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프로농구 올시즌 올스타전 '허훈'-'김시래' 팀대결로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치러질 프로농구 올스타전에 나설 선수들이 가려졌다.KBL은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올스타 팬투표에서 부산 kt 허훈이 1위, 창원 LG 김시래가 2위를 차지했다고 26일 밝혔다.이에 따라 올 시즌 올스타전은 '허훈' 팀과 '김시래' 팀의 대결로 진행된다.'농구 대통령'이란 별명을 가진 허재 전 국가대표 감독의 차남인 허훈은 지난 25일까지 약 3주간 이뤄진 올스타 팬 투표에서 총투표수 11만4천187표 중 5만104표를 얻어 김시래(4만5천952표)를 따돌리고 최다 득표의 영예를 안았다. 그의 형 허웅(원주 DB)이 앞서 2015~2016시즌, 2016~2017시즌에서 2년 연속 팬 투표 1위에 올랐던 터라 형제가 나란히 팬 투표 1위를 하는 진기록이 세워졌다.지난 시즌 최다 득표를 기록한 양홍석(kt)은 4만2천30표로 3위를 차지했으며 이어 전주 KCC의 송교창(4만1천535표)과 이정현(3만8천714표) 등의 순이었다.정희재, 캐디 라렌, 김동량(이상 창원 LG), 김국찬(울산 현대모비스), 김현민(kt) 등은 데뷔 후 처음으로 올스타전 출전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인천 연고 팀인 전자랜드에선 김낙현이 출전 기회를 얻었다.팬 투표 1, 2위를 차지한 허훈과 김시래는 드래프트를 통해 각각 팀을 구성할 예정이다. 두 팀의 감독은 정규경기 3라운드 경기 종료 기준 1위 팀 감독이 '김시래 팀'을, 2위 팀 감독이 '허훈 팀'의 사령탑을 맡는다.한편 올스타전 엠블렘은 인천삼산월드체육관의 외관에서 착안해 마름모 형태로 만들어졌으며, 대한민국에서 가장 긴 다리인 인천대교의 형상도 반영됐다. /임승재기자 isj@kyeongin.com

2019-12-26 임승재

인천 신한은행 홈 관중 지난 시즌比 57% 급증

여자프로농구 인천 신한은행의 올 시즌 홈 경기 관중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한국여자농구연맹(WKBL)은 17일 '하나원큐 2019~2020 여자프로농구' 1, 2라운드의 입장 관중 수가 4만3천305명으로 지난 시즌 같은 기간(3만5천337명) 대비 약 23% 늘어났다며 이같이 밝혔다.구단별로는 지난 시즌 같은 기간 3천965명에서 6천204명으로 약 57%가 증가한 인천 신한은행이 가장 큰 폭으로 상승했다. 지난 시즌 최하위에 머물렀던 인천 신한은행은 올 시즌 현재 5승 6패로 3위를 달리고 있다. 신생팀인 부산 BNK도 올 시즌 9천747명이 경기장을 찾아 관중 동원에 힘을 보탠 것으로 집계됐다.올 시즌 2라운드까지 WKBL 6개 구단의 평균 득점은 70.3점으로 지난 시즌 같은 기간 67.1점보다 3점 이상 증가했다. 자유투 성공률도 지난해 73.3%에서 75.2%로 증가하면서 경기력 관련 수치가 상승세를 보였다.WKBL은 이 같은 긍정적인 변화가 관중 증가에 도움이 된 것으로 풀이했다.한편 인천 신한은행은 지난 16일 홈 경기를 관람하러 온 연학초, 산곡북초, 부일여중, 인성여중, 인성여고 선수들에게 농구화 등 훈련용품을 선물했다. 이는 연고 지역인 인천 초·중·고교 농구부 육성을 위한 지원 프로그램의 일환이다. /임승재기자 isj@kyeongin.com

2019-12-17 임승재

농구 올스타전 팬투표 허훈 중간 1위

내년 1월 19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리는 프로농구 올스타전 관련 팬 투표에서 부산 kt 허훈이 1위를 질주하고 있다.KBL은 지난 5일부터 웹사이트(www.kbl.or.kr)를 통해 진행 중인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올스타전 팬 투표 중간 집계 결과, 허훈이 16일 오후 1시 기준으로 3만2천218표를 받아 최다 득표를 기록 중이라고 밝혔다.이번 시즌 정규리그 1라운드에서 프로 데뷔 이후 처음으로 라운드 최우수선수(MVP)에 뽑혔던 허훈은 국내 선수 평균 득점(16.5점)과 어시스트(7.4개) 부문에서 1위를 기록하는 등 맹활약하고 있다.허훈이 올스타 팬 투표 초반부터 줄곧 1위를 기록하고 있는 가운데, 지난 시즌 역대 최연소 올스타 팬 투표 1위를 차지한 kt 양홍석(2만7천67표)이 2위, 전주 KCC 송교창(2만6천640표)이 3위를 달리고 있다. 창원 LG 김시래(2만4천866표)와 KCC 이정현(2만4천692표)은 각각 4, 5위에 랭크됐다. 현재 정규경기 1위에 올라있는 서울 SK의 최준용(2만4천188표)과 김선형(2만3천34)은 각각 6위와 7위를, 2015~2016, 2016~2017시즌 팬 투표 1위를 차지했던 원주 DB 허웅(2만2천281표)이 8위를 기록 중이다.올스타전 참가 선수는 팬 투표에서 포지션 구분 없이 최다 투표를 받은 선수들을 대상으로 기술위원회를 통해 최종 24명이 선발된다. /임승재기자 isj@kyeongin.com

2019-12-16 임승재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