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김애나·정예림·최서연 품은 여자농구 인천·부천·용인

여자프로농구 경인구단들의 신인 선수가 결정됐다.한국여자농구연맹(WKBL)은 9일 인천 하나은행 연습체육관에서 한국여자농구연맹(WKBL) 2019~2020 신입 선수 선발회를 진행했다.청주 KB가 신인 드래프트 전체 1순위로 허예은을 지명한 가운데 경인구단(부천KEB하나은행, 인천 신한은행, 용인 삼성생명)에선 총 9명의 선수를 영입했다.우선 1라운드 2순위 지명권을 획득한 인천은 교포 선수인 김애나를 뽑았다. 김애나는 미국 캘리포니아주립대 롱비치 출신의 가드로 2016년 미국대학스포츠협회(NCAA) 빅 웨스트 콘퍼런스 토너먼트 최우수선수(MVP)에 뽑힌 바 있다. 4순위인 부천은 여고부 가드 랭킹에서는 꾸준하게 최상위권에 꼽혀왔던 숭의여고의 정예림을, 6순위인 용인은 최연소 참가자인 최서연(2002년생, 벨뷰고 졸업예정)을 각각 지명했다. 2라운드에선 1순위인 용인이 청주여고의 이수정을, 3순위인 부천이 광주대의 강유림을, 5순위인 인천이 분당경영고의 고나연을 각각 선택했다. 2라운드의 역순으로 진행된 3라운드에선 2순위인 인천이 부산대의 이주영을, 부천이 대구 효성여고의 최미현을, 용인이 단국대의 이명관을 각각 지명했다. 한편, 올해 신인 드래프트에는 25명이 참가해 18명이 지명됐다. 이날 선발된 선수들은 올스타 휴식기가 끝난 뒤인 15일 경기부터 출전할 수 있다. /김종찬기자 chani@kyeongin.com9일 오후 인천시 서구 하나글로벌캠퍼스에서 열린 '한국여자농구연맹(WKBL) 2019~2020 신입선수 선발회'에서 지명 3라운드 6순위인 삼성생명 블루밍스에 지명된 이명관이 기쁨의 눈물을 흘리고 있다. /연합뉴스

2020-01-09 김종찬

상승세 탄 안양KGC "공동선두 서울SK 제치자"

프로농구 안양KGC가 1위 자리를 놓고 서울SK와 치열한 승부 경쟁을 펼친다. 안양은 지난 5일 고양체육관에서 벌어진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고양오리온과의 경기에서 4쿼터 종료 41.8초를 남기고 고양의 허일영에게 3점슛을 내주며 84-83으로 역전패 당했다. 비록 고양에 1점차 패배를 당해 연승 행진이 멈췄지만 안양의 상승세는 좀처럼 꺾일 줄 모르고 있다. 그전 경기까지 안양은 3경기 연속 승리를 챙겼다.특히 1라운드에서 4승 5패로 5할 승률을 넘기지 못했던 안양은 2라운드 진입과 동시에 2위로 치고 나가는 등 차곡차곡 승수를 쌓았고, 4라운드 현재 공동 선두를 달리고 있다. 안양은 서울SK와 함께 6일 4라운드 총 30경기를 치러 19승, 11패를 기록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안양은 7일 다소 약체로 평가받는 서울 삼성(8위)과 홈경기를 치른다. 서울SK 역시 10일 선두권에 속한 전주KCC(3위)와 잠실학생체육관에서 31번째 경기를 치른다. 현 전력상 안양이 단독 선두로 올라갈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안양은 최근 5경기에서 4승 1패로 상승세인 반면 서울SK는 1승 4패로 하락세다. 여기에 시즌 하반기에 접어들수록 전매특허인 상대 압박 함정 수비와 공격적인 수비전술이 잇따라 살아나고 있는 점도 안양의 정상 수성 전망을 밝게 하고 있다.지난 2016~2017 시즌 우승 당시에도 안양은 외곽슛 성공률은 다소 떨어졌지만 탁월한 수비능력을 앞세워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이와 함께 가드 이재도와 슈터 전성현 등이 이달 군복무를 마치고 복귀해 안양의 정상 수성에 힘을 실어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김종찬기자 chani@kyeongin.com

2020-01-06 김종찬
1 2 3 4 5 6 7 8 9 10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