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브라이슨 디섐보, US오픈골프 나홀로 언더파로 생애 첫 우승

브라이슨 디섐보(미국)가 US오픈에서 '나홀로 언더파'를 기록하며 생애 첫 메이저 대회 우승컵을 거머쥐었다. 디섐보는 21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머매러넥의 윙드풋 골프클럽(파70·7천459야드)에서 열린 제120회 US오픈 골프대회(총상금 1천250만달러) 최종 4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2개, 보기 1개를 묶어 3언더파 67타를 쳤다. 이로써 그는 최종합계 6언더파 274타를 기록하며 2위 매슈 울프(미국·합계 이븐파 280타)를 6타 차로 여유있게 따돌리고 우승을 차지했다. 세계랭킹 9위인 디섐보의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통산 7번째 우승이다. 그는 2017년부터 매년 PGA 투어 우승컵을 가져왔지만 메이저대회에선 유독 인연이 없었다. 지난 7월 로켓모기지 클래식에서 6승을 달성한 디섐보는 2020~2021시즌 들어서도 상승세를 이어나갔다. 디섐보는 선두 울프를 2타 차 뒤진 2위로 마지막 라운드를 출발했지만, 이날 컷 통과 선수 중 유일하게 언더파를 치면서 역전 우승에 성공했다. US오픈 마지막 라운드에서 홀로 언더파를 치고 우승한 선수는 1955년 잭 플렉(미국) 이후 디섐보가 처음이다. 특히 디섐보는 특유의 장타를 앞세운 공격적인 플레이로 난코스로 악명 높은 윙드풋 골프클럽을 공략해 성공했다. 세계랭킹 1위 더스틴 존슨(미국)은 이날 이븐파를 치고 최종합계 5오버파 285타로 공동 6위에 올랐고 저스틴 토머스(미국)와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는 최종합계 6오버파 286타로 공동 8위에 그쳤다. 한국 선수 중 유일하게 컷을 통과한 임성재(22)는 버디 4개와 보기 5개를 묶어 1오버파 71타를 치고 최종합계 9오버파 289타로 22위를 마크했다. /신창윤기자 shincy21@kyeongin.com브라이슨 디섐보(미국)가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주 머매러넥의 윙드풋 골프클럽(파70·7천459야드)에서 열린 제120회 US오픈 골프대회(총상금 1천250만달러)에서 우승한 뒤 트로피를 들어 보이고 있다. 디섐보는 최종합계 6언더파 274타를 기록했다.2020.9.20 /AP=연합뉴스브라이슨 디섐보(미국)가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주 머매러넥의 윙드풋 골프클럽(파70·7천459야드)에서 열린 제120회 US오픈 골프대회(총상금 1천250만달러)에서 우승한 뒤 트로피를 들어 보이고 있다. 디섐보는 최종합계 6언더파 274타를 기록했다.2020.9.20 /AP=연합뉴스

2020-09-21 신창윤

추석 연휴에도 전국 51개 골프장 안쉰다

추석 연휴(9월30~10월4일)에도 전국 51개 골프장이 문을 연다.16일 (사)한국골프장경영협회에 따르면 회원사 대상으로 추석 연휴 기간 영업 계획을 조사한 결과 연휴 기간에도 대부분의 골프장이 쉬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연휴 기간 내내 하루도 쉬지 않는 골프장은 51개를 차지했고 81개 골프장은 추석날(10월1일) 하루만 쉰다.다만 곤지암, 블랙스톤이천, 해슬리나인브릿지는 30일~10월1일 휴장하며 금강은 30일~10월2일에 문을 열지 않는다. 또 지산은 10월1일 1부만 개장하고 나머지 연휴에는 계속 운영하며 플라자CC용인도 10월1일 2부만 개장하고 연휴에도 역시 개방한다.■휴장 없는 골프장(51개)=고창, 골드, 골드레이크, 골프존카운티선운, 골프클럽안성Q, 김포시사이드, 대유몽베르, 도고, 라헨느, 레이크사이드, 롯데스카이힐제주, 리베라, 무주덕유산, 문경, 발리오스, 버치힐, 블랙스톤, 블루원디아너스, 샌드파인, 서산수, 서서울, 석정힐, 세종필드, 센추리21, 스카이밸리, 승주, 썬힐, 알펜시아, 어등산, 에딘버러, 에버리스, 에이치원클럽(옛 덕평힐뷰), 용평, 우리들, 은화삼, 이포, 인천국제, 중문, 캐슬렉스제주, 코리아, 크라운, 크리스탈밸리, 테디밸리, 파인비치, 플라자CC설악, 플레이어스, 해피니스, 화순, 화순엘리체, 휘닉스, 힐드로사이 /신창윤기자 shincy21@kyeongin.com

2020-09-16 신창윤

3번의 칩샷으로 쓴 역전드라마… 이미림 '호수의 여왕' 등극

18번홀 내리막경사 기적의 이글 1차 연장 유일하게 버디 '마침표''국내 2부에서 메이저 우승까지, 어찌 보면 그녀의 우승은 당연하다'.하루에 칩인 버디 2개와 칩인 이글 1개를 앞세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메이저 생애 첫 역전 우승을 일군 이미림(30)은 소문난 노력파다.이미림은 1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랜초 미라지의 미션 힐스 컨트리클럽(파72·6천763야드)에서 끝난 LPGA투어 ANA 인스피레이션(총상금 310만 달러)에서 우승했다.그는 이날 4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4개, 보기 1개를 묶어 5언더파 67타를 쳤고 최종합계 15언더파 273타로 넬리 코르다(미국), 브룩 헨더슨(캐나다)과 함께 공동 1위로 연장에 돌입했다. 이미림은 18번 홀에서 열린 1차 연장에서 유일하게 버디를 낚아 생애 첫 메이저 우승컵과 함께 상금 46만5천 달러(약 5억5천만원)를 받았다. 이번 우승으로 이미림은 2017년 3월 KIA 클래식 이후 3년6개월만에 LPGA 투어 4승째를 거뒀다.이미림은 이날 하루에만 칩인 버디 2개와 칩인 이글 1개를 기록했다. 우선 6번 홀(파4)에서 그린 주위에서 오르막 칩샷으로 버디를 낚았고 16번 홀(파4)에서도 좀 더 긴 거리의 칩인 버디를 만들어냈다. 압권은 18번 홀이었다. 코르다에게 2타 뒤진 채 18번 홀 두 번째 샷이 그린을 넘겨 펜스 근처까지 굴러가 우승권에서 멀어지는 듯했지만 내리막 칩샷이 홀 안으로 들어가는 극적인 이글을 성공시켰다.결국 이 샷 한방으로 이미림은 기사회생했고 연장 첫 홀에서 버디를 잡아 파에 그친 코르다와 헨더슨을 꺾고 감격의 역전 우승을 일궜다.이미림은 아버지 권유로 초등학교 4학년 때 클럽을 잡았다. 키 172㎝의 좋은 체격 조건을 갖춰 2008년 국가대표로도 뽑히는 등 아마추어 시절 가능성을 인정받았다. 2009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2부 투어에서 프로 생활을 시작해 그해 시드 순위 전 8위로 2010년부터 1부 투어에 참가했다. 2011년 에쓰오일 챔피언스 인비테이셔널 첫 우승을 차지한 그는 2012년 국내 메이저인 한국여자오픈을 제패했고 이후 2014년 미국 무대 도전을 선언, 퀄리파잉스쿨을 거쳐 LPGA투어에 진출했다.그는 투어 첫해인 2014년 8월 마이어 클래식에서 첫 승을 따낸 뒤 같은 해 10월 레인우드 클래식에서 우승하는 등 데뷔 시즌부터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루키 시즌 메이저 대회인 LPGA 챔피언십에서 공동 6위에 올랐지만 고질적 손목 부상 때문에 잠시 슬럼프를 겪었다. 너무 많은 연습량 때문에 생긴 피로 골절이었다.그럼에도 그는 2016년 브리티시 여자오픈 준우승을 차지하며 재기에 성공했고 2017년 US여자오픈 공동 8위, 2019년 KPMG 여자 PGA 챔피언십 공동 7위 등 메이저 대회 '톱 10' 성적을 5차례나 기록하면서 마침내 메이저 우승까지 일궜다. /신창윤기자 shincy21@kyeongin.com

2020-09-14 신창윤

이미림 LPGA 첫우승… 메이저 ANA인스피레이션 감격

이미림(30)이 극적인 이글을 앞세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메이저 대회인 ANA 인스피레이션(총상금 310만달러)에서 첫 정상에 올랐다. 이미림은 1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랜초 미라지의 미션 힐스 컨트리클럽(파72·6천763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4개, 보기 1개를 묶어 5언더파 67타의 맹타를 휘둘렀다. 최종합계 15언더파 273타의 성적을 낸 이미림은 넬리 코르다(미국), 브룩 헨더슨(캐나다)과 함께 공동 1위로 연장에 돌입했고, 18번홀에서 열린 1차 연장에서 유일하게 버디를 잡아 생애 첫 메이저 우승컵을 안았다. 우승 상금은 46만5천달러(약 5억5천만원)다. 이번 우승으로 이미림은 2017년 3월 KIA 클래식 이후 3년 6개월 만에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4승째를 거뒀다. 또 지난해 고진영(25)에 이어 이미림의 우승으로 이 대회는 2년 연속 한국 선수 차지가 됐다. 이날 경기에서 이미림은 칩샷으로 홀 아웃을 하는 장면을 세 번이나 연출해 다른 선수들의 기세를 눌렀다. 우선 6번 홀(파4)에서 그린 주위에서 오르막 칩샷으로 버디를 낚은 이미림은 16번 홀(파4)에서도 좀 더 긴 거리의 칩인 버디를 만들어냈다. 그러나 압권은 18번 홀이었다. 이미림은 18번 홀 두 번째 샷이 그린을 넘겨 펜스 근처까지 가는 바람에 우승과 거리가 멀어지는 듯했다. 하지만 이미림은 마지막 희망을 품고 시도한 내리막 칩샷이 두 번 정도 튀긴 후 굴러가다가 깃대를 맞고 그대로 홀 안으로 들어가는 극적인 이글이 되면서 뒤 조에서 경기한 넬리 코르다(미국)와 부룩 헨더슨(캐나다)의 결과를 기다렸다. 챔피언조에서 경기한 코르다는 18번 홀 파로 타수를 줄이지 못했고, 코르다에게 1타 뒤처져 있던 헨더슨은 버디를 잡아 3명 플레이오프가 모두 15언더파 동률이 됐다. 연장에서 이미림과 헨더슨의 우승 경쟁으로 압축됐다. 세 타 만에 공을 그린에 올린 코르다는 먼저 약 6m 버디 퍼트가 빗나가며 우승 경쟁에서 멀어졌고 약 2m 남짓한 헨더슨의 버디 퍼트가 왼쪽으로 빗나갔다. 그보다 조금 짧았던 이미림의 버디 퍼트는 홀에 빨려 들어가 두 손을 번쩍 들어 올렸다. 한국 선수로는 양희영(31)과 이미향(27)이 나란히 7언더파 281타로 공동 15위에 올랐고 박인비(32)는 1언더파 287타로 공동 37위를 차지했다. 올 시즌 처음으로 LPGA투어 대회에 출전한 박성현(27)은 이븐파 288타로 공동 40위에 머물렀다. /신창윤기자 shincy21@kyeongin.com이미림이 13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랜초 미라지의 미션 힐스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ANA 인스피레이션(총상금 310만달러)에서 우승한 뒤 트로피에 입을 맞추고 있다. /랜초 미라지 AP=연합뉴스이미림이 13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랜초 미라지의 미션 힐스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ANA 인스피레이션(총상금 310만달러)에서 우승한 뒤 입수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이미림은 이날 4라운드 18번 홀 그린 뒤에서 시도한 칩인 이글로 연장에 합류하는 짜릿한 장면을 연출하며 생애 처음으로 메이저 우승의 기쁨을 누렸다. /랜초 미라지 AP=연합뉴스

2020-09-14 신창윤

김한별, KPGA 시즌 2승 '선착'

신한동해오픈서 두대회 연속 우승상금·대상 포인트·다승 부문 선두김한별(24)이 데뷔 2년 만에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에서 시즌 2승 고지를 달성하며 상금과 대상, 다승 1위를 질주했다.김한별은 13일 인천 베어즈베스트 청라 골프클럽 미국·오스트랄아시아 코스(파71)에서 열린 코리안투어 제36회 신한동해오픈(총상금 14억원) 최종 라운드에서 4언더파 67타를 쳐 최종합계 14언더파 270타로 우승컵을 안았다.이로써 김한별은 지난달 30일 헤지스골프 KPGA오픈 생애 첫 우승을 신고한 뒤 2주 만에 또 한 번 우승 트로피를 손에 넣었다.코리안투어 2개 대회 연속 우승은 2014년 박상현(37)이 바이네르-파인리즈 오픈과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을 제패한 후 5년 10개월 만에 나온 기록이다.우승 상금 2억6천30만3천688원을 받은 김한별은 김성현(22)과 이태희(36)를 멀찌감치 따돌리고 상금랭킹 1위(4억1천774만9천955원)로 올라섰다. 작년 상금왕 이수민(27)의 4억6천994만원에 가까운 액수다.헤지스골프 KPGA오픈 우승으로 꿰찼던 제네시스 대상 포인트 1위 자리를 더해 김한별은 다승 1위까지 올라서며 3개 부문 모두 선두에 올랐다.메이저급 대회인 신한동해오픈 우승으로 김한별은 2025년까지 코리안투어 시드 걱정을 하지 않게 됐다. 또 내년 아시아프로골프투어 시드도 받았다. /신창윤기자 shincy21@kyeongin.com13일 인천 베어즈베스트 청라 골프클럽에서 열린 제36회 신한동해오픈 시상식에서 김한별이 트로피를 들고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2020-09-13 신창윤
1 2 3 4 5 6 7 8 9 10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