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오산 '3on3 농구 거점도시' 점프볼

市·체육회 '전용구장' 설립 추진'학교스포츠클럽…' 공모 참여코로나 사태… 내년 '전국대회'오산시와 오산시체육회가 국내 처음으로 '3on3 농구' 전용구장 설립을 추진하는 등 3on3 농구의 아시아 거점도시 만들기에 나선다. 28일 시와 시체육회에 따르면 이르면 연내에 죽미체육공원 내에 3on3 농구 전용구장 착공에 나서며, 맑음터공원 내 기존 농구장도 3on3 농구 전용구장으로 변경을 추진한다.또 3on3 농구 저변 확대를 위해 우선 학교스포츠 클럽과 연계해 청소년들의 참여를 높이고, KBL(한국농구연맹)과 WKBL(한국여자농구연맹) 출신 스타 선수들이 운영하는 3on3 농구 아카데미 및 농구클리닉도 운영한다.농구 아카데미 등은 코로나19 상황을 지켜보면서 하반기 중 운영에 들어간다.대한체육회가 추진하는 '학교연계형(한종목) 스포츠클럽 공모사업'에도 참여한다. 학교연계형 스포츠클럽이란 공동 또는 학교 체육시설을 확보한 지자체, 체육단체, 교육청, 대학교, 초·중·고등학교가 시설 및 매칭지원금, 종목, 기존 공공스포츠클럽 운영 여부 등의 요건이 맞을 경우 지원해 주는 사업이다. 시는 3on3 농구 전용구장 설립계획과 운영 계획이 마련된 상태여서 지원 가능성이 높아, 향후 3on3 농구 거점도시 조성에 큰 힘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이와 함께 상반기 중 3on3 농구에 대한 관심을 높이기 위해 전국대회를 유치키로 했으나 코로나19 상황 장기화로 내년으로 미뤄졌다.한종우 시체육회 사무국장은 "3on3 농구는 도쿄올림픽 정식종목으로 채택되긴 했으나 국내에서는 아직 걸음마 단계 수준"이라며 "전용 경기장 건설과 인프라 확대 등 지금부터 천천히 준비해 나가면 거점도시 조성과 함께 향후 아시아의 3on3 농구도 오산이 주도할 수 있도록 준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오산/최규원기자 mirzstar@kyeongin.com

2020-04-28 최규원

하나은행 강계리·삼성생명 김한비 '잔류'

여자농구 자유계약 1차 협상 완료이수연·양인영 '결렬' 새둥지 찾기'여자프로농구 자유계약(FA) 1차 협상을 통해 부천 하나은행의 강계리와 용인 삼성생명의 김한비가 원소속팀에 잔류하기로 했다. 한국여자농구연맹(WKBL)은 15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FA 1차 협상 결과를 발표했다. 1차 FA 선수들은 첫 번째 FA 자격을 얻은 선수들로 원소속구단과 우선 협상을 해야만 한 선수들이다.하나은행은 이날 "강계리와 FA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강계리는 2년 동안 연봉 9천500만원에 하나은행 유니폼을 입고 뛴다. 지난 시즌을 앞두고 인천 신한은행으로 이적한 김이슬의 FA 보상선수로 나선 강계리는 이번 시즌 하나은행에서 27경기를 뛰며 경기당 평균 4.4점 2.7어시스트 2리바운드를 기록했다. 164㎝의 단신 가드지만 빠르고 저돌적인 플레이로 상대 단신 가드 수비와 리딩에서 팀에 도움을 줬다. 하나은행도 리그 3위로 이번 시즌을 마쳤다.센터 이정현 역시 하나은행에서 1년에 3천600만원으로 계약을 마무리했다. 다만 몸값 4천500만원을 원한 이수연은 원구단과의 협상이 결렬돼 타 구단과의 협상에 나선다.이와 함께 삼성생명은 가드 김한비와 연봉 5천500만원에 2년간 재계약하기로 했다. 그러나 포워드 양인영과의 협상이 결렬되며 절반의 성공만을 거뒀다는 평가다. 1억2천만원을 요구했다 결렬된 양인영은 2019~2020시즌 25경기에 출전해 평균 15분 33초 동안 4.9득점 2.2리바운드를 기록했다. 외국 선수가 출전하지 않는 2쿼터에 배혜윤과 삼성생명의 골 밑을 지켜왔다.이에 따라 이수연과 양인영은 16일부터 오는 25일까지 타구단 협상에 들어간다. 만약 2차 협상에도 계약하지 못하면 26~30일까지 삼성생명과 다시 협상 테이블에 나선다. 인천 신한은행은 한채진과의 FA 계약을 체결하지 않았다.한편 1차 FA 선수 중 최대어로 꼽힌 BNK 가드 안혜지는 계약기간 4년, 1인 연봉 상한액인 3억원의 거액을 받게 되며 원소속팀에 잔류했다. 안혜지는 이번 시즌 어시스트 1위를 기록하는 등 BNK의 간판으로 활약한 바 있다. /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

2020-04-15 송수은

여자농구 FA 박혜진 등 16명 내달15일까지 원구단과 협상

여자프로농구 각 구단이 용인 삼성생명의 박하나(176㎝)를 비롯 아산 우리은행의 박혜진(178㎝)·김정은(180㎝) 등 자유계약선수(FA)에 대한 영입 경쟁에 들어간다. 한국여자농구연맹(WKBL)은 30일 올해 보상 FA 대상자 16명의 명단을 발표했다.올해 FA 대상자는 총 16명이며 이번 시즌 우리은행에서 27경기에 출전해 평균 14.6점, 5.4 어시스트, 5.1 리바운드 등 다섯 번째 정규리그 최우수선수로 지목되고 있는 박혜진이 '최대어'로 꼽힌다.김정은과 박하나, 안혜지(BNK), 심성영(KB) 또한 핵심 FA 대상이다.FA로 인해 타 팀으로 이적 시 원소속팀은 보상규정에 따라 선수나 현금을 택해 보상받을 수 있다.보상 FA는 1차와 2차 대상자로 분류된다. 1차 대상자는 최초 선수 등록 후 처음으로 FA 자격을 얻은 선수들로 이들은 다음 달 1~15일까지 원소속 구단과만 협상 가능하다. 협상하지 못하면 같은 달 16~25일까지 타 구단과 협상 테이블에 나설 수 있다. 이에 비해 1차 FA 자격을 한 차례 행사한 선수들은 2차 FA가 되는데 이들은 다음 달 1~25일까지 모든 구단과 협상 가능하다.박혜진, 박하나, 김정은, 심성영 등은 모두 2차 FA고 안혜지와 김민정(KB), 강계리(하나은행) 등은 1차 FA로 분류된다. 다음 달 25일까지 FA계약을 맺지 못한 선수들은 같은 달 26~30일까지 원소속팀과 다시 협상 테이블을 차리고 이때도 새 팀을 찾지 못한 선수들은 5월 한 달간 다른 팀들과 협상한다. /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

2020-03-30 송수은

V리그 조기종료하나 재개하나

KOVO, 오늘 임시이사회서 논의순위 경쟁 치열 구단 입장차 변수여자농구 프로중 가장 먼저 막내려한국배구연맹(KOVO)이 23일 임시 이사회를 열어 2019~2020 V리그 조기 종료 또는 재개 여부에 대한 논의에 착수한다.KOVO와 13개 구단 단장은 이날 서울시 상암동 사무국에서 임시 이사회를 진행한다. 앞서 국내 프로배구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지난 3일 리그 중단을 선언했다. 이어 지난 19일 이사회에선 ▲리그 조기 종료 방안 ▲정규리그 종료 후 현 순위에 따른 포스트시즌 추진안 ▲정규리그 잔여 경기 진행안 ▲정규리그 진행 뒤 단축된 포스트시즌 추진안 등을 논의했으나 각 구단의 상황이 달라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이에 조원태 KOVO 총재는 "각 구단이 이기적이지 않게 리그 전체를 위해 논의했다"며 "다음 이사회에선 방향만 잘 잡으면 결론을 내릴 수 있다"고 전망했다.조 총재의 발언을 놓고 일각에선 다음 달 5일 이후 리그 재개 쪽으로 해석하기도 한다.그러나 정세균 국무총리가 지난 21일 '사회적 거리 두기 강화를 위한 담화문'을 통해 "집단 감염 위험이 높은 종교시설과 실내 체육시설, 유흥시설은 앞으로 보름 동안 운영을 중단해 줄 것을 강력히 권고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다음 달 5일 치르는 방안도 물 건너가는 모양새다.게다가 한국여자농구연맹(WKBL)은 지난 20일 코로나19로 여자프로농구 2019~2020시즌을 국내 프로리그 최초로 종료하는 등 프로배구도 영향을 미칠 가능성도 있다.다만 정 총리의 권고에도 불구하고 배구계는 다른 목소리를 낼 수 있다는 주장도 나온다. 국가 정책과 보조를 맞춰야 하는 구단들이라고 볼 수 있지만 모기업의 입장이 제각각이어서 의견을 함께하기도 어렵다. 또 남녀 프로배구가 시즌 막바지 순위경쟁이 치열해 팀별마다 입장이 다르다는 것도 변수여서 이번 이사회 논의가 어떤 식으로 결론이 지어질지 주목된다. /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

2020-03-22 송수은
1 2 3 4 5 6 7 8 9 10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