태… 내년 '전국대회'오산시와 오산시체육회가 국내 처음으로 '3on3 농구' 전용구장 설립을 추진하는 등 3on3 농구의 아시아 거점도시 만들기에 나선다. 28일 시와 시체육회에 따르면 이르면 연내에 죽미체육공원 내에 3on3 농구 전용구장 착공에 나서며, 맑음터공원 내 기존 농구장도 3on3 농구 전용구장으로 변경을 추진한다.또 3on3 농구 저변 확대를 위해 우선 학교스포츠 클럽과 연계해 청소년들의 참여를 높이고, KBL(한국농구연맹)과 WKBL(한국여자농구연맹) 출신 스타 선수들이 운영하는 3on3 농구 아카데미 및 농구클리닉도 운영한다.농구 아카데미 등은 코로나19 상황을 지켜보면서 하반기 중 운영에 들어간다.대한체육회가 추진하는 '학교연계형(한종목) 스포츠클럽 공모사업'에도 참여한다. 학교연계형 스포츠클럽이란 공동 또는 학교 체육시설을 확보한 지자체, 체육단체, 교육청, 대학교, 초·중·고등학교가 시설 및 매칭지원금, 종목, 기존 공공스포츠클럽 운영 여부 등의 요건이 맞을 경우 지원해 주는 사업이다. 시는 3on3 농구 전용구장 설립계획과 운영 계획이 마련된 상태여서 지원 가능성이 높아, 향후 3on3 농구 거점도시 조성에 큰 힘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이와 함께 상반기 중 3on3 농구에 대한 관심을 높이기 위해 전국대회를 유치키로 했으나 코로나19 상황 장기화로 내년으로 미뤄졌다.한종우 시체육회 사무국장은 "3on3 농구는 도쿄올림픽 정식종목으로 채택되긴 했으나 국내에서는 아직 걸음마 단계 수준"이라며 "전용 경기장 건설과 인프라 확대 등 지금부터 천천히 준비해 나가면 거점도시 조성과 함께 향후 아시아의 3on3 농구도 오산이 주도할 수 있도록 준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오산/최규원기자 mirzstar@kyeongin.com

2020-04-28 최규원
1 2 3 4 5 6 7 8 9 10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