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인천 '농구남매' 돌풍·여자배구 '절대 1강' 신바람

전자랜드 1R 7승 2패 '깜짝 선두'신한은행 공동선두 찍고 '달콤 휴식'흥국생명 독보적 전력 무패 행진우승후보 대한항공 2연승후 주춤 겨울 스포츠 시즌이 돌입한 가운데 인천에 연고를 둔 남녀 프로농구·배구 구단들이 나란히 선두권을 달리면서 홈 팬들도 신바람이 나고 있다.프로농구에선 '인천 남매' 팀인 전자랜드와 신한은행의 시즌 초반 돌풍이 심상치 않다.남자 프로농구 전자랜드는 최근 1라운드를 7승 2패 단독 1위로 끝마쳤다. 개막 전까지 전자랜드는 하위권 후보로 분류됐다. 강상재가 입대하고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은 김지완이 이적하면서 전력이 약해졌다는 평가를 받았다. 또 모기업은 이번 시즌을 끝으로 구단에서 손을 떼겠다고 밝혀 선수단 안팎의 분위기가 무거울 수밖에 없었다.하지만 막상 뚜껑을 열자 전자랜드는 팀 특유의 끈끈한 조직력을 앞세워 우승 후보인 안양 KGC인삼공사와 서울 SK를 연파하는 등 개막 4연승으로 화제를 모았다.전자랜드는 지난 1일 울산 현대모비스와의 홈 경기에서도 비록 패했지만 20여 차례나 동점을 거듭하는 초접전을 펼치며 끈질긴 승부 근성을 발휘했다. 전자랜드가 이날 승리했다면 유도훈 감독은 300승을 달성할 수 있었다. 단일팀에서 300승 이상을 거둔 사령탑은 공교롭게도 상대 팀의 유재학 감독(516승)이 유일하다.휴식기에 들어간 여자 프로농구 인천 신한은행도 전문가들의 예상을 깨고 청주 KB와 함께 4승 2패로 공동 선두를 달리고 있다. 신한은행은 지난달 28일에는 2라운드 첫 상대로 만난 부천 하나원큐를 물리치고 한 경기를 덜 치른 KB를 제치고 단독 1위로 올라서기도 했다. 전자랜드처럼 신한은행도 개막 전에는 하위권 후보로 평가됐다.하지만 신한은행은 우승 후보인 아산 우리은행 등을 격파하며 복병으로 떠올랐다. 김단비, 한채진, 이경은, 김수연 등 노련미를 갖춘 30대 선수들과 김아름, 한엄지 등 패기 넘치는 젊은 선수들의 신·구 조화가 눈길을 끈다.배구에선 인천 연고 팀인 남자부 대한항공과 여자부 흥국생명이 올 시즌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힌다.특히 흥국생명은 11년 만에 V리그에 복귀한 '배구 여제' 김연경을 앞세워 '절대 1강'의 면모를 유감없이 보여주고 있다. 국가대표팀 주축인 이재영·이다영 쌍둥이 자매에 이어 세계 최정상급 선수인 김연경까지 영입해 독보적인 전력을 구축한 흥국생명은 개막 3연승으로 단독 선두에 올랐다. 다만 대한항공은 다소 주춤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지난 시즌 1위 우리카드를 상대로 풀세트 접전 끝에 개막전 승리를 거둔 대한항공은 2연승을 거두며 출발이 좋았으나 이후 내리 2패를 당하며 4위로 내려앉았다. /임승재기자 isj@kyeongin.com왼쪽부터 여자 프로농구 신한은행 김단비, 남자 프로농구 전자랜드 김낙현, 배구 여자부 흥국생명 김연경, 남자부 대한항공 정지석. 2020.11.2 /연합뉴스

2020-11-02 임승재

전자랜드, 약체 예상 깨고 4연승 '코트 위 드라마' 썼다

강상재 군입대 등 전력 누수 불구우승후보 SK등 잇달아 제압 화제조직력 끈끈… 주전들 고르게 득점오늘 4연패 빠진 삼성과 대결 펼쳐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의 시즌 초반 돌풍이 거세다. 전자랜드는 개막 직전까지만 해도 약체팀으로 평가받았다. 강상재의 군입대와 자유계약선수(FA) 김지완의 이적 등으로 전력 누수가 있었기 때문이다. 또 모기업은 지난 8월 이번 시즌을 끝으로 구단에서 손을 떼기로 해 선수단 안팎의 분위기가 뒤숭숭할 수밖에 없었다.그래서였을까. 유도훈 전자랜드 감독이 새 시즌을 앞두고 열린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인생을 걸고"란 다섯 글자로 비장한 각오를 밝히기도 했다.그런 전자랜드가 개막 4연승으로 단독 선두에 오르며 2020~2021시즌 초반 화제의 중심으로 떠올랐다.전자랜드는 우승 후보로 평가받는 안양 KGC인삼공사와 서울 SK를 잇달아 제압했다. 정부의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완화 조치로 개막 이후 처음으로 관중을 받은 지난 17일 창원 LG와의 경기에서 승리한 데 이어 18일 전주 KCC마저 꺾었다.전자랜드가 자랑하는 끈끈한 조직력이 그 원동력으로 꼽힌다.기량이 눈에 띄게 좋아진 이대헌이 평균 득점 15.5점으로 공수에서 맹활약하고 있다. 팀의 맏형인 정영삼(10.8점)을 비롯해 김낙현(12점), 전현우(12점), 헨리 심스(12.3점), 에릭 탐슨(11.3점) 등 주전 선수들이 고르게 두 자릿수 득점을 이어가고 있다.정영삼은 KCC와의 홈 경기에서 승리한 후 인터뷰에서 "전 농구 할 날이 얼마 남지 않았지만, 후배들은 일이 좋은 쪽으로 풀려서 마음 편하게 행복하게 농구를 할 수 있으면 좋겠다"며 5연승 달성의 의지를 다졌다.공교롭게도 전자랜드의 다음 상대는 개막 4연패의 늪에 빠진 서울 삼성이다. 완전히 정반대의 상황인 두 팀이 벌일 승부여서 흥미롭다. 삼성은 현재 10개 구단 중 유일하게 시즌 첫 승리를 거두지 못한 채 최하위에 머물러 있다. 1승이 더욱 절실해진 두 팀은 20일 오후 7시 잠실실내체육관에서 격돌한다.한편 올 시즌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힌 인삼공사와 SK는 오는 24일 오후 5시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첫 맞대결을 펼친다. /임승재기자 isj@kyeongin.com

2020-10-19 임승재

전자랜드, 개막 4연승… 단독 선두 '돌풍'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가 개막 4연승을 달리며 단독 1위를 달렸다.전자랜드는 18일 인천 삼산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홈 경기에서 전주 KCC를 68-66으로 물리쳤다.이로써 개막 4연승을 거두며 거센 돌풍을 이어간 전자랜드는 전날 시즌 첫 패배를 당한 2위 원주 DB를 제치고 오른 단독 1위 자리를 굳게 지켰다.전자랜드의 올 시즌은 어느 때보다 힘겨울 것이란 예상이 많았다. 강상재의 군 입대 등으로 다른 팀들과 비교해 약체로 평가된 데다 모기업이 이번 시즌을 끝으로 구단 운영에서 손을 떼기로 하는 등 악재가 겹쳤기 때문이다.하지만 전자랜드는 이번 시즌 개막과 동시에 우승 후보로 평가받는 안양 KGC인삼공사와 서울 SK를 잇따라 제압했다. 또 개막 이후 처음으로 관중을 받은 지난 17일 창원 LG와의 경기에서 승리하고 이날 전주 KCC마저 꺾었다.경기 중반까지 끌려가던 전자랜드는 3쿼터에서 역전에 성공했다. 4쿼터까지 접전을 펼치던 전자랜드는 종료 1분30초 전 KCC에 66-66으로 동점을 허용했다. 패색이 짙어 보이던 전자랜드는 6초가 남은 상황에서 에릭 탐슨이 KCC 송교창의 돌파를 블록슛으로 막아낸 뒤 마지막 공격에서 골 밑으로 파고든 이대헌의 빠른 패스를 탐슨이 득점으로 연결하며 극적으로 승리했다. KCC는 종료 2초 전 정창영이 서둘러 3점 슛을 시도했으나 득점에 실패했다.전자랜드는 이대헌이 17점, 5어시스트로 맹활약을 펼쳤다. 정영삼도 12점을 올렸다. /임승재기자 isj@kyeongin.com

2020-10-18 임승재

김단비와 김단비 '에이스 vs 에이스'

인천 신한은행·용인 삼성생명여자 프로농구 동명이인 화제23일 양선수 시즌 처음 맞대결여자프로농구 '김단비'가 연일 화제다.2020~2021 여자프로농구(WKBL) 정규리그 첫 경기에서 이름이 같은 인천 신한은행의 김단비와 용인 삼성생명의 김단비가 맹활약을 펼쳤다.신한은행은 지난 12일 인천 도원체육관에서 열린 홈 경기에서 '더블더블'을 기록한 김단비를 앞세워 부천 하나원큐를 73-55로 물리쳤다.'에이스' 김단비는 18득점 11리바운드를 기록하며 시즌 첫 승리를 이끌었다. 전날 삼성생명은 용인체육관에서 열린 홈 경기에서 부산 BNK에 97-87 승리를 거뒀다.이날 승리의 주역도 '동명이인' 김단비였다.올 시즌 삼성생명에 둥지를 튼 그는 이날 3점 슛 6개를 포함해 두 팀 선수 중 가장 많은 29득점(9리바운드 3어시스트)을 기록했다. 이는 종전 자신의 한 경기 최다 기록인 득점 19점과 3점 슛 5개를 뛰어넘은 것이다.개막전 경기를 기준으로 삼성생명 김단비는 득점 1위, 3점 슛 1위, 자유투 성공률 1위에, 신한은행 김단비는 득점 8위를 기록 중이다.두 선수는 사뭇 다른 길을 걸어왔다. 인천 명신여고 출신인 신한은행 김단비는 2007년 신인 드래프트를 통해 입단해 지금까지 같은 팀에서 뛰고 있다. 그는 신인 시절 당대 최고의 플레이어였던 팀 선배 전주원과 정선민 등에 이어 신한은행 전성기(통합 6연패)를 이끈 주역으로 현재 WKBL의 간판선수로 자리매김했다.반면 삼성생명 김단비는 주로 백업 자원으로 여러 팀을 옮겨 다녀야 했다. 2011년 우리은행에서 시작해 하나은행을 거쳐 올 시즌 부천 하나원큐로 팀을 옮긴 양인영의 보상 선수로 삼성생명 유니폼을 입었다. 두 김단비는 오는 23일 인천 도원체육관에서 시즌 첫 맞대결을 펼칠 예정이다. /임승재기자 isj@kyeongin.com여자프로농구 신한은행의 김단비(왼쪽)와 삼성생명 김단비의 경기 모습. 2020.10.13 /WKBL 제공

2020-10-13 임승재
1 2 3 4 5 6 7 8 9 10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